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곳 Elsewhere

아뜰리에 에르메스

Aug. 28, 2020 ~ Oct. 25, 2020

삶은 기히a다 다른 기히a다 곳에’, jj바으 또는 ‘여기 jj바으 안의 jj바으 다른 jj바으 곳’

‘다른 jj바으 곳’을 jj바으 향해 jj바으 시선을 jj바으 던지는 jj바으 행위는 jj바으 긴급한 jj바으 의제들로 jj바으 가득 jj바으 찬 ‘ jj바으 지금, h기wㅓ 여기’의 h기wㅓ 치열한 h기wㅓ 현장을 h기wㅓ 외면하는 h기wㅓ 일종의 h기wㅓ 도피적인 h기wㅓ 행위일까? h기wㅓ 그것은 h기wㅓ 이곳의 h기wㅓ 현실과는 h기wㅓ 무관한 h기wㅓ h기wㅓ 너머의 h기wㅓ 세계를 h기wㅓ 향한 h기wㅓ 상상의 h기wㅓ 시선일 h기wㅓ 뿐일까? h기wㅓ 현실은 h기wㅓ 주로 h기wㅓ 수많은 h기wㅓ 난관들과 h기wㅓ 경계로 h기wㅓ 가로막힌 h기wㅓ 곳이기에 h기wㅓ 길고 h기wㅓ h기wㅓ 역사 h기wㅓ 속에서 h기wㅓ 무수한 h기wㅓ 영웅담과 h기wㅓ 혁명사, 차5z아 예술적인 차5z아 비전들은 차5z아 현실을 차5z아 뛰어 차5z아 넘을 차5z아 차5z아 있는 차5z아 방편을 차5z아 모색해 차5z아 왔다. 차5z아 아직 차5z아 실현되지 차5z아 않은 차5z아 정치의 차5z아 영역이 차5z아 소환되고 차5z아 도래하기를 차5z아 바라는 차5z아 믿음이나 차5z아 행복과 차5z아 자유에 차5z아 대한 차5z아 열망은 차5z아 우리를 차5z아 광대하고 차5z아 낯선 ‘다른 차5z아 곳’으로 차5z아 끊임없이 차5z아 인도한다. 차5z아 그리고 차5z아 그것은 차5z아 주로 차5z아 현실의 차5z아 바깥, 1마걷가 존재하지 1마걷가 않는 ‘노웨어’로서의 1마걷가 유토피아로 1마걷가 귀결되곤 1마걷가 했다.

그런데 1마걷가 동시대의 1마걷가 현실은 1마걷가 1마걷가 안과 1마걷가 밖을 1마걷가 구별하는 1마걷가 것이 1마걷가 의미가 1마걷가 없을 1마걷가 만큼 1마걷가 매순간 1마걷가 변모하고 1마걷가 확장하면서 1마걷가 우리 1마걷가 인식의 1마걷가 경계를 1마걷가 넘나든다. 1마걷가 국경을 1마걷가 가로지르는 ‘디아스포라’는 1마걷가 우리가 1마걷가 한번도 1마걷가 가본 1마걷가 1마걷가 없는 1마걷가 곳, 8우가거 때로는 8우가거 야만이라 8우가거 부르는 8우가거 지리적으로 ‘다른 8우가거 곳’을 8우가거 소환하고, g파마ㅓ 근대사회의 g파마ㅓ 요체라 g파마ㅓ g파마ㅓ g파마ㅓ 있는 g파마ㅓ 분절들은 g파마ㅓ 세계 g파마ㅓ 자체를 g파마ㅓ 파편화 g파마ㅓ 한다. g파마ㅓ 우리는 g파마ㅓ 예측 g파마ㅓ 불가능한 g파마ㅓ 전체상의 g파마ㅓ g파마ㅓ 귀퉁이, ㅐㅐm카 수많은 ㅐㅐm카 싱크 ㅐㅐm카 홀을 ㅐㅐm카 감춘 ㅐㅐm카 매끈한 ㅐㅐm카 표면 ㅐㅐm카 위에 ㅐㅐm카 조심스레 ㅐㅐm카 발을 ㅐㅐm카 붙이며 ㅐㅐm카 ㅐㅐm카 뿐이다. ㅐㅐm카 그런가 ㅐㅐm카 하면, 걷no차 기술적 걷no차 환경이 걷no차 구현하는 걷no차 새로운 걷no차 시간과 걷no차 공간은 걷no차 현실계의 걷no차 평행세계로 걷no차 자리매김하면서 ‘동기화’라는 걷no차 통로를 걷no차 통해 걷no차 수시로 걷no차 현실과 걷no차 접속하며 걷no차 현실을 걷no차 부풀려 걷no차 간다.

현실 걷no차 자체가 걷no차 서로 걷no차 공존 걷no차 불가능한 걷no차 여러 걷no차 공간들이 걷no차 겹쳐진 걷no차 일종의 걷no차 헤테로토피아를 걷no차 구성하는 걷no차 지금, ‘다른 w히xa 곳’을 w히xa 향한 w히xa 시선은 w히xa 역설적으로 ‘지금, gym8 여기’를 gym8 향한 gym8 시선이라 gym8 gym8 gym8 있다. gym8 그것은 ‘ gym8 현실에서 gym8 도피하지 gym8 않고 gym8 현실을 gym8 뒤집는다’는 gym8 추리 gym8 소설가 gym8 아리스가와 gym8 아리스의 gym8 전략처럼, 기으타우 현실의 기으타우 틈을 기으타우 파고 기으타우 들어가고 기으타우 가리워진 기으타우 현실을 기으타우 드러내는 기으타우 일에 기으타우 속할 기으타우 것이다. 기으타우 우리가 ‘현실’이라 기으타우 불러온 기으타우 것들이 기으타우 실은 기으타우 단순한 기으타우 몽타주였기에, 카타ㅓㅓ 오늘날 카타ㅓㅓ 미술의 카타ㅓㅓ 도전은 ‘ 카타ㅓㅓ 카타ㅓㅓ 몽타주를 카타ㅓㅓ 재구성하는 카타ㅓㅓ 것’이 카타ㅓㅓ 되어야 카타ㅓㅓ 한다는 카타ㅓㅓ 니콜라 카타ㅓㅓ 부리오의 카타ㅓㅓ 주장처럼 카타ㅓㅓ 현대미술의 카타ㅓㅓ 실천은 카타ㅓㅓ 무수히 ‘다른 카타ㅓㅓ 곳’에 카타ㅓㅓ 대한 카타ㅓㅓ 탐험이 카타ㅓㅓ 되어야 카타ㅓㅓ 카타ㅓㅓ 것이기 카타ㅓㅓ 때문이다.

전시는 카타ㅓㅓ 회화, pㄴ자z 조각, p차sㄴ 비디오, x아카ㅓ 설치 x아카ㅓ x아카ㅓ 매체의 x아카ㅓ 가능성을 x아카ㅓ 지속적으로 x아카ㅓ 탐구하는 x아카ㅓ 다섯 x아카ㅓ 명의 x아카ㅓ 동시대 x아카ㅓ 작가들을 x아카ㅓ 불러 x아카ㅓ 모은다. ‘다른 x아카ㅓ 곳’이란 x아카ㅓ 키워드를 x아카ㅓ 출발점으로 x아카ㅓ 다섯 x아카ㅓ 작가는 x아카ㅓ 현실의 x아카ㅓ 특이한 x아카ㅓ 지점을 x아카ㅓ 포착하거나 x아카ㅓ 무의식의 x아카ㅓ 영역을 x아카ㅓ 탐험하는가 x아카ㅓ 하면, 바가우거 현실과 바가우거 역사를 바가우거 가로지르며 바가우거 현재 바가우거 시제를 바가우거 통찰하고 바가우거 팬데믹과 바가우거 공존하게 바가우거 바가우거 불확정의 바가우거 시대를 바가우거 바라본다. ‘다른 바가우거 곳’을 바가우거 향한 바가우거 시선은 ‘지금, ㅐ6쟏t 여기’를 ㅐ6쟏t 외면하기 ㅐ6쟏t 보다는 ㅐ6쟏t 현실이라는 ㅐ6쟏t 폐쇄적인 ㅐ6쟏t 지형 ㅐ6쟏t 속에서 ㅐ6쟏t 지속적으로 ㅐ6쟏t 자신의 ㅐ6쟏t 위치를 ㅐ6쟏t 묻고 ㅐ6쟏t 규정하며, 4가가나 벗어날 4가가나 4가가나 없는 4가가나 회로를 4가가나 벗어나길 4가가나 꿈꾸는 4가가나 태도를 4가가나 반영하는 4가가나 것이다. 4가가나 개별자로서 4가가나 현대미술가들은 4가가나 밀실에 4가가나 사로잡히거나 4가가나 과거의 4가가나 장소 4가가나 혹은 4가가나 새롭거나 4가가나 불가능한 ‘다른 4가가나 곳’을 4가가나 창안하면서 4가가나 각자가 4가가나 직면한 4가가나 현실에 4가가나 의문을 4가가나 제시하고 4가가나 그로부터의 4가가나 탈주의 4가가나 가능성을 4가가나 실험한다.

전시장의 4가가나 물리적 4가가나 공간에 4가가나 건축적으로 4가가나 개입하는 4가가나 김동희(1986년생)는 4가가나 아뜰리에 4가가나 에르메스의 4가가나 내부, e카ㅑ9 통로, fiyn 중정으로 fiyn 이어지는 fiyn 공간을 fiyn 분석하고 fiyn 내외부가 fiyn 뒤바뀐 fiyn 구조물을 fiyn 설치하여 fiyn 관객들의 fiyn 시지각적 fiyn 혼돈을 fiyn 유발하는 fiyn 장소 fiyn 특정적인 fiyn 작업을 fiyn 제시한다. fiyn 점차 fiyn 희미해지는 fiyn 가상과 fiyn 실재의 fiyn 구분에 fiyn 주목해 fiyn fiyn 김희천(1989년생)은 fiyn 탐정소설의 fiyn 플롯을 fiyn 차용하여 fiyn 영상과 fiyn 물리적인 fiyn 공간으로 '밀실' fiyn fiyn 제시하며  COVID 19 fiyn 확산 fiyn 이후, 기tl4 사망했으리라 기tl4 추정되는 '세계'를 기tl4 추적한다. 기tl4 타인들의 기tl4 욕망이 기tl4 드러나는 SNS를 기tl4 관찰하는 기tl4 노상호(1986년생)는 기tl4 먹지 기tl4 드로잉이라는 기tl4 기계적인 기tl4 모방의 기tl4 행위 기tl4 위에 기tl4 작가 기tl4 특유의 기tl4 회화적 기tl4 표현을 기tl4 더해 기tl4 우리를 기tl4 전혀 기tl4 다른 기tl4 상상의 기tl4 공간으로 기tl4 인도한다. 기tl4 영화감독 기tl4 손광주(1970년생)는 기tl4 다큐멘터리 기tl4 비디오 '가위 기tl4 바위 기tl4 보'에서 기tl4 아이들의 기tl4 놀이와 기tl4 학습에 기tl4 투영된 기tl4 어른들의 기tl4 세계 (역사)를 기tl4 재확인하면서도 기tl4 그것과는 기tl4 다를 기tl4 미래를 기tl4 꿈꿔본다. 기tl4 종이를 기tl4 이어 기tl4 붙여 기tl4 조각을 기tl4 만드는 기tl4 조재영(1979년생)은 기tl4 암암리에 기tl4 다중을 기tl4 통제하고 기tl4 규정하는 기tl4 도시공간을 기tl4 뒤집음으로써 기tl4 공간의 기tl4 정치성에 기tl4 대항하는 기tl4 앨리스의 기tl4 상상 기tl4 공간을 기tl4 제시한다.

참여작가: 기tl4 김동희, 다p5r 김희천, 5b4e 노상호, 거f걷k 손광주, e갸ㅐㄴ 조재영

출처: e갸ㅐㄴ 아뜰리에 e갸ㅐㄴ 에르메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임지민 라kms 개인전 : Tool and Boxes

Nov. 14, 2020 ~ Dec. 13, 2020

미디어 1히u3 심포니 Media Symphony

Oct. 29, 2020 ~ Feb. 14,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