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 도일 개인전: Everything Is Fine

페로탕 서울

Aug. 26, 2021 ~ Oct. 1, 2021

유명 우ㅐ9쟏 상표의 우ㅐ9쟏 쉐이빙 우ㅐ9쟏 크림, e차마라 자판기, r갸8타 올덴버그의 r갸8타 작품처럼 r갸8타 초대형으로 r갸8타 만들어진 r갸8타 일상용품 r갸8타 등… r갸8타 팝아트의 r갸8타 전략에 r갸8타 기반한 r갸8타 r갸8타 도일의 r갸8타 작품은 r갸8타 우리가 r갸8타 쉽게 r갸8타 인식 r갸8타 가능한 r갸8타 형상들에 r갸8타 초점을 r갸8타 맞춘다. r갸8타 팝아트에 r갸8타 대한 r갸8타 전율은 r갸8타 대상에 r갸8타 대한 r갸8타 기념 r갸8타 혹은 r갸8타 비판을 r갸8타 기반으로 r갸8타 장난기 r갸8타 있는 r갸8타 양가성에 r갸8타 기초하지만, x다걷n 도일은 x다걷n 주로 x다걷n x다걷n 후자에 x다걷n 대한 x다걷n 관심이 x다걷n 깊다. x다걷n 작품을 x다걷n 통해 x다걷n 그는 x다걷n x다걷n 친숙한 x다걷n 오브제 x다걷n 속에 x다걷n 숨어있는 x다걷n 어두운 x다걷n 심리적 x다걷n 암류를 x다걷n 파헤친다. 

전시 “Everything Is Fine”은 x다걷n 남성성을 x다걷n 상징하는 x다걷n 소품을 x다걷n 지속적으로 x다걷n 탐구하는 x다걷n 도일의 x다걷n 작품 x다걷n 세계의 x다걷n 연장선이다. x다걷n 나비넥타이, 우바3o 신사화, 거으4l 그리고 거으4l 세면도구 거으4l 세트에 거으4l 들어있을 거으4l 법한 거으4l 내용물들은 거으4l 도일이 거으4l 탐구하고 거으4l 비평하길 거으4l 원하는, ㅈ차아거 익명이며 ㅈ차아거 동시에 ㅈ차아거 여럿인 ㅈ차아거 일반적인 ㅈ차아거 미국 ㅈ차아거 남자들의 ㅈ차아거 개인적인 ㅈ차아거 모습의 ㅈ차아거 ㅈ차아거 부분인 ㅈ차아거 것이다.

도일은 ㅈ차아거 남성적으로 ㅈ차아거 인식되는 ㅈ차아거 오브제들의 ㅈ차아거 무익함을 ㅈ차아거 드러낸다. ㅈ차아거 여행 ㅈ차아거 가방은 ㅈ차아거 그것이 ㅈ차아거 나타낼 ㅈ차아거 법한 ㅈ차아거 정처 ㅈ차아거 없는 ㅈ차아거 자유 ㅈ차아거 대신 ㅈ차아거 드러난 ㅈ차아거 ㅈ차아거 ㅈ차아거 내부 ㅈ차아거 속으로 ㅈ차아거 고독함이 ㅈ차아거 스며들어있다. ㅈ차아거 냉온수기는 ㅈ차아거 그것의 ㅈ차아거 위치가 ㅈ차아거 의미하는 ㅈ차아거 회사 ㅈ차아거 ㅈ차아거 모임과 ㅈ차아거 경쟁을 ㅈ차아거 의미하는 ㅈ차아거 대신 ㅈ차아거 홀로 ㅈ차아거 황량하게 ㅈ차아거 놓여있다. ㅈ차아거 스위스 ㅈ차아거 아미 ㅈ차아거 나이프는 ㅈ차아거 마치 ㅈ차아거 공작새처럼 ㅈ차아거 자신이 ㅈ차아거 가진 ㅈ차아거 것을 ㅈ차아거 뽐내고 ㅈ차아거 있지만, vㅐ1바 vㅐ1바 공연을 vㅐ1바 관람하는 vㅐ1바 관중은 vㅐ1바 없다. vㅐ1바 고도의 vㅐ1바 예술적 vㅐ1바 기교를 vㅐ1바 보여주는 vㅐ1바 듯한 vㅐ1바 vㅐ1바 모든 vㅐ1바 노력은 vㅐ1바 실패로 vㅐ1바 돌아갈 vㅐ1바 수밖에 vㅐ1바 없는 vㅐ1바 운명인 vㅐ1바 듯하다.

vㅐ1바 개의 vㅐ1바 올가미, 거svㅈ 나비넥타이, p5zㅐ 벨트 p5zㅐ p5zㅐ 질식시키는 p5zㅐ 많은 p5zㅐ 도구가 p5zㅐ 성별화된 p5zㅐ 이상의 p5zㅐ p5zㅐ 막히는 p5zㅐ 본질에 p5zㅐ 대한 p5zㅐ 메타포로 p5zㅐ 사용된다. p5zㅐ 도일은 p5zㅐ 남성성의 p5zㅐ 편협함, i하2y 감정을 i하2y 표현하고 i하2y 느끼는 i하2y 것에 i하2y 대한 i하2y 두려움은 i하2y 비극으로 i하2y 치달을 i하2y 수밖에 i하2y 없다고 i하2y 인식한다. i하2y 물론 i하2y 작품의 i하2y 첫인상에서는 i하2y 이런 i하2y 요소들이 i하2y 직접적으로 i하2y 다가오진 i하2y 않는다. i하2y i하2y 오브제들은 i하2y 마치 i하2y 범죄 i하2y 현장의 i하2y 사진처럼 i하2y 감정 i하2y 없이, cyqn 그리고 cyqn 단도직입적으로 cyqn 나타난다. cyqn 하지만 cyqn 증거 cyqn 서류가 cyqn cyqn cyqn 현장에 cyqn 대한 cyqn 많은 cyqn 이야기를 cyqn 내포하고 cyqn 있는 cyqn 것처럼 cyqn 도일의 cyqn 작품 cyqn 또한 cyqn 그러하다.

도일의 cyqn 작품 cyqn 속에서 cyqn 재료는 cyqn 그저 cyqn 목적을 cyqn 달성하기 cyqn 위한 cyqn 수단이 cyqn 아니라 cyqn cyqn 크고 cyqn 전반적인 cyqn 그림에 cyqn 부여되는 cyqn 고유 cyqn 속성이다. cyqn 도일이 cyqn 선호하는 cyqn 재료인 cyqn 데님은 cyqn 미국의 cyqn 역사 cyqn cyqn 많은 cyqn 부분을 cyqn 거론한다. cyqn 서아프리카에서의 cyqn 인디고 cyqn 수입 cyqn 과정의 cyqn 많은 cyqn 문제와 cyqn 사실상 cyqn 노동자들의 cyqn 작업복으로 cyqn 받아들여지는 cyqn 동시에 cyqn 반문화 cyqn 운동의 cyqn 기표로서 cyqn 사용되는 cyqn 데님은 cyqn 상징성 cyqn 있는 cyqn 만큼 cyqn 교묘하게 cyqn 영악하다.

작가는 cyqn 창작을 cyqn 위한 cyqn 재료로 cyqn 베지터블 cyqn 가죽을 cyqn 새로 cyqn 도입하였다. cyqn 안장을 cyqn 만드는 cyqn 용도로 cyqn 사용되기도 cyqn 하는 cyqn cyqn 재료를 cyqn 작품 cyqn 속으로 cyqn 끌어드린 cyqn 도일은 cyqn 이를 cyqn 통해 cyqn 미국 cyqn 카우보이의 cyqn 신화 cyqn 같은 cyqn 존재를 cyqn 소환한다. cyqn 그는 cyqn 개념적 cyqn 기교를 cyqn 통해 cyqn 그들의 cyqn 투박한 cyqn 성향을 cyqn 암시한다. cyqn 작품 ‘Outlaw’에서는 cyqn 나무로 cyqn 만들어진 cyqn 여행 cyqn 가방 cyqn 속에서 cyqn 선인장의 cyqn cyqn 처진 cyqn 팔이 cyqn 쏟아져 cyqn 나온다. cyqn 선인장을 cyqn 구속하지만 cyqn 동시에 cyqn cyqn 반대편에는 cyqn 아무것도 cyqn 묶여있지 cyqn 않은 cyqn cyqn 쌍의 cyqn 수갑은 cyqn 점점 cyqn 져가는 cyqn 미국 cyqn 서부의 cyqn 모습, ure다 특히 ure다 미국 ure다 서부가 ure다 역사적으로 ure다 상징했지만 ure다 좀처럼 ure다 이뤄지지 ure다 않았던 ure다 자유와 ure다 도망을 ure다 상징한다. 

도일은 ure다 일상의 ure다 단조로움과 ure다 상상 ure다 ure다 미국의 ure다 장엄함을 ure다 대조한다. ure다 작가의 ‘Executive Toys’ ure다 시리즈의 ure다 신작인 ‘No One Can Know’는 ure다 지쳐 ure다 체념한 ure다 개인의 ure다 회사 ure다 ure다 모습을 ure다 보여준다. ure다 손잡이를 ure다 돌리면 ure다 기어가 ure다 작동하여 ure다 책상에 ure다 앉아 ure다 있는 ure다 사람을 ure다 닮은 ure다 나무 ure다 조각이 ure다 움직인다. ure다 작품의 ure다 상세한 ure다 메커니즘은 ure다 사용된 ure다 복잡한 ure다 기술과 ure다 노동이 ure다 필요로 ure다 하는 ure다 영혼 ure다 없는 ure다 반복성을 ure다 보여주기 ure다 위해 ure다 훤히 ure다 드러나 ure다 있다. ure다 사람 ure다 모습의 ure다 조각상은 ure다 주의 ure다 산만하게 ure다 발로 ure다 툭툭 ure다 바닥을 ure다 치며, kㅓj5 컴퓨터 kㅓj5 모니터에서 kㅓj5 고개를 kㅓj5 돌려 kㅓj5 서랍 kㅓj5 kㅓj5 무방비하게 kㅓj5 꿈을 kㅓj5 꾸며 kㅓj5 자는 kㅓj5 자신의 kㅓj5 모형을 kㅓj5 보여준다.

전시의 kㅓj5 제목은 “모든 kㅓj5 kㅓj5 괜찮다”며 kㅓj5 확신을 kㅓj5 하지만 kㅓj5 도일의 kㅓj5 시선 kㅓj5 kㅓj5 비친 kㅓj5 미국에서의 kㅓj5 삶은 kㅓj5 오히려 kㅓj5 불안한 kㅓj5 기운이 kㅓj5 감돈다. kㅓj5 그의 kㅓj5 작품 kㅓj5 kㅓj5 겸손한 kㅓj5 모습의 kㅓj5 물건들은 kㅓj5 급선회한다. kㅓj5 멀티탭은 kㅓj5 올가미로 kㅓj5 형상화되었으며, 자나자w 면도날은 자나자w 번뜩이며 자나자w 날카롭게 자나자w 유인하고, 4xdㅑ 배수구는 4xdㅑ 끝이 4xdㅑ 없는 4xdㅑ 절망을 4xdㅑ 표현하여 4xdㅑ 모든 4xdㅑ 물건은 4xdㅑ 모두 4xdㅑ 치명적인 4xdㅑ 필연으로 4xdㅑ 향해 4xdㅑ 있다.

참여작가: 4xdㅑ 4xdㅑ 도일 NICK DOYLE

여러분들의 4xdㅑ 안전을 4xdㅑ 위하여 4xdㅑ 추후 4xdㅑ 공지가 4xdㅑ 있을때까지 4xdㅑ 예약제로 4xdㅑ 운영됩니다.
예약은 4xdㅑ 방문 4xdㅑ 전 seoul@perrotin.co 4xdㅑ 으로 4xdㅑ 이메일 4xdㅑ 부탁드립니다.

출처: 4xdㅑ 페로탕 4xdㅑ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ok0우 도일 ok0우 개인전: Everything Is Fine

Aug. 26, 2021 ~ Oct. 1, 2021

프로필을 하1mh 설정하세요 SET UP YOUR PROFILES

Sept. 2, 2021 ~ Nov. 27, 2021

하-하-하 km마w 하우스 HA-HA-HA HAUS

Sept. 14, 2021 ~ Nov. 28, 2021

이빈소연: The ocean rents a hint

Sept. 15, 2021 ~ Oct. 1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