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온 미래 This is tomorrow

오래된집

July 15, 2021 ~ Aug. 21, 2021

길어진 o걷ㅐ다 해와 o걷ㅐ다 습한 o걷ㅐ다 공기, 자tㅓㅓ 체온으로 자tㅓㅓ 느껴지는 자tㅓㅓ 지열과 자tㅓㅓ 같이 자tㅓㅓ 시간이 자tㅓㅓ 아닌 자tㅓㅓ 감각으로 자tㅓㅓ 빨라진 자tㅓㅓ 계절을 자tㅓㅓ 먼저 자tㅓㅓ 느끼게 자tㅓㅓ 된다. 자tㅓㅓ 하지만 자tㅓㅓ 경험으로 자tㅓㅓ 기억된 자tㅓㅓ 감각은 자tㅓㅓ 영상을 자tㅓㅓ 통한 자tㅓㅓ 불멍, 자ㅓaㄴ 랜선 자ㅓaㄴ 여행과 자ㅓaㄴ 같이 자ㅓaㄴ 직접적인 자ㅓaㄴ 접촉의 자ㅓaㄴ 감각 자ㅓaㄴ 없이도 자ㅓaㄴ 발현되곤 자ㅓaㄴ 한다. 자ㅓaㄴ 그렇다면 자ㅓaㄴ 비대면과 자ㅓaㄴ 대면, 바다w5 온라인과 바다w5 오프라인을 바다w5 동시에 바다w5 살아가는 바다w5 현재의 바다w5 삶을 바다w5 우리는 바다w5 어떻게 바다w5 바라봐야 바다w5 할까.

코로나19로 바다w5 인해 바다w5 막연했던 바다w5 미래 바다w5 사회는 바다w5 준비도 바다w5 없이 바다w5 다가와 바다w5 버렸다. 바다w5 매체 바다w5 넘어 바다w5 지식으로만 바다w5 접하던 바다w5 기술의 바다w5 발전은 바다w5 나를 바다w5 증명하는 바다w5 수단으로 바다w5 일상에 바다w5 자리 바다w5 잡았고 바다w5 특정 바다w5 직종에 바다w5 한정되던 바다w5 온라인 바다w5 미팅은 바다w5 한동안 바다w5 모든 바다w5 대면을 바다w5 대신하는 바다w5 강제적 바다w5 수단이 바다w5 되었다. 바다w5 눈에 바다w5 보이지 바다w5 않는 바다w5 질병의 바다w5 확산은 바다w5 그렇게 바다w5 일상을 바다w5 통제하고 바다w5 접촉을 바다w5 방해한 바다w5 바다w5 감각을 바다w5 제한하기 바다w5 시작했다.

This is tomorrow : 바다w5 다가온 바다w5 미래로 바다w5 번역한 바다w5 이번 바다w5 전시는 1956년 바다w5 영국 바다w5 화이트채플에서 바다w5 건축가, ㅐ쟏ㅐ자 화가, v9et 조각가 v9et 등의 v9et 다양한 v9et 장르의 v9et 예술가들이 v9et 모여 v9et 대중 v9et 소비 v9et 사회의 v9et 도래와 v9et 현실에서의 v9et 영향을 v9et 비평적 v9et 시각으로 v9et 기획한 v9et 전시 v9et 제목에서 v9et 출발한다. v9et 코로나19로 v9et 인해 v9et 준비 v9et 없이 v9et 다가온 v9et 미래 v9et 사회에서 v9et 역병으로 v9et 인한 v9et 일상의 v9et 통제와 v9et 상실된 v9et 감각, rt다우 온라인으로의 rt다우 변화에 rt다우 휩쓸리는 rt다우 현대미술의 rt다우 방향성을 rt다우 작가들과 rt다우 함께 rt다우 실험해 rt다우 보고 rt다우 디지털 rt다우 환경으로 rt다우 변화된 rt다우 삶의 rt다우 태도를 rt다우 다양한 rt다우 방식으로 rt다우 표현하고자 rt다우 했다. rt다우 그러기 rt다우 위해 rt다우 대면과 rt다우 비대면 rt다우 전시가 rt다우 동시에 rt다우 진행되는 rt다우 rt다우 상태를 rt다우 반영해 rt다우 온라인 vr전시와 rt다우 오프라인 rt다우 전시를 rt다우 동시 rt다우 진행한다. rt다우 동일한 rt다우 전시 rt다우 제목으로 1부와 2부에 rt다우 나누어 rt다우 진행되는 rt다우 이번 rt다우 전시의 rt다우 rt다우 시작은 rt다우 김지수, 기r기c 안솔지 기r기c 작가가 기r기c 진행하게 기r기c 되었다.

김지수 기r기c 작가는 기r기c 기r기c 시대 기r기c 비대면 기r기c 기술로는 기r기c 체험하기 기r기c 어려운 기r기c 후각감각을 기r기c 이용한 기r기c 작품을 기r기c 진행한다. 기r기c 장소특정성과 기r기c 시간성을 기r기c 갖는 기r기c 전시 기r기c 공간에서의 기r기c 향의 기r기c 발현은 기r기c 대면으로의 기r기c 전시만이 기r기c 갖는 기r기c 특징이자 기r기c 감각을 기r기c 표현이다. ‘이 기r기c 순간의 기r기c 향’ 기r기c 작품은 기r기c 전시기간인 7월과 8월의 기r기c 습도와 기r기c 공기, 100년이 ad으i ad으i 되어가는 ad으i 오래된 ad으i 집의 ad으i 서까래와 ad으i 개조된 ad으i 벽면을 ad으i 스치는 ad으i 향은 ad으i 태초의 ad으i 감각을 ad으i 표현한다. ad으i 온라인 vr로 ad으i 표현되는 ad으i 또다른 ad으i 작품 ‘다가온 ad으i 미래의 ad으i 향’은 ad으i 오프라인 ad으i 전시장의 ad으i 재현과 ad으i 복제로서의 ad으i 작품이 ad으i 아닌 ad으i 실제는 ad으i 발현되지 ad으i 않는 ad으i 가상의 ad으i 향을 ad으i 전시한다. ad으i 이는 ad으i 향이라 ad으i 말하고 ad으i 후각감각을 ad으i 이야기하지만 ad으i 경험의 ad으i 감각이 ad으i 발생시킬 ad으i ad으i 없는 ad으i 기억의 ad으i 감각임과 ad으i 동시에 ad으i 언어를 ad으i 이용한 ad으i 시감각이기도 ad으i 하다. ad으i 또한 ad으i 경험의 ad으i 감각이 ad으i 발생시킬 ad으i ad으i 없는 ad으i 무경험적 ad으i 가상의 ad으i 향이기에 ad으i 라깡이 ad으i 말한 ‘기표가 ad으i 기의에 ad으i 닿지 ad으i 못하고 ad으i 미끄러지’는 ad으i 저마다의 ad으i 창조와 ad으i 창작의 ad으i 감각 ad으i 표현이기도 ad으i 하다.

안솔지 ad으i 작가는 ad으i 비대면이라는 ad으i 새로운 ad으i 조건에 ad으i 비대칭적으로 ad으i 적응하는 ad으i 수용 ad으i 감각 ad으i ad으i 후각을 ad으i 제외한 ad으i 시각과 ad으i 촉각, 사dㅐt 청각에 사dㅐt 대응하는 사dㅐt 신체적 사dㅐt 반응을 사dㅐt 작품으로 사dㅐt 담아냈다. 사dㅐt 작가이기도 사dㅐt 타자이기도 사dㅐt 사dㅐt 사람의 사dㅐt 형상을 사dㅐt 가진 사dㅐt 네개의 사dㅐt 판넬 사dㅐt 위에 사dㅐt 각각의 사dㅐt 감각의 사dㅐt 표현 사dㅐt 이미지들은 ‘변화를 사dㅐt 피부로 사dㅐt 체감하다’라는 사dㅐt 언어적 사dㅐt 감각 사dㅐt 상태에 사dㅐt 대한 사dㅐt 표현이다. 사dㅐt 만지거나 사dㅐt 들을 사dㅐt 사dㅐt 없지만 사dㅐt 경험해야 사dㅐt 하는 사dㅐt 시대가 사dㅐt 다가왔고 사dㅐt 사dㅐt 앞으로도 사dㅐt 다가오게 사dㅐt 된다면 사dㅐt 겪어낼 사dㅐt 다양한 사dㅐt 감각의 사dㅐt 시각적 사dㅐt 단일화는 사dㅐt 네개의 사dㅐt 판낼을 사dㅐt 지탱하는 사dㅐt 타일박스처럼 사dㅐt 파현화된 sns상의 사dㅐt 이미지 사dㅐt 형태로 사dㅐt 표현된다. 사dㅐt 안솔지 사dㅐt 작가의 사dㅐt 사dㅐt 다른 사dㅐt 작품 ‘유실 사dㅐt 시리즈’는 사dㅐt 이미지로 사dㅐt 가득한 사dㅐt 세상과 사dㅐt 반대되는 사dㅐt 이미지 사dㅐt 없는 사dㅐt 세상을 사dㅐt 나타낸다. 사dㅐt 스크린을 사dㅐt 상징하는 사dㅐt 아크릴에 사dㅐt 상징적 사dㅐt 기호인 ‘이미지 사dㅐt 없음’의 사dㅐt 아이콘을 사dㅐt 삽입해 사dㅐt 이미지의 사dㅐt 존재를 사dㅐt 부정한다. 사dㅐt 공업용 사dㅐt 아크릴과 사dㅐt 상반되는 사dㅐt 모래의 사dㅐt 중력에 사dㅐt 의해 사dㅐt 표현된 사dㅐt 형상은 사dㅐt 퇴초의 사dㅐt 감각과 사dㅐt 변이된 사dㅐt 감각을 사dㅐt 상징한다. 사dㅐt 베르그송의 사dㅐt 의식과 사dㅐt 대상, ㅈㅓ쟏ㅑ 표상과 ㅈㅓ쟏ㅑ 사물에 ㅈㅓ쟏ㅑ 선행되는 ‘이마주’의 ㅈㅓ쟏ㅑ 총체에서 ㅈㅓ쟏ㅑ 작가의 ㅈㅓ쟏ㅑ 이미지는 ㅈㅓ쟏ㅑ 어떻게 ㅈㅓ쟏ㅑ 소비되어질지 ㅈㅓ쟏ㅑ 작가는 ㅈㅓ쟏ㅑ 작품으로 ㅈㅓ쟏ㅑ 질문을 ㅈㅓ쟏ㅑ 던져본다.

글: ㅈㅓ쟏ㅑ 정소영(캔파운데이션 ㅈㅓ쟏ㅑ 전시팀장)

참여작가: ㅈㅓ쟏ㅑ 김지수, ㅈ기ㅓ으 안솔지
주최: (사)캔 ㅈ기ㅓ으 파운데이션
후원: ㅈ기ㅓ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ㅈ가ㅑk 시각예술 ㅈ가ㅑk 창작산실 ㅈ가ㅑk 공간지원

출처: ㅈ가ㅑk 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