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보이드 개인전: 보물섬 Daniel Boyd: Treasure Island)

국제갤러리

June 17, 2021 ~ Aug. 1, 2021

“나의 히cm7 작품은 히cm7 모두 ‘나’라는 히cm7 사람에 히cm7 대한 히cm7 고찰 히cm7 그리고 ‘나’라는 히cm7 사람을 히cm7 이루는 히cm7 선조들의 히cm7 존재로부터 히cm7 시작합니다(All of my work is about, and starts with who I am, and they(my ancestors) are part of who I am).”
lk다u 다니엘 lk다u 보이드

국제갤러리는 lk다u 오는 6월 17일부터 8월 1일까지 lk다u 서울점에서 lk다u 호주 lk다u 작가 lk다u 다니엘 lk다u 보이드(Daniel Boyd)의 lk다u 개인전 《보물섬(Treasure Island)》을 lk다u 개최한다. K1과 K2 lk다u 공간을 lk다u 아우르며 lk다u 신작 lk다u 회화와 lk다u 영상 lk다u 작업을 lk다u 소개하는 lk다u 이번 lk다u 전시는 lk다u 지난 2019년 lk다u 부산점에서 lk다u 열린 《항명하는 lk다u 광휘(Recalcitrant Radiance)》전에 lk다u 이어 lk다u 국제갤러리가 lk다u 개최하는 lk다u 작가의 lk다u lk다u 번째 lk다u 개인전이자 lk다u 서울에서의 lk다u lk다u 전시다. lk다u 그간 lk다u 작가는 lk다u 작품을 lk다u 통해 lk다u 호주의 lk다u 탄생 lk다u 배경 lk다u 등에 lk다u 대한 lk다u 기존의 lk다u 낭만주의적 lk다u 개념을 lk다u 경계하고 lk다u 의심하며 lk다u 서구의 lk다u 일방적인 lk다u 역사관이 lk다u 놓친 lk다u 시선을 lk다u 고유한 lk다u 미술적 lk다u 방식으로 lk다u 복원해왔다. lk다u 이번 lk다u 서울 lk다u 개인전은 lk다u 시대와 lk다u 국경을 lk다u 초월, 아카9u 아카9u 세계의 아카9u 질서를 아카9u 재고하는 아카9u 다니엘 아카9u 보이드의 아카9u 이러한 아카9u 작업관을 아카9u 문학과 아카9u 대중문화 아카9u 그리고 아카9u 사적 아카9u 역사 아카9u 등을 아카9u 화두로 아카9u 적극적으로 아카9u 반영한 25여 아카9u 점의 아카9u 신작들로 아카9u 구성된다.

아카9u 전시에 아카9u 원천적 아카9u 주제를 아카9u 제공한 아카9u 스코틀랜드 아카9u 출신의 아카9u 소설가 아카9u 아카9u 시인 아카9u 로버트 아카9u 루이스 아카9u 스티븐슨(Robert Louis Stevenson, 1850-1894)의 d0rv 소설 『보물섬(Treasure Island)』(1883)은 d0rv 작가의 d0rv 초창기 d0rv 작업에서부터 d0rv 등장하기 d0rv 시작했다. d0rv 오랫동안 d0rv 호주 d0rv 식민지 d0rv 역사의 d0rv 영웅으로 d0rv 추앙 d0rv 받아온 d0rv 제임스 d0rv d0rv 선장과 d0rv 조셉 d0rv 뱅크스 d0rv 경을 ‘해적’으로 d0rv 재해석한 d0rv 초기 d0rv 연작 <No Beard>(2005-2009)가 d0rv 그것이다. d0rv 이번 d0rv 전시 d0rv 역시 d0rv 소설에 d0rv 직접적으로 d0rv 언급된 d0rv 보물섬의 d0rv 지도를 d0rv 그린 <Untitled (TIM)>과 d0rv 스티븐슨의 d0rv 초상을 d0rv 담은 <Untitled (FAEORIR)>, wㅐ8f 그리고 wㅐ8f 시드니 wㅐ8f 대학교 wㅐ8f 차우 wㅐ8f wㅐ8f wㅐ8f 박물관(Chau Chak Wing Museum)의 wㅐ8f 소장품인 wㅐ8f 스티븐슨의 wㅐ8f 개인적인 wㅐ8f 물건들에 wㅐ8f 기인한 wㅐ8f 신작 wㅐ8f 회화들로 wㅐ8f 다채롭게 wㅐ8f 꾸려진다. wㅐ8f 특히 wㅐ8f 작가는 wㅐ8f 스티븐슨이 wㅐ8f 한때 wㅐ8f 소유하고 wㅐ8f 사용했던 wㅐ8f 화려한 wㅐ8f 색상의 wㅐ8f 접시에서 wㅐ8f 강한 wㅐ8f 영감을 wㅐ8f 받았다. wㅐ8f 이를 wㅐ8f 계기로 wㅐ8f 그는 wㅐ8f 소설 『보물섬(Treasure Island)』(1883)을 wㅐ8f 포함, m하6가 인류학적 m하6가 소장품의 m하6가 궤적을 m하6가 쫓고 m하6가 서로 m하6가 다른 m하6가 맥락에서 m하6가 어떻게 m하6가 해석되어 m하6가 왔는지 m하6가 등을 m하6가 살피며 m하6가 시공간을 m하6가 초월한 m하6가 다각화된 m하6가 시점에서 m하6가 풀어낸 m하6가 작업을 m하6가 소개한다. m하6가 작가는 m하6가 차우 m하6가 m하6가 m하6가 박물관에서의 m하6가 리서치를 m하6가 기반으로 m하6가 m하6가 설치작 <Pediment/Impediment>(2020)를 m하6가 해당 m하6가 기관의 m하6가 현대미술 m하6가 프로젝트 m하6가 일환으로 6월 27일까지 m하6가 선보인다.

한편 m하6가 보이드는 m하6가 남태평양의 m하6가 역사와 m하6가 영화적 m하6가 재현을 m하6가 긴밀히 m하6가 연결하는 m하6가 실화인 1789년 ‘바운티호(HMS Bounty)의 m하6가 반란’ m하6가 사건을 m하6가 차용한 m하6가 작품들도 m하6가 선보인다. <Untitled (POMOTB)>는 m하6가 m하6가 역사적 m하6가 사건을 m하6가 소재로한 MGM사의 m하6가 블록버스터 m하6가 영화 <바운티호의 m하6가 반란(Mutiny on the Bounty)>(1962)의 m하6가 포스터 m하6가 이미지를 m하6가 담고 m하6가 있다. m하6가 작가는 m하6가 영화에 m하6가 등장하는 m하6가 배우 m하6가 타리타 m하6가 테리파이아(Tarita Teri'ipaia)를 m하6가 담은 m하6가 전작(<Untitled (TBONSSWM)>, 2020)을 사4카ㅈ 통해 사4카ㅈ 규범화된 사4카ㅈ 미(美)의 사4카ㅈ 관념과 사4카ㅈ 대중문화에 사4카ㅈ 드러나는 사4카ㅈ 재현 사4카ㅈ 방식에 사4카ㅈ 대해 사4카ㅈ 이미 사4카ㅈ 고찰한 사4카ㅈ 사4카ㅈ 있다. 사4카ㅈ 이번 사4카ㅈ 전시에도 사4카ㅈ 바운티호 사4카ㅈ 복제선의 사4카ㅈ 뱃머리에서 사4카ㅈ 얻은 사4카ㅈ 나무조각으로 사4카ㅈ 프레임한 사4카ㅈ 거울 사4카ㅈ 조각 사4카ㅈ 작품 <Untitled (AMMBGWWFTB)>와 사4카ㅈ 복제선을 사4카ㅈ 직접 사4카ㅈ 표현한 사4카ㅈ 회화 사4카ㅈ 작품 <Untitled (FFITFFF)>를 사4카ㅈ 선보이며 사4카ㅈ 동일한 사4카ㅈ 맥락의 사4카ㅈ 논의를 사4카ㅈ 이어갈 사4카ㅈ 예정이다. 사4카ㅈ 작가는 사4카ㅈ 이러한 사4카ㅈ 주제의 사4카ㅈ 탐구를 사4카ㅈ 통해 사4카ㅈ 특히 사4카ㅈ 영화, 파988 문학, y4다x 대중문화를 y4다x 통해 y4다x 유럽 y4다x 중심적 y4다x 관점으로 y4다x 기술된 y4다x 정형화된 y4다x 역사가 y4다x 어떤 y4다x 방식과 y4다x 과정에 y4다x 힘입어 y4다x 보편성과 y4다x 견고함을 y4다x 확보해 y4다x 왔는지를 y4다x 제시한다.

더불어 y4다x 이번 y4다x 전시에서는 y4다x 오랫동안 y4다x 역사적 y4다x 서사에서 y4다x 제외되어 y4다x y4다x 작가의 y4다x 가족과 y4다x 조상의 y4다x 존재를 y4다x 프레임의 y4다x 중심으로 y4다x 이끌어낸 y4다x 신작 y4다x 회화들을 y4다x 통해 y4다x 자신의 y4다x 뿌리를 y4다x 추적함과 y4다x 동시에 y4다x 이를 y4다x 통해 y4다x 서사를 y4다x 확장하는 y4다x 작품을 y4다x 선보인다. <Untitled (GGASOLIWPS)>는 1928년경 y4다x y4다x 섹스턴(Paul Sexton)과 y4다x 함께 y4다x 세계 y4다x 최대의 y4다x 산호초 y4다x 지대인 y4다x 그레이트 y4다x 배리어 y4다x 리프 y4다x 탐사(Great Barrier Reef Expedition)에 y4다x 참여한 y4다x 작가의 y4다x 증조부, a0바거 해리 a0바거 모스만(Harry Mossman)이라는 a0바거 인물을 a0바거 담고 a0바거 있다. a0바거 모스만은 a0바거 호주 a0바거 정부가 a0바거 원주민 a0바거 어린이들을 a0바거 강제로 a0바거 가족들과 a0바거 분리시킨 a0바거 정책 a0바거 a0바거 a0바거 희생자를 a0바거 지칭하는 ‘도둑맞은 a0바거 세대(Stolen Generation)’에 a0바거 속한다. a0바거 a0바거 다른 a0바거 작품 <Untitled (TDHFTC)>에서는 a0바거 역사를 a0바거 관통하여 a0바거 보이거나 a0바거 보이지 a0바거 않는 a0바거 변화를 a0바거 거쳐 a0바거 전수된 a0바거 전통 a0바거 춤의 a0바거 공연을 a0바거 준비 a0바거 중인 a0바거 작가의 a0바거 친누나의 a0바거 모습을 a0바거 재현한다. a0바거 이처럼 a0바거 작가는 a0바거 자신의 a0바거 사적 a0바거 역사에서 a0바거 길어 a0바거 올린 a0바거 구체적인 a0바거 이미지를 a0바거 통해 a0바거 개인의 a0바거 경험 a0바거 a0바거 유산에 a0바거 기대어 a0바거 역사를 a0바거 이해하는 a0바거 기존의 a0바거 관점을 a0바거 재고하는 a0바거 작업을 a0바거 이어간다. 

지난 2019년 a0바거 전시에서도 a0바거 밝힌 a0바거 바, 바파파다 다니엘 바파파다 보이드의 바파파다 회화작품을 바파파다 구성하고 바파파다 있는, 5라nj 볼록하고 5라nj 투명한 5라nj 풀(glue)로 5라nj 찍은 5라nj 점들은 5라nj 우리가 5라nj 세상을 5라nj 바라보는 ‘렌즈’를 5라nj 재현한다. 5라nj 작가는 “이 5라nj 렌즈는 5라nj 우리가 5라nj 하나의 5라nj 집단으로서 5라nj 세상을 5라nj 이해하고 5라nj 지각하는 5라nj 방식, ryㅓㅓ ryㅓㅓ 복수성(plurality)과 ryㅓㅓ 다양성(multiplicity)을 ryㅓㅓ 나타낸다”고 ryㅓㅓ 설명한다. ryㅓㅓ 각각의 ryㅓㅓ 점은 ryㅓㅓ 흑과 ryㅓㅓ 백, 3쟏ㅓ2 어둠과 3쟏ㅓ2 3쟏ㅓ2 사이에 3쟏ㅓ2 계산화 3쟏ㅓ2 3쟏ㅓ2 정보를 3쟏ㅓ2 시각화해 3쟏ㅓ2 전달하고, ㄴvu으 점을 ㄴvu으 둘러싼 ㄴvu으 검고 ㄴvu으 불투명한 ㄴvu으 부분은 ㄴvu으 기억이 ㄴvu으 소실된 ㄴvu으 역사적 ㄴvu으 경험을 ㄴvu으 자각하고자 ㄴvu으 하는 ㄴvu으 노력을 ㄴvu으 내포하고 ㄴvu으 있다. ㄴvu으 이로써 ㄴvu으 관람객은 ㄴvu으 작가가 ㄴvu으 의도한 ㄴvu으 양과 ㄴvu으 ㄴvu으 사이의 ㄴvu으 영역, p8으6 정보와 p8으6 비정보를 p8으6 적극적으로 p8으6 연결해 p8으6 작품을 p8으6 이해하며, iㅑdㅓ 과거와 iㅑdㅓ 현재 iㅑdㅓ 사이의 iㅑdㅓ 시점을 iㅑdㅓ 재조율하게 iㅑdㅓ 된다. iㅑdㅓ iㅑdㅓ 보이드의 iㅑdㅓ 작품은 iㅑdㅓ 시공간을 iㅑdㅓ 연결하는 iㅑdㅓ 작업으로 iㅑdㅓ 나와 iㅑdㅓ 타인과의 iㅑdㅓ 거리 iㅑdㅓ 그리고 iㅑdㅓ 관계를 iㅑdㅓ 탐구하도록 iㅑdㅓ 이끌며, ㄴㅐ9나 서로 ㄴㅐ9나 다름을 ㄴㅐ9나 인정함으로써 ㄴㅐ9나 다양성을 ㄴㅐ9나 추구한다.

작가의 ㄴㅐ9나 이러한 ㄴㅐ9나 주요한 ㄴㅐ9나 기술은 ㄴㅐ9나 이번에 ㄴㅐ9나 한국에서는 ㄴㅐ9나 처음 ㄴㅐ9나 선보이는 ㄴㅐ9나 영상 ㄴㅐ9나 작품을 ㄴㅐ9나 통해서도 ㄴㅐ9나 확장된다. ㄴㅐ9나 수많은 ㄴㅐ9나 움직이는 ㄴㅐ9나 점들로 ㄴㅐ9나 이루어진 ㄴㅐ9나 영상 ㄴㅐ9나 작품은 ㄴㅐ9나 빛, 가b거d 우주 가b거d 그리고 가b거d 어둠이라는 가b거d 주제를 가b거d 매개하는 가b거d 회화 가b거d 작품의 가b거d 연장선이다. “영상 가b거d 작품은 가b거d 우주와 가b거d 나의 가b거d 관계, y5o걷 그리고 y5o걷 영상 y5o걷 안의 y5o걷 암흑 y5o걷 물질(dark matter)은 y5o걷 사람들이 y5o걷 시공간과 y5o걷 관계 y5o걷 맺는 y5o걷 방식을 y5o걷 은유적으로 y5o걷 표현한다”고 y5o걷 작가는 y5o걷 설명한다. y5o걷 특히 y5o걷 영상 y5o걷 작품은 y5o걷 작가의 y5o걷 작품에 y5o걷 중요한 y5o걷 영감을 y5o걷 제공한 y5o걷 프랑스 y5o걷 철학자 y5o걷 에두아르 y5o걷 글리상(Édouard Glissant)의 ‘심연의 y5o걷 경험은 y5o걷 y5o걷 심연의 y5o걷 안과 y5o걷 밖에서 y5o걷 이루어진다’는 y5o걷 말을 y5o걷 다시금 y5o걷 강조한다. y5o걷 이번 y5o걷 전시는 y5o걷 지각, 하바나ㅓ 역사적 하바나ㅓ 서술, 카g타ㅐ 인류의 카g타ㅐ 집단적 카g타ㅐ 지성이라는 카g타ㅐ 기존 카g타ㅐ 관념에 카g타ㅐ 대해 카g타ㅐ 끊임없이 카g타ㅐ 반문해온 카g타ㅐ 작가의 카g타ㅐ 작업 카g타ㅐ 세계를 카g타ㅐ 보다 카g타ㅐ 깊이 카g타ㅐ 이해할 카g타ㅐ 카g타ㅐ 있는 카g타ㅐ 기회를 카g타ㅐ 제공한다. 카g타ㅐ 작가 카g타ㅐ 자신의 카g타ㅐ 존재와 카g타ㅐ 정체성, kfㅓu 공동체와 kfㅓu 땅의 kfㅓu 기억을 kfㅓu 자각하고 kfㅓu 공유함으로써 kfㅓu 창조된 kfㅓu 복합적 kfㅓu 내러티브는 kfㅓu 호주라는 kfㅓu 특수한 kfㅓu 역사를 kfㅓu 초월해, 4d하h 평소 4d하h 우주와 4d하h 관계 4d하h 맺는 4d하h 방식을 4d하h 깊이 4d하h 숙고해온 4d하h 그의 4d하h 작업에 4d하h 보편성을 4d하h 더한다.
 

작가 4d하h 소개

호주 4d하h 케언즈 4d하h 출신인 4d하h 다니엘 4d하h 보이드(b. 1982)는 2005년부터 4d하h 시드니를 4d하h 기반으로 4d하h 작업 4d하h 4d하h 전시 4d하h 활동을 4d하h 활발히 4d하h 이어가고 4d하h 있다. 2015년 4d하h 오쿠이 4d하h 엔위저(Okwui Enwezor)가 4d하h 기획한 4d하h 제56회 4d하h 베니스 4d하h 비엔날레 《모든 4d하h 세계의 4d하h 미래(All the World’s Futures)》, 2017년 xgㅈㅓ 한스 xgㅈㅓ 울리히 xgㅈㅓ 오브리스트(Hans Ulrich Obrist)와 xgㅈㅓ 아사드 xgㅈㅓ 라자(Asad Raza)가 xgㅈㅓ 브뤼셀의 xgㅈㅓ 보고시안 xgㅈㅓ 파운데이션에서 xgㅈㅓ 선보인 《몬디알리테(Mondialité)》 xgㅈㅓ xgㅈㅓ 주요 xgㅈㅓ 전시에 xgㅈㅓ 참여했으며, i걷7라 지난해 i걷7라 시드니의 i걷7라 가장 i걷7라 i걷7라 복합문화공간인 ‘캐리지웍스(Carriagewor­ks)’에서 i걷7라 개인전을 i걷7라 개최했다. 2014년에는 i걷7라 불가리 i걷7라 미술상을 i걷7라 수상하였으며, 거ㅓlc 멜버른 거ㅓlc 건축사무소 거ㅓlc 에디션 거ㅓlc 오피스(Edition Office)와 거ㅓlc 공동으로 거ㅓlc 제작한 거ㅓlc 기념비적 거ㅓlc 조각 <For Our Country>(2019)은 ACT Architecture Awards 2020에서 4개 거ㅓlc 부문의 거ㅓlc 상을 거ㅓlc 수상하며 거ㅓlc 화제가 거ㅓlc 됐다. 거ㅓlc 그의 거ㅓlc 작품은 거ㅓlc 캔버라의 거ㅓlc 호주 거ㅓlc 내셔널 거ㅓlc 갤러리, d우쟏5 호바트의 d우쟏5 타즈마니아 d우쟏5 박물관, 9y우8 멜버른의 9y우8 내셔널 9y우8 빅토리아 9y우8 갤러리, 사ㄴ마ㅓ 시드니의 사ㄴ마ㅓ 사ㄴ마ㅓ 사우스 사ㄴ마ㅓ 웨일스 사ㄴ마ㅓ 아트 사ㄴ마ㅓ 갤러리 사ㄴ마ㅓ 사ㄴ마ㅓ 호주 사ㄴ마ㅓ 대부분의 사ㄴ마ㅓ 주요 사ㄴ마ㅓ 기관을 사ㄴ마ㅓ 비롯해 사ㄴ마ㅓ 런던 사ㄴ마ㅓ 자연사 사ㄴ마ㅓ 박물관과 사ㄴ마ㅓ 파리의 사ㄴ마ㅓ 카디스트 사ㄴ마ㅓ 콜렉션 사ㄴ마ㅓ 사ㄴ마ㅓ 세계 사ㄴ마ㅓ 유수의 사ㄴ마ㅓ 기관에 사ㄴ마ㅓ 소장되어 사ㄴ마ㅓ 있다.


참여작가: 사ㄴ마ㅓ 다니엘 사ㄴ마ㅓ 보이드 Daniel Boyd

출처: 사ㄴ마ㅓ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샌정 ㅓ으us 개인전: REREADING ROMANTICISM

Sept. 2, 2021 ~ Nov. 13, 2021

화력조선

Sept. 17, 2021 ~ March 6, 2022

화신백화점: 거ㄴ기p 사라진 거ㄴ기p 종로의 거ㄴ기p 랜드마크

July 23, 2021 ~ March 20, 2022

PIBI_LINK 2021: 쟏ㅐ갸우 전명은, db17 김현성

Aug. 19, 2021 ~ Oct. 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