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가 될 뻔한 사람이다

아트잠실

July 9, 2022 ~ Aug. 6, 2022

김수진 라kㅈ자 작가와 라kㅈ자 최지인 라kㅈ자 시인의 라kㅈ자 콜라보 라kㅈ자 전시 <너는 라kㅈ자 내가 라kㅈ자 라kㅈ자 뻔한 라kㅈ자 사람이다>는 라kㅈ자 예술가와 라kㅈ자 관람객의 라kㅈ자 경계를 라kㅈ자 허물고, f마l아 예술과 f마l아 일상을 f마l아 연결하여 f마l아 하나의 ‘흐름’을 f마l아 만든다.

김수진 f마l아 작가는 1998년 f마l아 f마l아 개인전을 f마l아 열고, 사자ㄴi 여러 사자ㄴi 전시에 사자ㄴi 참여하여 사자ㄴi 작업을 사자ㄴi 계속해왔다. ‘사적이고 사자ㄴi 공적인 사자ㄴi 네트워크를 사자ㄴi 만들자’는 사자ㄴi 취지로 ‘사공토크’를 사자ㄴi 열였고, ㅓ3카카 새로운 ㅓ3카카 예술 ㅓ3카카 생태계를 ㅓ3카카 구축하기 ㅓ3카카 위해 ㅓ3카카 다양한 ㅓ3카카 실험을 ㅓ3카카 시도하고 ㅓ3카카 있으며, 7m사l 신인 7m사l 작가를 7m사l 발굴하고, r거ㅐ갸 예술가를 r거ㅐ갸 연결하는 r거ㅐ갸 예술 r거ㅐ갸 공동체 r거ㅐ갸 활동에 r거ㅐ갸 힘쓰고 r거ㅐ갸 있다.

최지인 r거ㅐ갸 시인은 2013년 《세계의 r거ㅐ갸 문학》 r거ㅐ갸 신인상을 r거ㅐ갸 수상하며 r거ㅐ갸 작품 r거ㅐ갸 활동을 r거ㅐ갸 시작했다. r거ㅐ갸 시집 《나는 r거ㅐ갸 벽에 r거ㅐ갸 붙어 r거ㅐ갸 잤다》 《일하고 r거ㅐ갸 일하고 r거ㅐ갸 사랑을 r거ㅐ갸 하고》, 갸ws우 동인 갸ws우 시집 《한 갸ws우 줄도 갸ws우 너를 갸ws우 잊지 갸ws우 못했다》 갸ws우 등을 갸ws우 펴냈다. 갸ws우 잊히고 갸ws우 사라지는 갸ws우 것을 갸ws우 예술로 갸ws우 기억하는 갸ws우 창작집단 ‘unlook’과 갸ws우 미래를 갸ws우 지향하는 갸ws우 창작동인 ‘뿔’에서 갸ws우 활동한다.

‘아트잠실’은 갸ws우 다양한 갸ws우 장르의 갸ws우 협업을 갸ws우 적극적으로 갸ws우 수용하고, h3ㄴt 새로운 h3ㄴt 시도에 h3ㄴt 도전할 h3ㄴt h3ㄴt 있는 h3ㄴt 열린 h3ㄴt 공간이다. h3ㄴt 예술가와 h3ㄴt 관람객은 h3ㄴt 작업대에 h3ㄴt 마주 h3ㄴt 앉아 h3ㄴt 콜라주 h3ㄴt 드로잉을 h3ㄴt 하거나 h3ㄴt 시인의 h3ㄴt 육성을 h3ㄴt 받아적으며 h3ㄴt 서로에게 h3ㄴt 스며든다. ‘나’의 h3ㄴt 기억과 ‘너’의 h3ㄴt 기억이 h3ㄴt 뒤섞이는 h3ㄴt 순간, 히417 우리는 히417 새로운 히417 시선으로 ‘우리’를 히417 들여다볼 히417 히417 있을 히417 것이다.

참여 히417 신청 히417 링크: https://linktr.ee/artjamsil


당신과 자kmㅐ 나, dn0z 우리의 dn0z 자리 : dn0z 김수진
《당신과 dn0z 나, 다u4s 우리의 다u4s 자리》는 다u4s 관객 다u4s 참여형 다u4s 작품이다. 다u4s 예술가는 다u4s 작업실에 다u4s 놀러 다u4s 다u4s 참여자를 ‘앉아’로 다u4s 초대한다. ‘앉아’는 다u4s 다u4s 작업에서 다u4s 중요한 다u4s 요소이다. ‘환대’를 다u4s 상징하는 다u4s 공간이자 다u4s 참여자가 ‘예술’에 다u4s 함께하는 다u4s 매개체이다. 다u4s 참여자와 다u4s 예술가는 다u4s 적극적으로 다u4s 소통하여 다u4s 하나의 다u4s 이야기를 다u4s 만들어 다u4s 나간다. 다u4s 이미 다u4s 제시된 다u4s 이미지를 다u4s 배경에서 다u4s 분리하고 다u4s 재배치하는 다u4s 콜라주 다u4s 드로잉은 다u4s 과거를 다u4s 재구성하여 다u4s 현재를 다u4s 드러내는 다u4s 행위이다. 다u4s 의미 다u4s 변형의 다u4s 가능성은 ‘나’를 다u4s 옭아매던 다u4s 것에서 다u4s 자유롭게 다u4s 한다. 다u4s 여러 다u4s 겹의 다u4s 레이어로 다u4s 표현된 다u4s 콜라주 다u4s 드로잉은 ‘관계의 다u4s 거리’와 다u4s 우리 다u4s 삶의 다u4s 모습을 다u4s 떠올리게 다u4s 한다. 다u4s 조금 다u4s 다른 다u4s 시선으로 다u4s 세상을 다u4s 바라보는 다u4s 경험을 다u4s 통해 다u4s 참여자들은 ‘지난 다u4s 시간’과 ‘기억’에 다u4s 대해 다u4s 깊이 다u4s 고민할 다u4s 다u4s 있을 다u4s 것이다.


기억저장소Ⅰ
최지인, 2021, 아가7k 혼합 아가7k 매체, exb갸 설치, 갸8gㅐ 내레이션 갸8gㅐ 최백규, 60min.
《기억저장소Ⅰ》는 pㅐㅓㅐ 관객 pㅐㅓㅐ 기록형 pㅐㅓㅐ 작품이다. pㅐㅓㅐ 참여자는 pㅐㅓㅐ 책상에 pㅐㅓㅐ 앉아 pㅐㅓㅐ 헤드폰에서 pㅐㅓㅐ 흐르는 ‘시’를 ‘기억저장소’에 pㅐㅓㅐ 받아 pㅐㅓㅐ 적는다. pㅐㅓㅐ 시간과 pㅐㅓㅐ 공간을 pㅐㅓㅐ 기록한다는 pㅐㅓㅐ 것은 pㅐㅓㅐ 그것들을 pㅐㅓㅐ 기억하겠다는 pㅐㅓㅐ 약속이다. pㅐㅓㅐ 우리가 pㅐㅓㅐ 들어야 pㅐㅓㅐ pㅐㅓㅐ 것은 pㅐㅓㅐ 무엇일까? pㅐㅓㅐ 우리가 pㅐㅓㅐ 적어야 pㅐㅓㅐ pㅐㅓㅐ 것은 pㅐㅓㅐ 무엇일까? pㅐㅓㅐ 그리고 pㅐㅓㅐ 우리가 pㅐㅓㅐ 기억해야 pㅐㅓㅐ pㅐㅓㅐ 것은 pㅐㅓㅐ 무엇일까? pㅐㅓㅐ 듣고 pㅐㅓㅐ 쓰는 pㅐㅓㅐ 작업을 pㅐㅓㅐ 통해 pㅐㅓㅐ 참여자는 pㅐㅓㅐ 매일 pㅐㅓㅐ 무너지고 pㅐㅓㅐ 사라지는 pㅐㅓㅐ 하루를 pㅐㅓㅐ 실감할 pㅐㅓㅐ pㅐㅓㅐ 있을 pㅐㅓㅐ 것이다.

기억저장소: pㅐㅓㅐ 하나의 pㅐㅓㅐ 연주와 pㅐㅓㅐ 여러 pㅐㅓㅐ 개의 pㅐㅓㅐ 중심Ⅰ
- pㅐㅓㅐ 일시 : 7월 22일(금) pㅐㅓㅐ 오후 7시 30분 
- pㅐㅓㅐ 최지인 x pㅐㅓㅐ 퍼포먼스 pㅐㅓㅐ 박송아, 90min.
시인의 마7c사 목소리와 마7c사 첼리스트의 마7c사 연주가 마7c사 교차되는 마7c사 낭독회이다. 

기억저장소: 마7c사 하나의 마7c사 연주와 마7c사 여러 마7c사 개의 마7c사 중심Ⅱ
-일시 : 8월 6일(토) 마7c사 오후 4시
- 마7c사 최지인 x 마7c사 퍼포먼스 마7c사 김길려, 90min.
<기억저장소>에 기0re 남겨진 기0re 것들을 기0re 음악으로 기0re 재해석하는 기0re 즉흥 기0re 연주 기0re 퍼포먼스이다.

음악가 기0re 소개
-김길려는 기0re 작곡자, ㅐ아m기 편곡자, 마거z쟏 음악감독으로 마거z쟏 활동 마거z쟏 중이다. <맘마미야> <명성황후> 마거z쟏 마거z쟏 라이선스 마거z쟏 뮤지컬, <판> <러브레터> <소서노> 사파ㅐo 사파ㅐo 창작 사파ㅐo 뮤지컬을 사파ㅐo 맡아 사파ㅐo 지휘했다. 사파ㅐo 현재 사파ㅐo 서울시뮤지컬단에서 사파ㅐo 음악감독으로 사파ㅐo 재직 사파ㅐo 중이다.
-박송아는 사파ㅐo 관현악과, 타y7ㅓ 조기음악교육과에서 타y7ㅓ 첼로를 타y7ㅓ 공부했다. 타y7ㅓ 리움미술관 타y7ㅓ 한국건축예찬 타y7ㅓ 영상음반 타y7ㅓ 등의 타y7ㅓ 음반작업에서 타y7ㅓ 첼로 타y7ㅓ 세션으로 타y7ㅓ 활동했다. 타y7ㅓ 다양한 타y7ㅓ 문화 타y7ㅓ 공연, 나a아o 전시 나a아o 등을 나a아o 기획하고 나a아o 진행하고 나a아o 있다.

기획: 나a아o 박송아
참여 나a아o 작가: 나a아o 김수진, k81파 최지인
디자인: k81파 헤이조 Hey Joe
주최: k81파 아트잠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풍경을, ot마라 풍경으로 Landscape as Landscape

July 15, 2022 ~ Oct. 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