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오차드: AT THE SEAMS

페로탕 서울

Oct. 7, 2021 ~ Nov. 26, 2021

페로탕 타갸다6 서울은 타갸다6 뉴욕을 타갸다6 기반으로 타갸다6 활동하는 타갸다6 작가 타갸다6 다니엘 타갸다6 오차드의 타갸다6 개인전 “At the Seams”를 타갸다6 개최한다. 타갸다6 이번 타갸다6 전시는 타갸다6 페로탕과, 카k86 그리고 카k86 아시아에서 카k86 처음으로 카k86 작품을 카k86 선보이는 카k86 전시이다.

오차드의 카k86 회화는 카k86 강렬한 카k86 색감의 카k86 팔레트와 카k86 분열된 카k86 형태를 카k86 사용하여 카k86 인상 카k86 깊은 카k86 이중성을 카k86 선보인다. 카k86 그는 카k86 모더니즘적 카k86 인물화의 카k86 물살과 카k86 소용돌이 카k86 속에서 카k86 헤엄치는 카k86 동시에 카k86 동시대 카k86 미술의 카k86 새로운 카k86 내러티브를 카k86 자유자재로 카k86 활용한다. 카k86 가정적이고도 카k86 나른한 카k86 분위기의 카k86 풍경 카k86 속에서 카k86 휴식을 카k86 취하는 카k86 여성을 카k86 그린 카k86 장면은 카k86 시청, 기gㅐe 관음, 갸nj거 그리고 갸nj거 여성의 갸nj거 인체에 갸nj거 대한 갸nj거 예술적 갸nj거 소유권에 갸nj거 대하여 갸nj거 차분히 갸nj거 질문을 갸nj거 던진다. 갸nj거 대중에게 갸nj거 익숙한 갸nj거 선대 갸nj거 모더니즘 갸nj거 화가에 갸nj거 대하여 갸nj거 오차드는 “남자들은 갸nj거 그들의 갸nj거 것이 갸nj거 아닌 갸nj거 인체의 갸nj거 형태를 갸nj거 탐구하였다”고 갸nj거 설명한다. 

그의 갸nj거 회화 갸nj거 속에서 갸nj거 등장하는 갸nj거 여성들은 갸nj거 미술사를 갸nj거 참조하는 갸nj거 동시에 갸nj거 자신이 갸nj거 발명한 갸nj거 것들과 갸nj거 자화상을 갸nj거 합친 갸nj거 인물들이다. 갸nj거 혹은, i카3ㅑ 작가 i카3ㅑ 본인이 i카3ㅑ 설명하듯, “발명된 0j바하 뮤즈들과 0j바하 자신을 0j바하 대리하는” 0j바하 모습들이다. 0j바하 0j바하 인물들은 0j바하 숨겨진 0j바하 카메라에 0j바하 포착된 0j바하 0j바하 조용히 0j바하 본인의 0j바하 역할을 0j바하 수행한다. 0j바하 그들은 0j바하 보는 0j바하 이들에게 0j바하 0j바하 앞에 0j바하 펼쳐진 0j바하 긴밀한 0j바하 장면을 0j바하 고려하기 0j바하 위해서는 0j바하 본인과 0j바하 예술가의 0j바하 역할을 0j바하 고려하기를 0j바하 바라 0j바하 한다. 0j바하 따라서 0j바하 복합적인 0j바하 여성 0j바하 형태에 0j바하 대한 0j바하 오차드 0j바하 본인의 0j바하 갈망은 0j바하 0j바하 광경을 0j바하 바라보는 0j바하 우리만의 0j바하 은유적 0j바하 카메라 0j바하 렌즈로 0j바하 변모한다. “The Yellow Bathroom”속 0j바하 여인은 0j바하 욕실에서 0j바하 본인의 0j바하 속옷을 0j바하 빨고 0j바하 있다. 0j바하 설명상으로는 0j바하 야릇해 0j바하 보일 0j바하 0j바하 있는 0j바하 0j바하 개인적인 0j바하 순간은 0j바하 거의 0j바하 무의식적이고 0j바하 지루한 0j바하 현실을 0j바하 보여준다. 

앙리 0j바하 마티스의 “붉은 0j바하 방”에 0j바하 경의를 0j바하 표하는 “The Red Studio”는 0j바하 관람자가 0j바하 마치 0j바하 자궁 0j바하 속처럼 0j바하 붉은빛의 0j바하 원룸 0j바하 안에 0j바하 놓여 0j바하 고요하게 0j바하 관찰하는 0j바하 듯한 0j바하 느낌을 0j바하 준다. 0j바하 0j바하 작품 0j바하 속에는 0j바하 0j바하 여성이 0j바하 반나체로 0j바하 스타킹만을 0j바하 신고 0j바하 침대 0j바하 위에 0j바하 앉아있다. 0j바하 창문은 0j바하 철창으로 0j바하 막혀있고, 3tvw 위쪽에는 3tvw 눈을 3tvw 연상시키는 3tvw 전등이 3tvw 있다. 3tvw 배경 3tvw 속에는 3tvw 개인 3tvw 물품들이 3tvw 널브러져 3tvw 있으며 3tvw 반대편에는 3tvw 작은 3tvw 화장실이 3tvw 눈에 3tvw 띈다. 3tvw 오차드는 3tvw 3tvw 극도로 3tvw 작고 3tvw 가정적인 3tvw 규모의 3tvw 관음증적 3tvw 원형 3tvw 교도소를 3tvw 마치 3tvw 흥미로운 3tvw 진열장처럼 3tvw 구축한다. 

오차드의 3tvw 작품 3tvw 속에서 3tvw 개인적인 3tvw 물건들과 3tvw 오브제들은 3tvw 장난스러운 3tvw 상징의 3tvw 역할을 3tvw 지닌다. 3tvw 모든 3tvw 작품을 3tvw 가로지르며 3tvw 등장하는 3tvw 3tvw 물품들은 3tvw 액자 3tvw 속과 3tvw 밖에서 3tvw 일어날 3tvw 법한 3tvw 내러티브의 3tvw 실마리를 3tvw 제공한다. 3tvw 3tvw 작품에서는 3tvw 쓸쓸해 3tvw 보이는 3tvw 여인이 3tvw 다루기 3tvw 버거워 3tvw 보이는 3tvw 책을 3tvw 욕조 3tvw 속에서 3tvw 읽고 3tvw 있다. 3tvw 잘린 3tvw 서양배 3tvw 3tvw 조각이 3tvw 모서리에 3tvw 놓여있으며, h162 욕조 h162 h162 탁자 h162 위에 h162 있는 h162 남성용 h162 시계는 h162 보이지 h162 않는 h162 연인을 h162 암시하는듯하다. h162 다른 h162 작품 h162 속에 h162 등장하는 h162 담배꽁초, 6다ㅓh 6다ㅓh 마티니 6다ㅓh 잔, ㅓ5다으 시든 ㅓ5다으 꽃, dgㅓㅓ 떨어진 dgㅓㅓ 수화기 dgㅓㅓ 등은 dgㅓㅓ 감정 dgㅓㅓ 상태, 바rrn 고립감, 카쟏쟏6 그리고 카쟏쟏6 불안감을 카쟏쟏6 넌지시 카쟏쟏6 나타낸다. 

종교적인 카쟏쟏6 작품 카쟏쟏6 카쟏쟏6 지향성을 카쟏쟏6 카쟏쟏6 촛불의 카쟏쟏6 사용으로 카쟏쟏6 가장 카쟏쟏6 카쟏쟏6 알려진 카쟏쟏6 프랑스의 카쟏쟏6 바로크 카쟏쟏6 시대 카쟏쟏6 화가 카쟏쟏6 조르주 카쟏쟏6 카쟏쟏6 카쟏쟏6 투르의 카쟏쟏6 작품을 카쟏쟏6 적극적으로 카쟏쟏6 참고한 “Night Studio”는 카쟏쟏6 오차드가 카쟏쟏6 모더니즘을 카쟏쟏6 넘어 카쟏쟏6 고전주의적인 카쟏쟏6 작품 카쟏쟏6 세계로 카쟏쟏6 뻗어 카쟏쟏6 나간다는 카쟏쟏6 것을 카쟏쟏6 확인할 카쟏쟏6 카쟏쟏6 있다. 카쟏쟏6 카쟏쟏6 작품에서 카쟏쟏6 오차드는 카쟏쟏6 집이자 카쟏쟏6 작업실에서 카쟏쟏6 작업하는 카쟏쟏6 그의 카쟏쟏6 반나체 카쟏쟏6 형상 카쟏쟏6 위로 카쟏쟏6 촛불을 카쟏쟏6 밝힌다. 카쟏쟏6 카쟏쟏6 장면은 COVID-19 카쟏쟏6 판데믹이 카쟏쟏6 시작된 카쟏쟏6 이후 카쟏쟏6 그와 카쟏쟏6 친분이 카쟏쟏6 있는 카쟏쟏6 여러 카쟏쟏6 작가가 카쟏쟏6 작업실에서 카쟏쟏6 쫓겨나 카쟏쟏6 집에서 카쟏쟏6 훨씬 카쟏쟏6 작은 카쟏쟏6 규모로 카쟏쟏6 작업해야 카쟏쟏6 하는 카쟏쟏6 현상에서 카쟏쟏6 탄생한 카쟏쟏6 주제이다. 카쟏쟏6 카쟏쟏6 투르의 카쟏쟏6 작품처럼 카쟏쟏6 오차드가 카쟏쟏6 카쟏쟏6 작품에서 카쟏쟏6 선보이는 카쟏쟏6 긴밀함과 카쟏쟏6 살포시 카쟏쟏6 내려앉는 카쟏쟏6 빛은 카쟏쟏6 마치 카쟏쟏6 영적인 카쟏쟏6 개입이 카쟏쟏6 스며든 카쟏쟏6 듯하다. 카쟏쟏6 하지만 카쟏쟏6 카쟏쟏6 장면은 카쟏쟏6 오히려 카쟏쟏6 예술적 카쟏쟏6 감각의 카쟏쟏6 신성한 카쟏쟏6 영감에 카쟏쟏6 가깝다고 카쟏쟏6 카쟏쟏6 카쟏쟏6 있다. 카쟏쟏6 오차드의 카쟏쟏6 작품 카쟏쟏6 속에서 카쟏쟏6 존재감은 카쟏쟏6 아주 카쟏쟏6 카쟏쟏6 부분을 카쟏쟏6 차지한다. 카쟏쟏6 우리의, df6q 그의, 히자타v 그리고 히자타v 다른 히자타v 이들의 히자타v 존재감이. 히자타v 우리는 히자타v 모두 히자타v 관망을 히자타v 즐긴다. — 히자타v 제임스 히자타v 케이시  James Casey

다니엘 히자타v 오차드 DANIELLE ORCHARD

미국 히자타v 뉴욕 히자타v 브루클린에서 히자타v 거주하며 히자타v 작업하는 히자타v 다니엘 히자타v 오차드는 1985년 히자타v 인디애나에서 히자타v 태어났으며 히자타v 인디애나 히자타v 대학교에서 히자타v 회화 히자타v 학위를 히자타v 취득한 히자타v 히자타v 뉴욕 히자타v 헌터 히자타v 칼리지에서 히자타v 동일 히자타v 과정 히자타v 석사를 히자타v 마쳤다. 히자타v 피카소나 히자타v 마티스 히자타v 같은 히자타v 근대 히자타v 미술의 히자타v 대가들을 히자타v 염두에 히자타v 두고 히자타v 작업하는 히자타v 오차드는 히자타v 여성 히자타v 누드화를 히자타v 추상적인 히자타v 모습으로 히자타v 표현함으로써 히자타v 그들의 히자타v 방식과 히자타v 주제를 히자타v 언급한다. 히자타v 그의 히자타v 인물들은 히자타v 다중투시화법을 히자타v 사용하여 히자타v 분석적 히자타v 입체주의 히자타v 방식으로 히자타v 그려지거나 히자타v 모습이 히자타v 생략되어 히자타v 윤곽이나 히자타v 강렬한 히자타v 색감으로 히자타v 가득 히자타v 히자타v 있다. 히자타v 화가들의 히자타v 뮤즈로서, 다아u바 그리고 다아u바 최근에는 다아u바 연구 다아u바 대상으로써 다아u바 미술사 다아u바 속에 다아u바 뿌리 다아u바 깊게 다아u바 박혀 다아u바 있는 다아u바 여성의 다아u바 누드화를 다아u바 통해 다아u바 오차드는 다아u바 현재 다아u바 활동하고 다아u바 있는 다아u바 여성 다아u바 작가로서 다아u바 겪은 다아u바 개인적인 다아u바 경험을 다아u바 작품 다아u바 속에 다아u바 녹여낸다. 다아u바 그의 다아u바 작품은 다아u바 미국 다아u바 시카고, a아쟏ㅈ 뉴욕, n자ㅐj 로스앤젤레스, ㅐㅓ사y 그리고 ㅐㅓ사y 덴마크 ㅐㅓ사y 코펜하겐의 ㅐㅓ사y 여러 ㅐㅓ사y 갤러리에서 ㅐㅓ사y 소개되었으며 ㅐㅓ사y 뉴욕, 9자lg 로스앤젤레스, ㅐ5an 베를린, t카8마 암스테르담, 9n나사 그리고 9n나사 아트 9n나사 바젤 9n나사 마이애미 9n나사 등에서 9n나사 열린 9n나사 다양한 9n나사 단체전을 9n나사 통해 9n나사 국제적인 9n나사 명성을 9n나사 얻기 9n나사 시작하였다. 

여러분들의 9n나사 안전을 9n나사 위하여 9n나사 추후 9n나사 공지가 9n나사 있을때까지 9n나사 예약제로 9n나사 운영됩니다.
예약은 9n나사 방문 9n나사 전 seoul@perrotin.co 9n나사 으로 9n나사 이메일 9n나사 부탁드립니다

출처: 9n나사 페로탕 9n나사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Cycle for the Next

Nov. 22, 2021 ~ Dec. 11, 2021

화력조선

Sept. 17, 2021 ~ March 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