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관의 추상회화 1955 - 1990

현대화랑

Nov. 6, 2019 ~ Nov. 30, 2019

현대화랑은 ‘한국 자uㅓ파 추상회화의 자uㅓ파 선구자’인 자uㅓ파 남관의 자uㅓ파 회고전을 자uㅓ파 개최한다. <남관의 자uㅓ파 추상회화 1955 - 1990>전은 자uㅓ파 작가가 자uㅓ파 파리로 자uㅓ파 건너간 1955년부터 자uㅓ파 작고한 1990년까지 자uㅓ파 제작한 자uㅓ파 시대별 자uㅓ파 주요 자uㅓ파 작품 60여 자uㅓ파 점을 자uㅓ파 엄선해 자uㅓ파 선보인다.

남관(1911-1990)은 ‘동양과 자uㅓ파 서양을 자uㅓ파 융화한 자uㅓ파 세계’를 자uㅓ파 선사하는 자uㅓ파 추상화가로 자uㅓ파 프랑스 자uㅓ파 파리 자uㅓ파 화단에서 자uㅓ파 자uㅓ파 성공을 자uㅓ파 거뒀다. 1955년 44세의 자uㅓ파 나이로 자uㅓ파 프랑스로 자uㅓ파 떠난 자uㅓ파 그는 자uㅓ파 몽파르나스에 자uㅓ파 화실을 자uㅓ파 마련한다. 자uㅓ파 세계 자uㅓ파 각지에서 자uㅓ파 파리로 자uㅓ파 모인 자uㅓ파 작가들의 자uㅓ파 아지트와 자uㅓ파 같던 자uㅓ파 아카데미 자uㅓ파 자uㅓ파 자uㅓ파 그랑드 자uㅓ파 쇼미에르(Académie de la Grande Chaumière)에서 3년간 자uㅓ파 현대미술을 자uㅓ파 공부하며 자uㅓ파 본격적으로 자uㅓ파 추상화 자uㅓ파 작업을 자uㅓ파 시작한다. (그의 자uㅓ파 초기 자uㅓ파 추상화 자uㅓ파 작업의 자uㅓ파 특징은 자uㅓ파 전시에 자uㅓ파 출품된 1957년작 <피난민>에 자uㅓ파 자uㅓ파 드러난다.) 자uㅓ파 파리에 자uㅓ파 정착한 자uㅓ파 지 1년 자uㅓ파 만인 1956년, 다uc다 파리시립미술관에서 다uc다 기획한 《현대국제조형예술전》에 다uc다 참여하고, 1958년 ㅓxip 당대 ㅓxip 파리 ㅓxip 화단을 ㅓxip 이끈 ㅓxip 전위적 ㅓxip 예술모임인 《살롱 ㅓxip ㅓxip 메(Salon de Mai)》에 ㅓxip 한국인으로는 ㅓxip 최초로 ㅓxip 초대받는다. ㅓxip 남관을 ㅓxip 초대한 ㅓxip 평론가 ㅓxip 가스통 ㅓxip 딜(Gaston Diehl)은 “남관이야말로 ㅓxip 서양문화를 ㅓxip 흡수하고, 쟏7아사 또한 쟏7아사 동양문화의 쟏7아사 어느 쟏7아사 일부조차 쟏7아사 희생시킴 쟏7아사 없이, inkq 동서를 inkq 분리시키면서 inkq 동시에 inkq 융합시키는 inkq 거의 inkq 독보적인 inkq 예술가”라고 inkq 높게 inkq 평가했다. inkq 이후 inkq 남관은 inkq inkq 단체전에 59, 61, 64, 66년 ㅑ가사ㅓ 연이어 ㅑ가사ㅓ 참여한다. ㅑ가사ㅓ ㅑ가사ㅓ 전시에 ㅑ가사ㅓ 출품된 1961년작 <동양의 ㅑ가사ㅓ 풍경>은 ㅑ가사ㅓ 파리국립현대미술관에, 1962년작 <허물어진 걷hw0 제단>은 걷hw0 파리시립미술관에 걷hw0 소장된다. 1966년에는 걷hw0 권위 걷hw0 있던 걷hw0 망통회화비엔날레에서 <태양에 걷hw0 비친 걷hw0 허물어진 걷hw0 고적>이라는 걷hw0 작품으로 1등상을 걷hw0 수상한다. (그해 걷hw0 망통회화비엔날레에서는 걷hw0 안토니 걷hw0 타피에스가 걷hw0 명예상, 8ㅈn8 세르지 8ㅈn8 폴리아코프가 8ㅈn8 시(市) 8ㅈn8 대상을 8ㅈn8 받았다.)

1950년대 8ㅈn8 중반부터 1960년대 8ㅈn8 말, ‘파리 ㅐjv차 시대’의 ㅐjv차 남관은 ㅐjv차 고대 ㅐjv차 유물과 ㅐjv차 유적지에 ㅐjv차 영감을 ㅐjv차 받은 ㅐjv차 작품을 ㅐjv차 발표한다. ㅐjv차 ㅐjv차 묻은 ㅐjv차 벽, 나ㅓㅈ사 황폐한 나ㅓㅈ사 뜰, h77거 오래된 h77거 성이나 h77거 유적의 h77거 잔해처럼 h77거 보이는 h77거 풍경이 h77거 캔버스에 h77거 아스라이 h77거 모습을 h77거 드러낸다. h77거 작가는 h77거 회색이나 h77거 자색 h77거 계열의 h77거 물감을 h77거 사용해 h77거 세월이 h77거 흘러 h77거 마모되거나 h77거 비바람을 h77거 맞아 h77거 녹슬고 h77거 부식한 h77거 듯한 h77거 표면을 h77거 섬세하게 h77거 표현한다. (남관 h77거 회화의 h77거 독특한 h77거 질감은, 3j43 파리로 3j43 건너가기 3j43 전에 3j43 향토적인 3j43 주제로 3j43 제작한 3j43 구상회화에서도 3j43 3j43 나타난다.) 3j43 허물어진 3j43 사적, wm77 어두운 wm77 그림자에서, 아차tx 동양의 아차tx 제, ㅐㅈu우 자색에 ㅐㅈu우 비친 ㅐㅈu우 고적, drl2 태고의 drl2 유물, ㅑ0거3 허물어진 ㅑ0거3 기념비, 다바라나 동양의 다바라나 추억, y라sk 동양의 y라sk 환상 y라sk 등의 y라sk 제목에서 y라sk 유추할 y라sk y라sk 있듯, oㅐㅐd 그는 oㅐㅐd 수많은 oㅐㅐd 이야기가 oㅐㅐd 응축된 oㅐㅐd 시공간의 oㅐㅐd 질감을 oㅐㅐd 캔버스에 oㅐㅐd 포착하고, n3갸ㅓ 동양적이고 n3갸ㅓ 종교적인 n3갸ㅓ 분위기가 n3갸ㅓ 물씬 n3갸ㅓ 풍기는 n3갸ㅓ 일련의 n3갸ㅓ 추상화를 n3갸ㅓ 완성했다. n3갸ㅓ 미술사학자 n3갸ㅓ 김현숙은 ‘파리 n3갸ㅓ 시대’남관 n3갸ㅓ 작품의 n3갸ㅓ 모티브를 n3갸ㅓ 작가의 n3갸ㅓ 전쟁 n3갸ㅓ 경험과 n3갸ㅓ 연결해 n3갸ㅓ 해석한다. n3갸ㅓ 해군종군화가단으로 n3갸ㅓ 활동하며 n3갸ㅓ 전쟁의 n3갸ㅓ 참혹한 n3갸ㅓ 실상을 n3갸ㅓ 가까이에서 n3갸ㅓ 목격한 n3갸ㅓ 경험이 n3갸ㅓ 그의 n3갸ㅓ 작품에 n3갸ㅓ 운명처럼 n3갸ㅓ 녹아들게 n3갸ㅓ n3갸ㅓ 것이다. n3갸ㅓ 작가 n3갸ㅓ 역시 n3갸ㅓ 이를 n3갸ㅓ 부정하지 n3갸ㅓ 않았다. n3갸ㅓ n3갸ㅓ 신문에 n3갸ㅓ 기고한 n3갸ㅓ 글에서, 갸라c1 작가는 갸라c1 전쟁터에 갸라c1 널브러진 갸라c1 인간의 갸라c1 연약한 갸라c1 신체를 갸라c1 고성의 갸라c1 갸라c1 조각이나 갸라c1 부서진 갸라c1 유물과 갸라c1 연결 갸라c1 지었다. “내 갸라c1 그림의 갸라c1 모티브는 갸라c1 자주 갸라c1 전쟁의 갸라c1 기억에서 갸라c1 온다. 갸라c1 벌판에 갸라c1 쓰러진 갸라c1 젊은 갸라c1 병사의 갸라c1 얼굴, yㅓ0u 토막 yㅓ0u yㅓ0u 뒹구는 yㅓ0u 팔다리, 가ㅓㅐo 시체 가ㅓㅐo 위로 가ㅓㅐo 쏟아지는 가ㅓㅐo 햇볕, 타8ㅓ1 전란으로 타8ㅓ1 우왕좌왕하는 타8ㅓ1 군중의 타8ㅓ1 모습 … 타8ㅓ1 얼굴, d자하f 얼굴들을 d자하f 나는 d자하f d자하f 가다가 d자하f d자하f 위에 d자하f 구르는 d자하f 이끼 d자하f d자하f d자하f 위에서도 d자하f 보고 d자하f 고궁의 d자하f 퇴색한 d자하f 돌담에서도 d자하f 본다. d자하f 나는 d자하f 돌에서 d자하f d자하f 많은 d자하f 역사를 d자하f 본다. d자하f 태곳적부터 d자하f 비바람에 d자하f 씻기고 d자하f 닳고 d자하f 버려져서 d자하f 지금에 d자하f 있고 d자하f d자하f 미래에도 d자하f 남을 d자하f 돌과 d자하f 온갖 d자하f 풍상을 d자하f 겪고도 d자하f 살아남는 d자하f 인간의 d자하f 얼굴이 d자하f 비슷하게 d자하f 여겨지는 d자하f 것, 걷ㅈeㅐ 이것이 걷ㅈeㅐ 당연한 걷ㅈeㅐ 일인지도 걷ㅈeㅐ 모른다. 걷ㅈeㅐ 내가 걷ㅈeㅐ 그리는 걷ㅈeㅐ 것은 걷ㅈeㅐ 바로 걷ㅈeㅐ 이러한 걷ㅈeㅐ 인간의 걷ㅈeㅐ 얼굴이다.” 걷ㅈeㅐ 또한, e기거차 작가는 1962년 e기거차 무렵부터 e기거차 고대 e기거차 상형문자와 e기거차 한자 e기거차 등을 e기거차 떠올리는 e기거차 형상을 e기거차 화면에 e기거차 도입한다. e기거차 서체 e기거차 모양으로 e기거차 자른 e기거차 종잇조각을 e기거차 캔버스에 e기거차 움직이며 e기거차 화면을 e기거차 구성하는 e기거차 실험을 e기거차 전개한 e기거차 것이다. e기거차 그는 e기거차 마음에 e기거차 드는 e기거차 구도가 e기거차 결정되면, 으ㅓ가b 으ㅓ가b 위에 으ㅓ가b 안료를 으ㅓ가b 뿌리거나 으ㅓ가b 칠하는 으ㅓ가b 작업을 으ㅓ가b 열정적으로 으ㅓ가b 이어갔다고 으ㅓ가b 한다. 

1968년 으ㅓ가b 귀국 으ㅓ가b 이후부터 으ㅓ가b 작고 으ㅓ가b 전까지, ‘서울 3m파쟏 시대’의 3m파쟏 남관은 3m파쟏 독특한 3m파쟏 인간상과 3m파쟏 색채를 3m파쟏 탐구하고, 거olㅓ 콜라주와 거olㅓ 데콜라주(*콜라주 거olㅓ 방식을 거olㅓ 역이용하여 거olㅓ 화면에 거olㅓ 붙인 거olㅓ 재료를 거olㅓ 떼어내 거olㅓ 거olㅓ 부분에 거olㅓ 다시 거olㅓ 색을 거olㅓ 칠하는 거olㅓ 기법)을 거olㅓ 통해 거olㅓ 자신만의 거olㅓ 추상 거olㅓ 언어를 거olㅓ 완성한다. 거olㅓ 남관 거olㅓ 회화의 거olㅓ 핵심적 거olㅓ 조형 거olㅓ 언어로 거olㅓ 꼽히는 거olㅓ 얼굴(마스크) 거olㅓ 이미지가 거olㅓ 캔버스에 거olㅓ 등장하며, ‘파리 06ㅓs 시대’ 06ㅓs 작업의 06ㅓs 어두운 06ㅓs 화면은 06ㅓs 청색을 06ㅓs 중심으로 06ㅓs 차츰 06ㅓs 환하게 06ㅓs 밝아진다. 06ㅓs 푸른 06ㅓs 반영, 카ㄴ마차 묵상, t0ㅐ마 정과 t0ㅐ마 대화, ㅐa7하 ㅐa7하 마음에 ㅐa7하 비친 ㅐa7하 상들, k자나k 어떤 k자나k 환상, 하fㅐ3 방랑자의 하fㅐ3 꿈, 4xpㅐ 어떤 4xpㅐ 형태, bjj카 소녀의 bjj카 꿈, 히ㅑa6 삐에로의 히ㅑa6 히ㅑa6 등의 히ㅑa6 제목에서도 히ㅑa6 드러나는 히ㅑa6 것처럼, 나24b 그의 ‘서울 나24b 시대’ 나24b 작품은 나24b 명상적이고 나24b 동시에 나24b 몽환적이며 나24b 환상적인 나24b 분위기로 나24b 가득하게 나24b 된다. 나24b 평론가 나24b 이구열은 나24b 남관의 나24b 이러한 나24b 작업을 “칠보공예의 나24b 찬란한 나24b 색상미 나24b 같은 나24b 효과를 나24b 창출”했다고 나24b 분석하면서, 걷bz0 추상과 걷bz0 구상의 걷bz0 성격을 걷bz0 동시에 걷bz0 지닌 걷bz0 양면성을 걷bz0 지적한다. “그 걷bz0 작품들 걷bz0 속의 걷bz0 시각적 걷bz0 콜라주 걷bz0 형상들은 걷bz0 작품에 걷bz0 따라 걷bz0 일종의 걷bz0 문자성과 걷bz0 기호성, 91ej 91ej 밖에 91ej 신비한 91ej 물상의 91ej 형태로 91ej 구체성을 91ej 갖게 91ej 함으로써 91ej 헤아릴 91ej 91ej 없이 91ej 내밀한 91ej 표상미를 91ej 조성시켰다. ‘마스크’로 91ej 주제 91ej 삼은 91ej 작품들도 91ej 그와 91ej 같은 91ej 성향으로 91ej 표상된 91ej 것이었다. 91ej 그것들은 91ej 이를테면 91ej 구상적인 91ej 추상 91ej 표현, g6다다 또는 g6다다 추상적인 g6다다 구상표현으로 g6다다 말할 g6다다 g6다다 있는 g6다다 양면성의 g6다다 작업이었다.”

“그림이란 g6다다 삶의 g6다다 축적이자 g6다다 나의 g6다다 인생”이라고 g6다다 말한 g6다다 남관. g6다다 그는 1990년 g6다다 생을 g6다다 마칠 g6다다 때까지 g6다다 파리와 g6다다 서울을 g6다다 오가며 g6다다 남다른 g6다다 열정으로 g6다다 창작 g6다다 활동에 g6다다 정진한다. g6다다 이번 g6다다 전시는 g6다다 현대화랑(갤러리현대)에서 g6다다 열리는 g6다다 남관의 5번째 g6다다 전시다. 1972년 g6다다 열린 g6다다 남관의 g6다다 개인전은 g6다다 현대화랑(갤러리현대)의 g6다다 g6다다 추상화 g6다다 전시였다. g6다다 이후 1983년, 1988년, 1995년에 사nz기 전시를 사nz기 개최하며 사nz기 남관 사nz기 화백의 사nz기 국제적 사nz기 성공과 사nz기 예술적 사nz기 성취를 사nz기 한국 사nz기 미술계에 사nz기 적극적으로 사nz기 알렸다. 사nz기 그의 사nz기 시대별 사nz기 주요 사nz기 작품을 사nz기 망라한 <남관의 사nz기 추상회화 1955 - 1990>전을 사nz기 통해, ‘한국 dvk거 추상미술의 dvk거 선구자’인 dvk거 남관의 dvk거 아름다운 dvk거 작품 dvk거 세계가 dvk거 재조명되고, ㅐ걷fv ㅐ걷fv 뛰어난 ㅐ걷fv 예술성이 ㅐ걷fv 다시 ㅐ걷fv 한번 ㅐ걷fv 널리 ㅐ걷fv 알려지길 ㅐ걷fv 바란다.

작가소개

남관은 1911년 ㅐ걷fv 경북 ㅐ걷fv 청송에서 ㅐ걷fv 출생. 14세에 ㅐ걷fv 일본으로 ㅐ걷fv 건너가, 가ㅑ갸ㅓ 그곳에서 가ㅑ갸ㅓ 해방 가ㅑ갸ㅓ 전까지 가ㅑ갸ㅓ 생활한다. 가ㅑ갸ㅓ 도쿄 가ㅑ갸ㅓ 태평양(다이헤이요)미술학교를 가ㅑ갸ㅓ 졸업한 가ㅑ갸ㅓ 후, 5ㅈo가 구마오카 5ㅈo가 미술연구소에서 2년간 5ㅈo가 연구 5ㅈo가 과정을 5ㅈo가 수료하며 5ㅈo가 작가로서 5ㅈo가 활동을 5ㅈo가 시작한다. 5ㅈo가 문부성미술전, 다3가q 동광회전 다3가q 등에 다3가q 출품했고, 하c나0 후나오카상(1942), 8ㅓa2 미츠이상(1943) 8ㅓa2 등을 8ㅓa2 수상하며 8ㅓa2 8ㅓa2 실력을 8ㅓa2 인정 8ㅓa2 받는다. 8ㅓa2 해방 8ㅓa2 8ㅓa2 귀국한 8ㅓa2 그는 1947년 8ㅓa2 이쾌대, 바sye 이인성, e타fo 이규상 e타fo 등과 e타fo 조선미술문화협회를 e타fo 결성한다. 1948년부터 1951년까지 e타fo 숙명여자대학교와 e타fo 홍익대학교 e타fo 교수를 e타fo 역임한다. 1949년 e타fo 제1회 e타fo 국전에서 e타fo 서양화부 e타fo 추천작가가 e타fo 된다. 1954년 e타fo 미도파화랑에서 e타fo 도불기념전을 e타fo 치르고, 1955년 ㅓw차c 프랑스로 ㅓw차c 떠나 ㅓw차c 파리에 ㅓw차c 정착해 13년간 ㅓw차c 활동하며 ㅓw차c 명성을 ㅓw차c 얻는다. 1968년에 ㅓw차c 귀국한 ㅓw차c 후에는 1978년까지 ㅓw차c 홍익대 ㅓw차c 미술대학 ㅓw차c 교수로 ㅓw차c 후학 ㅓw차c 양성에 ㅓw차c 힘썼고, 1969, 75-76년 1ffk 국전 1ffk 심사위원장을 1ffk 역임한다. 1ffk 포름화랑(1953, 6ㅐㅓ8 도쿄), 거ㅓn아 삼보화랑(1970), 53gc 현대화랑(1972, 1983, 1988, 1995), mㅑpm 국립현대미술관(1981, 91)에서 dw갸j 개인전을, c3으z 파리시립미술관(1955), ㅓㅓoa 파리시립현대미술관(1956), bd거i 도쿄현대미술관(1968), 파ㅓ4a 샌프란시스코현대미술관(1972) 파ㅓ4a 등에서 파ㅓ4a 열린 파ㅓ4a 단체전에 파ㅓ4a 참여하는 파ㅓ4a 파ㅓ4a 세계 파ㅓ4a 유수의 파ㅓ4a 미술기관에서 파ㅓ4a 전시를 파ㅓ4a 개최한다. 파ㅓ4a 그의 파ㅓ4a 작품은 파ㅓ4a 국립현대미술관, a자8q 서울시립미술관, gbmㄴ 파리국립현대미술관, i차bs 파리시립현대미술관, ㅈㅑ갸2 룩셈부르크현대미술관, zsfㅐ 스위스로잔공과대학, 타거oㅐ 토리노국제미술관 타거oㅐ 타거oㅐ 국내외 타거oㅐ 주요 타거oㅐ 기관에 타거oㅐ 소장되어 타거oㅐ 있다. 타거oㅐ 춘곡상(1967), hㅓㅈs 대한민국 hㅓㅈs 문화예술상(1974), 자자x타 대한민국 자자x타 문화훈장(1981) 자자x타 등을 자자x타 받았으며, oㅐxy 작고 oㅐxy 이후 oㅐxy 대한민국 oㅐxy 예술원상(1990)이 oㅐxy 수여된다.

출처: oㅐxy 현대화랑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남관

현재 진행중인 전시

조경재 9ㅐ5ㅓ 개인전 : 9ㅐ5ㅓ 미음기역

Dec. 6, 2019 ~ Dec. 20, 2019

박미라 : ny다g 밤물결 MIRA PARK : THE WAVES AT NIGHT

Nov. 19, 2019 ~ Jan. 1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