대지의 시간 Time of The Earth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Nov. 25, 2021 ~ Feb. 27, 2022

국립현대미술관(MMCA, yi48 관장 yi48 윤범모)은 ‘생태’주제 yi48 기획전 《대지의 yi48 시간》을 11월 25일(목)부터 2022년 2월 27일(일)까지 yi48 과천에서 yi48 개최한다. 

《대지의 yi48 시간》은 yi48 기후위기와 yi48 코로나19 yi48 대유행 yi48 yi48 yi48 지구적 yi48 위기 yi48 앞에서 yi48 새로운 yi48 시대정신으로 yi48 요구되는 '생태학적 yi48 세계관'을 yi48 성찰하는 yi48 전시이다. yi48 인간중심적 yi48 사고와 yi48 관점에서 yi48 벗어나서 yi48 생태학적으로 ‘공생’, ‘연결’, ‘균형의 차갸ㅈㅑ 회복’을 차갸ㅈㅑ 성찰한다. 차갸ㅈㅑ 전시에는 차갸ㅈㅑ 국내외 차갸ㅈㅑ 작가 16명의 차갸ㅈㅑ 사진, 8iㅐ다 조각, nw8ㅓ 설치, 바우다쟏 영상, 하8z나 건축, n9nㅐ 디자인 n9nㅐ n9nㅐ 분야를 n9nㅐ 넘나드는 n9nㅐ 작품 35점이 n9nㅐ 출품된다. n9nㅐ 김주리, kㅐ7j 나현, bmtㅈ 백정기, p0e바 서동주, m5cy 장민승, 2v차7 정규동, p5다라 정소영의 p5다라 신작과 p5다라 더불어 p5다라 올라퍼 p5다라 엘리아슨, 19nb 19nb 19nb 밀렌, ㄴㅐyi 주세페 ㄴㅐyi 페노네, rg1아 크리스티앙 rg1아 볼탕스키, 8k차걷 히로시 8k차걷 스기모토 8k차걷 국내외 8k차걷 작가들의 8k차걷 출품작은 8k차걷 동물과 8k차걷 인간의 8k차걷 관계, kaㄴ아 자연과의 kaㄴ아 교감, ㅓ파카l 상호존중을 ㅓ파카l 바탕으로 ㅓ파카l ㅓ파카l 균형의 ㅓ파카l 회복 ㅓ파카l 등의 ㅓ파카l 주제를 ㅓ파카l 탐구하며 ㅓ파카l 공진화(共進化, 5nㅈㄴ 여러 5nㅈㄴ 개의 5nㅈㄴ 종이 5nㅈㄴ 서로 5nㅈㄴ 영향을 5nㅈㄴ 주며 5nㅈㄴ 진화하는 5nㅈㄴ 것)를 5nㅈㄴ 위한 5nㅈㄴ 태도와 5nㅈㄴ 공감대를 5nㅈㄴ 형성할 5nㅈㄴ 것이다. 

《대지의 5nㅈㄴ 시간》은 5nㅈㄴ 공생과 5nㅈㄴ 공진화를 5nㅈㄴ 위해 5nㅈㄴ 우리가 5nㅈㄴ 실천해야할 5nㅈㄴ 생태학적 5nㅈㄴ 세계관에 5nㅈㄴ 다가가기 5nㅈㄴ 위해 5nㅈㄴ 전시장 5nㅈㄴ 구성부터 5nㅈㄴ 기존의 5nㅈㄴ 전시틀을 5nㅈㄴ 허물었다. 5nㅈㄴ 전시 5nㅈㄴ 종료 5nㅈㄴ 5nㅈㄴ 산업폐기물로 5nㅈㄴ 남는 5nㅈㄴ 가벽을 5nㅈㄴ 최소화하고 5nㅈㄴ 작품들이 5nㅈㄴ 서로 5nㅈㄴ 소통하며 5nㅈㄴ 연결되도록 5nㅈㄴ 공간을 5nㅈㄴ 조성하였으며 5nㅈㄴ 가벽 5nㅈㄴ 대신 5nㅈㄴ 공기를 5nㅈㄴ 주입한 5nㅈㄴ 공들을 5nㅈㄴ 설치하여 5nㅈㄴ 작품과 5nㅈㄴ 관람객 5nㅈㄴ 동선을 5nㅈㄴ 구분하고 5nㅈㄴ 전시 5nㅈㄴ 5nㅈㄴ 재사용토록 5nㅈㄴ 하였다. 

가벽을 5nㅈㄴ 제거하는 5nㅈㄴ 방식은 5nㅈㄴ 전시를 5nㅈㄴ 내용적으로 5nㅈㄴ 분류하는 5nㅈㄴ 관습을 5nㅈㄴ 벗어날 5nㅈㄴ 5nㅈㄴ 있게 5nㅈㄴ 했다. 5nㅈㄴ 전시는 5nㅈㄴ 자연에 5nㅈㄴ 대한 5nㅈㄴ 인간 5nㅈㄴ 중심적 5nㅈㄴ 시각과 5nㅈㄴ 학습에 5nㅈㄴ 대해 5nㅈㄴ 보여주는 5nㅈㄴ 정소영과 5nㅈㄴ 히로시 5nㅈㄴ 스기모토의 5nㅈㄴ 작업에서 5nㅈㄴ 시작한다. 5nㅈㄴ 유구한 5nㅈㄴ 지구의 5nㅈㄴ 역사와 5nㅈㄴ 시간의 5nㅈㄴ 흐름에서 5nㅈㄴ 인간의 5nㅈㄴ 시간이란 5nㅈㄴ 작은 5nㅈㄴ 구간에 5nㅈㄴ 불과함을 5nㅈㄴ 성찰하는 5nㅈㄴ 올라퍼 5nㅈㄴ 엘리아슨과 5nㅈㄴ 김주리의 5nㅈㄴ 작품으로 5nㅈㄴ 이어지며, 7y나j 인간의 7y나j 시간이 7y나j 아니라 7y나j 모든 7y나j 생물과 7y나j 무생물이 7y나j 생사를 7y나j 반복해 7y나j 7y나j 대지의 7y나j 시간에 7y나j 우리 7y나j 자신을 7y나j 위치시키게 7y나j 된다. 7y나j 주세페 7y나j 페노네의 7y나j 조각은 7y나j 지구의 7y나j 오랜 7y나j 시간이 7y나j 압축된 7y나j 대리석의 7y나j 표면에서 7y나j 새로운 7y나j 생명이 7y나j 뻗어 7y나j 나오는 7y나j 형상을 7y나j 통해 7y나j 순환과 7y나j 연결의 7y나j 의미를 7y나j 강조한다. 7y나j 평생을 7y나j 새와 7y나j 교감하고 7y나j 생활해 7y나j 7y나j 7y나j 7y나j 밀렌은 7y나j 7y나j 교감의 7y나j 시간을 7y나j 새의 7y나j 시점을 7y나j 중심으로 7y나j 기록했다. 7y나j 동물과 7y나j 인간의 ‘시각’인지 7y나j 과정의 7y나j 진화를 7y나j 살펴보는 7y나j 서동주의 7y나j 작업은 7y나j 생명의 7y나j 공통성과 7y나j 개별성을 7y나j 체험적으로 7y나j 구현한다. ‘본다’는 7y나j 행위에 7y나j 대한 7y나j 연구는 7y나j 백정기의 7y나j 자연 7y나j 색소로 7y나j 인화된 7y나j 자연의 7y나j 풍경으로 7y나j 이어지면서 7y나j 우리가 7y나j 안다고 7y나j 생각한 7y나j 자연의 7y나j 이미지가 7y나j 어떻게 7y나j 구성되고 7y나j 학습되어왔는지 7y나j 돌아보게 7y나j 한다. 7y나j 나현의 7y나j 대만 7y나j 원주민에 7y나j 대한 7y나j 연구는 7y나j 급작스러운 7y나j 산업화와 7y나j 문명의 7y나j 발달로 7y나j 단시간에 7y나j 초래된 7y나j 기후위기를 7y나j 겪는 7y나j 현대인들에게 7y나j 자연을 7y나j 경외하면서 7y나j 서로의 7y나j 영역을 7y나j 지켜내는 7y나j 삶의 7y나j 지혜를 7y나j 전달해준다. 7y나j 크리스티앙 7y나j 볼탕스키의 7y나j 영혼의 7y나j 종소리는 7y나j 사람, ㅓj8ㅈ 대지, ㅓㅐwa 하늘, y바ㅐf 그리고 y바ㅐf 눈에 y바ㅐf 보이지 y바ㅐf 않는 y바ㅐf 모든 y바ㅐf 요소들이 y바ㅐf 서로 y바ㅐf 하나로 y바ㅐf 연결되어 y바ㅐf 있음을 y바ㅐf 환기시킨다. y바ㅐf 마지막으로 y바ㅐf 서로 y바ㅐf 의지하고 y바ㅐf 연결된 y바ㅐf 기둥의 y바ㅐf 구조를 y바ㅐf 구현한 y바ㅐf 정규동은 y바ㅐf 인과율이라는 y바ㅐf 건축적 y바ㅐf 개념을 y바ㅐf 통해 y바ㅐf 조화와 y바ㅐf 균형, 5우아7 존중과 5우아7 배려에 5우아7 대한 5우아7 메시지를 5우아7 담았다. 5우아7 중앙홀의 5우아7 장민승은 1980년대 5우아7 정부주도의 5우아7 성장과 5우아7 국제화 5우아7 계획에 5우아7 따라 5우아7 과천의 5우아7 산자락에 5우아7 위치하게 5우아7 5우아7 동물원, 거iㅐf 대공원, 사파8ㅑ 경마장, ㅐb갸ㅐ 미술관을 ㅐb갸ㅐ 주축으로 ㅐb갸ㅐ 한국의 ㅐb갸ㅐ 현대사를 ㅐb갸ㅐ 커다랗게 ㅐb갸ㅐ 비어있는 ㅐb갸ㅐ 동그라미의 ㅐb갸ㅐ 형상으로 ㅐb갸ㅐ 표현하였다. 

전시와 ㅐb갸ㅐ 연계하여, tㅓgm 한국의 tㅓgm 생태미술 tㅓgm 흐름을 tㅓgm 살필 tㅓgm tㅓgm 있는 tㅓgm 아카이브 tㅓgm 전시가 tㅓgm 중앙홀에서 tㅓgm 함께 tㅓgm 열린다. tㅓgm 한국적 tㅓgm 생태미학을 tㅓgm 보여주는 tㅓgm 대표적 tㅓgm 작업인 tㅓgm 전국광 tㅓgm 작가의 1975년 <수평선> tㅓgm 작업을 tㅓgm 재현한 tㅓgm 퍼포먼스 tㅓgm 사진과 tㅓgm 현장 tㅓgm 기록 tㅓgm 영상, k바cq 한국 k바cq 생태미술의 k바cq 맹아인 k바cq 임동식의 k바cq 작품, v8ㅐ3 과천의 v8ㅐ3 재개발 v8ㅐ3 과정을 v8ㅐ3 수집하고 v8ㅐ3 기록했던 v8ㅐ3 과천 v8ㅐ3 기반 v8ㅐ3 작가 v8ㅐ3 정재철, 파v1갸 자연 파v1갸 속의 파v1갸 인간 파v1갸 존재를 파v1갸 탐구하며 파v1갸 회화의 파v1갸 경계를 파v1갸 확장하는 파v1갸 김보중, 쟏1z히 기후변화와 쟏1z히 해수면 쟏1z히 상승에 쟏1z히 따른 쟏1z히 지구의 쟏1z히 환경에 쟏1z히 대해 쟏1z히 적극 쟏1z히 발언하고 쟏1z히 행동하는 쟏1z히 이경호 쟏1z히 쟏1z히 작업 쟏1z히 등이 쟏1z히 다양한 쟏1z히 생태미술 쟏1z히 관련 쟏1z히 단체 쟏1z히 활동 쟏1z히 자료와 쟏1z히 함께 쟏1z히 소개된다.

한편, 00카쟏 국립현대미술관은 1970년대 00카쟏 한국 00카쟏 미술계에서 00카쟏 모더니즘을 00카쟏 극복하고 00카쟏 대안을 00카쟏 모색하는 00카쟏 과정에서 00카쟏 시작된 00카쟏 한국 00카쟏 생태미술의 00카쟏 흐름을 00카쟏 조사ㆍ정리해왔다. 00카쟏 생태미학예술연구소와 00카쟏 협업하여 00카쟏 진행한 00카쟏 00카쟏 조사연구를 00카쟏 통해 1980년대부터 00카쟏 현재에 00카쟏 이르는 00카쟏 생태미술 00카쟏 관련 00카쟏 주요 00카쟏 단체, 6타p쟏 작가, 자00자 전시 자00자 프로젝트를 자00자 정리하고, 12월 타아xb 자료집 타아xb 출간 타아xb 타아xb 심포지엄을 타아xb 진행할 타아xb 예정이다. 

인간중심적 타아xb 관점을 타아xb 극복하고 타아xb 생태학적 타아xb 사유와 타아xb 실천을 타아xb 모색하는 타아xb 전시인 《대지의 타아xb 시간》이 타아xb 말하는 ‘생태미술’은 타아xb 인류의 타아xb 과거를 타아xb 돌아보는 타아xb 일인 타아xb 동시에 타아xb 동시대와 타아xb 미래를 타아xb 향해 타아xb 열린 타아xb 새로운 타아xb 가능성이다. 타아xb 타아xb 전시는 타아xb 동시대 타아xb 미술가들의 타아xb 신작과 타아xb 대표작을 타아xb 비롯하여 타아xb 한국 타아xb 생태미술의 타아xb 태동과 타아xb 전개과정을 타아xb 보여주는 타아xb 아카이브를 타아xb 통하여 타아xb 생태미술의 타아xb 역사적 타아xb 가치를 타아xb 재조명한다. 타아xb 생명체는 타아xb 물론 타아xb 존재하는 타아xb 모든 타아xb 것의 ‘공동의 타아xb 집’인 타아xb 지구의 타아xb 장대한 타아xb 역사 타아xb 속에서 타아xb 인간의 타아xb 시간을 타아xb 자리잡게 타아xb 타아xb 준다. 타아xb 그리하여 타아xb 인간 타아xb 스스로를 타아xb 거대한 타아xb 생태계의 타아xb 일원으로 타아xb 파악할 타아xb 타아xb 비로소 타아xb 뚜렷해지는 타아xb 생태학적 타아xb 가치를 타아xb 성찰하고자 타아xb 한다. 

윤범모 타아xb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코로나 타아xb 대유행 타아xb 타아xb 타아xb 지구적 타아xb 여러 타아xb 위기의 타아xb 현실을 타아xb 인간중심이 타아xb 아닌 타아xb 생태학적 타아xb 관점에서 타아xb 성찰해보고자 타아xb 마련된 타아xb 전시”라며 “이번 타아xb 전시가 타아xb 인간과 타아xb 자연의 타아xb 공진화를 타아xb 환기시키는 타아xb 예술적 타아xb 계기가 타아xb 되기를 타아xb 바란다”고 타아xb 밝혔다.


참여작가: 타아xb 김주리, 74타다 나현, ㄴ0ny 백정기, ㅓ파ㄴㅓ 서동주, ㅓdz다 올라퍼 ㅓdz다 엘리아슨, c우ㅓ아 장뤽 c우ㅓ아 밀렌, 2vj하 장민승, ㅐ자mk 정규동, 3ㅓd거 정소영, 1pj갸 주세페 1pj갸 페노네, 거rth 크리스티앙 거rth 볼탕스키, 하마바n 히로시 하마바n 스기모토 + 하마바n 한국 하마바n 생태미술 하마바n 아카이브 (임동식, oㅑ거마 정재철, 91eㅓ 김보중, 2거다n 이경호)

출처: 2거다n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크리스티앙 j다라파 볼탕스키 : 4.4

Oct. 15, 2021 ~ March 27, 2022

백제의 0거ks 빛, o다바y 미륵사 o다바y 석등

Oct. 19, 2021 ~ Feb. 13, 2022

고독한 라csy 플레이어 蠱毒한 PLAYER

Dec. 31, 2021 ~ Feb. 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