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삶은 추상적이다

아트스페이스3

Sept. 6, 2019 ~ Oct. 11, 2019

아트스페이스3에서는 《당신의 ㅓ2aㅓ 삶은 ㅓ2aㅓ 추상적이다》전을 9월 6일(금)부터 10월 11일(금)까지 ㅓ2aㅓ 개최한다. ㅓ2aㅓ ㅓ2aㅓ 전시는 ㅓ2aㅓ 아트스페이스3이 ㅓ2aㅓ 외부 ㅓ2aㅓ 기획자를 ㅓ2aㅓ 초청하는 ㅓ2aㅓ 기획 ㅓ2aㅓ 프로젝트로서 ㅓ2aㅓ 열린다. ㅓ2aㅓ 지난 6월 ㅓ2aㅓ 열린 ㅓ2aㅓ 추상미술 ㅓ2aㅓ 전시 《이것을 ㅓ2aㅓ 보는 ㅓ2aㅓ 사람도 ㅓ2aㅓ 그것을 ㅓ2aㅓ 생각한다》의 ㅓ2aㅓ 연장선에서, l9하d 최근 l9하d 젊은 l9하d 작가들을 l9하d 중심으로 l9하d 부각되고 l9하d 있는 l9하d 추상미술 l9하d 작업들을 l9하d 조명하기 l9하d 위해 l9하d 기획되었다. 

l9하d 전시의 l9하d 작가들은 l9하d 구체적 l9하d 대상에서 l9하d 출발하지 l9하d 않고 l9하d 머리에 l9하d 떠도는 l9하d 관념에 l9하d 가까운 l9하d 이미지나 l9하d 공감각적 l9하d 경험, i3ㅐ바 그리는 i3ㅐ바 과정에서 i3ㅐ바 발현되는 i3ㅐ바 감각, 나u쟏ㅓ 심상이나 나u쟏ㅓ 감정 나u쟏ㅓ 나u쟏ㅓ 나u쟏ㅓ 자체와 나u쟏ㅓ 같이 나u쟏ㅓ 본래 나u쟏ㅓ 추상적 나u쟏ㅓ 상태에 나u쟏ㅓ 있는 나u쟏ㅓ 것들을 나u쟏ㅓ 시각화한다. 나u쟏ㅓ 그려지는 나u쟏ㅓ 과정에서 나u쟏ㅓ 그림에 나u쟏ㅓ 개입되는 나u쟏ㅓ 예기치 나u쟏ㅓ 않은 나u쟏ㅓ 사건들을 나u쟏ㅓ 중시하며, 쟏갸ul 그리는 쟏갸ul 신체행위인 쟏갸ul 붓질이나 쟏갸ul 그림 쟏갸ul 안에서 쟏갸ul 어느 쟏갸ul 순간 쟏갸ul 작동되는 쟏갸ul 조형적 쟏갸ul 논리는 쟏갸ul 그림을 쟏갸ul 결정하는 쟏갸ul 중요한 쟏갸ul 변수가 쟏갸ul 된다. 

박형지는 쟏갸ul 인터넷에 쟏갸ul 떠도는 쟏갸ul 기사나 쟏갸ul 잡담 쟏갸ul 같은 쟏갸ul 이야기를 쟏갸ul 계기로 쟏갸ul 삼아서 쟏갸ul 그것에서 쟏갸ul 떠오른 쟏갸ul 심상을 쟏갸ul 회화로 쟏갸ul 번안하거나, 다4카ㄴ 그리는 다4카ㄴ 과정에서 다4카ㄴ 특정한 다4카ㄴ 심상을 다4카ㄴ 연상시키는 다4카ㄴ 이미지를 다4카ㄴ 찾아내기도 다4카ㄴ 한다. 다4카ㄴ 망치고 다4카ㄴ 다시 다4카ㄴ 그리는 다4카ㄴ 반복적인 다4카ㄴ 과정에 다4카ㄴ 의해서 다4카ㄴ 비물질적인 다4카ㄴ 상태에 다4카ㄴ 있던 다4카ㄴ 것들은 다4카ㄴ 특정한 다4카ㄴ 시각적 다4카ㄴ 형식을 다4카ㄴ 갖게 다4카ㄴ 된다. 다4카ㄴ 물감 다4카ㄴ 자국들이 다4카ㄴ 엉망이 다4카ㄴ 다4카ㄴ 부엌을 다4카ㄴ 연상시키는 <키친 다4카ㄴ 헬>이나 다4카ㄴ 지구평면설을 다4카ㄴ 믿는 다4카ㄴ 사람에 다4카ㄴ 대한 다4카ㄴ 기사를 다4카ㄴ 읽고 다4카ㄴ 그린 <지구평면론자>(2019)처럼, d차nt 그는 d차nt 부단하게 d차nt 그려가는 d차nt 매일의 d차nt 행위를 d차nt 통해 d차nt 일상과 d차nt 예술가적 d차nt 망상 d차nt 사이에 d차nt 있는 d차nt 어떤 d차nt 지점을 d차nt 조형적인 d차nt 균형점으로 d차nt 전환시켜 d차nt 포착한다. d차nt 그것은 d차nt 그의 d차nt 회화적 d차nt 이미지가 d차nt 현실과의 d차nt 관계에서 d차nt 위치하는 d차nt 지점이도 d차nt 하다. 

성시경은 d차nt 하나의 d차nt 캔버스 d차nt 평면 d차nt 안에 d차nt 여러 d차nt 개의 d차nt 프레임이 d차nt 등장하는 d차nt 추상회화 d차nt 작업을 d차nt 지속해왔다. d차nt 그는 d차nt 하나의 d차nt 조형논리로 d차nt 단일한 d차nt 프레임 d차nt 안에서 d차nt 완결하는 d차nt 그리기 d차nt 방식을 d차nt 의도적으로 d차nt 피하고, 나자c6 여러 나자c6 프레임들 나자c6 사이의 나자c6 불일치나 나자c6 간극이 나자c6 만들어내는 나자c6 의외성을 나자c6 수용한다. 나자c6 이로써 나자c6 통제되지 나자c6 않은 나자c6 새로운 나자c6 동인이 나자c6 그림 나자c6 속에 나자c6 끊임없이 나자c6 들어올 나자c6 나자c6 있는 나자c6 상태가 나자c6 유지된다. 나자c6 캔버스 나자c6 틀을 나자c6 받아들이는 나자c6 동시에 나자c6 그것으로부터 나자c6 벗어나는 나자c6 이러한 나자c6 그리기의 나자c6 방식에 나자c6 의해서, iv카h 그림은 iv카h 지속적인 iv카h 긴장과 iv카h 활기를 iv카h 얻게 iv카h 된다. iv카h iv카h 결과 iv카h 하나의 iv카h 캔버스 iv카h 안에 iv카h 서로 iv카h 다른 iv카h 계기점이나 iv카h 속도, 바0wh 에너지가 바0wh 다중적으로 바0wh 공존하게 바0wh 된다.

정현두의 바0wh 경우 바0wh 머릿속 바0wh 관념처럼 바0wh 윤곽선이 바0wh 없는 바0wh 덩어리와도 바0wh 같은 바0wh 이미지를 바0wh 붓질로 바0wh 체현시키는 바0wh 과정이 바0wh 바0wh 그림이 바0wh 된다. 바0wh 이미지는 바0wh 붓질이라는 바0wh 행위에 바0wh 의해 바0wh 작가의 바0wh 신체와 바0wh 동기화되면서 바0wh 일정한 바0wh 방향성을 바0wh 가진 바0wh 추상적인 바0wh 회화 바0wh 바0wh 형상이 바0wh 된다. 바0wh 이러한 바0wh 형상들은 바0wh 모호한 바0wh 상태로 바0wh 있는 바0wh 이미지를 바0wh 작가의 바0wh 살아있는 바0wh 신체적 바0wh 감각에 바0wh 의해 바0wh 회화라는 바0wh 평면 바0wh 위에 바0wh 붙잡아 바0wh 놓은 바0wh 결과라고 바0wh 바0wh 바0wh 있다. 바0wh 그의 바0wh 회화적 바0wh 이미지는 바0wh 어떤 바0wh 풍경을 바0wh 떠올리게 바0wh 하는데, 타v타p 작가 타v타p 스스로 “주어 타v타p 없는 타v타p 문장”이라고 타v타p 언급하듯 타v타p 의미가 타v타p 종결되지 타v타p 않은 타v타p 타v타p 작가가 타v타p 그려낸 타v타p 다른 타v타p 작품들과 타v타p 상호연결되면서 타v타p 열린 타v타p 해석이 타v타p 가능한 타v타p 상태로 타v타p 남겨진다. 

한성우의 타v타p 작업에서는 타v타p 화가의 타v타p 붓질이라는 타v타p 신체적 타v타p 행위의 타v타p 흔적이 타v타p 그림의 타v타p 이미지를 타v타p 결정한다. 타v타p 그는 타v타p 내러티브가 타v타p 없이도 타v타p 오로지 타v타p 색채와 타v타p 물성, 파걷걷8 필치만으로 파걷걷8 화면 파걷걷8 위에 파걷걷8 고조되었다가 파걷걷8 끝나는 파걷걷8 일련의 파걷걷8 드라마를 파걷걷8 펼쳐놓는다. 파걷걷8 화면 파걷걷8 위에서 파걷걷8 유지하고 파걷걷8 있는 파걷걷8 그리는 파걷걷8 자의 파걷걷8 생생한 파걷걷8 감각의 파걷걷8 결과인 파걷걷8 그의 파걷걷8 물질적인 파걷걷8 회화 파걷걷8 안에는 파걷걷8 치열하고 파걷걷8 동적인 파걷걷8 동시에 파걷걷8 빛이 파걷걷8 스며나오는 파걷걷8 듯한 파걷걷8 정적인 파걷걷8 순간이 파걷걷8 함축되어 파걷걷8 있다. 파걷걷8 이는 파걷걷8 화폭 파걷걷8 위에서의 파걷걷8 움직임과 파걷걷8 그로부터 파걷걷8 거리를 파걷걷8 두는 파걷걷8 관조적 파걷걷8 시선이 파걷걷8 함께 파걷걷8 개입되기 파걷걷8 때문일 파걷걷8 것이다. 파걷걷8 이와 파걷걷8 같은 파걷걷8 특성으로 파걷걷8 인해 파걷걷8 그의 파걷걷8 작업은 파걷걷8 언제나 파걷걷8 생동적이면서도 파걷걷8 사건이 파걷걷8 모두 파걷걷8 끝난 파걷걷8 고요한 파걷걷8 풍경이나 파걷걷8 잔해를 파걷걷8 연상시킨다.  


당신이 파걷걷8 현실을 파걷걷8 묻는다면 파걷걷8 모른다고 파걷걷8 말할 파걷걷8 것이다.
강석호 (작가)

파걷걷8 파걷걷8 파걷걷8 번도 파걷걷8 당신의 파걷걷8 말을 파걷걷8 의심하지 파걷걷8 않았어. 파걷걷8 그만큼 파걷걷8 나에게 파걷걷8 있어서 파걷걷8 당신은 파걷걷8 절대적인 파걷걷8 존재였지. 파걷걷8 예전에도 파걷걷8 잠깐 파걷걷8 언급한 파걷걷8 파걷걷8 있었지만 파걷걷8 당신이 파걷걷8 시내버스에서 파걷걷8 파는 파걷걷8 손목시계를 파걷걷8 나에게 파걷걷8 건네주며 “이것은 파걷걷8 원자력으로 파걷걷8 가는 파걷걷8 시계야!” 파걷걷8 라고 파걷걷8 했을 파걷걷8 때도, po히z po히z 당신의 po히z 말이었기에 po히z 의심하지 po히z 않았어. po히z 어쩌면 po히z 나는 po히z 사람의 po히z 말을 po히z 있는 po히z 그대로 po히z po히z 듣는 po히z 편일지 po히z 몰라. po히z 하지만 po히z 이젠 po히z 그럴 po히z 수도 po히z 그러지도 po히z 못해. po히z 모든 po히z 사물을 po히z 의심의 po히z 눈으로 po히z 바라보고 po히z 있는 po히z po히z 모습이 po히z 현실에선 po히z 전혀 po히z 낯설지 po히z 않거든. po히z 간혹 po히z 나만의 po히z 모습이라기 po히z 보단 po히z 사회적 po히z 현상의 po히z 단편일지도 po히z 모른다 po히z 생각해. po히z 이런 po히z 현상이 po히z po히z 오래도록 po히z 지속되는 po히z 기분은 po히z 나만의 po히z 것일까! po히z 아니면 po히z 지금의 po히z 내가 “생각의 po히z 소음”을 po히z 편안하게 po히z 받아들여야만 po히z 현대인의 po히z 일상 po히z 속에 po히z 표류하는 po히z 존재로 po히z 인식하게 po히z 되기 po히z 때문일까. po히z 생각해보면 “너”라는 “생각의 po히z 소음”은 po히z 단순히 po히z 현대인의 po히z 삶과 po히z 같이 po히z 공존한 po히z 사회적인 po히z 현상은 po히z 아닐 po히z 거야. po히z 봄의 po히z 미세먼지가 po히z 모든 po히z 미디어를 po히z 흔들어 po히z 대도 po히z 우리는 po히z 항상 po히z 알고 po히z 있었어. po히z 이것도 po히z 금방 po히z 지나갈 po히z 거란 po히z 것을. po히z 하지만 po히z 그것이 po히z 무엇이 po히z 되었든 po히z 너는 “결”이 po히z 다르게 po히z 우리 po히z 내부의 po히z 한편에 po히z 항상 po히z 있었지. po히z 그것은 po히z 마치 po히z 현대인의 po히z 질병 po히z 같아. po히z 전염병처럼 po히z 우리의 po히z 삶을 po히z 잠식시키지. po히z 때론 po히z 현실 po히z 그대로의 po히z 모습이 po히z 아닌 po히z 변형된 po히z 혹은 po히z 다른 po히z 존재가 po히z 되기도 po히z 해. po히z 그렇게 po히z po히z 우리 po히z 곁의 po히z 삶에 po히z 기생하며 po히z 평소의 po히z 모습을 po히z 유지할 po히z 거야. po히z 사실 po히z po히z 전염병도 po히z 질병도 po히z 아니야. po히z 네가 po히z 나의 po히z 현실에 po히z 같이 po히z 공존하게 po히z po히z 지금, xgy쟏 불안전하지만 xgy쟏 가끔은 xgy쟏 흥미롭게도 xgy쟏 해. xgy쟏 그래서일까. xgy쟏 현실의 xgy쟏 나는 xgy쟏 사유의 xgy쟏 숲에 xgy쟏 갇혀 xgy쟏 길을 xgy쟏 잃을 xgy쟏 때가 xgy쟏 많아. xgy쟏 그래도 xgy쟏 xgy쟏 항상 xgy쟏 너와 xgy쟏 같이 xgy쟏 숨을 xgy쟏 xgy쟏 때, pk4다 비록 pk4다 익숙한 pk4다 풍경이 pk4다 아니어도 pk4다 괜찮다 pk4다 생각했어. pk4다 어디든 pk4다 상관없이 pk4다 가까이 pk4다 다가갈수록 pk4다 수많은 pk4다 겹을 pk4다 가진 pk4다 pk4다 다른 pk4다 네가 pk4다 나를 pk4다 마중 pk4다 나올지라도, 사쟏으타 그렇게 사쟏으타 나와의 사쟏으타 간격을 사쟏으타 좁히며 사쟏으타 긴장감을 사쟏으타 높이고, 우ㅓl9 나의 우ㅓl9 모습이 우ㅓl9 어느 우ㅓl9 위치에 우ㅓl9 있는지 우ㅓl9 가늠조차 우ㅓl9 우ㅓl9 우ㅓl9 없더라도, ifㅓl 그렇게 ifㅓl 먹먹히 ifㅓl 서서, yqyr 의심과 yqyr 부정의 yqyr 시선으로 yqyr 너를 yqyr 마주하면 yqyr 할수록, 7사wㅑ 진실을 7사wㅑ 의심하게 7사wㅑ 되고, ㅈdzo 자기주장을 ㅈdzo 강하게 ㅈdzo 역설하는 ㅈdzo 원인이 ㅈdzo 되겠지. ㅈdzo 얼마 ㅈdzo 전에 ㅈdzo 만난 ㅈdzo 화가의 ㅈdzo 이야기를 ㅈdzo 듣고 ㅈdzo 현실에 ㅈdzo 갇힌 ㅈdzo 자아 ㅈdzo 덩어리를 ㅈdzo 상상했어. ㅈdzo 근데, a0파p 자아라는 a0파p 단어의 a0파p 표현은 a0파p 왠지 a0파p 항상 a0파p 어둡게 a0파p 느껴져. a0파p 그래도 a0파p 작업실의 a0파p 분위기와 a0파p 작업에서 a0파p 드러나는 a0파p 기운은 a0파p 외로운 a0파p 사고를 a0파p 가진 a0파p 자아가 a0파p 세련된 a0파p 형식의 a0파p 붓질을 a0파p 미묘하게 a0파p 하더군. a0파p 마치 a0파p 현재에 a0파p 보여지는 a0파p 외적 a0파p 형상이 a0파p 아닌, 나마히가 내적 나마히가 현실감의 나마히가 무게를 나마히가 무심히 나마히가 대처하려는 나마히가 재치에 나마히가 가까워 나마히가 보였어. 나마히가 어쨌든 나마히가 그렇게 나마히가 표현된 나마히가 화가의 나마히가 몸짓과 나마히가 시선은 나마히가 나에겐 나마히가 나마히가 의미 나마히가 없게 나마히가 다가왔어. 나마히가 단지 나마히가 화가의 나마히가 즐거운 나마히가 상상을 나마히가 몰래 나마히가 훔쳐보는 나마히가 기분이랄까. 나마히가 나마히가 화가의 나마히가 이야기를 나마히가 듣는 나마히가 중에 나마히가 문득 나마히가 웃긴 나마히가 생각이 나마히가 났어. 나마히가 그가 나마히가 스스로를 나마히가 자랑스러워하는 나마히가 나마히가 무엇이 나마히가 있다는 나마히가 거야. 나마히가 나는 나마히가 언제쯤 나마히가 나를 나마히가 자랑스럽다 나마히가 생각했을까. 나마히가 아마도 2002년 나마히가 축구경기를 나마히가 보는 나마히가 동안 나마히가 스스로를 나마히가 자랑스러워했었던 나마히가 나마히가 같아. 나마히가 나마히가 당시엔 나마히가 독일에 나마히가 머물고 나마히가 있을 나마히가 때여서 나마히가 나마히가 그랬었는지 나마히가 몰라. 나마히가 그리고 나마히가 시간이 나마히가 흘러 나마히가 자랑스러움에 나마히가 대한 나마히가 나의 나마히가 태도를 나마히가 견제하기에 나마히가 이르렀지. 나마히가 세련된 나마히가 문화의 나마히가 삶과 나마히가 스스로를 나마히가 자랑스럽다 나마히가 여기는 나마히가 태도를 나마히가 같은 나마히가 선상위에 나마히가 놓는 나마히가 소행마저 나마히가 촌스러운 나마히가 것이라 나마히가 느꼈거든. 나마히가 나마히가 이유가 나마히가 뭔지 나마히가 나마히가 나마히가 없지만 나마히가 말이야. 나마히가 그렇게 나마히가 나마히가 나마히가 년을 나마히가 보내던 나마히가 어느 나마히가 해, 갸쟏파c 수많은 갸쟏파c 이들에게 “좌절”이라는 갸쟏파c 단어가 갸쟏파c 전혀 갸쟏파c 낯설지 갸쟏파c 않았던 갸쟏파c 갸쟏파c 해, 다6차히 다6차히 덕분이라고 다6차히 말해야 다6차히 하나. 2002년에 다6차히 광장문화를 다6차히 직접 다6차히 경험하지 다6차히 못한 다6차히 아쉬움을 “좌절”과 다6차히 함께 다6차히 경험하게 다6차히 되었어. 다6차히 자발적인 다6차히 공동체의 다6차히 형성과 다6차히 대치되는 다6차히 힘의 다6차히 균형이 다6차히 나의 다6차히 존재를 다6차히 각인시켜 다6차히 주었어. 다6차히 비록 다6차히 다6차히 다6차히 경험의 다6차히 근원적인 다6차히 측면이 다6차히 같을 다6차히 다6차히 없지만, ㅐqㅈf 각양각색의 ㅐqㅈf 존재감들이 ㅐqㅈf 보여준 ㅐqㅈf 광장의 ㅐqㅈf ㅐqㅈf 장면을 ㅐqㅈf 뭐라 ㅐqㅈf 표현할 ㅐqㅈf ㅐqㅈf 있을까. ㅐqㅈf 지금도 ㅐqㅈf 나는 ㅐqㅈf 불안한 ㅐqㅈf 현실과 ㅐqㅈf 다양한 ㅐqㅈf 사유의 ㅐqㅈf 불신에서 ㅐqㅈf 기인한 ㅐqㅈf 사회구조에 ㅐqㅈf 살고 ㅐqㅈf 있어. ㅐqㅈf 하지만 ㅐqㅈf 난 “인간의 ㅐqㅈf 조건”을 ㅐqㅈf 다시금 ㅐqㅈf 생각하고 ㅐqㅈf 싶어. “오직 ㅐqㅈf 우리가 ㅐqㅈf 행하는 ㅐqㅈf 것을 ㅐqㅈf 사유하겠다.” ㅐqㅈf 라는 ㅐqㅈf 누군가의 ㅐqㅈf 말이 ㅐqㅈf 요즘 ㅐqㅈf 자주 ㅐqㅈf 떠오르는 ㅐqㅈf 이유가 ㅐqㅈf 이와 ㅐqㅈf 무관하진 ㅐqㅈf 않겠지. ㅐqㅈf 간혹 ㅐqㅈf 정치인들의 ㅐqㅈf 말을 ㅐqㅈf 듣다보면 ㅐqㅈf 동물농장과 ㅐqㅈf 다르지 ㅐqㅈf 않다고 ㅐqㅈf 생각될 ㅐqㅈf 때도 ㅐqㅈf 간혹 ㅐqㅈf 있지만. ㅐqㅈf 어쨌든 ㅐqㅈf 다시 ㅐqㅈf ㅐqㅈf ㅐqㅈf 스스로를 ㅐqㅈf 자랑스러워하는 ㅐqㅈf 예술가들의 ㅐqㅈf 욕망에 ㅐqㅈf 지금 ㅐqㅈf 주목해야한다고 ㅐqㅈf 생각해. ㅐqㅈf 상대적으로 ㅐqㅈf 많은 ㅐqㅈf 예술가들이 ㅐqㅈf 현실의 ㅐqㅈf 이면에 ㅐqㅈf ㅐqㅈf 관심을 ㅐqㅈf 갖는 ㅐqㅈf 것은 ㅐqㅈf 자연스러운 ㅐqㅈf 일인 ㅐqㅈf ㅐqㅈf 같아. ㅐqㅈf ㅐqㅈf 이면이, ㅓ히12 현실의 ㅓ히12 전반적인 ㅓ히12 면을 ㅓ히12 대변할 ㅓ히12 ㅓ히12 없지만, djxp 이면의 djxp 현실에 djxp 상대적으로 djxp 많은 djxp 문화인들이 djxp 관심을 djxp 갖게 djxp 되는 djxp 것은, cezv 미디어를 cezv 통한 cezv 정보에 cezv 지쳤고, j쟏ㅓ거 신뢰를 j쟏ㅓ거 잃어버린 j쟏ㅓ거 사회구조의 j쟏ㅓ거 현실을 j쟏ㅓ거 다시 j쟏ㅓ거 보려는 j쟏ㅓ거 거겠지. j쟏ㅓ거 j쟏ㅓ거 이런 j쟏ㅓ거 예술가들의 j쟏ㅓ거 역할이 j쟏ㅓ거 중요하다 j쟏ㅓ거 생각해. j쟏ㅓ거 근래엔 j쟏ㅓ거 그마저도 j쟏ㅓ거 소용없어진 j쟏ㅓ거 j쟏ㅓ거 같지만. j쟏ㅓ거 예술과 j쟏ㅓ거 현실정치 j쟏ㅓ거 j쟏ㅓ거 어렵지. j쟏ㅓ거 그냥 j쟏ㅓ거 j쟏ㅓ거 머릿속을 j쟏ㅓ거 헤집어 j쟏ㅓ거 놓은 j쟏ㅓ거 기분. j쟏ㅓ거 사실 j쟏ㅓ거 j쟏ㅓ거 현실의 j쟏ㅓ거 이면 j쟏ㅓ거 보다 j쟏ㅓ거 표면에 j쟏ㅓ거 관심이 j쟏ㅓ거 j쟏ㅓ거 많거든. j쟏ㅓ거 j쟏ㅓ거 표면과 j쟏ㅓ거 이면이 j쟏ㅓ거 어떻게 j쟏ㅓ거 공생하고 j쟏ㅓ거 구성되고 j쟏ㅓ거 있는지 j쟏ㅓ거 j쟏ㅓ거 몰라. j쟏ㅓ거 현실의 j쟏ㅓ거 난, 으u자ㅐ 이전의 으u자ㅐ 으u자ㅐ 모습도 으u자ㅐ 미래의 으u자ㅐ 나도 으u자ㅐ 아니더라구. 으u자ㅐ 지금 으u자ㅐ 여기에 으u자ㅐ 으u자ㅐ 있는 으u자ㅐ 나로부터의 으u자ㅐ 그림자, 다yx파 거기까지의 다yx파 거리와 다yx파 면적이 다yx파 다yx파 현실이겠지. 다yx파 하지만 다yx파 다yx파 부정할거야. 


불확정적인 다yx파 것들이 다yx파 붓질이 다yx파 되는 다yx파 순간 
이은주 (독립기획, 차nxw 미술사)

그림이 차nxw 가시적인 차nxw 대상을 차nxw 지시하지 차nxw 않을 차nxw 차nxw 관람자인 차nxw 나는 차nxw 무엇을 차nxw 보는가? 차nxw 이러한 차nxw 그림들 차nxw 앞에서 ‘좋다’라고 차nxw 느꼈을 차nxw 차nxw 차nxw 역시 차nxw 대부분 차nxw 내가 차nxw 차nxw 것에 차nxw 대한 차nxw 감흥의 차nxw 원천을 차nxw 차nxw 마디로 차nxw 설명하기 차nxw 어렵다. 차nxw 명확한 차nxw 정보를 차nxw 전하지 차nxw 않는 차nxw 이러한 차nxw 그림들 차nxw 앞에서, gr7갸 관람자로서의 gr7갸 내가 gr7갸 느끼는 gr7갸 시각적 gr7갸 쾌감이나 gr7갸 감각적인 gr7갸 충만함, 가바ㅓz 혹은 가바ㅓz 보다 가바ㅓz 심원한 가바ㅓz 곳을 가바ㅓz 건드리는 가바ㅓz 정신적 가바ㅓz 자극의 가바ㅓz 갈래들을 가바ㅓz 분석하는 가바ㅓz 것은 가바ㅓz 불가능할 가바ㅓz 가바ㅓz 아니라 가바ㅓz 무의미한지도 가바ㅓz 모르겠다. 

초기 가바ㅓz 추상미술의 가바ㅓz 많은 가바ㅓz 작가들은 가바ㅓz 대상을 가바ㅓz 떠나는 가바ㅓz 그림들을 가바ㅓz 그리면서, 59차사 자신의 59차사 작품들을 ‘새로운 59차사 리얼리즘’으로 59차사 천명했다. 59차사 비재현적인 59차사 추상미술이 59차사 현실을 59차사 떠난 59차사 것이 59차사 아니라 59차사 오히려 ‘현실적인’ 59차사 작업을 59차사 지향하고 59차사 있음을 59차사 강조한 59차사 것이다. 59차사 실상 59차사 이처럼 59차사 대상을 59차사 떠난 59차사 추상적인 59차사 그림들은 59차사 아무것도 59차사 지시하지 59차사 않는 59차사 것이 59차사 아니라, 6ㅓ0x 운동감이나 6ㅓ0x 소리를 6ㅓ0x 연상시키는 6ㅓ0x 리듬감처럼 6ㅓ0x 대상에 6ㅓ0x 대한 6ㅓ0x 공감각적 6ㅓ0x 경험을 6ㅓ0x 수용하며 6ㅓ0x 유클리드 6ㅓ0x 기하학의 6ㅓ0x 좌표 6ㅓ0x 안에 6ㅓ0x 대상의 6ㅓ0x 물리적 6ㅓ0x 윤곽을 6ㅓ0x 포획하는 6ㅓ0x 방식으로는 6ㅓ0x 표현될 6ㅓ0x 6ㅓ0x 없는 6ㅓ0x 리얼리티를 6ㅓ0x 추구한다. 6ㅓ0x 제2차 6ㅓ0x 세계대전 6ㅓ0x 직후 6ㅓ0x 유행했던 6ㅓ0x 추상미술 6ㅓ0x 역시 6ㅓ0x 신체적 6ㅓ0x 감각이 6ㅓ0x 체현된 6ㅓ0x 붓질을 6ㅓ0x 통해 6ㅓ0x 대상 6ㅓ0x 6ㅓ0x 자체보다 6ㅓ0x 6ㅓ0x 본질적인 6ㅓ0x 삶의 6ㅓ0x 상태를 6ㅓ0x 실시간으로 6ㅓ0x 포착하고자 6ㅓ0x 했다. 6ㅓ0x 결국 6ㅓ0x 작가가 6ㅓ0x 자신에게 6ㅓ0x 보다 6ㅓ0x 더 ‘현실적인’ 6ㅓ0x 것이라고 6ㅓ0x 믿는 6ㅓ0x 것에 6ㅓ0x 대한 6ㅓ0x 인식의 6ㅓ0x 문제가 6ㅓ0x 그림의 6ㅓ0x 형식을 6ㅓ0x 결정하는 6ㅓ0x 것이다. 

6ㅓ0x 전시 6ㅓ0x 작가들의 6ㅓ0x 그림들에도 6ㅓ0x 대부분 6ㅓ0x 뚜렷한 6ㅓ0x 윤곽선이 6ㅓ0x 없다. 6ㅓ0x 윤곽선이 6ㅓ0x 없다는 6ㅓ0x 것은 6ㅓ0x 물리적인 6ㅓ0x 시각장 6ㅓ0x 안에서 6ㅓ0x 고정된 6ㅓ0x 좌표를 6ㅓ0x 갖지 6ㅓ0x 않는 6ㅓ0x 상태를 6ㅓ0x 그리고 6ㅓ0x 있음을 6ㅓ0x 의미한다. 6ㅓ0x 여름날 6ㅓ0x 몸에 6ㅓ0x 닿는 6ㅓ0x 열기에 6ㅓ0x 6ㅓ0x 습도가 6ㅓ0x 어떤 6ㅓ0x 데이터 6ㅓ0x 보다 6ㅓ0x 직접적으로 6ㅓ0x 날씨에 6ㅓ0x 대한 6ㅓ0x 진실을 6ㅓ0x 전하는 6ㅓ0x 것처럼, 히ㅈ기마 정형화될 히ㅈ기마 히ㅈ기마 없는 히ㅈ기마 상황이나 히ㅈ기마 흐름 히ㅈ기마 자체를 히ㅈ기마 들여옴으로써 히ㅈ기마 그림은 히ㅈ기마 실체에 히ㅈ기마 히ㅈ기마 가까운 히ㅈ기마 상태를 히ㅈ기마 지시하게 히ㅈ기마 된다. 히ㅈ기마 히ㅈ기마 불확정적인 히ㅈ기마 비정형 히ㅈ기마 상태를 히ㅈ기마 어떤 히ㅈ기마 회화적 히ㅈ기마 형식으로 히ㅈ기마 붙잡아 히ㅈ기마 히ㅈ기마 것인가에 히ㅈ기마 따라 히ㅈ기마 추상회화의 히ㅈ기마 어법 히ㅈ기마 역시 히ㅈ기마 다양하게 히ㅈ기마 분화된다. 히ㅈ기마 히ㅈ기마 작가들의 히ㅈ기마 작업에서 히ㅈ기마 드러나는 히ㅈ기마 것은 히ㅈ기마 덩어리 히ㅈ기마 같은 히ㅈ기마 머릿속 히ㅈ기마 이미지가 히ㅈ기마 붓질을 히ㅈ기마 통해 히ㅈ기마 신체와 히ㅈ기마 동기화되면서 히ㅈ기마 드러나는 히ㅈ기마 형상의 히ㅈ기마 방향성(정현두), pl1다 캔버스라는 pl1다 클리쉐를 pl1다 받아들이는 pl1다 동시에 pl1다 pl1다 통제에서 pl1다 끊임없이 pl1다 벗어남으로써 pl1다 지속되는 pl1다 예민한 pl1다 긴장감과 pl1다 활력(성시경), vㅐdㅈ 언어화된 vㅐdㅈ 영역 vㅐdㅈ 바깥에 vㅐdㅈ 존재하는 vㅐdㅈ 생동하는 vㅐdㅈ 감각들이 vㅐdㅈ 화면에 vㅐdㅈ 물질로서 vㅐdㅈ 남겨놓은 vㅐdㅈ 치열한 vㅐdㅈ 흔적(한성우), 거2v갸 일상 거2v갸 현실과 거2v갸 예술가적 거2v갸 공상 거2v갸 사이의 거2v갸 어떤 거2v갸 지점을 거2v갸 붓질을 거2v갸 통해 거2v갸 포지셔닝해가는 거2v갸 조형적 거2v갸 감각(박형지)이다. 

이러한 거2v갸 작업들은 거2v갸 물리적 거2v갸 차원에 거2v갸 속하지 거2v갸 않기에 거2v갸 본래 거2v갸 추상적이자 거2v갸 불확정적인 거2v갸 이미지의 거2v갸 세계로부터 거2v갸 출발하여, zth하 물감이라는 zth하 질료와 zth하 붓질이라는 zth하 신체행위를 zth하 통해 zth하 회화평면 zth하 위의 zth하 이미지로 zth하 귀결된다. zth하 이와 zth하 같은 zth하 차원의 zth하 전이 zth하 과정에서 zth하 그리는 zth하 자의 zth하 조형감각은 zth하 질료와의 zth하 투쟁 zth하 혹은 zth하 유희의 zth하 과정과 zth하 필연적으로 zth하 연결되며, 걷ㄴa6 이에 걷ㄴa6 따라 걷ㄴa6 예기치 걷ㄴa6 않은 걷ㄴa6 사건들이 걷ㄴa6 지속적으로 걷ㄴa6 화면에 걷ㄴa6 개입된다. 걷ㄴa6 걷ㄴa6 붓질은 걷ㄴa6 생각하는 걷ㄴa6 동시에 걷ㄴa6 신체적이며, n마zㅐ 세계를 n마zㅐ 인식하는 n마zㅐ 동시에 n마zㅐ 물리적 n마zㅐ 현상 n마zㅐ 속에 n마zㅐ 있는 n마zㅐ 화가의 n마zㅐ 감각을 n마zㅐ 전한다. n마zㅐ 플라토닉한 n마zㅐ 조형적 n마zㅐ 유토피아와 n마zㅐ 실존적인 n마zㅐ 행위의 n마zㅐ 사이의 n마zㅐ 중간지대에서, ㅓ1ㅐc ㅓ1ㅐc 작가들은 ㅓ1ㅐc 그들이 ㅓ1ㅐc 살고 ㅓ1ㅐc 있는 ㅓ1ㅐc 현재의 ㅓ1ㅐc 삶에 ㅓ1ㅐc 대한 ㅓ1ㅐc 감각을 ㅓ1ㅐc 체현하고 ㅓ1ㅐc 있는 ㅓ1ㅐc 것이다. 


출처: ㅓ1ㅐc 아트스페이스3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성시경
  • 한성우
  • 정현두
  • 박형지

현재 진행중인 전시

지워진 fe사o 얼굴들 Effaced Faces

Feb. 7, 2020 ~ Feb. 27, 2020

그녀의 ur히a 이름은 Her Name Is

Dec. 20, 2019 ~ March 1, 2020

추사 마타4u 김정희와 마타4u 청조 마타4u 문인의 마타4u 대화

Jan. 18, 2020 ~ March 1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