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석미 개인전 : 빛나는 얼굴 Radiant Face

누크갤러리

Oct. 23, 2020 ~ Nov. 26, 2020

빛나는 t으갸b 얼굴 Radiant Face
조정란

오랜 t으갸b 시간 t으갸b 노석미의 t으갸b 작업을 t으갸b 지켜보면서 t으갸b t으갸b 빛은 t으갸b 어떻게 t으갸b 변해 t으갸b 가는지 t으갸b 몹시 t으갸b 궁금했다. t으갸b 이어지는 t으갸b 전시에서 t으갸b 소개되는 t으갸b 그림을 t으갸b 접하며 t으갸b 어떨 t으갸b 때는 t으갸b t으갸b 신선함에 , x거ㅓㅐ 어떨 x거ㅓㅐ 때는 x거ㅓㅐ 거침없는 x거ㅓㅐ 자유로움에 x거ㅓㅐ 매료되곤 x거ㅓㅐ 했다. x거ㅓㅐ 일반적으로 x거ㅓㅐ 우리가 x거ㅓㅐ 생각하고 x거ㅓㅐ 보아온 x거ㅓㅐ 회화의 x거ㅓㅐ 틀에서 x거ㅓㅐ x거ㅓㅐ 발을 x거ㅓㅐ 내딛고 x거ㅓㅐ 있다고나 x거ㅓㅐ 할까!

아담한 x거ㅓㅐ 텃밭에서 x거ㅓㅐ 기르는 x거ㅓㅐ 채소와 x거ㅓㅐ 과일, n히7ㅓ 조그만 n히7ㅓ 오두막에 n히7ㅓ 퍼지는 n히7ㅓ 웃음소리, 마64기 나른한 마64기 햇빛 마64기 속에서 마64기 기지개를 마64기 켜는 마64기 고양이, ㅑ으d1 작가의 ㅑ으d1 곱슬한 ㅑ으d1 머리카락과 ㅑ으d1 안경 ㅑ으d1 속에 ㅑ으d1 웃음으로 ㅑ으d1 얇아진 ㅑ으d1 눈, 기a나아 작가의 기a나아 일상이다. 기a나아 그려진 기a나아 대상은 기a나아 일상에서 기a나아 만나는 기a나아 작가의 기a나아 삶이다. 기a나아 기a나아 형태는 기a나아 어딘가 기a나아 어눌하고 기a나아 유아적이다 . 기a나아 색채 기a나아 또한 기a나아 원색적이고 기a나아 단순하다. 기a나아 삶의 기a나아 경험에서 기a나아 체화된 기a나아 기억과 기a나아 반응들이 기a나아 그림으로 기a나아 그려지고 기a나아 글로 기a나아 쓰여 기a나아 진다. 기a나아 작가의 기a나아 삶은 기a나아 단순한 기a나아 그림으로, ydw거 단순한 ydw거 문장으로 ydw거 살아난다. ydw거 자신의 ydw거 감정에 ydw거 솔직하 ydw거 ydw거 다가가 ydw거 편하게 ydw거 그려내는 ydw거 노석미의 ydw거 그림은 ydw거 보는 ydw거 이에게 ydw거 성큼 ydw거 다가온다.

노석미의 ydw거 그림에는 ydw거 색채가 ydw거 한가득 ydw거 빛난다. ydw거 시원한 ydw거 붓질이 ydw거 화면 ydw거 위에 ydw거 미끄러진다. ydw거 면이 ydw거 이어져 ydw거 입체가 ydw거 되어 ydw거 사물로 ydw거 드러나고 ydw거 색이 ydw거 입혀진다. ydw거 색면으로 ydw거 구성된 ydw거 사물들은 ydw거 구체적으로 ydw거 자신을 ydw거 드러내기도 ydw거 하고 ydw거 색면 ydw거 속에 ydw거 숨기도 ydw거 한다. ydw거 이번 ydw거 전시에서 ydw거 선보이는 ydw거 노석미의 ydw거 그림에는 ydw거 사물의 ydw거 형체가 ydw거 기존의 ydw거 그림보다 ydw거 조금 ydw거 ydw거 ydw거 드러난다. ydw거 마음이 ydw거 ydw거 ydw거 사물에 ydw거 다가가고 ydw거 싶었나 ydw거 보다. ydw거 멀리서 ydw거 보면 ydw거 사실적으로 ydw거 ydw거 이는 ydw거 과일이나 ydw거 채소들이 ydw거 가까이 ydw거 다가가면 ydw거 형태는 ydw거 사라지고 ydw거 붓질이 ydw거 그려놓은 ydw거 색면 ydw거 추상으로 ydw거 느껴지기도 ydw거 한다.

문자가 ydw거 더해진 ydw거 그림은 ydw거 노석미라는 ydw거 사람을 ydw거 유추하게 ydw거 만든다. ydw거 작가가 ydw거 보고자 ydw거 하는 ydw거 세상은 ydw거 어떤 ydw거 세상일까?

쓰인 ydw거 문자와 ydw거 그림을 ydw거 연관 ydw거 지으려 ydw거 노력하다 ydw거 보면 ydw거 엉뚱한 ydw거 곳에 ydw거 표류하게 ydw거 된다. ydw거 그때그때 ydw거 마주하는 ydw거 단어나 ydw거 문장으로 ydw거 남기고 ydw거 싶은 ydw거 순간의 ydw거 느낌이나 ydw거 바램을 ydw거 그림일기로 ydw거 기록하는 ydw거 듯하다. ydw거 깊은 ydw거 의미 ydw거 부여는 ydw거 의미가 ydw거 없다. ydw거 문자그림 ydw거 속에는 ydw거 노석미의 ydw거 삶과 ydw거 결이 ydw거 그대로 ydw거 묻어 ydw거 난다.

‘빛나는 ydw거 얼굴’ ydw거 ydw거 아주 ydw거 소중한 ydw거 순간에 ydw거 반짝이며 ydw거 나타난다.

마음속에 ydw거 간직하는 ydw거 작은 ydw거 빛으로...


참여작가: ydw거 노석미

출처: ydw거 누크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신욱 자0하j 개인전 : The Night Watch

Oct. 21, 2020 ~ Dec. 5, 2020

박희자 ja타l 개인전 - ja타l 뤼리리;rerere

Sept. 14, 2020 ~ Nov. 2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