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라를 놓아라 : 부수는 여성들

한국만화박물관

Nov. 12, 2019 ~ April 26, 2020

노라를 ys걷하 놓아라_ ys걷하 부수는 ys걷하 여성들
자기 ys걷하 자신에 ys걷하 대한 ys걷하 의무가 ys걷하 있다

2015년을 ys걷하 전후하여 ys걷하 미투운동, 자h바마 강남역 자h바마 살인사건, 82년생 yㅓ기나 김지영, 2거1v 메갈논쟁 2거1v 등이 2거1v 사회이슈로 2거1v 대두되면서 2거1v 페미니즘 2거1v 담론이 2거1v 본격적으로 2거1v 확대되었다. 2거1v 웹툰을 2거1v 위시한 2거1v 만화는 2거1v 동시대 2거1v 매체로서 2거1v 사회이슈 2거1v 등의 2거1v 시대상을 2거1v 가장 2거1v 직접적으로 2거1v 반영한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오늘의 2거1v 우리만화’ 2거1v 수상작 20작품 2거1v 중 10작품이 2거1v 여성서사만화일 2거1v 정도로 2거1v 여성이라는 2거1v 이유로 2거1v 겪는 2거1v 차별과 2거1v 억압, 쟏ㅈfo 폭력 쟏ㅈfo 등을 쟏ㅈfo 위시한 쟏ㅈfo 다양한 ‘여성 쟏ㅈfo 이야기’가 쟏ㅈfo 만화작품 쟏ㅈfo 안에서 쟏ㅈfo 펼쳐졌다.

70년 쟏ㅈfo 전인 1949년, l하ku 프랑스 l하ku 철학자 l하ku 시몬 l하ku l하ku 보부아르(1908~1986)가 20세기 l하ku 가장 l하ku 영향력 l하ku 있는 l하ku 페미니즘 l하ku 저서 『제 2의 l하ku 성』을 l하ku 발표하였을 l하ku 때와 l하ku 마찬가지로 l하ku 남성중심의 l하ku 사회인식은 l하ku 여전히 l하ku 제자리걸음이다. l하ku 이보다 l하ku 앞서 l하ku 우리나라 l하ku 최초의 l하ku 서양화가이자 l하ku 문학가로 l하ku 진보적 l하ku 여권론을 l하ku 펼친 l하ku 나혜석(1896~1948)이 1921년 l하ku 시 <인형의 家>, 1934년 8쟏ㅑ다 수필 <이혼고백서> 8쟏ㅑ다 등에서 8쟏ㅑ다 조선남성들의 8쟏ㅑ다 가부장적 8쟏ㅑ다 사고를 8쟏ㅑ다 비판했던 8쟏ㅑ다 외침 8쟏ㅑ다 또한 8쟏ㅑ다 여전히 8쟏ㅑ다 유효하다. 8쟏ㅑ다 일본유학시절부터 ‘여자도 8쟏ㅑ다 인간’임을 8쟏ㅑ다 주장한 8쟏ㅑ다 나혜석은 1921년 4월 3일자 8쟏ㅑ다 매일신보에 8쟏ㅑ다 시 <인형의 家>를 8쟏ㅑ다 발표하며 8쟏ㅑ다 가부장적 8쟏ㅑ다 사회제도가 8쟏ㅑ다 만든 8쟏ㅑ다 남성중심에 8쟏ㅑ다 대한 8쟏ㅑ다 도전으로 8쟏ㅑ다 새로운 8쟏ㅑ다 여성상을 8쟏ㅑ다 만들려 8쟏ㅑ다 했다.

‘노라’는 8쟏ㅑ다 노르웨이 8쟏ㅑ다 극작가 8쟏ㅑ다 헨리크 8쟏ㅑ다 입센(1828~1906)이 1879년에 8쟏ㅑ다 발표한 8쟏ㅑ다 희곡 『인형의 8쟏ㅑ다 집』의 8쟏ㅑ다 여자 8쟏ㅑ다 주인공이다. 8쟏ㅑ다 남편의 8쟏ㅑ다 권위에 8쟏ㅑ다 복종하고 8쟏ㅑ다 가족에게 8쟏ㅑ다 봉사하는 8쟏ㅑ다 것을 8쟏ㅑ다 여성의 8쟏ㅑ다 신성한 8쟏ㅑ다 의무로 8쟏ㅑ다 간주하고 8쟏ㅑ다 살던 8쟏ㅑ다 노라는 8쟏ㅑ다 남편의 8쟏ㅑ다 치료비를 8쟏ㅑ다 마련하기 8쟏ㅑ다 위해 8쟏ㅑ다 불법을 8쟏ㅑ다 저지른다. 8쟏ㅑ다 그러나 8쟏ㅑ다 병세를 8쟏ㅑ다 회복하고 8쟏ㅑ다 출세한 8쟏ㅑ다 남편은 8쟏ㅑ다 자신의 8쟏ㅑ다 지위를 8쟏ㅑ다 잃을까 8쟏ㅑ다 두려워 8쟏ㅑ다 노라를 8쟏ㅑ다 비난한다. 8쟏ㅑ다 주변의 8쟏ㅑ다 도움으로 8쟏ㅑ다 위기는 8쟏ㅑ다 벗어나지만 8쟏ㅑ다 노라는 8쟏ㅑ다 8쟏ㅑ다 사건을 8쟏ㅑ다 통해 8쟏ㅑ다 자신이 8쟏ㅑ다 인형에 8쟏ㅑ다 지나지 8쟏ㅑ다 않았음을 8쟏ㅑ다 자각하고 8쟏ㅑ다 가족을 8쟏ㅑ다 떠나기로 8쟏ㅑ다 결심한다. 8쟏ㅑ다 남편과 8쟏ㅑ다 아이들에 8쟏ㅑ다 대한 8쟏ㅑ다 아내의 8쟏ㅑ다 의무를 8쟏ㅑ다 저버리는 8쟏ㅑ다 것이라고 8쟏ㅑ다 비난하는 8쟏ㅑ다 남편에게 8쟏ㅑ다 노라는 “자기 8쟏ㅑ다 자신에 8쟏ㅑ다 대한 8쟏ㅑ다 의무가 8쟏ㅑ다 있다”고 8쟏ㅑ다 대답한다.

시몬 8쟏ㅑ다 8쟏ㅑ다 보부아르는 ‘여성들은 8쟏ㅑ다 여성으로 8쟏ㅑ다 태어나는 8쟏ㅑ다 것이 8쟏ㅑ다 아니라 8쟏ㅑ다 그렇게 8쟏ㅑ다 만들어지는 8쟏ㅑ다 것’이라 8쟏ㅑ다 했다. 8쟏ㅑ다 남성이 8쟏ㅑ다 지배하는 8쟏ㅑ다 정치, 파x파q 경제, h으d나 사회, mcㅐ타 문화 mcㅐ타 속에서 mcㅐ타 여성은 mcㅐ타 남성들의 mcㅐ타 시각을 mcㅐ타 통해 mcㅐ타 규정되는 mcㅐ타 객체로 mcㅐ타 만들어졌다. 1960년대 mcㅐ타 mcㅐ타 미국에서 mcㅐ타 여성해방운동이 mcㅐ타 일어났지만 mcㅐ타 여전히 mcㅐ타 많은 mcㅐ타 문화권에서 mcㅐ타 여성은 mcㅐ타 남성에게 mcㅐ타 종속되어 mcㅐ타 있다. mcㅐ타 김정연작가의 <혼자를 mcㅐ타 기르는 mcㅐ타 법>에서 mcㅐ타 파충류 mcㅐ타 네오파드는 6도 mcㅐ타 차이로 mcㅐ타 암수가 mcㅐ타 결정된다고 mcㅐ타 한다. mcㅐ타 포유류인 mcㅐ타 인간의 mcㅐ타 mcㅐ타 결정은 mcㅐ타 아직 mcㅐ타 과학적으로 mcㅐ타 입증되지 mcㅐ타 않았지만 XY염색체 mcㅐ타 중 Y염색체의 mcㅐ타 유무차이일 mcㅐ타 뿐인데 mcㅐ타 탄생과 mcㅐ타 동시에 mcㅐ타 사회는 mcㅐ타 자연스럽게 mcㅐ타 남성을 mcㅐ타 주체, yㅐ46 여성을 yㅐ46 객체로 yㅐ46 구분한다. yㅐ46 여성이기 yㅐ46 전에 yㅐ46 인간이므로 yㅐ46 마땅히 yㅐ46 인권이 yㅐ46 존중되어야 yㅐ46 하지만 yㅐ46 가부장 yㅐ46 중심의 yㅐ46 사회는 yㅐ46 yㅐ46 당연하고도 yㅐ46 단순한 yㅐ46 명제를 yㅐ46 외면해 yㅐ46 왔다.

전시는 yㅐ46 인형이기를 yㅐ46 거부한 yㅐ46 나혜석과 yㅐ46 여성의 yㅐ46 주체성을 yㅐ46 강조한 yㅐ46 보부아르를 yㅐ46 기억하며, tyv6 여성작가들의 tyv6 여성서사만화 tyv6 tyv6 페미니즘 tyv6 담론을 tyv6 tyv6 자리에서 tyv6 살펴보려 tyv6 한다. <비혼주의자 tyv6 마리아>의 tyv6 린든 tyv6 작가가 tyv6 자신의 tyv6 작품을 ‘그렇게 tyv6 조금씩 tyv6 손이 tyv6 닿는 tyv6 범위에서 tyv6 세상이 tyv6 바뀌는 tyv6 이야기’라고 tyv6 평한 tyv6 것처럼 tyv6 여성작가들이 tyv6 tyv6 간접적으로 tyv6 경험하고 tyv6 있는 tyv6 여성으로서의 tyv6 삶의 tyv6 조각을 tyv6 그린 tyv6 만화작품 13점에서 tyv6 페미니즘 tyv6 메시지를 tyv6 읽고자 tyv6 한다. tyv6 여성의 tyv6 인권과 tyv6 존엄성을 tyv6 이야기하는 tyv6 페미니즘은 tyv6 모든 tyv6 인간을 tyv6 존중하는 tyv6 인문주의의 tyv6 실천이다.

‘여성은 tyv6 예쁜 tyv6 외모가 tyv6 tyv6 능력이자 tyv6 권력’이라는 tyv6 남성중심의 tyv6 인식을 tyv6 탈피하여 tyv6 진정한 tyv6 자아와 tyv6 행복을 tyv6 찾아가는 tyv6 과정을 tyv6 그린 <내 ID는 tyv6 강남미인>, <화장 갸ㅑr다 지워주는 갸ㅑr다 남자>, <껍데기>로 Part 1. ‘코르셋을 자ㅓ갸s 찢는 자ㅓ갸s 여성들’을 자ㅓ갸s 구성하였다. Part 2. ‘제도 자ㅓ갸s 밖으로 자ㅓ갸s 탈주하는 자ㅓ갸s 여성들’은 자ㅓ갸s 평범한 자ㅓ갸s 가정, 아하차ㅐ 보편적인 아하차ㅐ 일상 아하차ㅐ 속에서 아하차ㅐ 행해지는 아하차ㅐ 차별과 아하차ㅐ 불안, 다7k2 단절과 다7k2 변화 다7k2 등에 다7k2 맞서는, n가at 또는 n가at 자기만의 n가at 방법을 n가at 찾아가는 n가at 여성들의 n가at 삶과 n가at 고민을 <혼자를 n가at 기르는 n가at 법>, <어바웃 ㅐ우ge 블랭크>, <며느라기>, <아기 25다e 낳는 25다e 만화>, <또리네 ㅓxwp 집>, <하면 사ㅐ4u 좋습니까?>를 사ㅐ4u 통해 사ㅐ4u 살펴보고자 사ㅐ4u 하였다. 사ㅐ4u 가부장적 사ㅐ4u 가정과 사ㅐ4u 교회에서 사ㅐ4u 문제의식조차 사ㅐ4u 없이 사ㅐ4u 행해지는 사ㅐ4u 폭력과 사ㅐ4u 성폭력을 사ㅐ4u 실수로 사ㅐ4u 치부하는 사ㅐ4u 현실을 사ㅐ4u 다룬 <단지>, <그래도 갸바2o 되는家>, <아, 라w하5 지갑놓고 라w하5 나왔다>, <비혼주의자 ㅐ4bv 마리아>는 Part 3. ‘폭력에 ㅐ4bv 저항하는 ㅐ4bv 여성들’에 ㅐ4bv 구성되었다.

전시는 ㅐ4bv ㅐ4bv ㅐ4bv 파트로 ㅐ4bv 구성된 13작품의 ㅐ4bv 여성서사만화를 ㅐ4bv 통해 ㅐ4bv 여전히 ㅐ4bv 여성에게 ㅐ4bv 강제되고 ㅐ4bv 있는 ㅐ4bv 남성중심의 ㅐ4bv 사회제도 ㅐ4bv ㅐ4bv 시각을 ㅐ4bv 조금씩 ㅐ4bv 걷어내는 ㅐ4bv 계기가 ㅐ4bv 되고자 ㅐ4bv 한다. ㅐ4bv 더불어 ㅐ4bv 살아있는 ㅐ4bv 여성은 ㅐ4bv 인형일 ㅐ4bv ㅐ4bv 없고, jwqo 여성과 jwqo 남성은 jwqo 수직, gㅑpㅐ 대립관계가 gㅑpㅐ 아닌 gㅑpㅐ 수평, 사ㅓuㅐ 화합하는 사ㅓuㅐ 관계 사ㅓuㅐ 즉, sjㅐ1 상호 sjㅐ1 존중하는 sjㅐ1 관계임을 sjㅐ1 전시를 sjㅐ1 통해 sjㅐ1 다시 sjㅐ1 환기하는 sjㅐ1 계기가 sjㅐ1 되길 sjㅐ1 바란다.

전시기획: sjㅐ1 최은영
전시디자인: sjㅐ1 디자인뷰
전시보조: sjㅐ1 김선아, 거ㅐ차사 이하나, 걷v거w 이향림

주관: 걷v거w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출처: 걷v거w 한국만화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정옥 타가ly 개인전 : 타가ly 물, 자히p거 비늘, 하ㅐkr 껍질

March 12, 2020 ~ April 26, 2020

꿈꾸는 ouh다 베갯모 Dreaming Pillow Pads

Dec. 12, 2019 ~ June 30, 2020

가능한 8cy거 최선의 8cy거 세계 The Best World Possible

Dec. 10, 2019 ~ May 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