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려본들 어쩔 것이냐 Don’t Care If You Give Me the Evil Eye

두산갤러리 서울

Jan. 15, 2020 ~ Feb. 15, 2020

두산갤러리는 갸가5c 신진기획자 갸가5c 양성프로그램인 ‘두산 갸가5c 큐레이터 갸가5c 워크샵’ 갸가5c 기획 갸가5c 전시 《노려본들 갸가5c 어쩔 갸가5c 것이냐》를 2020년 1월 15일부터 2월 15일까지 갸가5c 개최한다. 갸가5c 이번 갸가5c 전시는 9회 갸가5c 두산 갸가5c 큐레이터 갸가5c 워크샵에 갸가5c 선정된 갸가5c 박수지, p갸q거 박지형, o쟏다우 천미림의 o쟏다우 공동기획전시이다.

《노려본들 o쟏다우 어쩔 o쟏다우 것이냐》에서 o쟏다우 o쟏다우 명의 o쟏다우 큐레이터는 o쟏다우 작가 o쟏다우 장지아를 o쟏다우 초대하여 o쟏다우 공동의 o쟏다우 큐레토리얼을 o쟏다우 구현하는 o쟏다우 실천적 o쟏다우 의미의 o쟏다우 전시를 o쟏다우 기획한다. o쟏다우 근래의 o쟏다우 문화예술계는 o쟏다우 페미니즘 o쟏다우 담론이 o쟏다우 다시금 o쟏다우 주목 o쟏다우 받으며 o쟏다우 세분화되는 o쟏다우 동향을 o쟏다우 보여왔다. o쟏다우 이에 o쟏다우 장지아 o쟏다우 작가가 o쟏다우 경유한 20여 o쟏다우 년의 o쟏다우 시간과, gㅑ차y 작가에 gㅑ차y 대한 gㅑ차y 비평적 gㅑ차y 접근이 gㅑ차y 오늘날 gㅑ차y 어떤 gㅑ차y 방식으로 gㅑ차y 재맥락화 gㅑ차y gㅑ차y gㅑ차y 있는지 gㅑ차y 살펴보는 gㅑ차y 것이 gㅑ차y 시의적으로 gㅑ차y 유효하다고 gㅑ차y 생각했다. gㅑ차y 그의 gㅑ차y 작품은 gㅑ차y 금기에 gㅑ차y 대한 gㅑ차y 저항, f차ㅓㅑ 주체적 f차ㅓㅑ 여성성을 f차ㅓㅑ 다루는 f차ㅓㅑ 여성주의, 갸5ㅓ타 푸코가 갸5ㅓ타 언급한 갸5ㅓ타 광기와 갸5ㅓ타 크리스테바가 갸5ㅓ타 말한 갸5ㅓ타 비체abject 갸5ㅓ타 갸5ㅓ타 다소간 갸5ㅓ타 한정된 갸5ㅓ타 맥락으로 갸5ㅓ타 이야기되었다. 갸5ㅓ타 이번 갸5ㅓ타 전시에서는 갸5ㅓ타 장지아의 2000년대 갸5ㅓ타 초반부터 갸5ㅓ타 현재까지 갸5ㅓ타 작업을 갸5ㅓ타 중심으로 갸5ㅓ타 갸5ㅓ타 동안의 갸5ㅓ타 주류적 갸5ㅓ타 해석을 갸5ㅓ타 다시금 갸5ㅓ타 검토하고 갸5ㅓ타 이를 갸5ㅓ타 확장시킬 갸5ㅓ타 갸5ㅓ타 있는 갸5ㅓ타 방법론에 갸5ㅓ타 관해 갸5ㅓ타 질문하고자 갸5ㅓ타 했다. 갸5ㅓ타 따라서 갸5ㅓ타 전시 《노려본들 갸5ㅓ타 어쩔 갸5ㅓ타 것이냐》는 ‘장지아 갸5ㅓ타 개인전’이 갸5ㅓ타 아닌 ‘장지아에 갸5ㅓ타 관한’ 갸5ㅓ타 전시이다. 갸5ㅓ타 전시 갸5ㅓ타 제목은 갸5ㅓ타 장지아의 <Red Drawing> 갸5ㅓ타 연작에 갸5ㅓ타 등장하는 갸5ㅓ타 문구에서 갸5ㅓ타 비롯되었다. 갸5ㅓ타 갸5ㅓ타 문장은 갸5ㅓ타 장지아의 갸5ㅓ타 작가적 갸5ㅓ타 발화 갸5ㅓ타 방식과 갸5ㅓ타 이번 갸5ㅓ타 전시의 갸5ㅓ타 기획 갸5ㅓ타 방향을 갸5ㅓ타 동시에 갸5ㅓ타 암시한다. 갸5ㅓ타 갸5ㅓ타 기획은 갸5ㅓ타 작가가 갸5ㅓ타 기존에 갸5ㅓ타 획득한 갸5ㅓ타 언어를 갸5ㅓ타 기반으로 갸5ㅓ타 여태껏 갸5ㅓ타 깊이 갸5ㅓ타 다루어진 갸5ㅓ타 갸5ㅓ타 없는 갸5ㅓ타 해석의 갸5ㅓ타 관점을 갸5ㅓ타 제시하며 갸5ㅓ타 장지아 갸5ㅓ타 작품에 갸5ㅓ타 내재한 갸5ㅓ타 다각적 갸5ㅓ타 메시지를 갸5ㅓ타 이끌어내고자 갸5ㅓ타 한다.

갸5ㅓ타 명의 갸5ㅓ타 큐레이터는 갸5ㅓ타 하나의 갸5ㅓ타 전시를 갸5ㅓ타 함께 갸5ㅓ타 만들면서도 갸5ㅓ타 갸5ㅓ타 안에서 갸5ㅓ타 각자의 갸5ㅓ타 비평적 갸5ㅓ타 관점을 갸5ㅓ타 보여주고자 갸5ㅓ타 한다. 갸5ㅓ타 박수지는 갸5ㅓ타 장지아 갸5ㅓ타 작가의 갸5ㅓ타 작품을 갸5ㅓ타 정동(情動, affect) 바가9ㅓ 맥락으로 바가9ㅓ 접근한다. 바가9ㅓ 정동의 바가9ㅓ 원인이자 바가9ㅓ 장소인 바가9ㅓ 육체를 바가9ㅓ 중심으로 바가9ㅓ 바가9ㅓ 내/외부에서 바가9ㅓ 발생하는 바가9ㅓ 이행에 바가9ㅓ 대해 바가9ㅓ 언급하며 바가9ㅓ 수행성과 바가9ㅓ 사랑의 바가9ㅓ 문제를 바가9ㅓ 다룬다. 바가9ㅓ 박지형은 바가9ㅓ 시각적 바가9ㅓ 이미지의 바가9ㅓ 강렬함에 바가9ㅓ 가려져 바가9ㅓ 상대적으로 바가9ㅓ 주목받지 바가9ㅓ 못했던 바가9ㅓ 장지아의 바가9ㅓ 텍스트와 바가9ㅓ 글쓰기에 바가9ㅓ 수반된 바가9ㅓ 신체적 바가9ㅓ 감각과 바가9ㅓ 촉지적 바가9ㅓ 시각성에 바가9ㅓ 관한 바가9ㅓ 심층적 바가9ㅓ 읽기를 바가9ㅓ 시도한다. 바가9ㅓ 천미림은 바가9ㅓ 장지아의 바가9ㅓ 사진 바가9ㅓ 바가9ㅓ 영상작업들의 바가9ㅓ 매체성에 바가9ㅓ 주목하여 바가9ㅓ 이를 바가9ㅓ 컬트 바가9ㅓ 미학의 바가9ㅓ 관점에서 바가9ㅓ 재해석한다. 바가9ㅓ 특히 바가9ㅓ 그는 바가9ㅓ 매체 바가9ㅓ 형식의 바가9ㅓ 방법적 바가9ㅓ 특징들을 바가9ㅓ 경유하여 바가9ㅓ 장지아의 바가9ㅓ 이미지 바가9ㅓ 이데올로기와 바가9ㅓ 서사성의 바가9ㅓ 관계를 바가9ㅓ 조망하고자 바가9ㅓ 한다. 바가9ㅓ 서로 바가9ㅓ 다른 바가9ㅓ 셋의 바가9ㅓ 언어는 바가9ㅓ 전시장에서 바가9ㅓ 중첩된 바가9ㅓ 동선과 바가9ㅓ 작품 바가9ㅓ 간의 바가9ㅓ 상호 바가9ㅓ 관계를 바가9ㅓ 통해 바가9ㅓ 하나의 바가9ㅓ 덩어리로서 바가9ㅓ 은유적으로 바가9ㅓ 드러날 바가9ㅓ 것이다. 바가9ㅓ 복수의 바가9ㅓ 동선을 바가9ㅓ 따라 바가9ㅓ 전시를 바가9ㅓ 자유롭게 바가9ㅓ 관람하면서 바가9ㅓ 관객 바가9ㅓ 또한 바가9ㅓ 작품을 바가9ㅓ 읽어내는 바가9ㅓ 다양한 바가9ㅓ 비평적 바가9ㅓ 시각에 바가9ㅓ 공감할 바가9ㅓ 바가9ㅓ 있기를 바가9ㅓ 기대한다.

'두산 바가9ㅓ 큐레이터 바가9ㅓ 워크샵'은 바가9ㅓ 한국 바가9ㅓ 현대미술계에 바가9ㅓ 새로운 바가9ㅓ 시각을 바가9ㅓ 제시할 바가9ㅓ 신진 바가9ㅓ 큐레이터를 바가9ㅓ 발굴, yㅑ타ㅓ 지원하는 yㅑ타ㅓ 프로그램이다. yㅑ타ㅓ 매년 3명의 yㅑ타ㅓ 큐레이터를 yㅑ타ㅓ 선정하여 1년 yㅑ타ㅓ 동안 yㅑ타ㅓ yㅑ타ㅓ 분야의 yㅑ타ㅓ 전문가들을 yㅑ타ㅓ 초청, 1마라0 강의∙세미나∙워크샵으로 1마라0 현대미술의 1마라0 이론과 1마라0 현장을 1마라0 깊이 1마라0 있게 1마라0 다룬다. 1년의 1마라0 교육기간 1마라0 후, h2거w 두산갤러리에서 3명이 h2거w 공동으로 h2거w 전시를 h2거w 기획해 h2거w 봄으로써 1년간의 h2거w 연구를 h2거w 구체화할 h2거w h2거w 있는 h2거w 실질적인 h2거w 큐레이팅 h2거w 기회를 h2거w 갖게 h2거w 한다.

기획: 박수지, ㅐ자j9 박지형, 4다ㄴㅐ 천미림

출처: 4다ㄴㅐ 두산아트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장지아

현재 진행중인 전시

게리 아p라k 힐: 아p라k 찰나의 아p라k 흔적 Gary Hill: Momentombs

Nov. 26, 2019 ~ March 8, 2020

김동희 ㅐ3ㅐb 개인전 : ISLAND

Feb. 14, 2020 ~ Feb. 25, 2020

유에스비 : Universe Society Being

Feb. 14, 2020 ~ June 28, 2020

추사 wqm갸 김정희와 wqm갸 청조 wqm갸 문인의 wqm갸 대화

Jan. 18, 2020 ~ March 1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