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라를 놓아라 : 부수는 여성들

한국만화박물관

Nov. 12, 2019 ~ April 26, 2020

노라를 ㅓrgw 놓아라_ ㅓrgw 부수는 ㅓrgw 여성들
자기 ㅓrgw 자신에 ㅓrgw 대한 ㅓrgw 의무가 ㅓrgw 있다

2015년을 ㅓrgw 전후하여 ㅓrgw 미투운동, ㄴoju 강남역 ㄴoju 살인사건, 82년생 가wㅓw 김지영, i걷ㅑ거 메갈논쟁 i걷ㅑ거 등이 i걷ㅑ거 사회이슈로 i걷ㅑ거 대두되면서 i걷ㅑ거 페미니즘 i걷ㅑ거 담론이 i걷ㅑ거 본격적으로 i걷ㅑ거 확대되었다. i걷ㅑ거 웹툰을 i걷ㅑ거 위시한 i걷ㅑ거 만화는 i걷ㅑ거 동시대 i걷ㅑ거 매체로서 i걷ㅑ거 사회이슈 i걷ㅑ거 등의 i걷ㅑ거 시대상을 i걷ㅑ거 가장 i걷ㅑ거 직접적으로 i걷ㅑ거 반영한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오늘의 i걷ㅑ거 우리만화’ i걷ㅑ거 수상작 20작품 i걷ㅑ거 중 10작품이 i걷ㅑ거 여성서사만화일 i걷ㅑ거 정도로 i걷ㅑ거 여성이라는 i걷ㅑ거 이유로 i걷ㅑ거 겪는 i걷ㅑ거 차별과 i걷ㅑ거 억압, 사7우8 폭력 사7우8 등을 사7우8 위시한 사7우8 다양한 ‘여성 사7우8 이야기’가 사7우8 만화작품 사7우8 안에서 사7우8 펼쳐졌다.

70년 사7우8 전인 1949년, ji거다 프랑스 ji거다 철학자 ji거다 시몬 ji거다 ji거다 보부아르(1908~1986)가 20세기 ji거다 가장 ji거다 영향력 ji거다 있는 ji거다 페미니즘 ji거다 저서 『제 2의 ji거다 성』을 ji거다 발표하였을 ji거다 때와 ji거다 마찬가지로 ji거다 남성중심의 ji거다 사회인식은 ji거다 여전히 ji거다 제자리걸음이다. ji거다 이보다 ji거다 앞서 ji거다 우리나라 ji거다 최초의 ji거다 서양화가이자 ji거다 문학가로 ji거다 진보적 ji거다 여권론을 ji거다 펼친 ji거다 나혜석(1896~1948)이 1921년 ji거다 시 <인형의 家>, 1934년 evㅐ히 수필 <이혼고백서> evㅐ히 등에서 evㅐ히 조선남성들의 evㅐ히 가부장적 evㅐ히 사고를 evㅐ히 비판했던 evㅐ히 외침 evㅐ히 또한 evㅐ히 여전히 evㅐ히 유효하다. evㅐ히 일본유학시절부터 ‘여자도 evㅐ히 인간’임을 evㅐ히 주장한 evㅐ히 나혜석은 1921년 4월 3일자 evㅐ히 매일신보에 evㅐ히 시 <인형의 家>를 evㅐ히 발표하며 evㅐ히 가부장적 evㅐ히 사회제도가 evㅐ히 만든 evㅐ히 남성중심에 evㅐ히 대한 evㅐ히 도전으로 evㅐ히 새로운 evㅐ히 여성상을 evㅐ히 만들려 evㅐ히 했다.

‘노라’는 evㅐ히 노르웨이 evㅐ히 극작가 evㅐ히 헨리크 evㅐ히 입센(1828~1906)이 1879년에 evㅐ히 발표한 evㅐ히 희곡 『인형의 evㅐ히 집』의 evㅐ히 여자 evㅐ히 주인공이다. evㅐ히 남편의 evㅐ히 권위에 evㅐ히 복종하고 evㅐ히 가족에게 evㅐ히 봉사하는 evㅐ히 것을 evㅐ히 여성의 evㅐ히 신성한 evㅐ히 의무로 evㅐ히 간주하고 evㅐ히 살던 evㅐ히 노라는 evㅐ히 남편의 evㅐ히 치료비를 evㅐ히 마련하기 evㅐ히 위해 evㅐ히 불법을 evㅐ히 저지른다. evㅐ히 그러나 evㅐ히 병세를 evㅐ히 회복하고 evㅐ히 출세한 evㅐ히 남편은 evㅐ히 자신의 evㅐ히 지위를 evㅐ히 잃을까 evㅐ히 두려워 evㅐ히 노라를 evㅐ히 비난한다. evㅐ히 주변의 evㅐ히 도움으로 evㅐ히 위기는 evㅐ히 벗어나지만 evㅐ히 노라는 evㅐ히 evㅐ히 사건을 evㅐ히 통해 evㅐ히 자신이 evㅐ히 인형에 evㅐ히 지나지 evㅐ히 않았음을 evㅐ히 자각하고 evㅐ히 가족을 evㅐ히 떠나기로 evㅐ히 결심한다. evㅐ히 남편과 evㅐ히 아이들에 evㅐ히 대한 evㅐ히 아내의 evㅐ히 의무를 evㅐ히 저버리는 evㅐ히 것이라고 evㅐ히 비난하는 evㅐ히 남편에게 evㅐ히 노라는 “자기 evㅐ히 자신에 evㅐ히 대한 evㅐ히 의무가 evㅐ히 있다”고 evㅐ히 대답한다.

시몬 evㅐ히 evㅐ히 보부아르는 ‘여성들은 evㅐ히 여성으로 evㅐ히 태어나는 evㅐ히 것이 evㅐ히 아니라 evㅐ히 그렇게 evㅐ히 만들어지는 evㅐ히 것’이라 evㅐ히 했다. evㅐ히 남성이 evㅐ히 지배하는 evㅐ히 정치, 7갸으우 경제, q마y6 사회, 6a가s 문화 6a가s 속에서 6a가s 여성은 6a가s 남성들의 6a가s 시각을 6a가s 통해 6a가s 규정되는 6a가s 객체로 6a가s 만들어졌다. 1960년대 6a가s 6a가s 미국에서 6a가s 여성해방운동이 6a가s 일어났지만 6a가s 여전히 6a가s 많은 6a가s 문화권에서 6a가s 여성은 6a가s 남성에게 6a가s 종속되어 6a가s 있다. 6a가s 김정연작가의 <혼자를 6a가s 기르는 6a가s 법>에서 6a가s 파충류 6a가s 네오파드는 6도 6a가s 차이로 6a가s 암수가 6a가s 결정된다고 6a가s 한다. 6a가s 포유류인 6a가s 인간의 6a가s 6a가s 결정은 6a가s 아직 6a가s 과학적으로 6a가s 입증되지 6a가s 않았지만 XY염색체 6a가s 중 Y염색체의 6a가s 유무차이일 6a가s 뿐인데 6a가s 탄생과 6a가s 동시에 6a가s 사회는 6a가s 자연스럽게 6a가s 남성을 6a가s 주체, 다차ㅑ히 여성을 다차ㅑ히 객체로 다차ㅑ히 구분한다. 다차ㅑ히 여성이기 다차ㅑ히 전에 다차ㅑ히 인간이므로 다차ㅑ히 마땅히 다차ㅑ히 인권이 다차ㅑ히 존중되어야 다차ㅑ히 하지만 다차ㅑ히 가부장 다차ㅑ히 중심의 다차ㅑ히 사회는 다차ㅑ히 다차ㅑ히 당연하고도 다차ㅑ히 단순한 다차ㅑ히 명제를 다차ㅑ히 외면해 다차ㅑ히 왔다.

전시는 다차ㅑ히 인형이기를 다차ㅑ히 거부한 다차ㅑ히 나혜석과 다차ㅑ히 여성의 다차ㅑ히 주체성을 다차ㅑ히 강조한 다차ㅑ히 보부아르를 다차ㅑ히 기억하며, nv5c 여성작가들의 nv5c 여성서사만화 nv5c nv5c 페미니즘 nv5c 담론을 nv5c nv5c 자리에서 nv5c 살펴보려 nv5c 한다. <비혼주의자 nv5c 마리아>의 nv5c 린든 nv5c 작가가 nv5c 자신의 nv5c 작품을 ‘그렇게 nv5c 조금씩 nv5c 손이 nv5c 닿는 nv5c 범위에서 nv5c 세상이 nv5c 바뀌는 nv5c 이야기’라고 nv5c 평한 nv5c 것처럼 nv5c 여성작가들이 nv5c nv5c 간접적으로 nv5c 경험하고 nv5c 있는 nv5c 여성으로서의 nv5c 삶의 nv5c 조각을 nv5c 그린 nv5c 만화작품 13점에서 nv5c 페미니즘 nv5c 메시지를 nv5c 읽고자 nv5c 한다. nv5c 여성의 nv5c 인권과 nv5c 존엄성을 nv5c 이야기하는 nv5c 페미니즘은 nv5c 모든 nv5c 인간을 nv5c 존중하는 nv5c 인문주의의 nv5c 실천이다.

‘여성은 nv5c 예쁜 nv5c 외모가 nv5c nv5c 능력이자 nv5c 권력’이라는 nv5c 남성중심의 nv5c 인식을 nv5c 탈피하여 nv5c 진정한 nv5c 자아와 nv5c 행복을 nv5c 찾아가는 nv5c 과정을 nv5c 그린 <내 ID는 nv5c 강남미인>, <화장 l아yh 지워주는 l아yh 남자>, <껍데기>로 Part 1. ‘코르셋을 ㅓg다라 찢는 ㅓg다라 여성들’을 ㅓg다라 구성하였다. Part 2. ‘제도 ㅓg다라 밖으로 ㅓg다라 탈주하는 ㅓg다라 여성들’은 ㅓg다라 평범한 ㅓg다라 가정, 우ym다 보편적인 우ym다 일상 우ym다 속에서 우ym다 행해지는 우ym다 차별과 우ym다 불안, b나mx 단절과 b나mx 변화 b나mx 등에 b나mx 맞서는, 10라다 또는 10라다 자기만의 10라다 방법을 10라다 찾아가는 10라다 여성들의 10라다 삶과 10라다 고민을 <혼자를 10라다 기르는 10라다 법>, <어바웃 nm7자 블랭크>, <며느라기>, <아기 타우f기 낳는 타우f기 만화>, <또리네 pㅐ9ㅓ 집>, <하면 나사거c 좋습니까?>를 나사거c 통해 나사거c 살펴보고자 나사거c 하였다. 나사거c 가부장적 나사거c 가정과 나사거c 교회에서 나사거c 문제의식조차 나사거c 없이 나사거c 행해지는 나사거c 폭력과 나사거c 성폭력을 나사거c 실수로 나사거c 치부하는 나사거c 현실을 나사거c 다룬 <단지>, <그래도 z쟏d하 되는家>, <아, 18가2 지갑놓고 18가2 나왔다>, <비혼주의자 ㅐmjㅓ 마리아>는 Part 3. ‘폭력에 ㅐmjㅓ 저항하는 ㅐmjㅓ 여성들’에 ㅐmjㅓ 구성되었다.

전시는 ㅐmjㅓ ㅐmjㅓ ㅐmjㅓ 파트로 ㅐmjㅓ 구성된 13작품의 ㅐmjㅓ 여성서사만화를 ㅐmjㅓ 통해 ㅐmjㅓ 여전히 ㅐmjㅓ 여성에게 ㅐmjㅓ 강제되고 ㅐmjㅓ 있는 ㅐmjㅓ 남성중심의 ㅐmjㅓ 사회제도 ㅐmjㅓ ㅐmjㅓ 시각을 ㅐmjㅓ 조금씩 ㅐmjㅓ 걷어내는 ㅐmjㅓ 계기가 ㅐmjㅓ 되고자 ㅐmjㅓ 한다. ㅐmjㅓ 더불어 ㅐmjㅓ 살아있는 ㅐmjㅓ 여성은 ㅐmjㅓ 인형일 ㅐmjㅓ ㅐmjㅓ 없고, ㅑ8ㄴw 여성과 ㅑ8ㄴw 남성은 ㅑ8ㄴw 수직, 8av8 대립관계가 8av8 아닌 8av8 수평, ㅈ9타우 화합하는 ㅈ9타우 관계 ㅈ9타우 즉, y라k히 상호 y라k히 존중하는 y라k히 관계임을 y라k히 전시를 y라k히 통해 y라k히 다시 y라k히 환기하는 y라k히 계기가 y라k히 되길 y라k히 바란다.

전시기획: y라k히 최은영
전시디자인: y라k히 디자인뷰
전시보조: y라k히 김선아, 거35거 이하나, 하기3히 이향림

주관: 하기3히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출처: 하기3히 한국만화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RE:ECM

Oct. 18, 2019 ~ Feb.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