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실 프로젝트 : 전혀 예술적인, 엉성한 미술관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Aug. 25, 2020 ~ Oct. 25, 2020

서울시립미술관(관장 ㅓ나차i 백지숙)은 ‘대기실 ㅓ나차i 프로젝트*’의 ㅓ나차i 일환인 <전혀 ㅓ나차i 예술적인, 쟏ai거 엉성한 쟏ai거 미술관> 쟏ai거 전시를 8월 25일(화)부터 10월 25일(일)까지 쟏ai거 남서울미술관에서 쟏ai거 개최한다. *코로나-19로 쟏ai거 인해 쟏ai거 일정은 쟏ai거 변경될 쟏ai거 쟏ai거 있음

<전혀 쟏ai거 예술적인, oluㅑ 엉성한 oluㅑ 미술관>은 “누가 oluㅑ 미술관의 oluㅑ 구성자인가?”라는 oluㅑ 하나의 oluㅑ 질문에 oluㅑ 가능한 oluㅑ 여러 oluㅑ 가지 oluㅑ 대답을 oluㅑ 프로그램으로 oluㅑ 풀어 oluㅑ 간다. oluㅑ 이번 oluㅑ 프로젝트는 oluㅑ 다양하고 oluㅑ 이질적인 oluㅑ 여러 oluㅑ 참여자가 oluㅑ 미술관에서 oluㅑ 서로의 oluㅑ 삶에 oluㅑ 기울인 oluㅑ 관심을 oluㅑ 바탕으로 oluㅑ 관계를 oluㅑ 형성하고, 라갸x히 서로를 라갸x히 이해하거나 라갸x히 예술을 라갸x히 같이 라갸x히 만들어 라갸x히 가기 라갸x히 위한 라갸x히 설득과 라갸x히 대화로 라갸x히 구성돼 라갸x히 완성된다.

이번 라갸x히 전시를 라갸x히 위한 라갸x히 라갸x히 개의 라갸x히 사전 라갸x히 프로그램이 2019년 11월부터 라갸x히 운영되었으며 라갸x히 라갸x히 프로그램을 라갸x히 통해 라갸x히 일반 라갸x히 전시에서 라갸x히 라갸x히 드러나지 라갸x히 않았던 라갸x히 미술관 라갸x히 유지관리, vㄴㅓ히 미화, 걷y파d 안내 걷y파d 걷y파d 시설을 걷y파d 담당하는 걷y파d 직원과 걷y파d 관객, 기파5q 작가, i하ㅓ5 교육자 i하ㅓ5 i하ㅓ5 다양한 i하ㅓ5 참가자가 i하ㅓ5 전시 i하ㅓ5 기획을 i하ㅓ5 위한 i하ㅓ5 설계 i하ㅓ5 단계부터 i하ㅓ5 함께 i하ㅓ5 참여했다. i하ㅓ5 사전 i하ㅓ5 프로그램을 i하ㅓ5 통해 i하ㅓ5 일반적인 i하ㅓ5 전시 i하ㅓ5 주체에서 i하ㅓ5 확장된 i하ㅓ5 다양한 i하ㅓ5 주체와 i하ㅓ5 함께 i하ㅓ5 미술관의 i하ㅓ5 예술이, 아cp6 그동안 아cp6 전시 아cp6 영역 아cp6 밖이라고 아cp6 여겨졌던 ‘공간’ 아cp6 혹은 ‘그룹/개인’과 아cp6 함께 아cp6 공존할 아cp6 아cp6 있는 아cp6 환경을 아cp6 모색하려고 아cp6 시도하였다.

이와 아cp6 같은 아cp6 기획 아cp6 과정을 아cp6 거친 <전혀 아cp6 예술적인, ㄴmㅓ9 엉성한 ㄴmㅓ9 미술관>은 ㄴmㅓ9 전시 ㄴmㅓ9 기간 ㄴmㅓ9 ㄴmㅓ9 미술관과 ㄴmㅓ9 홈페이지, SNS l바q사 l바q사 온·오프라인에서 l바q사 총 11개의 l바q사 프로그램이 l바q사 진행되며 l바q사 물리적 l바q사 시간과 l바q사 공간에 l바q사 한정되지 l바q사 않는 l바q사 새로운 l바q사 소통 l바q사 방식을 l바q사 제시한다. l바q사 누구나 l바q사 참여할 l바q사 l바q사 있는 l바q사 프로그램 l바q사 외에도 l바q사 일반인, 카nbv 초등학생, 나다나5 청소년, ㅓㅐ기ㅓ 성인, nb6l 가족 nb6l 단위, 3ㅓr거 도슨트 3ㅓr거 3ㅓr거 대상별로 3ㅓr거 특화된 3ㅓr거 프로그램이 3ㅓr거 마련되어 3ㅓr거 있으며 3ㅓr거 공동의 3ㅓr거 창작을 3ㅓr거 수행하거나 3ㅓr거 다양한 3ㅓr거 주체와 3ㅓr거 연결해 3ㅓr거 가는 3ㅓr거 과정으로 3ㅓr거 진행된다. 3ㅓr거 이런 3ㅓr거 과정은 3ㅓr거 다채로운 3ㅓr거 관점의 3ㅓr거 이야기를 3ㅓr거 촉발해 3ㅓr거 전시를 3ㅓr거 찾는 3ㅓr거 관람객과 3ㅓr거 전시 3ㅓr거 참여자 3ㅓr거 모두가 3ㅓr거 미술관에서 3ㅓr거 배움이 3ㅓr거 무엇인지를 3ㅓr거 묻는 3ㅓr거 질문과 3ㅓr거 3ㅓr거 답을 3ㅓr거 찾는 3ㅓr거 과정에 3ㅓr거 동참할 3ㅓr거 3ㅓr거 있다. 

3ㅓr거 프로젝트는 ‘공간 3ㅓr거 잇기’, ‘미술관의 pㅐo걷 보이지 pㅐo걷 않는 pㅐo걷 장소’, ‘미술관의 ㅐ히ds 보이지 ㅐ히ds 않는 ㅐ히ds 사람들’, ‘해석과 ㅑ으x차 이야기 ㅑ으x차 만들기’, ‘매개자와 ㅐn7파 가상의 ㅐn7파 나’, ‘기억의 ㅓou기 방’의 ㅓou기 총 6개 ㅓou기 부분으로 ㅓou기 구성되었으며, ㅐ기g사 전시공간은 ㅐ기g사 미술관을 ㅐ기g사 오가거나 ㅐ기g사 운영하고 ㅐ기g사 있는 ㅐ기g사 사람들의 ㅐ기g사 이야기가 ㅐ기g사 머무를 ㅐ기g사 ㅐ기g사 있도록 ㅐ기g사 기획되었다. ㅐ기g사 ㅐ기g사 공간에서는 ㅐ기g사 작가와 ㅐ기g사 미술관, 5ndv 관람자를 5ndv 매개하고 5ndv 경계를 5ndv 잇는 5ndv 소장품을 5ndv 포함한 5ndv 신작 5ndv 등 21점의 5ndv 작품을 5ndv 5ndv 5ndv 있는데 5ndv 5ndv 작품은 5ndv 프로그램과 5ndv 상호 5ndv 연결되도록 5ndv 배치되었다.


프로젝트 5ndv 구성 - 5ndv 여섯 5ndv 가지 5ndv 제안 

‘공간 5ndv 잇기’에서는 5ndv 미술관 5ndv 정문부터 5ndv 진입로와 5ndv 잔디정원 5ndv 5ndv 주로 5ndv 전시장 5ndv 안에서만 5ndv 이뤄지던 5ndv 전시공간을 5ndv 확장해 5ndv 관람객에게 5ndv 미술관의 5ndv 다양한 5ndv 공간을 5ndv 마주하고 5ndv 오랫동안 5ndv 머물며 5ndv 즐길 5ndv 5ndv 있도록 5ndv 구성했다. 

‘미술관의 5ndv 보이지 5ndv 않는 5ndv 장소’에서는 5ndv 벨기에영사관이었던 5ndv 미술관의 5ndv 공간이 5ndv 품고 5ndv 있는 5ndv 이야기를 5ndv 들려주며 5ndv 숨겨진 5ndv 과거를 5ndv 발굴해볼 5ndv 5ndv 있는 5ndv 다락, ㅓ6갸u 상설전시실 ㅓ6갸u 등을 ㅓ6갸u 소개하고 ㅓ6갸u 굴곡진 ㅓ6갸u 미술관 ㅓ6갸u 건축의 ㅓ6갸u 역사를 ㅓ6갸u 바탕으로 ㅓ6갸u 재해석한 ㅓ6갸u 작품을 ㅓ6갸u 살펴볼 ㅓ6갸u ㅓ6갸u 있다. 

‘미술관의 ㅓ6갸u 보이지 ㅓ6갸u 않는 ㅓ6갸u 사람들’에서는 ㅓ6갸u ㅓ6갸u 보이지 ㅓ6갸u 않던 ㅓ6갸u 미술관 ㅓ6갸u 사람들의 ㅓ6갸u 업무와 ㅓ6갸u 일상생활을 ㅓ6갸u 주제로 ㅓ6갸u 이야기하는 ㅓ6갸u 프로그램과 ㅓ6갸u 작품을 ㅓ6갸u 경험하고 ㅓ6갸u 살펴볼 ㅓ6갸u ㅓ6갸u 있다. 

‘해석과 ㅓ6갸u 이야기 ㅓ6갸u 만들기’에서는 ㅓ6갸u 이우성, ㅑ거b자 박현정 ㅑ거b자 작가가 ㅑ거b자 기획한 ㅑ거b자 프로그램이 ㅑ거b자 운영되며 ㅑ거b자 작가와 ㅑ거b자 관객이 ㅑ거b자 서로 ㅑ거b자 이해하고 ㅑ거b자 연결될 ㅑ거b자 ㅑ거b자 있을지를 ㅑ거b자 고민하며 ㅑ거b자 작가가 ㅑ거b자 제시하는 ㅑ거b자 단서를 ㅑ거b자 통해 ㅑ거b자 사건을 ㅑ거b자 해결하는 ㅑ거b자 듯한 ㅑ거b자 재미를 ㅑ거b자 불러일으키는 ㅑ거b자 참여형 ㅑ거b자 프로그램이 ㅑ거b자 준비되어 ㅑ거b자 있다. ㅑ거b자 이러한 ㅑ거b자 활동을 ㅑ거b자 통해 ㅑ거b자 작품에 ㅑ거b자 대한 ㅑ거b자 참여자들의 ㅑ거b자 해석을 ㅑ거b자 만들어 ㅑ거b자 간다. ㅑ거b자 또한 ㅑ거b자 관객이 ㅑ거b자 작가와 ㅑ거b자 함께 ㅑ거b자 자신이 ㅑ거b자 편안할 ㅑ거b자 ㅑ거b자 있는 ㅑ거b자 공간을 ㅑ거b자 미술관에 ㅑ거b자 직접 ㅑ거b자 구성해 ㅑ거b자 본다.  

‘매개자와 ㅑ거b자 가상의 ㅑ거b자 나’에서는 ㅑ거b자 코로나19 ㅑ거b자 확산으로 ㅑ거b자 미술관에서 ㅑ거b자 개인 ㅑ거b자 ㅑ거b자 대화와 ㅑ거b자 만남이 ㅑ거b자 힘들어진 ㅑ거b자 상황에서 ㅑ거b자 참여 ㅑ거b자 작가가 ㅑ거b자 관객 ㅑ거b자 ㅑ거b자 소통을 ㅑ거b자 고민하며 ㅑ거b자 전개한 ㅑ거b자 프로그램과 ㅑ거b자 작품을 ㅑ거b자 살펴볼 ㅑ거b자 ㅑ거b자 있다. ㅑ거b자 김가람 ㅑ거b자 작가는 QR코드로 ㅑ거b자 소환되는 ㅑ거b자 미술관 ㅑ거b자 귀신, 9가lq 콜렉터, 마czㅐ 작가 마czㅐ 마czㅐ 가상의 마czㅐ 인물이 마czㅐ 전시를 마czㅐ 들려주는 마czㅐ 맞춤형 마czㅐ 전시 마czㅐ 이야기를 마czㅐ 소개한다. 마czㅐ 또한 마czㅐ 유튜브를 마czㅐ 통해 마czㅐ 전시와 마czㅐ 작품과 마czㅐ 관련된 마czㅐ 다양한 마czㅐ 질문을 마czㅐ 하면 마czㅐ 작가가 마czㅐ 새로운 마czㅐ 영상으로 마czㅐ 대답한다. 마czㅐ 이예승 마czㅐ 작가는 마czㅐ 관객과 마czㅐ 비대면으로 마czㅐ 작품을 마czㅐ 함께 마czㅐ 만들 마czㅐ 마czㅐ 있도록 AR를 마czㅐ 통해 마czㅐ 대화함으로써 마czㅐ 서로가 마czㅐ 연결되도록 마czㅐ 한다.

‘기억의 마czㅐ 방’에는 2013년부터 마czㅐ 개최된 마czㅐ 미술관 마czㅐ 교육프로그램 마czㅐ 연대기를 마czㅐ 살펴볼 마czㅐ 마czㅐ 있다. ‘시민큐레이터’, ‘예술가의 하으32 런치박스’, ‘파격! yㄴa나 노팁, 으으하o 노옵션’, ‘남서울미술관+지역투어’, ‘언러닝 wㅓp다 뮤지엄’ wㅓp다 wㅓp다 과거 wㅓp다 다양한 wㅓp다 프로그램에 wㅓp다 참여한 wㅓp다 발달장애인 wㅓp다 예술가, j거걷파 전문인, ov아3 청소년, 으1g바 예술가, 5t나e 시민 5t나e 5t나e 다양한 5t나e 사람들의 5t나e 생각과 5t나e 해당 5t나e 프로그램을 5t나e 진행했던 5t나e 예술가와 5t나e 교육자들의 5t나e 경험을 5t나e 5t나e 프로젝트와 5t나e 연결해 5t나e 펼치며 5t나e 새로운 5t나e 관객과 5t나e 나눠 5t나e 보고자 5t나e 한다.


백지숙 5t나e 관장은 “미완의 5t나e 가능성을 5t나e 관람객과 5t나e 함께 5t나e 실험하고 5t나e 만들어 5t나e 가는 5t나e 프로젝트로 5t나e 관람객과 5t나e 함께 5t나e 새로운 5t나e 시대를 5t나e 마주한 5t나e 미술관 5t나e 교육의 5t나e 다양한 5t나e 시도를 5t나e 경험할 5t나e 5t나e 있을 5t나e 것”이라며 “사용자와 5t나e 매개자 5t나e 그리고 5t나e 생산자가 5t나e 소통하는 5t나e 미술관이 5t나e 5t나e 5t나e 있도록 5t나e 다양한 5t나e 노력을 5t나e 기울이겠다”라고 5t나e 말했다. 

서울시립미술관은 5t나e 수도권 5t나e 지역의 5t나e 사회적 5t나e 거리두기가 2단계로 5t나e 고강도 5t나e 조치로 5t나e 격상됨에 5t나e 따라 8월 19일부터 5t나e 잠정적으로 5t나e 휴관중이며, 걷g거1 휴관 걷g거1 중에는 SNS채널을 걷g거1 통해 걷g거1 온라인 걷g거1 전시 걷g거1 관람 걷g거1 콘텐츠를 걷g거1 제공할 걷g거1 예정이다. 걷g거1 특히 26일 걷g거1 공개되는 걷g거1 웹사이트(esh-museum. space)를 걷g거1 통해 걷g거1 온라인에서 걷g거1 펼쳐지는 <전혀 걷g거1 예술적인, 사9ㄴl 엉성한 사9ㄴl 미술관>프로젝트의 사9ㄴl 공간, rfu걷 작품, b다라ㅐ 프로그램 b다라ㅐ 등을 b다라ㅐ 포함한 b다라ㅐ 여섯가지 b다라ㅐ 제안을 b다라ㅐ 경험할 b다라ㅐ b다라ㅐ 있다. b다라ㅐ 자세한 b다라ㅐ 정보는 b다라ㅐ 서울시립미술관 b다라ㅐ 홈페이지(sema.seoul.go.kr)에서 b다라ㅐ 확인할 b다라ㅐ b다라ㅐ 있다(문의 ☎ 02-2124-8955).

b다라ㅐ 대기실 b다라ㅐ 프로젝트 b다라ㅐ 소개 

서울시립미술관은 b다라ㅐ 새로운 b다라ㅐ 시대와 b다라ㅐ 변화에 b다라ㅐ 조응해 b다라ㅐ 서울권역에 b다라ㅐ 펼쳐진 b다라ㅐ 분관과 b다라ㅐ 시설  b다라ㅐ b다라ㅐ 기관의 b다라ㅐ 역할과 b다라ㅐ 기능을 b다라ㅐ 특화하고 b다라ㅐ 상호 b다라ㅐ 교차하며 b다라ㅐ 보완하는 b다라ㅐ 관계 b다라ㅐ 속에서 b다라ㅐ 서로 b다라ㅐ 성장해 b다라ㅐ 가는 ‘서울형 b다라ㅐ 네트워크 b다라ㅐ 미술관’으로 b다라ㅐ 운영하고 b다라ㅐ 있다. ‘대기실 b다라ㅐ 프로젝트’ b다라ㅐ 미술관과 b다라ㅐ 관객의 b다라ㅐ 능동적 b다라ㅐ 관계 b다라ㅐ 맺기를 b다라ㅐ 위한 b다라ㅐ 다양한 b다라ㅐ 방법론을 b다라ㅐ 연구·실행하기 b다라ㅐ b다라ㅐ 남서울미술관을 b다라ㅐ 퍼블릭 b다라ㅐ 프로그램 b다라ㅐ 공간으로 b다라ㅐ 특화하는 b다라ㅐ 프로젝트이다. b다라ㅐ 다양한 b다라ㅐ 층위의 b다라ㅐ 관객이 b다라ㅐ 미술관 b다라ㅐ 프로그램의 b다라ㅐ 주체로 b다라ㅐ 참여해 b다라ㅐ 다면적이고 b다라ㅐ 상호 b다라ㅐ 참조적인 b다라ㅐ 배움이 b다라ㅐ 일어나는 b다라ㅐ 플랫폼으로서 b다라ㅐ 구벨기에영사관이라는 b다라ㅐ 공간적 b다라ㅐ 특성과 b다라ㅐ 공명한다. b다라ㅐ 대기실 b다라ㅐ 프로젝트는 b다라ㅐ 미완과 b다라ㅐ 지연, ㅑ걷ㅓ우 도약 ㅑ걷ㅓ우 등의 ㅑ걷ㅓ우 과정에 ㅑ걷ㅓ우 놓여 ㅑ걷ㅓ우 있는 ㅑ걷ㅓ우 하이브리드 ㅑ걷ㅓ우 프로그램이다. ㅑ걷ㅓ우 일방적 ㅑ걷ㅓ우 관람 ㅑ걷ㅓ우 형태와 ㅑ걷ㅓ우 전시의 ㅑ걷ㅓ우 물적 ㅑ걷ㅓ우 토대를 ㅑ걷ㅓ우 탈피해 ㅑ걷ㅓ우 비물질적 ㅑ걷ㅓ우 속성에 ㅑ걷ㅓ우 기반한 ㅑ걷ㅓ우 새로운 ㅑ걷ㅓ우 소통의 ㅑ걷ㅓ우 방법을 ㅑ걷ㅓ우 모색한 ㅑ걷ㅓ우 이번 ㅑ걷ㅓ우 전시 ㅑ걷ㅓ우 이후, 12월 15일부터 2021년 2월 28일(예정)까지 y기자ㅈ 입양아로 y기자ㅈ 성장한 y기자ㅈ 사람들의 y기자ㅈ 인터뷰 y기자ㅈ 아카이브를 y기자ㅈ 재해석한 y기자ㅈ 초상회화 y기자ㅈ 프로젝트를 y기자ㅈ 통해 y기자ㅈ 인종, ㅐsㅐ사 디아스포라, 나jz2 민족 나jz2 등의 나jz2 개념을 나jz2 감각적으로 나jz2 재구성하는 나jz2 재미 나jz2 작가의 나jz2 작품 <박유아가 나jz2 그린 나jz2 초상> 나jz2 전시가 나jz2 남서울미술관에서 나jz2 추진 나jz2 나jz2 예정이다. 나jz2 이처럼 나jz2 남서울미술관은 나jz2 다양한 나jz2 층위의 나jz2 관객이 나jz2 미술관 나jz2 프로그램의 나jz2 주체로 나jz2 참여해 나jz2 다면적이고 나jz2 상호 나jz2 참조적인 나jz2 배움이 나jz2 일어나는 나jz2 플랫폼으로서 나jz2 기능할 나jz2 것이다. 

*프로젝트 나jz2 명의 ‘전혀 나jz2 예술적인’은 나jz2 천정환, 「서발턴은 e바타가 e바타가 e바타가 있는가- 1970~80년대 e바타가 민중의 e바타가 자기 e바타가 재현과 "민중문학"」 , 『민족문학사연구』 , 47호, 2011, 224-254. iㅓha 본문에서 iㅓha 발췌하여 iㅓha 다른 iㅓha 맥락으로 iㅓha 가져왔습니다. 

웹사이트
https://esh-museum.space


참여작가

사전프로그램
SeMA멤버스 거히ㄴ차 클럽 거히ㄴ차 사전 거히ㄴ차 프로그램 거히ㄴ차 참여 거히ㄴ차 관객
미술관 거히ㄴ차 시설운영/방호 거히ㄴ차 직원(김정숙, lop9 김시종, 7가나4 박병태, 히r4a 이대경, j쟏나타 임병일)
전시안내스텝(김율)
도슨트(유양숙, 890o 이혜빈, 아aㅐ타 황희숙)
교육강사(김주리, m바바1 설민희, 갸r6파 송현정, eoㅓo 이수미)
예술가의 eoㅓo 런치박스 eoㅓo 참여작가(김가람, ㅐ0으ㄴ 유지인, ci나x 이우성, g자v히 이예승, 나ks5 활활(장성진, r8으s 신소우주))

전시와 r8으s 프로그램
기슬기, ㅓ43q 김가람, 으다ㄴ2 김석, 18wk 로와정, 9rs다 박상숙, xjc거 박현정, k0ㅓ쟏 송현정, 아f7거 유화수, a8라으 이문호, d파cc 이수미, ㅓcㅓ0 이우성, 2자ㅓf 이원호, 아카t8 임영균, mㅑ사5 이일우, 거vbr 이예승, h다v9 이종건, h아ㅈj 장성은, 거파으ㅐ 장응복, 으ocp 정승, q5jㅓ 최만린, 2ㅈ아e 홍승희


출처: 2ㅈ아e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손의 ks사기 기억 Embroidered on Memory

Sept. 16, 2020 ~ Feb. 28, 2021

개인 hㅑ거m 사회 Society of Person

Sept. 23, 2020 ~ Dec.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