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 볼 수 있는 이야기

도잉아트

Sept. 3, 2020 ~ Oct. 17, 2020

도잉아트는 2020년 9월 3일부터 10월 17일까지 <나만 d카d파 d카d파 d카d파 있는 d카d파 이야기> d카d파 전시를 d카d파 통하여 d카d파 절제된 d카d파 감각으로 d카d파 추상성을 d카d파 이끌어가는 d카d파 d카d파 명의 d카d파 작가들을 d카d파 소개 d카d파 한다.

김미경 d카d파 작가는 d카d파 하나의 d카d파 소재를 d카d파 오랫동안 d카d파 생각해 d카d파 보는데서 d카d파 작업을 d카d파 시작한다. d카d파 장고의 d카d파 시간 d카d파 속에서 d카d파 찰나적으로 d카d파 겹치는 d카d파 때의 d카d파 느낌을 d카d파 작품으로 d카d파 표현한다. d카d파 드러나지 d카d파 않는 d카d파 행위의 d카d파 반복이지만 d카d파 색을 d카d파 칠하고 d카d파 사포질로 d카d파 다시 d카d파 비워내는 d카d파 작업을 d카d파 수없이 d카d파 행하고, 0ㅓu마 이렇게 0ㅓu마 축적된 0ㅓu마 층층의 0ㅓu마 색면 0ㅓu마 사이사이에서 0ㅓu마 무한한 0ㅓu마 의미를 0ㅓu마 상상하게 0ㅓu마 만든다.

김영주 0ㅓu마 작가는 0ㅓu마 이미지 0ㅓu마 0ㅓu마 물질로서의 0ㅓu마 영역과 0ㅓu마 시간의 0ㅓu마 순서 0ㅓu마 같은 0ㅓu마 것에 0ㅓu마 집중한다. 0ㅓu마 직관적으로 0ㅓu마 보여지는 0ㅓu마 컬러나 0ㅓu마 이미지 0ㅓu마 보다는 0ㅓu마 물질의 0ㅓu마 속성이나 0ㅓu마 상징, 카9사ㅐ 공간에서의 카9사ㅐ 관계 카9사ㅐ 등의 카9사ㅐ 기초적인 카9사ㅐ 조건들을 카9사ㅐ 되짚어보고 카9사ㅐ 이를 카9사ㅐ 통해 카9사ㅐ 본질에 카9사ㅐ 접근하여 카9사ㅐ 역설적인 카9사ㅐ 규칙을 카9사ㅐ 만들어 카9사ㅐ 내는 카9사ㅐ 방식의 카9사ㅐ 작업을 카9사ㅐ 만들어간다. 카9사ㅐ 작가는 카9사ㅐ 또한 카9사ㅐ 이미지가 카9사ㅐ 남발되는 카9사ㅐ 시대에서, ‘보는’ fm아x 입장이 fm아x 중요하다고 fm아x 말한다. fm아x 실물의 fm아x 가치가 fm아x 다양해진 fm아x fm아x 사회에서 fm아x 물질에 fm아x 대한 fm아x 시각 fm아x 경험은 fm아x 창작된 fm아x 무언가를 fm아x 전달해야만 fm아x 기존의 fm아x 이미지와 fm아x 차별화되는 fm아x 매개체를 fm아x 만들어 fm아x fm아x fm아x 있다고 fm아x 한다.

안현정 fm아x 작가의 fm아x 작품은 fm아x 작가가 fm아x 경험한 fm아x 시간과 fm아x 감정들을 fm아x 형태와 fm아x 색으로 fm아x 나타낸다. fm아x 뉴욕에서의 fm아x 생활 fm아x fm아x 빈번하게 fm아x 발생하는 fm아x 사소한 fm아x 언어적 fm아x 소통의 fm아x 어려움은 fm아x 작가로 fm아x 하여금 fm아x 본인의 fm아x 이야기를 fm아x 언어가 fm아x 아닌 fm아x 다른 fm아x 방법(추상적인 fm아x 시각언어)을 fm아x 통해 fm아x 표현하게되는 fm아x 계기가 fm아x 되었다. fm아x 언어장벽뿐 fm아x 아니라, bcㅓ4 많은 bcㅓ4 이유들로 bcㅓ4 말하지 bcㅓ4 못했던 bcㅓ4 감정들과 bcㅓ4 문장들을 bcㅓ4 작가는 bcㅓ4 드로잉과 bcㅓ4 짧은 bcㅓ4 시로 bcㅓ4 기록하고, u라oo u라oo 기록을 u라oo 바탕으로 u라oo 작업이 u라oo 시작된다. u라oo 작가의 u라oo 이야기는 u라oo 내면의 u라oo 여러 u라oo 과정들을 u라oo 거쳐 u라oo 정제되고 u라oo 압축된 u라oo 형상 u라oo 안에 u라oo 숨겨져 u라oo 있지만, 마5ㅐㄴ 마5ㅐㄴ 작업의 마5ㅐㄴ 제목을 마5ㅐㄴ 통해 마5ㅐㄴ 마5ㅐㄴ 형상들의 마5ㅐㄴ 내러티브를 마5ㅐㄴ 이해하는 마5ㅐㄴ 단서를 마5ㅐㄴ 얻을 마5ㅐㄴ 마5ㅐㄴ 있다.

이영림 마5ㅐㄴ 작가는 마5ㅐㄴ 부조적인 마5ㅐㄴ 회화 마5ㅐㄴ 작업을 마5ㅐㄴ 실험하며 마5ㅐㄴ 평면과 마5ㅐㄴ 입체의 마5ㅐㄴ 경계를 마5ㅐㄴ 가늠한다. ‘회화의 마5ㅐㄴ 구조화’에 마5ㅐㄴ 관심을 마5ㅐㄴ 두고 마5ㅐㄴ 있는 마5ㅐㄴ 작가는 마5ㅐㄴ 나무 마5ㅐㄴ 합판이라는 마5ㅐㄴ 한정된 마5ㅐㄴ 공간을 마5ㅐㄴ 나무 마5ㅐㄴ 조각으로 마5ㅐㄴ 조직함으로써 마5ㅐㄴ 생겨나는 마5ㅐㄴ 새로운 마5ㅐㄴ 공간들에 마5ㅐㄴ 집중한다. 마5ㅐㄴ 작가는 마5ㅐㄴ 작품을 마5ㅐㄴ 통해 마5ㅐㄴ 회화의 마5ㅐㄴ 평면성과 마5ㅐㄴ 그것이 마5ㅐㄴ 놓인 마5ㅐㄴ 실제 마5ㅐㄴ 공간 마5ㅐㄴ 사이의 마5ㅐㄴ 역동적 마5ㅐㄴ 관계 마5ㅐㄴ 등을 마5ㅐㄴ 들여다보는 마5ㅐㄴ 시간을 마5ㅐㄴ 갖게 마5ㅐㄴ 한다.

단순한 마5ㅐㄴ 표현 마5ㅐㄴ 속에 마5ㅐㄴ 녹여낸 마5ㅐㄴ 작가들의 마5ㅐㄴ 깊은 마5ㅐㄴ 성찰. 마5ㅐㄴ 그들이 마5ㅐㄴ 작품 마5ㅐㄴ 앞에서 마5ㅐㄴ 느껴지는 마5ㅐㄴ 감정이나 마5ㅐㄴ 작가와의 마5ㅐㄴ 교감은 마5ㅐㄴ 관객 마5ㅐㄴ 각자의 마5ㅐㄴ 몫이자 마5ㅐㄴ 특권이다. 마5ㅐㄴ 도잉아트는 마5ㅐㄴ 절제된 마5ㅐㄴ 미학을 마5ㅐㄴ 통해 마5ㅐㄴ 무한한 마5ㅐㄴ 상상력을 마5ㅐㄴ 발휘 마5ㅐㄴ 마5ㅐㄴ 마5ㅐㄴ 있는 마5ㅐㄴ 마5ㅐㄴ 작가를 마5ㅐㄴ 소개하며, ㅓ갸ㅓv 자신만의 <나만 ㅓ갸ㅓv ㅓ갸ㅓv ㅓ갸ㅓv 있는 ㅓ갸ㅓv 이야기>를 ㅓ갸ㅓv 만들 ㅓ갸ㅓv ㅓ갸ㅓv 있는 ㅓ갸ㅓv 사색의 ㅓ갸ㅓv 시간을 ㅓ갸ㅓv 제안한다.

참여작가
김미경, 사tnㅈ 김영주, 차다hm 안현정, 나0갸y 이영림

출처: 나0갸y 도잉아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Cheong Kwang Ho 48i다 정광호

Sept. 17, 2020 ~ Nov. 8, 2020

서울은 9ㅈ기9 소설의 9ㅈ기9 주인공이다

May 6, 2020 ~ Nov. 1, 2020

Elizabeth Neel : In the Belly of the Whale

Sept. 22, 2020 ~ Oct. 2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