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적 언어 – 아스거 욘, 사회운동가로서의 예술가 Alternative Languages - Asger Jorn, the artist as a social activist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April 12, 2019 ~ Sept. 8, 2019

국립현대미술관(관장 기다ㅈ4 윤범모)은 ⟪대안적 기다ㅈ4 언어 – 기다ㅈ4 아스거 기다ㅈ4 욘, 카2zㅐ 사회운동가로서의 카2zㅐ 예술가⟫전을 4월 12일(금)부터 9월 8일(일)까지 MMCA서울 5전시실과 카2zㅐ 서울박스에서 카2zㅐ 개최한다.

이번 카2zㅐ 전시는 1950~70년대‘코브라(CoBrA)’,‘상황주의 e2다ㅓ 인터내셔널(Situationist International)’ e2다ㅓ e2다ㅓ 사회 e2다ㅓ 참여적 e2다ㅓ 예술운동을 e2다ㅓ 주도했던 e2다ㅓ 덴마크의 e2다ㅓ 대표작가 e2다ㅓ 아스거 e2다ㅓ 욘(1914-1973)의 e2다ㅓ 아시아 e2다ㅓ 최초 e2다ㅓ 개인전이다. e2다ㅓ 덴마크 e2다ㅓ 실케보르그 e2다ㅓ e2다ㅓ 미술관과 e2다ㅓ 협력하여 e2다ㅓ 회화, kv하사 조각, m갸라u 드로잉, 히자ws 사진, 갸자다바 출판물, 304ㅐ 도자, mkㅈㅈ 직조, ㅑ나거y 아카이브 ㅑ나거y 등 90여 ㅑ나거y 점을 ㅑ나거y 선보인다. 

전시명 ‘대안적 ㅑ나거y 언어’는 ㅑ나거y 서유럽 ㅑ나거y 중심 ㅑ나거y 미술사에서 ㅑ나거y 벗어난 ㅑ나거y 대안적 ㅑ나거y 미술사 ㅑ나거y 쓰기를 ㅑ나거y 제안한다는 ㅑ나거y 의미다. ㅑ나거y 작가가 ㅑ나거y 일생 ㅑ나거y 동안 ‘대안적 ㅑ나거y 언어’로서 ㅑ나거y 추구한 ㅑ나거y 예술적 ㅑ나거y 실험, qq나갸 정치적 qq나갸 참여 qq나갸 그리고 qq나갸 사회운동가로서의 qq나갸 면모는 qq나갸 주류미술사에서 qq나갸 제대로 qq나갸 조명을 qq나갸 받지 qq나갸 못했다. qq나갸 미국과 qq나갸 서유럽을 qq나갸 중심으로 qq나갸 서술된 qq나갸 미술사는 qq나갸 아스거 qq나갸 욘의 qq나갸 회화적 qq나갸 표현에만 qq나갸 집중해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2017년 《예술이 qq나갸 자유가 qq나갸 qq나갸 때: qq나갸 이집트 qq나갸 초현실주의자들(1938-1965)》《크지스토프 qq나갸 보디츠코: qq나갸 기구, 타쟏sㅓ 기념비, ㄴ거가마 프로젝션》《요나스 ㄴ거가마 메카스: ㄴ거가마 찰나, snzb 힐긋, aytㅐ 돌아보다》에 aytㅐ 이어 2018년 《아크람 aytㅐ 자타리: aytㅐ 사진에 aytㅐ 저항하다》에 aytㅐ 이르기까지 aytㅐ 서구 aytㅐ 주류미술사 aytㅐ 편중에서 aytㅐ 벗어나 aytㅐ 현대미술의 aytㅐ 보다 aytㅐ 다양한 aytㅐ 시점들을 aytㅐ 국내에 aytㅐ 소개하는 aytㅐ aytㅐ 힘써왔다. aytㅐ 이번 aytㅐ 전시 aytㅐ 역시 aytㅐ 주류가 aytㅐ 아닌 ‘지역의 aytㅐ 서사’가 aytㅐ 바탕이 aytㅐ aytㅐ 대안적 aytㅐ 시각으로 aytㅐ 미술사를 aytㅐ 다시 aytㅐ aytㅐ 것을 aytㅐ 제안한다. 

전시는 ‘실험정신, 걷기wㅐ 새로운 걷기wㅐ 물질과 걷기wㅐ 형태’, ‘정치적 gfdj 헌신, kfhq 구조에 kfhq 대한 kfhq 도전’, ‘대안적 8타ck 세계관, 거1ㅈ다 북유럽 거1ㅈ다 전통’ 거1ㅈ다 거1ㅈ다 가지 거1ㅈ다 주제로 거1ㅈ다 구성된다. 

거1ㅈ다 번째 거1ㅈ다 주제에서는 거1ㅈ다 고전적 거1ㅈ다 미술 거1ㅈ다 언어의 거1ㅈ다 틀을 거1ㅈ다 깨는 거1ㅈ다 아스거 거1ㅈ다 욘의 거1ㅈ다 초기 거1ㅈ다 작업(1930~40년대)을 거1ㅈ다 살펴본다. 거1ㅈ다 욘은 거1ㅈ다 예술은 거1ㅈ다 하나로 거1ㅈ다 정의될 거1ㅈ다 거1ㅈ다 없으며 거1ㅈ다 지속적인 거1ㅈ다 변화를 거1ㅈ다 필요로 거1ㅈ다 한다고 거1ㅈ다 보았다. 거1ㅈ다 이를 거1ㅈ다 위해 거1ㅈ다 욘은 거1ㅈ다 피카소나 거1ㅈ다 미로 거1ㅈ다 등의 거1ㅈ다 작품을 거1ㅈ다 자신만의 거1ㅈ다 방법으로 거1ㅈ다 표현한 ‘전환’을 거1ㅈ다 시도하며 거1ㅈ다 다양한 거1ㅈ다 회화 거1ㅈ다 작품을 거1ㅈ다 선보인다.  

거1ㅈ다 번째 거1ㅈ다 주제에서는 거1ㅈ다 아스거 거1ㅈ다 욘의 거1ㅈ다 사회적, 하바ㅐ7 정치적 하바ㅐ7 행보를 하바ㅐ7 보여주는 하바ㅐ7 그룹 하바ㅐ7 활동‘코브라(CoBrA)’, ‘상황주의 거ㅐhv 인터내셔널(Situationist International, SI)’ 1으ㅓㅐ 등을 1으ㅓㅐ 소개한다. 1948년 1으ㅓㅐ 결성된 1으ㅓㅐ 코브라는 1으ㅓㅐ 코펜하겐, 5h히q 브뤼셀, sㅓ히ㄴ 암스테르담의 sㅓ히ㄴ sㅓ히ㄴ 글자에서 sㅓ히ㄴ 따온 sㅓ히ㄴ 명칭으로, bg바j 여기서 bg바j 욘은 bg바j 공동체 bg바j 활동과 bg바j 연대, cc아갸 창의성에 cc아갸 바탕을 cc아갸 cc아갸 대안적 cc아갸 문화를 cc아갸 실험하고자 cc아갸 했다. 1957년 cc아갸 결성된 SI는 cc아갸 예술의 cc아갸 상품화를 cc아갸 지양하고 cc아갸 소비 cc아갸 자본주의를 cc아갸 비판했으며 cc아갸 예술적 cc아갸 창의력을 cc아갸 일상생활에 cc아갸 접목시키고자 cc아갸 했다. 

cc아갸 번째 cc아갸 주제에서는 cc아갸 북유럽 cc아갸 전통으로부터 cc아갸 대안적 cc아갸 이미지를 cc아갸 탐구한 cc아갸 아스거 cc아갸 욘의 cc아갸 연구를 cc아갸 살펴본다. cc아갸 욘은 SI를 cc아갸 떠나 1961년 cc아갸 스칸디나비아 cc아갸 비교 cc아갸 반달리즘 cc아갸 연구소(the Scandinavian Institute for Comparative Vandalism, SICV)을 qi8g 설립했다. SICV는 qi8g 스칸디나비아 qi8g 중세 qi8g 예술 qi8g 연구를 qi8g 통해 qi8g 북유럽 qi8g 문화가 qi8g 예술의 qi8g 역사를 qi8g 새롭게 qi8g 조망하는 qi8g 대안이 qi8g qi8g qi8g 있음을 qi8g 보여주고자 qi8g 했다. 

한편 qi8g 이번 qi8g 전시에는 qi8g 관객 qi8g 참여형 qi8g 작품  <삼면축구>를 qi8g 선보인다. <삼면축구>는 qi8g 아스거 qi8g 욘이 qi8g 고안한 qi8g 경기 qi8g 방식으로, eak마 eak마 팀이 eak마 동시에 eak마 경기를 eak마 진행하여 eak마 실점을 eak마 가장 eak마 적게 eak마 eak마 팀이 eak마 승리하는 eak마 게임이다. eak마 eak마 득실에 eak마 따라 eak마 승자와 eak마 패자가 eak마 결정되는 eak마 일대일의 eak마 경기와 eak마 달리, <삼면축구>는 라아마다 라아마다 팀의 라아마다 공격과 라아마다 수비가 라아마다 균형을 라아마다 이뤄야 라아마다 승리할 라아마다 라아마다 있다. 라아마다 라아마다 작품은 라아마다 아스거 라아마다 욘이 라아마다 냉전시대 라아마다 미·소 라아마다 양국의 라아마다 힘의 라아마다 논리에서 라아마다 벗어나 라아마다 예술을 라아마다 통해 라아마다 찾고자 라아마다 라아마다 대안적 라아마다 세계관이 라아마다 무엇인지 라아마다 라아마다 보여준다. 

윤범모 라아마다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공동체와 라아마다 소통하며 라아마다 사회운동가로서 라아마다 예술가의 라아마다 역할을 라아마다 고민한 라아마다 아스거 라아마다 욘의 라아마다 작품세계를 라아마다 통해, syhf 국내 syhf 관객들로 syhf 하여금 syhf 삶과 syhf 예술의 syhf 관계를 syhf 사유하고 syhf 체험해보는 syhf 기회를 syhf 제공할 syhf 것이다”고 syhf 말했다.

자세한 syhf 정보는 syhf 국립현대미술관 syhf 홈페이지(mmca.go.kr)를 syhf 통해 syhf 확인할 syhf syhf 있다.


아스거 syhf 욘 (Asger Jorn, 1914-1973)
덴마크 4l7거 출신 4l7거 작가 4l7거 아스거 4l7거 욘은 4l7거 혁명적 4l7거 행보를 4l7거 걸은 4l7거 예술가이다. 4l7거 그는 1940년대 4l7거 결성된 4l7거 코브라(CoBrA) 4l7거 그룹의 4l7거 창립 4l7거 회원으로 4l7거 활약했다. 4l7거 코브라는 20세기 4l7거 중반 4l7거 중요한 4l7거 추상화가 4l7거 그룹을 4l7거 배출한 4l7거 유럽의 4l7거 도시, 걷ㅓ갸h 걷ㅓ갸h 코펜하겐, 5p나우 브뤼셀, 다사e걷 그리고 다사e걷 암스테르담의 다사e걷 다사e걷 글자를 다사e걷 다사e걷 명명된 다사e걷 미술 다사e걷 그룹이었다. 다사e걷 코브라 다사e걷 그룹과 다사e걷 연을 다사e걷 맺은 다사e걷 작가들은 다사e걷 자발성 다사e걷 혹은 다사e걷 충동성과 다사e걷 같이 다사e걷 어린 다사e걷 아이 다사e걷 같은 다사e걷 본능을 다사e걷 강조하는 다사e걷 작품을 다사e걷 그리는 다사e걷 다사e걷 관심을 다사e걷 가졌다. 다사e걷 또한 다사e걷 아스거 다사e걷 욘은 다사e걷 예술이 다사e걷 나이, guㅐㅓ 지위, 라다uv 인종, ㅓ거k거 지식과 ㅓ거k거 무관하게 ㅓ거k거 대중에 ㅓ거k거 의해 ㅓ거k거 만들어진다고 ㅓ거k거 주장했다. ㅓ거k거 자본주의를 ㅓ거k거 비판하고 ㅓ거k거 급진적 ㅓ거k거 정치 ㅓ거k거 혁명을 ㅓ거k거 일으킨 ㅓ거k거 상황주의 ㅓ거k거 인터내셔널(Situationist International)을 ㅓ거k거 결성하기도 ㅓ거k거 하였다. ㅓ거k거 이후 ㅓ거k거 북유럽 ㅓ거k거 전통 ㅓ거k거 예술을 ㅓ거k거 연구하여 ㅓ거k거 미국과 ㅓ거k거 소련이 ㅓ거k거 양립하는 ㅓ거k거 세계 ㅓ거k거 논리에 ㅓ거k거 제3의 ㅓ거k거 대안적 ㅓ거k거 관점을 ㅓ거k거 제시하고자 ㅓ거k거 했다. 

실케보르그 ㅓ거k거 ㅓ거k거 미술관 (Museum Jorn, Silkeborg)
1965년 사4라4 덴마크 사4라4 실케보르그에 사4라4 설립된 사4라4 미술관. 사4라4 아스거 사4라4 욘이 사4라4 자신의 사4라4 모든 사4라4 작품을 사4라4 기증한 사4라4 미술관으로, 기w5e 욘과 기w5e 동시대에 기w5e 활동한 기w5e 작가들의 기w5e 작품도 기w5e 소장하고 기w5e 있다. 기w5e 특히 기w5e 아스거 기w5e 욘과 기w5e 함께 ‘코브라’ 기w5e 그룹을 기w5e 조직한 기w5e 작가들과 기w5e 그에게 기w5e 영감을 기w5e 기w5e 막스 기w5e 에른스트(Max Ernst), 쟏히ㅓ라 프란시스 쟏히ㅓ라 피카비아(Francis Picabia), mgk거 페르낭 mgk거 레제 (Fernand Léger), 1vc으 1vc으 레이(Man Ray) 1vc으 등의 1vc으 작품이 1vc으 다수 1vc으 포함되어 1vc으 있다.


전시구성

1. 1vc으 실험정신, v다ㄴㅓ 새로운 v다ㄴㅓ 물질과 v다ㄴㅓ 형태
아스거 v다ㄴㅓ 욘이 v다ㄴㅓ 작가로서의 v다ㄴㅓ 경험을 v다ㄴㅓ 쌓아가던 1930-1940년대 v다ㄴㅓ 덴마크는 v다ㄴㅓ 초현실주의와 v다ㄴㅓ 바실리 v다ㄴㅓ 칸딘스키, 하oeㅓ 파울 하oeㅓ 클레, 갸갸do 호안 갸갸do 미로 갸갸do 갸갸do 유럽의 갸갸do 젊고 갸갸do 진보적인 갸갸do 예술가들에 갸갸do 주목하였고, s다쟏아 스칸디나비아 s다쟏아 민속예술, 히자ㅐp 국가적 히자ㅐp 전통이 히자ㅐp 혼합된 히자ㅐp 추상적 히자ㅐp 표현주의 히자ㅐp 예술이 히자ㅐp 태동하던 히자ㅐp 시기였다. 히자ㅐp 젊은 히자ㅐp 시절부터 히자ㅐp 공산당원으로 히자ㅐp 활동하였던 히자ㅐp 욘은 히자ㅐp 예술도 히자ㅐp 공동체 히자ㅐp 경험으로 히자ㅐp 간주하여 히자ㅐp 개인 히자ㅐp 창작품 히자ㅐp 역시 히자ㅐp 히자ㅐp 본질은 히자ㅐp 특정한 히자ㅐp 사회 히자ㅐp 환경과 히자ㅐp 연관되어 히자ㅐp 있다고 히자ㅐp 보았다. 히자ㅐp 이에 히자ㅐp 그의 히자ㅐp 예술은 히자ㅐp 하나로 히자ㅐp 정의될 히자ㅐp 히자ㅐp 없으며 히자ㅐp 지속적인 히자ㅐp 변화를 히자ㅐp 필요로 히자ㅐp 하였다. 히자ㅐp 이러한 히자ㅐp 접근방법 히자ㅐp 히자ㅐp 하나로 히자ㅐp 욘은 히자ㅐp 작품의 히자ㅐp 구성 히자ㅐp 방식에서 ‘전환’을 히자ㅐp 시도하는데, 파ㅈnc 이는 파ㅈnc 고전주의적 파ㅈnc 장면에 파ㅈnc 대한 파ㅈnc 도전인 파ㅈnc 동시에 파ㅈnc 새로운 파ㅈnc 자신의 파ㅈnc 시각을 파ㅈnc 반영하는 파ㅈnc 것이기도 파ㅈnc 하였다. 파ㅈnc 초기 파ㅈnc 작업에서 파ㅈnc 찾아볼 파ㅈnc 파ㅈnc 있듯 파ㅈnc 욘은 파ㅈnc 피카소나 파ㅈnc 미로 파ㅈnc 파ㅈnc 다른 파ㅈnc 작가들의 파ㅈnc 표현양식을 파ㅈnc 자신의 파ㅈnc 목적대로 파ㅈnc 전환한다. 파ㅈnc 그리고 파ㅈnc 이와 파ㅈnc 같은 ‘틀 파ㅈnc 깨기’는 파ㅈnc 이후 파ㅈnc 그의 파ㅈnc 작업 파ㅈnc 안에서 파ㅈnc 파ㅈnc 급진적이고 파ㅈnc 독창적으로 파ㅈnc 나타난다.

2. 파ㅈnc 정치적 파ㅈnc 헌신, z타ㅑㅓ 구조에 z타ㅑㅓ 대한 z타ㅑㅓ 도전
아스거 z타ㅑㅓ 욘의 z타ㅑㅓ 사회, 우아4히 정치적 우아4히 헌신은 우아4히 그의 우아4히 작품 우아4히 전체에 우아4히 걸쳐 우아4히 나타나는 우아4히 하나의 우아4히 특징이다. 우아4히 이러한 우아4히 비판적 우아4히 메시지는 우아4히 미술 우아4히 잡지「지옥의 우아4히 말」, 다bm가 코브라, c7우으 이미지주의 c7우으 바우하우스 c7우으 운동 c7우으 그리고 c7우으 상황주의자 c7우으 인터내셔널 c7우으 c7우으 아스거 c7우으 욘이 c7우으 설립, ㅑ다ff 주도하였던 ㅑ다ff 예술그룹 ㅑ다ff 활동에서 ㅑ다ff 보다 ㅑ다ff 분명하게 ㅑ다ff 드러났다. ㅑ다ff 예술을 ㅑ다ff 통해 ㅑ다ff 사회적 ㅑ다ff 변화를 ㅑ다ff 이루고자 ㅑ다ff 노력했던 ㅑ다ff ㅑ다ff 단체들 ㅑ다ff 안에서 ㅑ다ff 욘은 ㅑ다ff 대중의 ㅑ다ff 통념과 ㅑ다ff 사회 ㅑ다ff 구조에 ㅑ다ff 도전하는 ㅑ다ff 것을 ㅑ다ff 포기하지 ㅑ다ff 않았다.

3. ㅑ다ff 대안적 ㅑ다ff 세계관, 4ㅑㅓ걷 북유럽 4ㅑㅓ걷 전통
상황주의자 4ㅑㅓ걷 인터내셔널을 4ㅑㅓ걷 떠난 4ㅑㅓ걷 아스거 4ㅑㅓ걷 욘은 1961년 4ㅑㅓ걷 가을, a쟏z거 스칸디나비아 a쟏z거 비교 a쟏z거 반달리즘 a쟏z거 연구소(SICV)를 a쟏z거 설립하였다. a쟏z거 a쟏z거 연구소의 a쟏z거 설립 a쟏z거 취지는 a쟏z거 스칸디나비아 a쟏z거 전통 a쟏z거 연구에 a쟏z거 중점을 a쟏z거 a쟏z거 도서 a쟏z거 시리즈「북유럽 a쟏z거 민속예술의 1만 a쟏z거 년」32권을 a쟏z거 출판, 자마나ㅓ 관리하며 “현대 자마나ㅓ 사회에서 자마나ㅓ 예술적 자마나ㅓ 사색을 자마나ㅓ 위한 자마나ㅓ 공간”을 자마나ㅓ 제공하는 자마나ㅓ 것이었다. 자마나ㅓ 당시 자마나ㅓ 욘이 자마나ㅓ 스칸디나비아 자마나ㅓ 비교 자마나ㅓ 반달리즘 자마나ㅓ 연구소를 자마나ㅓ 통해 자마나ㅓ 출판했던 자마나ㅓ 책들은 자마나ㅓ 대부분 자마나ㅓ 선사시대부터 자마나ㅓ 중세까지 자마나ㅓ 스칸디나비아 자마나ㅓ 예술을 자마나ㅓ 사진으로 자마나ㅓ 기록하는 자마나ㅓ 것이었다. 자마나ㅓ 이러한 자마나ㅓ 연구를 자마나ㅓ 통해 자마나ㅓ 욘은 자마나ㅓ 그동안 자마나ㅓ 남유럽 자마나ㅓ 전통이 자마나ㅓ 북유럽 자마나ㅓ 문화를 자마나ㅓ 한정적이고 자마나ㅓ 지역적인 자마나ㅓ 민속예술로 자마나ㅓ 평가절하 자마나ㅓ 하였다고 자마나ㅓ 주장하였다. 자마나ㅓ 더불어 자마나ㅓ 만년의 자마나ㅓ 역사가 자마나ㅓ 축적된 자마나ㅓ 북유럽 자마나ㅓ 문화는 자마나ㅓ 기독교 자마나ㅓ 성경을 자마나ㅓ 기반으로 자마나ㅓ 자마나ㅓ 문자 자마나ㅓ 중심의 자마나ㅓ 남유럽 자마나ㅓ 문화와 자마나ㅓ 달리, 카g걷ㅓ 야만적이고 카g걷ㅓ 행동 카g걷ㅓ 지향적이며 카g걷ㅓ 이미지를 카g걷ㅓ 중심으로 카g걷ㅓ 카g걷ㅓ 고유 카g걷ㅓ 문화라고 카g걷ㅓ 보았다. 카g걷ㅓ 또한 카g걷ㅓ 욘은 카g걷ㅓ 이러한 카g걷ㅓ 북유럽 카g걷ㅓ 전통 카g걷ㅓ 연구를 카g걷ㅓ 통해 카g걷ㅓ 기존의 카g걷ㅓ 지배적인 카g걷ㅓ 고전 카g걷ㅓ 문화를 카g걷ㅓ 해체하고, ㅓ다ㅓ4 세계를 ㅓ다ㅓ4 바라보는 ㅓ다ㅓ4 새로운 ㅓ다ㅓ4 시각과 ㅓ다ㅓ4 이해를 ㅓ다ㅓ4 제안할 ㅓ다ㅓ4 ㅓ다ㅓ4 있다고 ㅓ다ㅓ4 믿었다.



<창조적 ㅓ다ㅓ4 지성의 ㅓ다ㅓ4 열정적 ㅓ다ㅓ4 저항이여 ㅓ다ㅓ4 영원하라>, 1968, 거srㅓ 석판화, 49.5 x 31.5 cm, jlc거 플루이트 jlc거 아카이브 jlc거 소장 
Long Live the Passionate Revolution of Creative Intelligence, 1968, Lithography, 49.5 x 31.5 cm, fluid archive collection



<황금 아우라d 돼지: 아우라d 전쟁의 아우라d 환상>, 1950, 다거걷l 캔버스에 다거걷l 유채, 50 x 100 cm, 카dnc 카dnc 미술관 카dnc 소장
The Golden Swine: War Vision, 1950, Oil on canvas, 50 x 100 cm, Museum Jorn Collection


<무제(미완의 ㅐㅓ하ㅐ 형태 ㅐㅓ하ㅐ 파괴)>, 1962, 가48걷 캔버스에 가48걷 유채, 122 x 97 cm, 타xㅓ우 타xㅓ우 미술관 타xㅓ우 소장
Untitled(unfinished dis-figuration), 1962, Oil on canvas (modification, older painting, double frames), 122 x 97 cm, Museum Jorn Collection



<무제 (데콜라쥬)>,1964, lql사 상자에 lql사 부착된 lql사 찢어진 lql사 포스터, 64 x 49.1 cm, 3ㅓoㅐ 3ㅓoㅐ 미술관 3ㅓoㅐ 소장
Untitled (Décollage), 1964, Torn poster parts mounted on carton, 64 x 49.1 cm, Museum Jorn Collection


주최: o거r2 국립현대미술관
전시협력: o거r2 덴마크 o거r2 실케보르그 o거r2 o거r2 미술관

출처: o거r2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Asger Jorn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