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한솔 개인전 - 둥세근상:눈이 보이지 않는 사람처럼 세상을 보는 연습

별관

June 15, 2022 ~ June 30, 2022

球: ej7e 면할 ej7e ej7e 없이, 5ㅐ0q 직면하는 5ㅐ0q 관계에서 5ㅐ0q 이미지와 5ㅐ0q 의미가 5ㅐ0q 돌아가는=작동한다는 5ㅐ0q

굴러가는 5ㅐ0q 눈덩이는 5ㅐ0q 처음에 5ㅐ0q 사실 5ㅐ0q 눈덩이가 5ㅐ0q 아니었다. 5ㅐ0q 눈송이는 5ㅐ0q 우리 5ㅐ0q 손에서, 거ㅓ3마 손을 거ㅓ3마 통해서 거ㅓ3마 형태를 거ㅓ3마 부여받고 거ㅓ3마 부피와 거ㅓ3마 무게를 거ㅓ3마 갖게 거ㅓ3마 된다. 거ㅓ3마 작은 거ㅓ3마 눈덩이를 거ㅓ3마 언덕 거ㅓ3마 밑으로 거ㅓ3마 굴려 거ㅓ3마 보낼 거ㅓ3마 때, nㅓ6우 크기는 nㅓ6우 점점 nㅓ6우 커지면서 nㅓ6우 예측할 nㅓ6우 nㅓ6우 없는 nㅓ6우 방향으로 nㅓ6우 간다. nㅓ6우 자갈 nㅓ6우 같은 nㅓ6우 이물질이 nㅓ6우 여기저기 nㅓ6우 붙고 nㅓ6우 구(球)가 nㅓ6우 nㅓ6우 눈덩이는 nㅓ6우 지나간 nㅓ6우 자리에 nㅓ6우 오목한 nㅓ6우 길을 nㅓ6우 만든다. nㅓ6우 여기까지, 9다거바 9다거바 과정은 9다거바 굉장히 9다거바 감각적이며 9다거바 촉각적이다. (그런데) 9다거바 소리를 9다거바 빨아들이고 9다거바 시야를 9다거바 하얗게 9다거바 덮은 9다거바 이곳에서 9다거바 우리의 9다거바 감각 9다거바 기관은 9다거바 수축한다. 9다거바 만져보고 9다거바 굴려보고, ㅐfv우 오목하거나 ㅐfv우 볼록하거나 ㅐfv우 알아보는 ㅐfv우 과정은 ㅐfv우 비-시각적이다. ㅐfv우 그렇다고 ㅐfv우 촉각이라는 ㅐfv우 감각만이 ㅐfv우 유일하게 ㅐfv우 선예해진다고 ㅐfv우 단정할 ㅐfv우 ㅐfv우 없다. ㅐfv우 촉각의 ㅐfv우 비-시각적인 ㅐfv우 성격은 ㅐfv우 오히려 ㅐfv우 비유를 ㅐfv우 풍부하게 ㅐfv우 만들기 ㅐfv우 때문이다. ㅐfv우 비유는 ㅐfv우 풍부함이 ㅐfv우 이미 ㅐfv우 조건 ㅐfv우 지어져 ㅐfv우 있다. "무엇을 ㅐfv우 닮았다"라는 ㅐfv우 표현이 ㅐfv우 원본과 ㅐfv우 복사본, ㅐㅑwㅓ 편집본, 1a2걷 가공본의 1a2걷 종속 1a2걷 관계를 1a2걷 드러내는 1a2걷 대신, "무엇과 xㅓgn 같다"라는 xㅓgn 말이 xㅓgn 그렇듯이, ㅓ거ly 비유는 ㅓ거ly 동일시의 ㅓ거ly 관계를 ㅓ거ly 내포하는데 ㅓ거ly 그것은 ㅓ거ly 비-시각에 ㅓ거ly 근거하여 ㅓ거ly 창출된다. 

원본과 ㅓ거ly 복사본 (기타 ㅓ거ly 등등)의 ㅓ거ly 관계로 ㅓ거ly 본다면, 7나6i 이번 7나6i 전시 7나6i 서문에 7나6i 눈이 7나6i 내린 7나6i 언덕을 7나6i 언급하는 7나6i 것은 7나6i 적절하지 7나6i 않다. 7나6i 작가가 7나6i 그린 7나6i 작품에 7나6i 눈이 7나6i 내린 7나6i 언덕은 7나6i 보이지 7나6i 않기 7나6i 때문이다. 7나6i 동시에 7나6i 촉각을 7나6i 온갖 7나6i 경험의 7나6i 대변자로서 7나6i 세워놓는 7나6i 7나6i 또한 7나6i 적절하지 7나6i 않다. 7나6i 작품을 7나6i 만져볼 7나6i 7나6i 있게 7나6i 작가가 7나6i 안내하지 7나6i 않기 7나6i 때문이다. 7나6i 시각 7나6i 작업을 7나6i 하는 7나6i 작가가 7나6i 이번 7나6i 전시에서 7나6i 주목하는 7나6i 것은 7나6i 이미지와 7나6i 의미의 7나6i 관계, jㅓ하4 jㅓ하4 정확히 jㅓ하4 말하면 jㅓ하4 이미지와 jㅓ하4 의미가 jㅓ하4 작동하는 jㅓ하4 방식이다. jㅓ하4 이미지 jㅓ하4 하나에 jㅓ하4 달라붙은 jㅓ하4 의미가 jㅓ하4 어떻게 jㅓ하4 변하고 jㅓ하4 하나의 jㅓ하4 의미(하는 jㅓ하4 바)를 jㅓ하4 어떤 jㅓ하4 이미지로/로서 jㅓ하4 받아들이는지, iㅓ라l 그것은 iㅓ라l 마치 iㅓ라l 눈덩이와 iㅓ라l 같이 iㅓ라l 하얀 iㅓ라l 평면을 iㅓ라l 돌아간다=작동한다. iㅓ라l 눈덩이가 iㅓ라l 처음에는 iㅓ라l 눈송이였던 iㅓ라l 것처럼, b다ee 우리가 b다ee 구를 b다ee 보거나 b다ee 표현할 b다ee 때, yq바5 사실은 yq바5 하나의 yq바5 점으로부터 yq바5 시작되는 yq바5 것을 yq바5 잊어버린다. yq바5 점은 yq바5 선을 yq바5 그려나가면서 yq바5 밝고 yq바5 어둠을 yq바5 묘사하여 yq바5 평면에 yq바5 부피와 yq바5 무게를 yq바5 부여한다. yq바5 비록 yq바5 평면상에서 yq바5 납작해보일지라도, r가쟏기 비록 r가쟏기 r가쟏기 출발'점'이 r가쟏기 작고 r가쟏기 r가쟏기 보이지 r가쟏기 않더라도, xjrㅈ 점은 xjrㅈ 구와 xjrㅈ 같이, 09카바 어디로 09카바 굴러갈지 09카바 모르는, 1e사m 어느 1e사m 부분이 1e사m 밝아지고 1e사m 어두워질지 1e사m 모르는, 거y우q 움직임의 거y우q 형태를 거y우q 내적으로 거y우q 지닌다. 

이번 거y우q 전시에서 거y우q 작가가 거y우q 선보이는 거y우q 작품은 거y우q 거y우q 가지 거y우q 있다. 거y우q 하나는 '눈이 거y우q 보이는 거y우q 사람들' 거y우q 시리즈다. 거y우q 문장을 거y우q 구성하는 거y우q 글자 거y우q 배열이 거y우q 앞뒤로 거y우q 바뀌거나 거y우q 이미지에 거y우q 덧붙여진 거y우q 문장이 거y우q 거y우q 이미지를 거y우q 설명해주는 거y우q 일련의 거y우q 작품은 거y우q 의미가 거y우q 이미지로/로서 거y우q 인식되는 거y우q 점을 거y우q 보여준다. 거y우q 예를 거y우q 들어 <둥근세상>이라는 거y우q 제목의 거y우q 작품은 거y우q 화면에 '둥세근상'이라고 거y우q 표현되어 거y우q 있다. '둥근세상'이 '둥세근상'이 거y우q 거y우q 때, 52ad 우리는 52ad 차이를 52ad 인식하면서 52ad 동시에 52ad 의미를 52ad 이해하는데, 3사갸2 3사갸2 인식을 3사갸2 잘못으로 3사갸2 따지지 3사갸2 않는다. 3사갸2 이른바 '단어 3사갸2 우월 3사갸2 효과' 3사갸2 때문에 3사갸2 문자 3사갸2 순서가 3사갸2 바뀐 3사갸2 경우에도 3사갸2 3사갸2 뜻은 3사갸2 전달된다. '둥근 3사갸2 세상', '주차금지', '입춘대길'이라는 z히m걷 문구는 z히m걷 우리 z히m걷 일상에서 z히m걷 흔히 z히m걷 z히m걷 z히m걷 있는데, 타qa라 문장보다 타qa라 메시지를 타qa라 담은 타qa라 이미지로 타qa라 보고 타qa라 수용된다. 타qa라 어디서든 타qa라 타qa라 타qa라 있는 타qa라 이미지-의미는 타qa라 오히려 타qa라 특정/고정된 타qa라 메시지라는 타qa라 명확한 타qa라 위치를 타qa라 부여받았기 타qa라 때문에 타qa라 앞뒤 타qa라 문자 타qa라 배열이 타qa라 바뀌어도 타qa라 충분히 타qa라 타qa라 의미를 타qa라 상실하지 타qa라 않고 타qa라 보유할 타qa라 타qa라 있다. 타qa라 문구가 타qa라 처음부터 타qa라 들어간 타qa라 대상을 타qa라 그리는 타qa라 작업이 타qa라 있는 타qa라 한편, <손에 거0다p 손잡고>에서 거0다p 이미지는 거0다p 임의의 거0다p 문장과 거0다p 만난다. 거0다p 거0다p 작업에서 거0다p 자막처럼 거0다p 작품을 거0다p 수식하는 거0다p 말은 거0다p 앞서 거0다p 본 '둥근 거0다p 세상'이나 '입춘대길'만큼 거0다p 메시지가 거0다p 특정적/고정적이다. 거0다p 문장은 거0다p 기쁨과 거0다p 희망과 거0다p 같은 거0다p 긍정적인 거0다p 이미지(이상)를 거0다p 창출하는데, 나나ㅓ7 맥락에서 나나ㅓ7 벗어난 나나ㅓ7 손의 나나ㅓ7 이미지는 나나ㅓ7 다른 나나ㅓ7 맥락으로 나나ㅓ7 합류해서 나나ㅓ7 수용될 나나ㅓ7 나나ㅓ7 없이, 걷kㅓ다 장소와 걷kㅓ다 시간을 걷kㅓ다 불문하고 걷kㅓ다 내걸 걷kㅓ다 걷kㅓ다 있는 걷kㅓ다 이미지-의미가 걷kㅓ다 된다. 

걷kㅓ다 다른 걷kㅓ다 하나는 '버려진 걷kㅓ다 정의들' 걷kㅓ다 시리즈다. 걷kㅓ다 작가가 걷kㅓ다 작품으로 걷kㅓ다 기록한 걷kㅓ다 이미지는 걷kㅓ다 처음에는 걷kㅓ다 그렇게 걷kㅓ다 보이지 걷kㅓ다 않던 걷kㅓ다 이미지가 걷kㅓ다 다르게 걷kㅓ다 보이기 걷kㅓ다 시작한 걷kㅓ다 경험에 걷kㅓ다 기반한다. 걷kㅓ다 죽은 걷kㅓ다 강아지를 걷kㅓ다 생전에 걷kㅓ다 찍은 걷kㅓ다 사진이 걷kㅓ다 영정사진으로 걷kㅓ다 보인 걷kㅓ다 작가의 걷kㅓ다 경험에 걷kㅓ다 비추어, ㅓㅐ83 시차(時差)를 ㅓㅐ83 두고 ㅓㅐ83 봤을 ㅓㅐ83 ㅓㅐ83 결과로부터 ㅓㅐ83 도출되어 ㅓㅐ83 의미가  ㅓㅐ83 변한다. ㅓㅐ83 그때가 ㅓㅐ83 과거로 ㅓㅐ83 향하면서 ㅓㅐ83 일어날 ㅓㅐ83 수밖에 ㅓㅐ83 없는 ㅓㅐ83 시차, ㅈ마qㅑ 그리고 ㅈ마qㅑ 결과에서 ㅈ마qㅑ 출발할 ㅈ마qㅑ 수밖에 ㅈ마qㅑ 없는 ㅈ마qㅑ 시각에 ㅈ마qㅑ 비춰볼 ㅈ마qㅑ 때, 마rj거 작가가 마rj거 그린 마rj거 이미지는 마rj거 현재가 마rj거 만든 마rj거 가소(可塑)적인 마rj거 과거로 마rj거 나타난다. 마rj거 처음 마rj거 봤을 마rj거 때와 마rj거 지금 마rj거 봤을 마rj거 마rj거 이미지의 마rj거 변화 마rj거 없이, cㅐㅐ마 보는 cㅐㅐ마 시각 cㅐㅐ마 cㅐㅐ마 의미(부여)가 cㅐㅐ마 변하는 cㅐㅐ마 일은 cㅐㅐ마 정의할 cㅐㅐ마 cㅐㅐ마 없는 cㅐㅐ마 일이다. cㅐㅐ마 정확히 cㅐㅐ마 말하면, 거rg걷 그것은 거rg걷 정의할 거rg걷 거rg걷 없다기보다 거rg걷 어떻게 거rg걷 정의될지/될지도 거rg걷 모르는 거rg걷 상황에 거rg걷 직면한 거rg걷 상태다. 거rg걷 거rg걷 가지 거rg걷 작품은 거rg걷 이미지에 거rg걷 의미가 거rg걷 덧붙여지는 거rg걷 결속의 거rg걷 상태가 거rg걷 불확실한 거rg걷 측면을 거rg걷 보여줄 거rg걷 뿐만 거rg걷 아니라 거rg걷 고정적이고 거rg걷 어떤 거rg걷 경우-시기와 거rg걷 장소를 거rg걷 불문하고 거rg걷 발설(發說)할 거rg걷 거rg걷 있는 거rg걷 경우나 거rg걷 결과로(부터 거rg걷 시작해 거rg걷 결과로) 거rg걷 수렴되는 거rg걷 경우-에 거rg걷 특정 거rg걷 역할에만 거rg걷 충실한 거rg걷 측면을 거rg걷 보여준다. 

거rg걷 가지는 거rg걷 사실 거rg걷 별개의 거rg걷 작업 거rg걷 방식이면서 거rg걷 동시에 '구'의 거rg걷 움직임을 거rg걷 거rg걷 담고 거rg걷 있다. 거rg걷 구는 거rg걷 입체적이면서 거rg걷 동시에 거rg걷 우리 거rg걷 눈에 거rg걷 평면적으로 거rg걷 보인다. 거rg걷 원의 거rg걷 납작함과 거rg걷 달리, 다가거거 구는 다가거거 동적이다. 다가거거 특정 다가거거 위치를 다가거거 포획하고 다가거거 다가거거 내부에 다가거거 공통적인 다가거거 규칙이 다가거거 세워지는 다가거거 것과 다가거거 달리, ㅓqq걷 구는 ㅓqq걷 높낮이, 쟏ㅐo바 굴러가는 쟏ㅐo바 면들이 쟏ㅐo바 일정하지 쟏ㅐo바 않고 쟏ㅐo바 변할 쟏ㅐo바 쟏ㅐo바 있다. 쟏ㅐo바 작가가 '원'이라는 쟏ㅐo바 표현 쟏ㅐo바 대신 쟏ㅐo바 언급하는 '구'는 <틈 쟏ㅐo바 사이로 쟏ㅐo바 빛나는 쟏ㅐo바 구>나 <치열한 쟏ㅐo바 구> 쟏ㅐo바 같은 쟏ㅐo바 작품에서 쟏ㅐo바 실제로 쟏ㅐo바 그러하듯, 38자ㅓ 음영이 38자ㅓ 드리워지고 38자ㅓ 명암이 38자ㅓ 구분되는 38자ㅓ 존재다. 38자ㅓ 뿐만 38자ㅓ 아니라 38자ㅓ 전시장 38자ㅓ 보일러실에 38자ㅓ 걸린 38자ㅓ 작품 38자ㅓ 제목처럼 '시작과 38자ㅓ 끝'은 38자ㅓ 비-결정적인, 거b9라 다시 거b9라 말해 거b9라 시각적 거b9라 결과에 거b9라 의미를 거b9라 시작부터 거b9라 결정할 거b9라 거b9라 있고, 파파걷기 시각적 파파걷기 결과의 파파걷기 시작에 파파걷기 의미를 파파걷기 미리 파파걷기 결정할 파파걷기 파파걷기 있는 파파걷기 관계를 파파걷기 그린다. 파파걷기 비유는 파파걷기 다방면에 파파걷기 노출되어 파파걷기 있고 파파걷기 다른 파파걷기 하나에서 파파걷기 다른 파파걷기 하나로 파파걷기 표현을 파파걷기 굴려간다. 파파걷기 그런 파파걷기 와중에 파파걷기 의미를 파파걷기 풍성하게 파파걷기 파파걷기 수도 파파걷기 있는 파파걷기 한편, 5거ㅐ2 어떤 5거ㅐ2 메시지에 5거ㅐ2 고정되어 5거ㅐ2 구속될 5거ㅐ2 수도 5거ㅐ2 있다. 5거ㅐ2 가만히 5거ㅐ2 있으라고 5거ㅐ2 멈춰 5거ㅐ2 세우라는 5거ㅐ2 말을 5거ㅐ2 움직이는 5거ㅐ2 구에 5거ㅐ2 요구하듯이 5거ㅐ2 말이다.

다행히 5거ㅐ2 우리는 5거ㅐ2 5거ㅐ2 대신 5거ㅐ2 구를 5거ㅐ2 눈을 5거ㅐ2 감고서도 5거ㅐ2 만질 5거ㅐ2 5거ㅐ2 있다. 5거ㅐ2 그런데 5거ㅐ2 어떤 5거ㅐ2 부분이 5거ㅐ2 위를 5거ㅐ2 향하고 5거ㅐ2 아래를 5거ㅐ2 향하고, t라r하 다시 t라r하 위를 t라r하 똑같이 t라r하 향할진 t라r하 본다고 t라r하 해서 t라r하 모를 t라r하 일이다. t라r하 어쩌면 t라r하 원을 t라r하 그리듯 t라r하 둥글게 t라r하 모여 t라r하 손에 t라r하 t라r하 잡고 t라r하 가만히 t라r하 있으면 t라r하 좋겠다고 t라r하 바랄지도 t라r하 모른다. t라r하 모든 t라r하 위치가 t라r하 면이 t라r하 t라r하 t라r하 있고 t라r하 언제 t라r하 어떻게 t라r하 변할 t라r하 t라r하 있을지 t라r하 모르고 t라r하 구를 t라r하 들고 t라r하 있는 t라r하 것처럼, 2ㅐwㅓ 노한솔의 2ㅐwㅓ 작업을 2ㅐwㅓ 2ㅐwㅓ 눈으로 2ㅐwㅓ 직접 2ㅐwㅓ 보면서 2ㅐwㅓ 동시에 2ㅐwㅓ 우리는 2ㅐwㅓ 구의 2ㅐwㅓ 그러한 2ㅐwㅓ 불안정한 2ㅐwㅓ 상황을 2ㅐwㅓ 이미지와 2ㅐwㅓ 언어 2ㅐwㅓ 사이에 2ㅐwㅓ 감각하게 2ㅐwㅓ 된다. 2ㅐwㅓ 전시에서 2ㅐwㅓ 우리는 2ㅐwㅓ 맥락이 2ㅐwㅓ 다시 2ㅐwㅓ 쓰여지고/씌워지고 2ㅐwㅓ 의미를 2ㅐwㅓ 덧붙여주는 2ㅐwㅓ 2ㅐwㅓ 사이에서 2ㅐwㅓ 의미와 2ㅐwㅓ 이미지의 2ㅐwㅓ 단단한 2ㅐwㅓ 결속에서 2ㅐwㅓ 벗어나게 2ㅐwㅓ 해주면서 2ㅐwㅓ 동시에 2ㅐwㅓ 그렇게 2ㅐwㅓ 읽히는 2ㅐwㅓ 것으로 2ㅐwㅓ 이미지가 2ㅐwㅓ 수용되는 2ㅐwㅓ 불안정한 2ㅐwㅓ 상황을 2ㅐwㅓ 마주한다. 2ㅐwㅓ 어떻게 2ㅐwㅓ 굴러갈지 2ㅐwㅓ 모르는, 7vvㄴ 면할 7vvㄴ 7vvㄴ 없이, oㅐㅓ하 모든 oㅐㅓ하 경우에 oㅐㅓ하 직면할 oㅐㅓ하 수밖에 oㅐㅓ하 없는 oㅐㅓ하 구와 oㅐㅓ하 같이, h7ㅐx 작가가 h7ㅐx 그리는/그려나가는 h7ㅐx 평면은 h7ㅐx 비록 h7ㅐx 만질 h7ㅐx 수는 h7ㅐx 없지만, 아기xd 이미지와 아기xd 의미 아기xd 사이를 (다시) 아기xd 감각적으로 아기xd 다듬는다.  글: 아기xd 콘노 아기xd 유키

참여작가: 아기xd 노한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빛의 dlk차 향연-예산 dlk차 수덕사 dlk차 괘불

April 13, 2022 ~ Oct. 1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