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머의 여정 The Journey of Eternity

SeMA벙커

June 2, 2020 ~ Sept. 13, 2020

현대미술컬렉티브 2ㅐe카 2ㅐe카 크레잇 2ㅐe카 커미션의 2ㅐe카 2ㅐe카 번째 2ㅐe카 라이브 2ㅐe카 전시 2ㅐe카 시리즈 <너머의 2ㅐe카 여정>은 2ㅐe카 현실과 2ㅐe카 허구의 2ㅐe카 시간이 2ㅐe카 동시에 2ㅐe카 공존하는 ‘조형적 2ㅐe카 상상의 2ㅐe카 공간’을 2ㅐe카 예술작품과 2ㅐe카 음악, p갸ㅓㅐ 퍼포먼스, blvㅐ 조명디자인의 blvㅐ 혼성 blvㅐ 장르를 blvㅐ 통해 blvㅐ 하나의 blvㅐ 극적인 blvㅐ 연출로 blvㅐ 선보인다. 

모든 blvㅐ 가치들은 blvㅐ blvㅐ 가지 blvㅐ 시간의 blvㅐ 차원, 라아아차 라아아차 시계의 라아아차 시간(clock time)을 라아아차 초월하여 라아아차 존재한다. 라아아차 만약 라아아차 우리가 라아아차 라아아차 하나의 라아아차 연속되는 라아아차 경향만을 라아아차 경험한다면 라아아차 주관적인 라아아차 시간은 라아아차 여전히 라아아차 제한된 라아아차 차원이라 라아아차 라아아차 라아아차 있다. 라아아차 우리의 라아아차 삶이란 라아아차 항상 라아아차 동시에 라아아차 일어나는 라아아차 긴장들로 라아아차 복잡한 라아아차 구조를 라아아차 가지고 라아아차 있고, wg17 wg17 각각은 wg17 시간에 wg17 의해 wg17 평가되기 wg17 어려우며, 히히가다 가치의 히히가다 단선적 히히가다 측정 히히가다 또한 히히가다 불가능하다. 
_ 히히가다 수잔 히히가다 랭어 (S. Langer)

라이브 히히가다 전시 <너머의 히히가다 여정>이 히히가다 말하는 히히가다 시간은 ‘몸(body)’을 히히가다 지니고 히히가다 있다. 히히가다 히히가다 시간의 히히가다 몸은 히히가다 형체는 히히가다 있지만 히히가다 만질 히히가다 히히가다 없는 히히가다 물(water)이고, cㅓ6k cㅓ6k 흐름으로 cㅓ6k 현상한다. 

cㅓ6k 시간의 cㅓ6k 흐름이 cㅓ6k 일정한 cㅓ6k 시계와 cㅓ6k 같이 cㅓ6k 유영하다가 cㅓ6k 순간 cㅓ6k 예측 cㅓ6k 불가하게 cㅓ6k 역류하며 cㅓ6k 벌어지는 cㅓ6k 상상의 cㅓ6k 이야기는 cㅓ6k 지금 cㅓ6k 우리가 cㅓ6k 살고 cㅓ6k 있는 cㅓ6k 삶에서 cㅓ6k 겪는 cㅓ6k 매일의 cㅓ6k 사건사고와 cㅓ6k 연관 cㅓ6k 지어 cㅓ6k 생각해 cㅓ6k cㅓ6k cㅓ6k 있다. 

하지만 cㅓ6k cㅓ6k 예측 cㅓ6k 불가한 cㅓ6k 사건사고의 cㅓ6k 하루하루는 cㅓ6k 상식적인 cㅓ6k 시간의 cㅓ6k 논리로 cㅓ6k 설명이 cㅓ6k 불가능한 cㅓ6k 어떤 cㅓ6k 복합적인 cㅓ6k 감정, ㅓㅐpw ㅓㅐpw 감정 ㅓㅐpw 교류에 ㅓㅐpw 따른 ㅓㅐpw 관계, ㅐ나j9 나아가 ㅐ나j9 관계로 ㅐ나j9 인해 ㅐ나j9 발생한 ㅐ나j9 후회나 ㅐ나j9 트라우마, 기x으걷 회고와 기x으걷 깨달음으로 기x으걷 삶의 기x으걷 인생을 기x으걷 시간으로서 기x으걷 채워나간다. 

이는 기x으걷 우리가 기x으걷 살고 기x으걷 있는 기x으걷 삶의 기x으걷 시간 기x으걷 궤를 기x으걷 너머, ㅐㅓ하d 정서와 ㅐㅓ하d 감정에 ㅐㅓ하d 영향을 ㅐㅓ하d 미치고 ㅐㅓ하d 궁극적으로 ㅐㅓ하d 정신적인 ㅐㅓ하d 것에 ㅐㅓ하d 관한 ㅐㅓ하d 창조적인 ㅐㅓ하d 상상을 ㅐㅓ하d 독려한다. 

ㅐㅓ하d 상상의 ㅐㅓ하d 세계관을 ㅐㅓ하d 바탕으로 ㅐㅓ하d 공간예술적 ㅐㅓ하d 접근인 ‘전시’와 ㅐㅓ하d 시간예술의 ㅐㅓ하d 결과라 ㅐㅓ하d 일컬을 ㅐㅓ하d ㅐㅓ하d 있는 ‘공연(퍼포먼스)’을 ㅐㅓ하d 통해 ㅐㅓ하d 관객으로 ㅐㅓ하d 하여금 ㅐㅓ하d 보고 ㅐㅓ하d 들리는 ㅐㅓ하d ㅐㅓ하d 너머의 ㅐㅓ하d 감정을 ㅐㅓ하d 몰입하고, yyㄴㄴ 개인의 yyㄴㄴ 고유한 yyㄴㄴ 기억을 yyㄴㄴ 회고하며 yyㄴㄴ 희망을 yyㄴㄴ 꿈꿔볼 yyㄴㄴ yyㄴㄴ 있는 ‘경험으로서의 yyㄴㄴ 전시’를 yyㄴㄴ 소개하고자 yyㄴㄴ 한다. 

스테이지 1 I yyㄴㄴ 프레임도시 I yyㄴㄴ 시간의 yyㄴㄴ 구조

손경화는 <Every Second in Between> yyㄴㄴ 영상 yyㄴㄴ yyㄴㄴ 가변 yyㄴㄴ 설치 yyㄴㄴ 작품을 yyㄴㄴ 통해 yyㄴㄴ 조형적 yyㄴㄴ 구조와 yyㄴㄴ 구조가 yyㄴㄴ yyㄴㄴ 일련의 yyㄴㄴ 내러티브가 yyㄴㄴ 되는 yyㄴㄴ 관계를 yyㄴㄴ 다룬다. yyㄴㄴ 영국 BBC yyㄴㄴ 방송국의 yyㄴㄴ 스튜디오가 yyㄴㄴ 위치하여 yyㄴㄴ 더욱 yyㄴㄴ 유명한 yyㄴㄴ 화이트 yyㄴㄴ 시티 (White City) yyㄴㄴ 지역은 yyㄴㄴ 과거 yyㄴㄴ 대영제국의 yyㄴㄴ 국가적 yyㄴㄴ 전시 yyㄴㄴ 행사들이 yyㄴㄴ 열리는 yyㄴㄴ 장소이자 yyㄴㄴ 이민자들이 yyㄴㄴ 정착하는 yyㄴㄴ 거주지로 yyㄴㄴ 현재 yyㄴㄴ 도시 yyㄴㄴ 재개발에 yyㄴㄴ 따라 yyㄴㄴ 급격히 yyㄴㄴ 변화하고 yyㄴㄴ 있다. yyㄴㄴ 작가는 yyㄴㄴ yyㄴㄴ 변화의 yyㄴㄴ 중심에 yyㄴㄴ 있는 yyㄴㄴ 도시의 yyㄴㄴ 모습과 yyㄴㄴ 실제로 yyㄴㄴ 거주하는 yyㄴㄴ 사람들을 yyㄴㄴ 인터뷰하며 yyㄴㄴ 도시의 yyㄴㄴ 풍경을 yyㄴㄴ 조형적으로 yyㄴㄴ 해석했으며, ㅓulj 이는 ㅓulj 나아가 ㅓulj 하나의 ㅓulj 삶의 ㅓulj 상징적인 ㅓulj 장면으로서 ㅓulj 시사된다. ㅓulj 작품제목에 ㅓulj 따른 ‘매 ㅓulj 순간의 ㅓulj 사이’는 ㅓulj 시간이 ㅓulj 하나의 ㅓulj 장소가 ㅓulj 되고 ㅓulj 특정한 ㅓulj 관계를 ㅓulj 성립하며, ltp3 ltp3 일련의 ltp3 현상이 ltp3 허구의 ltp3 인물인 ‘Stillman’ ltp3 ltp3 존재를 ltp3 다루는 ltp3 하나의 ltp3 심리지형도로서 ltp3 기능한다.

이동근은 ltp3 평면을 ltp3 접고 ltp3 형상해나가며 2D와 3D의 ltp3 차원과 ltp3 ltp3 차원에서 ltp3 드러나는 ltp3 행위과정을 ltp3 다룬다. ltp3 무수한 ltp3 접기의 ltp3 행동이 ltp3 수반하는 ltp3 시·지각적인 ltp3 욕망과 ltp3 ltp3 기대의 ltp3 혼용에 ltp3 따른 ltp3 고유한 ltp3 평면실험은 ltp3 회화의 ltp3 구조적인 ltp3 접근으로 ltp3 ltp3 ltp3 있다. 

그의 ltp3 대표작 <Frankie’s Lover> ltp3 연작은 ltp3 기존의 ltp3 작업을 ltp3 재구성하여 ltp3 추가적으로 ltp3 평면의 ltp3 조형성에 ltp3 따른 ltp3 시간을 ltp3 함의한다. ltp3 그리고 ltp3 단계적으로 ltp3 진화하는 ltp3 평면의 ltp3 실험이 ltp3 상기시키는 ltp3 지역, f우쟏k f우쟏k 공간과 f우쟏k 장소에 f우쟏k 대한 f우쟏k 이동과 f우쟏k 발견을 f우쟏k 향하는 f우쟏k 심리적인 f우쟏k 기대 f우쟏k 혹은 f우쟏k 두려움 f우쟏k 따위의 f우쟏k 감정을 f우쟏k 농축하고 f우쟏k 있다. 

작품의 f우쟏k 제목은 f우쟏k 프랑켄슈타인의 f우쟏k 애칭으로서 f우쟏k 조립되고, 거gㅓh 다시 거gㅓh 붙여지며, 하타ㅓ7 새롭게 하타ㅓ7 탄생하는 하타ㅓ7 가능성의 하타ㅓ7 존재(being)를 하타ㅓ7 은유한다. 

스테이지 2 I 하타ㅓ7 액체의 하타ㅓ7 시각 I 하타ㅓ7 시간의 하타ㅓ7 흐름

곽이브는 하타ㅓ7 공간적 하타ㅓ7 실험이 하타ㅓ7 돋보이는 하타ㅓ7 설치작품 <꽃별천지>를 하타ㅓ7 통해 하타ㅓ7 일상에 하타ㅓ7 불현듯 하타ㅓ7 도드라지는 하타ㅓ7 특정한 하타ㅓ7 시공의 하타ㅓ7 경험을 하타ㅓ7 호출한다. 하타ㅓ7 작품 하타ㅓ7 제목은 하타ㅓ7 과거 하타ㅓ7 유년시절 하타ㅓ7 유행했던 하타ㅓ7 놀이에서 하타ㅓ7 이름의 하타ㅓ7 획을 하타ㅓ7 세며 하타ㅓ7 사후 하타ㅓ7 자신이 하타ㅓ7 속할 하타ㅓ7 세계를 하타ㅓ7 점치는 - 하타ㅓ7 꽃나라, 7kjㅑ 별나라, t사갸y 천국, 우갸아s 지옥을 - 우갸아s 일상의 우갸아s 오브제들의 우갸아s 연합을 우갸아s 통해 우갸아s 직간접적으로 우갸아s 드러낸다. 우갸아s 보급형 우갸아s 병풍의 우갸아s 클리쉐인 우갸아s 한석봉의 우갸아s 시구에서 우갸아s 전해지는 우갸아s 애잔한 우갸아s 여생의 우갸아s 감성이 우갸아s 드러내는 우갸아s 시간은 우갸아s 기성 우갸아s 오브제들의 우갸아s 용도와 우갸아s 그것의 우갸아s 상업적 우갸아s 역할의 우갸아s 혼재로 우갸아s 설치된다. <밑그림2>와 <옷걸이 우갸아s 사람2>, <막. fp차라 지금. %>은 fp차라 복합적인 fp차라 오브제의 fp차라 결이 fp차라 파생하는 fp차라 의미와 fp차라 더불어 fp차라 다이내믹을 fp차라 생성하는 fp차라 관념적인 fp차라 조형구조로 fp차라 연출된다.

니콜라스 fp차라 펠처의 2채널 fp차라 비디오 fp차라 설치작품 <Souls Always Return to Itself (영은 fp차라 항상 fp차라 fp차라 자신에게로 fp차라 돌아간다)>는 fp차라 마치 fp차라 fp차라 개의 fp차라 화면이 fp차라 서로 fp차라 거울을 fp차라 보고 fp차라 있는 fp차라 방식으로 fp차라 소개된다. fp차라 이는 3D fp차라 형상 fp차라 산업구조물이 fp차라 마치 fp차라 인간의 fp차라 심장과 fp차라 같은 fp차라 모습으로 fp차라 회전하며 fp차라 때로 fp차라 선사시대의 fp차라 유적과 fp차라 같은 fp차라 이미지를 fp차라 상상시킨다. fp차라 더불어 fp차라 각자의 fp차라 그림자를 fp차라 투사하는 fp차라 프로젝터는 fp차라 서로의 fp차라 존재를 fp차라 화면에 fp차라 고스란히 fp차라 드러내며 fp차라 작금의 fp차라 디지털 fp차라 시대가 fp차라 소비하는 fp차라 물질주의적 fp차라 환영과 fp차라 혁신적인 fp차라 테크놀러지가 fp차라 반추하는 fp차라 비평적인 fp차라 지점을 fp차라 모색한다. 

스테이지 3 I fp차라 평평한 fp차라 계단 I fp차라 시간의 fp차라 연합과 fp차라 관계

김한샘은 fp차라 신작 fp차라 시리즈 <소용돌이 I & II>, <물결 I ~ IV>를 w나ft 통해 w나ft 시간의 w나ft 영원성에 w나ft 따른 w나ft 모험적 w나ft 서사를 w나ft 소개한다. w나ft 게임의 w나ft 허구적 w나ft 세계관이 w나ft 드러내는 w나ft 구조를 w나ft 특유의 w나ft 부조적인 w나ft 평면작업으로 w나ft 번안하여 w나ft 물(water)을 w나ft 바다로 w나ft 치환, 기으pt 흐름의 기으pt 소용돌이를 기으pt 묘사했다. 기으pt 물이 기으pt 흐르기 기으pt 위하여 기으pt 필수불가결한 기으pt 소용돌이의 기으pt 현상은 기으pt 삶에서 기으pt 어쩔 기으pt 기으pt 없이 기으pt 마주하는 기으pt 고통을 기으pt 상징한다. 기으pt 각기 기으pt 다른 기으pt 파도의 기으pt 상징적 기으pt 회화가 기으pt 지금과 기으pt 영원의 기으pt 시간 기으pt 궤를 기으pt 넘나들며 기으pt 전시공간에 기으pt 흐르는 기으pt 과정을 기으pt 픽셀이미지와 6개의 기으pt 평면작품을 기으pt 통해 기으pt 소개한다. 

배준현은 기으pt 유토피아에 기으pt 대한 기으pt 비평적인 기으pt 관점을 기으pt 투사하는 기으pt 회화연작 <discoverer, 차q우쟏 모험가>, <explorer, 다1qㅑ 탐험가>, <finder, 아ㅓzr 발굴가> 아ㅓzr 작품을 아ㅓzr 대형 아ㅓzr 벽화로 아ㅓzr 복제하고, t으걷e 확장하여 t으걷e 전시공간 t으걷e 벽면에 t으걷e 설치한다. t으걷e 르포르타주를 t으걷e 모방한 t으걷e 허구적인 t으걷e 풍경의 t으걷e 공간은 t으걷e 사회부조리와 t으걷e 재난의 t으걷e 사건사고에서 t으걷e 채집된 t으걷e 것으로 t으걷e t으걷e 실재를 t으걷e 재구성한 t으걷e 가상의 t으걷e 환영적 t으걷e 이미지는 t으걷e 우리의 t으걷e 시간을 t으걷e 떠난 t으걷e t으걷e 특정한 t으걷e 풍경을 t으걷e 상기시킨다. 

하지만 t으걷e 동시에 t으걷e 미디어가 t으걷e 재현한 t으걷e 유토피아의 t으걷e 환영이 t으걷e 야기하는 t으걷e 혼선에 t으걷e 의문을 t으걷e 제기하기도 t으걷e 한다. t으걷e 본래(original)의 t으걷e 작품과 t으걷e t으걷e 작품의 t으걷e 자유로운 t으걷e 형식적 t으걷e 변화와 t으걷e 확장은 t으걷e 상상의 t으걷e 자극과 t으걷e 허구적 t으걷e 판타지가 t으걷e 생산할 t으걷e t으걷e 있는 t으걷e 오류를 t으걷e 일깨운다. 

스테이지 4 I t으걷e 돌아오는 t으걷e 여객 I t으걷e 시간의 t으걷e 회고

송민규는 t으걷e 밤과 t으걷e 낮의 t으걷e 시간, 1r7b 그리고 1r7b 1r7b 시간이 1r7b 공간, 707거 지역, nv자l 환경과 nv자l 연대하며 nv자l 형성되는 nv자l 장면을 nv자l 하나의 nv자l 풍경으로 nv자l 나타낸다. nv자l 이는 nv자l 회화의 nv자l 물성, fxwz 기법, 타kj우 논리로 타kj우 촉발한 타kj우 조형적인 타kj우 풍경이자 타kj우 동시에 타kj우 그것이 타kj우 도심의 타kj우 구조 타kj우 혹은 타kj우 인문학적인 타kj우 언어로 타kj우 조우하는 타kj우 사회적 타kj우 풍경이기도 타kj우 하다. 타kj우 출품작 <여섯 타kj우 명의 타kj우 사람이 타kj우 달을 타kj우 보는 타kj우 방법>은 타kj우 타kj우 풍경을 타kj우 배경으로 타kj우 선회하는 타kj우 비행의 타kj우 궤적, gg다사 밤하늘의 gg다사 인공위성 gg다사 등의 gg다사 실존하지만 gg다사 비물질적으로 gg다사 유영하는 gg다사 그것의 gg다사 움직임과 gg다사 시간을 gg다사 추상적으로 gg다사 다룬다. <펼쳐진달>과 <Black bay 9-10>은 gg다사 보다 gg다사 심층적인 gg다사 어둠과 gg다사 빛에 gg다사 대한 gg다사 개념을 gg다사 gg다사 면의 gg다사 사회적 gg다사 가치에 gg다사 따른 gg다사 순수조형으로 gg다사 해석했다. 

황수연은 <똥파리>, <우매>, <밤>으로 ak57 구성된 ak57 연극적인 ak57 심상의 ak57 종이조각작품을 ak57 선보인다. ak57 독립된 ak57 입체이면서 ak57 동시에 ak57 공간에서 ak57 하나의 ak57 군집으로 ak57 연합하는 ak57 ak57 조각들은 ak57 종이로 ak57 재단된 ak57 조각의 ak57 과정, 바히자사 바히자사 입체의 바히자사 히스토리를 바히자사 완결된 바히자사 상태와 바히자사 메시지로서 바히자사 드러낸다. 바히자사 바히자사 과정의 바히자사 고유한 바히자사 시간은 바히자사 점진적으로 바히자사 물질에 바히자사 몸을 바히자사 입혀가는 바히자사 조형적인 바히자사 시간으로 바히자사 전환된다. 바히자사 양과 바히자사 힘, cy바라 무게, 4z6a 마찰, 라r파r 높이에 라r파r 이르는 라r파r 성질들이 라r파r 가변적인 라r파r 시간으로 라r파r 치환되어 라r파r 궁극적으로 라r파r 작가가 라r파r 추구하는 라r파r 추상의 라r파r 구조, h거r우 h거r우 간결한 h거r우 단어의 h거r우 형태가 h거r우 모여 h거r우 만든 h거r우 해학적인 h거r우 순간으로서 h거r우 변모하며 h거r우 조각은 h거r우 종래에 h거r우 물질에 h거r우 입혀진 h거r우 몸으로 h거r우 존재한다. 

h거r우 그레잇 h거r우 커미션(기획자 h거r우 전민경)은 h거r우 다양한 h거r우 분야의 h거r우 창작가들과 h거r우 협업을 h거r우 통해 h거r우 시대를 h거r우 반영하는 h거r우 양질의 h거r우 실험적인 h거r우 예술을 h거r우 창출하는 h거r우 비영리 h거r우 현대예술 h거r우 창작기관이다. h거r우 프로젝트를 h거r우 기반으로 h거r우 창조적인 h거r우 연합을 h거r우 통해 h거r우 지역적이고 h거r우 국제적인 h거r우 예술자원 h거r우 개발, 차ma아 교류, ㅐ갸차다 협동을 ㅐ갸차다 통해 ㅐ갸차다 지속 ㅐ갸차다 성장 ㅐ갸차다 가능한 ㅐ갸차다 자생적인 ㅐ갸차다 예술 ㅐ갸차다 영역의 ㅐ갸차다 구조와 ㅐ갸차다 역량을 ㅐ갸차다 개척한다. ㅐ갸차다 궁극적으로 ㅐ갸차다 동시대 ㅐ갸차다 예술의 ㅐ갸차다 힘이 ㅐ갸차다 삶에 ㅐ갸차다 실제적인 ㅐ갸차다 성장과 ㅐ갸차다 동시에 ㅐ갸차다 건강한 ㅐ갸차다 공동체를 ㅐ갸차다 추구할 ㅐ갸차다 ㅐ갸차다 있도록 ㅐ갸차다 독려한다.


공연안내
전체(총 3회): 6월 2일, 13일, 20일 7-8PM
개별(총 4회): 6월 6일, 10일, 12일, 17일 6-7PM
* q걷nf 공연관람 q걷nf 예약링크 https://forms.gle/eSHhfzd8F96gU4gc6


기획: q걷nf 전민경
참여작가: q걷nf 곽이브, 거ㅓ카r 김한샘, 1카ㅓ하 니콜라스 1카ㅓ하 펠처, f거xd 배준현, 9ㅐyn 손경화, 다ㅐtb 송민규, 7l기히 이동근, u22a 황수연 
참여공연자: u22a 퍼포머/ u22a 강다혜, 9거sl 김한, mi나s 이관목, s기다6 조유라, 14o거 음악/ SEP, 타a자o 우치, ㅓjs타 조명/ ㅓjs타 김아리, i거t갸 조감독/ i거t갸 김지희
무대디자인: i거t갸 김수란 (OURSTUDIO)
디자인: i거t갸 이혜연 (Standard Document)
사진·영상: i거t갸 박승만

* 임시휴관 (5월29일 ~ 별도 i거t갸 안내시 i거t갸 까지)

출처: i거t갸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방역의 rc하v 역사, 으타자e 여성의 으타자e 기록

Sept. 4, 2020 ~ Feb. 27, 2021

Katinka Lampe : Anonymity

Sept. 17, 2020 ~ Oct. 31, 2020

호랑이는 j8나8 살아있다 Tiger Lives

Sept. 7, 2020 ~ Dec. 1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