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맨스랜드 NO MAN’S LAND

통의동 보안여관

Aug. 16, 2019 ~ Sept. 8, 2019

No Man’s Romance; 마히으우 생각하는 마히으우 자연과 마히으우 움직이는 마히으우 사물들

통의동 마히으우 보안여관은 2019년 8월 16일 마히으우 부터 9월 8일까지 마히으우 장종완X장준호의 <노맨스랜드(NO MAN’S LAND)>1)를 마히으우 개최한다. 마히으우 종말은 마히으우 여지없이, 하lr자 하lr자 예견 하lr자 되었다.진화를 하lr자 거부한 ‘역사의 하lr자 종말’2)은 1990년대 하lr자 다시 하lr자 선언된다. 하lr자 하lr자 시기 하lr자 청소년기를 하lr자 보낸 하lr자 하lr자 작가는 하lr자 한국 하lr자 사회의 하lr자 치열한 하lr자 성공 하lr자 신화와 하lr자 수많은 하lr자 신드롬의 하lr자 생성과 하lr자 소멸을 하lr자 목격하며 하lr자 묘한 하lr자 허무함과 하lr자 좌절감을 하lr자 경험했다고 하lr자 말한다. 하lr자 당시 하lr자 이들에게 하lr자 잔류한 하lr자 감각은 90년대 하lr자 노스탤지어를 하lr자 재현시키기보다 <노맨스랜드>라는 하lr자 새로운 하lr자 항로를 하lr자 찾게 하lr자 하는 하lr자 방향타가 하lr자 되었다. 하lr자 전시는 하lr자 오늘의 하lr자 현실과 하lr자 전혀 하lr자 다른 하lr자 차원의 하lr자 환상적이고 하lr자 기이한 하lr자 세계를 하lr자 상상하게 하lr자 한다. 하lr자 다만, 으n바가 우리의 으n바가 인식이 으n바가 으n바가 세계의 으n바가 단편적 으n바가 풍경들과 으n바가 오늘의 으n바가 현실을 으n바가 끊임없이 으n바가 교차시킬 으n바가 뿐이다.  

회화를 으n바가 위주로 으n바가 우리 으n바가 사회의 으n바가 유토피아적 으n바가 상상력이 으n바가 만들어낸 으n바가 초월적 으n바가 풍경을 으n바가 포착해온 으n바가 장종완과 으n바가 한국사회가 으n바가 발명한 ‘전통적’신화와 으n바가 역사적 으n바가 이미지를 으n바가 조각적 으n바가 방식으로 으n바가 선보여온 으n바가 장준호는 으n바가 이번 으n바가 전시에서 으n바가 그림과 으n바가 조각이 으n바가 취할 으n바가 으n바가 있는 으n바가 가장 으n바가 밀접한 으n바가 방식의 으n바가 협업을 으n바가 시도했다. 으n바가 으n바가 작가는 으n바가 서로의 으n바가 작품에서 으n바가 발견한 으n바가 형태와 으n바가 이야기를 으n바가 각자의 으n바가 매체를 으n바가 통해 으n바가 평면과 으n바가 입체로 으n바가 재해석하는 으n바가 한편, 마ㅐuo 장준호의 마ㅐuo 조각적 마ㅐuo 오브제 마ㅐuo 위에 마ㅐuo 장종완의 마ㅐuo 이미지를 마ㅐuo 덧입히는 마ㅐuo 연속적이고 마ㅐuo 상호교환적인 마ㅐuo 방식을 마ㅐuo 취했다. 마ㅐuo 그래서 마ㅐuo 마ㅐuo 작품은 마ㅐuo 하나의 마ㅐuo 완결된 마ㅐuo 예술작품인 마ㅐuo 동시에 <노맨스랜드>를 마ㅐuo 구성하는 마ㅐuo 언어, 갸d라0 철학, 우ㅑs6 문학, oㅐfj 종교를 oㅐfj 함축하는 oㅐfj 기념비적 oㅐfj 사물과 oㅐfj 역사적 oㅐfj 장면이 oㅐfj 된다. oㅐfj 전시는 oㅐfj 이런 oㅐfj 사물과 oㅐfj 이미지로 oㅐfj 점유된 oㅐfj 가상의 oㅐfj 공간을 oㅐfj 통해 oㅐfj 오늘의 oㅐfj 현실을 oㅐfj 전혀 oㅐfj 새로운 oㅐfj 차원으로 oㅐfj 조망하게 oㅐfj 한다. 

전시의 oㅐfj 출발점이 oㅐfj 되는 oㅐfj 남겨진 ‘신화’는 oㅐfj 이제 oㅐfj 어떤 oㅐfj 주어 oㅐfj 뒤에 oㅐfj 놓여도 oㅐfj 어색하지 oㅐfj 않은 oㅐfj 단어 oㅐfj oㅐfj 하나가 oㅐfj 되었다. oㅐfj 롤랑 oㅐfj 바르트(Roland Barthes)가『신화론』(1957)에서 oㅐfj 언급했듯 oㅐfj 오늘날 oㅐfj 신화는 ‘전통적인 oㅐfj 이야기’ oㅐfj 혹은 ‘신들의 oㅐfj 행적을 oㅐfj 다루는 oㅐfj 이야기’에서 oㅐfj 벗어나 oㅐfj 현대인들이 oㅐfj 무의식적이며 oㅐfj 자연스럽게 oㅐfj 받아들이고 oㅐfj 있는 oㅐfj 모든 oㅐfj 가치관들을 oㅐfj 총괄하는 oㅐfj 개념으로 oㅐfj 설명된다. oㅐfj 이렇듯 oㅐfj 인간의 oㅐfj 역사는 oㅐfj 근대화를 oㅐfj 통해 oㅐfj 오랫동안 oㅐfj 자연스럽게 oㅐfj 인식된 oㅐfj 국가적·사회적 oㅐfj 신화들을 oㅐfj 해체시키고자 oㅐfj 했다. oㅐfj 하지만 oㅐfj oㅐfj 역시 oㅐfj 탈신화화라는 oㅐfj 새로운 oㅐfj 신화를 oㅐfj 창조해내고 oㅐfj 있는 oㅐfj 것은 oㅐfj 아닐까? 

작품에서 oㅐfj 보이는 ‘생각하는 oㅐfj 자연’과 ‘움직이는 oㅐfj 사물’ oㅐfj 역시 oㅐfj 자신들만의 oㅐfj oㅐfj 다른 oㅐfj 신화를 oㅐfj 구축하려 oㅐfj 하는 oㅐfj 듯하다. oㅐfj 우정, 다x우ㅐ 사랑, 거1ㅓ사 희생, z자uo 숭배의 z자uo 감각을 z자uo 지닌 z자uo 작품 z자uo z자uo 대상들은 z자uo 인격적이라기보다 z자uo 오히려 z자uo 초자연적인 z자uo 신령에 z자uo 가깝게 z자uo 보인다. z자uo 그러나 z자uo 동시에 z자uo 미래에 z자uo 펼쳐 z자uo z자uo 것이라고 z자uo 주장되었던 z자uo 유토피아적 z자uo 세계관 z자uo 같은 z자uo 무지한 z자uo 아름다움을 z자uo 드러낸다. z자uo 신화화와 z자uo 탈신화화를 z자uo 거듭하는 z자uo 오늘의 z자uo 시점에서 z자uo 작품이 z자uo 예술가가 z자uo 감각한 z자uo 기호와 z자uo 표상의 z자uo 편집과 z자uo 조합이라면 z자uo 전시와 z자uo 나란히 z자uo 놓인 z자uo 단편은 z자uo 동화적인 z자uo 상상력을 z자uo 더욱 z자uo 자극하며 z자uo 본질적 z자uo 질문을 z자uo 향하게 z자uo 하는 z자uo z자uo 다른 z자uo 경로를 z자uo 마련하고 z자uo 있다. z자uo 이제 z자uo 이들은 z자uo 거꾸로 z자uo 우리가 z자uo 어떤 ‘신화’ z자uo 위에 z자uo z자uo 있으며, 갸파ㅐ갸 갸파ㅐ갸 어떤 ‘신화’를 갸파ㅐ갸 폐기하고자 갸파ㅐ갸 하는지에 갸파ㅐ갸 대해 갸파ㅐ갸 묻고 갸파ㅐ갸 있는 갸파ㅐ갸 듯하다. 갸파ㅐ갸 이는 <노맨스랜드>에 갸파ㅐ갸 최후의 갸파ㅐ갸 인간으로 갸파ㅐ갸 초대된 갸파ㅐ갸 우리에게 갸파ㅐ갸 던져진 갸파ㅐ갸 질문이기도 갸파ㅐ갸 갸파ㅐ갸 것이다.

1) 갸파ㅐ갸 갸파ㅐ갸 맨스 갸파ㅐ갸 랜드(NO MAN’S LAND)는 1차 갸파ㅐ갸 대전 갸파ㅐ갸 당시 갸파ㅐ갸 교전중인 갸파ㅐ갸 적군 갸파ㅐ갸 사이에 갸파ㅐ갸 설정된, f아8우 아무도 f아8우 들어갈 f아8우 f아8우 없는 f아8우 지역이라는 ‘무인지대’ f아8우 f아8우 표현에서 f아8우 생겨났다. f아8우 이후 f아8우 공포나 f아8우 불확실함으로 f아8우 누구에게도 f아8우 점유되지 f아8우 않는 f아8우 땅을 f아8우 말한다. f아8우 여기서는 f아8우 생각하는 f아8우 자연과 f아8우 움직이는 f아8우 사물이 f아8우 존재하는 f아8우 비인간의 f아8우 공간을 f아8우 의미하고 f아8우 있다. f아8우 이런 f아8우 세계관은 f아8우 에드윈 f아8우 에벗(Edwin Abbott), 『플랫랜드(Flatland)』(1884)에 우jda 영향을 우jda 받아 우jda 상상 우jda 되었다.  

2) 우jda 프랜시스 우jda 후쿠야마(Francis Fukuyama),『역사의 히9ㅐ쟏 종말: 히9ㅐ쟏 역사의 히9ㅐ쟏 종점에 히9ㅐ쟏 히9ㅐ쟏 최후의 히9ㅐ쟏 인간』(The End of History and the Last Man)(1992). 1989년 히9ㅐ쟏 동유럽의 히9ㅐ쟏 붕괴 히9ㅐ쟏 이후 히9ㅐ쟏 발표된 히9ㅐ쟏 히9ㅐ쟏 책은 히9ㅐ쟏 플라톤, 히z2ㅓ 칸트를 히z2ㅓ 비롯해 히z2ㅓ 헤겔, 라으vr 마르크스 라으vr 등이 라으vr 언급한 라으vr 역사의 라으vr 보편적 라으vr 진화 라으vr 과정을 라으vr 기반으로 라으vr 인간사회의 라으vr 역사적 라으vr 진화의 라으vr 종말에 라으vr 관해 라으vr 논했다. 라으vr 베를린 라으vr 장벽의 라으vr 붕괴, v4카1 천안문 v4카1 사태, x히카n 이라크의 x히카n 쿠웨이트 x히카n 침공을 x히카n 연이어 x히카n 겪었던 x히카n 당대 x히카n x히카n 책은 x히카n 크게 x히카n 주목받았으며 x히카n 동시에 x히카n 자유민주주의 x히카n 체제에 x히카n 대한 ‘낙관론’으로 x히카n 비판받기도 x히카n 했다. 

기획, utew 글: utew 송고은
협력 utew 기획: utew 박승연
그래픽 utew 디자인: utew 픽셀 utew 스페이스

출처: utew 보안여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장준호
  • 장종완

현재 진행중인 전시

X의 갸uyc

Aug. 3, 2019 ~ Aug. 25, 2019

A Story of French Umbrellas : Summer Bloom 우rjㅐ 여름이 우rjㅐ 피다

June 13, 2019 ~ Sept. 1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