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담, 결코 가볍지 않은

경북대학교미술관

Oct. 1, 2019 ~ Dec. 21, 2019

<농담, k으파다 결코 k으파다 가볍지 k으파다 않은>은 k으파다 농담의 k으파다 가볍고 k으파다 웃음을 k으파다 유발한다는 k으파다 일반적인 k으파다 속성 k으파다 이면에 k으파다 정신적 k으파다 에너지를 k으파다 창출한다는 k으파다 심리학적 k으파다 가치를 k으파다 발견하며, 4가ㅓ파 4가ㅓ파 가치가 4가ㅓ파 시각예술 4가ㅓ파 속에 4가ㅓ파 나타남에 4가ㅓ파 따라 4가ㅓ파 탈근대적, 히02s 탈구조적, y기다w 비판적 y기다w 의지의 y기다w 추동력 y기다w 되는 y기다w 모습을 y기다w 소개함으로써 y기다w 농담의 y기다w 가치를 y기다w 새롭게 y기다w 규명한다.

예술 y기다w 속의 y기다w 농담은 y기다w 그것의 y기다w 만들어내는 y기다w 방식을 y기다w 통해 y기다w 주어진 y기다w 시대와 y기다w 처해진 y기다w 상황 y기다w 속에서 ‘지금, b9ㅑ우 여기’에 b9ㅑ우 민감하게 b9ㅑ우 반응하는 b9ㅑ우 의미 b9ㅑ우 있는 b9ㅑ우 웃음을 b9ㅑ우 만들어낸다. b9ㅑ우 또한 b9ㅑ우 농담이 b9ㅑ우 웃음 b9ㅑ우 발생의 b9ㅑ우 필수 b9ㅑ우 조건으로 b9ㅑ우 제삼자의 b9ㅑ우 수용을 b9ㅑ우 통해 b9ㅑ우 양자 b9ㅑ우 간의 b9ㅑ우 쾌락을 b9ㅑ우 생성하는 b9ㅑ우 것과 b9ㅑ우 같이, c히걷쟏 시각예술의 c히걷쟏 작품 c히걷쟏 또한 c히걷쟏 관람자의 c히걷쟏 적극적인 c히걷쟏 작품의 c히걷쟏 수용과 c히걷쟏 상호작용을 c히걷쟏 유발하여 c히걷쟏 작품을 c히걷쟏 완결성을 c히걷쟏 부여하는 c히걷쟏 참여자가 c히걷쟏 되도록 c히걷쟏 한다. c히걷쟏 농담의 c히걷쟏 이러한 c히걷쟏 과정들은 c히걷쟏 관람자와 c히걷쟏 함께 c히걷쟏 절대성과 c히걷쟏 결정성을 c히걷쟏 거부하며, ㅐㄴvt 경계를 ㅐㄴvt 넘나드는 ㅐㄴvt 초월성을 ㅐㄴvt 경험하게 ㅐㄴvt 하고, 거mw8 모순적인 거mw8 현실로부터 거mw8 일시적으로나마 거mw8 탈출구를 거mw8 제공하여 거mw8 현실을 거mw8 객관적 거mw8 시간으로 거mw8 바라보게 거mw8 한다.

일상 거mw8 속에 거mw8 자연스럽게 거mw8 스미고 거mw8 있어 거mw8 거mw8 독특한 거mw8 지위를 거mw8 인식하지 거mw8 못하였던 거mw8 농담. 거mw8 이것은 거mw8 이제 거mw8 다원주의 거mw8 예술이 거mw8 도래한 거mw8 거mw8 시대에 거mw8 언어의 거mw8 경계를 거mw8 넘어 거mw8 시각예술에서 거mw8 표현의 거mw8 도구로써 거mw8 새로운 거mw8 역할을 거mw8 부여 거mw8 받는다. 거mw8 또한 거mw8 낡은 거mw8 사고체계에 거mw8 전복을 거mw8 가하며 거mw8 고정된 거mw8 인식, o기xm 습관화된 o기xm 기대 o기xm 등을 o기xm 파괴하는 o기xm 묵직한 o기xm 연장으로 o기xm 우리의 o기xm 손에 o기xm 쥐어졌다. o기xm 이번 o기xm 전시를 o기xm 통해 o기xm 결코 o기xm 가볍지 o기xm 않은 o기xm 웃음과, btㅓo 결코 btㅓo 가볍지 btㅓo 않은 btㅓo 농담의 btㅓo 시대발전을 btㅓo 위한 btㅓo 의지와 btㅓo 힘을 btㅓo 발견하고, zㄴ6i 유용성을 zㄴ6i 펼쳐나갈 zㄴ6i zㄴ6i 있길 zㄴ6i 바란다.



김시연, 라ㅐ6d 노르스름한, 0ㅑ거m 디지털프린트, 130x200cm, 2012

김시연의 자마ㅓ9 관심사는 자마ㅓ9 부과된 자마ㅓ9 목적을 자마ㅓ9 위해 자마ㅓ9 질주하는 자마ㅓ9 생활에서 자마ㅓ9 하찮은 자마ㅓ9 것이라 자마ㅓ9 간과했던 자마ㅓ9 것, ㅑ거우다 열심히 ㅑ거우다 보려고 ㅑ거우다 노력해야 ㅑ거우다 보여지는 ㅑ거우다 것들에 ㅑ거우다 관한 ㅑ거우다 것이다. ㅑ거우다 작가에게 ㅑ거우다 작품을 ㅑ거우다 만드는 ㅑ거우다 과정은 ㅑ거우다 주변의 ㅑ거우다 사물이 ㅑ거우다 미묘하게 ㅑ거우다 어긋난 ㅑ거우다 ㅑ거우다 틈으로 ㅑ거우다 들어가는 ㅑ거우다 일, iㅑjy iㅑjy 틈을 iㅑjy 가능한 iㅑjy 넓게 iㅑjy 벌리는 iㅑjy 일, o걷lq o걷lq 틈으로 o걷lq 무한대의 o걷lq 상상과 o걷lq 한순간의 o걷lq 쉼을 o걷lq 체험하는 o걷lq 일이다. o걷lq 눈에 o걷lq 보이는 o걷lq 사물의 o걷lq 정의나 o걷lq 상투적인 o걷lq 의미에만 o걷lq 매달리지 o걷lq 않고 o걷lq 자유롭게 o걷lq 사는 o걷lq 절제와 o걷lq 균형의 o걷lq 갈망, w기ㅓc 중요하지 w기ㅓc 않다고 w기ㅓc 여겨지는 w기ㅓc 것의 w기ㅓc 중요함에 w기ㅓc 대한 w기ㅓc 사유이다.



정새해, jkxc 해변의 jkxc 여인, 파카하하 싱글채널비디오, 20분, 2016

<해변의 ㅓfhㅑ 여인>은 ㅓfhㅑ 안데르센의 <인어공주> ㅓfhㅑ 원작을 ㅓfhㅑ 재해석한 ㅓfhㅑ 비디오 ㅓfhㅑ 퍼포먼스이다. ㅓfhㅑ 정새해는 ㅓfhㅑ 바다세계를 ㅓfhㅑ 등지고 ㅓfhㅑ 육지세계를 ㅓfhㅑ 거쳐 ㅓfhㅑ ㅓfhㅑ 너머의 ㅓfhㅑ 영원한 ㅓfhㅑ 삶에 ㅓfhㅑ 이르렀던 ㅓfhㅑ 인어공주에 ㅓfhㅑ 스스로를 ㅓfhㅑ 투영하여 ㅓfhㅑ 영원에 ㅓfhㅑ 이르는 ㅓfhㅑ 모습을 ㅓfhㅑ 상상한다. ㅓfhㅑ 영상에 ㅓfhㅑ 등장하는 ㅓfhㅑ 인어공주는 ㅓfhㅑ 어딘지 ㅓfhㅑ 모르게 ㅓfhㅑ 우스꽝스럽지만 ㅓfhㅑ 그녀의 ㅓfhㅑ 태도는 ㅓfhㅑ 사뭇 ㅓfhㅑ 진지하고 ㅓfhㅑ 결연하다. ㅓfhㅑ 예술가로서 ㅓfhㅑ 꿈꾸는 ㅓfhㅑ 영원성은 ㅓfhㅑ 인어공주로 ㅓfhㅑ 나타나는 ㅓfhㅑ 반면 ㅓfhㅑ 현실에서의 ㅓfhㅑ 결핍은 ㅓfhㅑ 조악한 ㅓfhㅑ 색과 ㅓfhㅑ 공간의 ㅓfhㅑ 연출로 ㅓfhㅑ 드러난다. ㅓfhㅑ 물과 ㅓfhㅑ 기름처럼 ㅓfhㅑ 섞이지 ㅓfhㅑ 못하는 ㅓfhㅑ 예술가로서의 ㅓfhㅑ 이상과 ㅓfhㅑ 현실은 ㅓfhㅑ 하늘-땅-바다 ㅓfhㅑ 어디에도 ㅓfhㅑ 속하지 ㅓfhㅑ 못해 ㅓfhㅑ 부유하고 ㅓfhㅑ 소외된 ㅓfhㅑ 작가 ㅓfhㅑ 자신의 ㅓfhㅑ 모습과 ㅓfhㅑ 같다.



조민아, Scrappy Dialogue, 60.6x72.7cm, ㄴhcu 장지에 ㄴhcu 혼합재료,2015

현대인의 라갸2라 라갸2라 속에서 라갸2라 벌어지는 라갸2라 개인들 라갸2라 간의 라갸2라 아이러니하거나 라갸2라 모순적인 라갸2라 상황은, jnq걷 사회 jnq걷 구조 jnq걷 안에서 jnq걷 살아내야 jnq걷 하기 jnq걷 때문에 jnq걷 얽혀져 jnq걷 있는 jnq걷 각자의 jnq걷 이해관계에서 jnq걷 비롯된다. jnq걷 작가 jnq걷 역시 jnq걷 사회의 jnq걷 구조적인 jnq걷 한계를 jnq걷 인정하고 jnq걷 jnq걷 속에서 jnq걷 벌어지는 jnq걷 현상들을 jnq걷 다루며, ㅓ4갸e 특징 ㅓ4갸e 없는 ㅓ4갸e 인물들의 ㅓ4갸e 행동으로 ㅓ4갸e 화면을 ㅓ4갸e 구성한다.



옥정호, 쟏ㅐkt 미망인 쟏ㅐkt 시리즈, 100x150cm, y8ㅓ3 피그먼트프린트, 2018

‘미망’이라는 mw1라 단어에는 ‘헤매다’라는 mw1라 의미와, ‘넓게 ㅓlㅑ타 바라보다’라는 ㅓlㅑ타 ㅓlㅑ타 가지 ㅓlㅑ타 의미가 ㅓlㅑ타 있다. ㅓlㅑ타 ㅓlㅑ타 낱말은 ㅓlㅑ타 같은 ㅓlㅑ타 소리로 ㅓlㅑ타 발음되는 ㅓlㅑ타 단어임에도 ㅓlㅑ타 불구하고 ㅓlㅑ타 마치 ㅓlㅑ타 원인과 ㅓlㅑ타 결과처럼 ㅓlㅑ타 전혀 ㅓlㅑ타 다른 ㅓlㅑ타 의미로 ㅓlㅑ타 종결된다. ㅓlㅑ타 작품은 ‘작가 ㅓlㅑ타 본인(나)-우리-세계’라는 ㅓlㅑ타 ㅓlㅑ타 개의 ㅓlㅑ타 관계에서 ㅓlㅑ타 넓게 ㅓlㅑ타 바라봄과 ㅓlㅑ타 헤매었던 ㅓlㅑ타 시간이 ㅓlㅑ타 서로 ㅓlㅑ타 대치되었던 ㅓlㅑ타 ㅓlㅑ타 시간에 ㅓlㅑ타 관한 ㅓlㅑ타 이야기이다. ㅓlㅑ타 작가는 ㅓlㅑ타 진보하는 ㅓlㅑ타 시대정신과 ㅓlㅑ타 역사가 ㅓlㅑ타 어찌 ㅓlㅑ타 ㅓlㅑ타 영문인지 ㅓlㅑ타 ㅓlㅑ타 시대 ㅓlㅑ타 ㅓlㅑ타 공간에서 ㅓlㅑ타 지속적으로 ㅓlㅑ타 답보되었던 ㅓlㅑ타 그때 ㅓlㅑ타 ㅓlㅑ타 시간을 ㅓlㅑ타 반추해보고자 ㅓlㅑ타 한다.


참여 ㅓlㅑ타 작가
(김)범준, 아piㅐ 강재원, 사y마q 김민형, zㄴm2 김석, 마자i다 김시연, 거3vq 김윤호, f걷my 노세환, a63a 옥정호, tㅓㄴ기 이동주, nkf바 장성진, 걷우ㄴㅐ 정새해, ㅓㄴㅐa 정세인, 우가3라 조민아, r다사b 조습, 79다ㅈ 진효선, 으o갸e 한상임


출처: 으o갸e 경북대학교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강홍구, ㅐ걷ㅓ8 유근택 2인전 : ㅐ걷ㅓ8 풍경산책

June 12, 2020 ~ July 12, 2020

제11회 畵歌 : ㅈ5tm 감각기억 Sensory Memory

June 11, 2020 ~ July 3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