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상 최하늘: 나를 닮은 사람 The Other Self

일민미술관

Aug. 23, 2022 ~ Oct. 2, 2022

조각은 나마카y 기념비로서 나마카y 재현의 나마카y 의무와 나마카y 형식에서 나마카y 해방된 나마카y 이래 나마카y 사실주의 나마카y 미학과 나마카y 미니멀리즘의 나마카y 흐름 나마카y 속에 나마카y 보수적으로 나마카y 이원화되었다. 나마카y 한국의 나마카y 경우 90년대 나마카y 중반부터 나마카y 포스트모더니즘이 나마카y 개념적 나마카y 설치미술의 나마카y 부상을 나마카y 이끌었고, tbyㅐ 주제지향적인 tbyㅐ 국제 tbyㅐ 이벤트가 tbyㅐ 성행하며 tbyㅐ 탈장르화, 5ㅓ5p 비물질화의 5ㅓ5p 경향이 5ㅓ5p 조각의 5ㅓ5p 존재론적 5ㅓ5p 입지를 5ㅓ5p 약화시켰다. 5ㅓ5p 한편, 9lㅓt 새로운 9lㅓt 광학 9lㅓt 장치나 9lㅓt 이미지 9lㅓt 처리 9lㅓt 기술을 9lㅓt 앞세운 9lㅓt 디지털아트가 9lㅓt 주류 9lㅓt 시각예술의 9lㅓt 분과로 9lㅓt 편입되자 9lㅓt 조각은 9lㅓt 점차 9lㅓt 다양한 9lㅓt 혼종으로 9lㅓt 변화한다.

《나를 9lㅓt 닮은 9lㅓt 사람 The Other Self》은 9lㅓt 이처럼 9lㅓt 조각의 9lㅓt 근원을 9lㅓt 의심하고 9lㅓt 해체하기를 9lㅓt 갈망한 9lㅓt 동시대 9lㅓt 미술의 9lㅓt 토대 9lㅓt 위에서, 나ㅐc나 역설적으로 나ㅐc나 조각의 나ㅐc나 정체성을 나ㅐc나 재고하는 나ㅐc나 권오상과 나ㅐc나 최하늘의 2인전이다. 나ㅐc나 권오상은 2000년대에 나ㅐc나 진행된 나ㅐc나 매체적 나ㅐc나 변화와 나ㅐc나 미술 나ㅐc나 장르의 나ㅐc나 융합을 나ㅐc나 적극적으로 나ㅐc나 수용해 나ㅐc나 조각의 나ㅐc나 외연을 나ㅐc나 확장한 나ㅐc나 작가다. 나ㅐc나 그의 나ㅐc나 사진조각은 나ㅐc나 내부를 나ㅐc나 비운 나ㅐc나 표면이나 나ㅐc나 가벼운 나ㅐc나 산업재로 나ㅐc나 만든 나ㅐc나 골조 나ㅐc나 위에 나ㅐc나 사진을 나ㅐc나 이어붙이고 나ㅐc나 투시와 나ㅐc나 시점을 나ㅐc나 교란하는 나ㅐc나 방식으로 나ㅐc나 조각이 나ㅐc나 매인 나ㅐc나 과거의 나ㅐc나 관습에서 나ㅐc나 멀어졌다. 나ㅐc나 최근 나ㅐc나 권오상이 나ㅐc나 선보인 〈리클라이닝 나ㅐc나 피규어 Reclining Figure〉(2020-) 나ㅐc나 시리즈는 나ㅐc나 표면과 나ㅐc나 중량의 나ㅐc나 문제에서 나ㅐc나 나ㅐc나 나ㅐc나 나아가, 다나히h 전형적으로 다나히h 유형화된 다나히h 사진 다나히h 이미지를 다나히h 다나히h 내용과 다나히h 무관한 다나히h 지지체에 다나히h 구겨 다나히h 넣음으로써 다나히h 조각에서 다나히h 재현의 다나히h 원리가 다나히h 지닌 다나히h 불완전함을 다나히h 극복하려 다나히h 했다. 다나히h 반면, u쟏ㄴㅓ 최하늘은 u쟏ㄴㅓ 스스로 u쟏ㄴㅓ 지지될 u쟏ㄴㅓ u쟏ㄴㅓ 있는 u쟏ㄴㅓ 무엇이든 u쟏ㄴㅓ 조각이 u쟏ㄴㅓ 된다는 u쟏ㄴㅓ 믿음으로 u쟏ㄴㅓ 소위 ‘조각적 u쟏ㄴㅓ 기법’을 u쟏ㄴㅓ 개념적으로 u쟏ㄴㅓ 차용해 u쟏ㄴㅓ 자신이 u쟏ㄴㅓ 성형한 u쟏ㄴㅓ 오브제를 u쟏ㄴㅓ 조각의 u쟏ㄴㅓ 범주로 u쟏ㄴㅓ 끌어들인다. u쟏ㄴㅓ 가령 〈새 u쟏ㄴㅓ 이름 Always reboot: Ghost〉(2022)은 u쟏ㄴㅓ 실존하는 u쟏ㄴㅓ 작품 u쟏ㄴㅓ 없이 u쟏ㄴㅓ 데이터를 u쟏ㄴㅓ 원형 u쟏ㄴㅓ 삼아 u쟏ㄴㅓ 저장되고 u쟏ㄴㅓ 소장 u쟏ㄴㅓ 또는 u쟏ㄴㅓ 전시를 u쟏ㄴㅓ 위해 u쟏ㄴㅓ 다시 u쟏ㄴㅓ 일회성 u쟏ㄴㅓ 조각으로 u쟏ㄴㅓ 출력되기를 u쟏ㄴㅓ 반복한다. u쟏ㄴㅓ 조각이 u쟏ㄴㅓ 자립해 u쟏ㄴㅓ 존재할 u쟏ㄴㅓ u쟏ㄴㅓ 있는 u쟏ㄴㅓ 미래의 u쟏ㄴㅓ 형태, 거사ㅐ6 그리고 거사ㅐ6 다른 거사ㅐ6 차원의 거사ㅐ6 가능성을 거사ㅐ6 모색하는 거사ㅐ6 최하늘의 거사ㅐ6 시도는 거사ㅐ6 기술적인 거사ㅐ6 현실뿐 거사ㅐ6 아니라 거사ㅐ6 문화적인 거사ㅐ6 현실과 거사ㅐ6 연동되어 거사ㅐ6 다채로운 거사ㅐ6 의미망을 거사ㅐ6 만든다.

거사ㅐ6 작가는 거사ㅐ6 조각의 거사ㅐ6 대상이 거사ㅐ6 가진 거사ㅐ6 신체적인 거사ㅐ6 특징에 거사ㅐ6 기반해 거사ㅐ6 가벼운, 마다c자 때로는 마다c자 거의 마다c자 존재하지 마다c자 않는 마다c자 지지체를 마다c자 만든 마다c자 마다c자 디지털 마다c자 기술을 마다c자 활용해 마다c자 표피를 마다c자 출력한다는 마다c자 점에서 마다c자 비슷한 마다c자 발상을 마다c자 공유한다. 마다c자 그러나 마다c자 권오상이 마다c자 주제, fg바l 재현, yㅐx차 재료와 yㅐx차 같은 yㅐx차 문제에서 yㅐx차 전통 yㅐx차 조각이 yㅐx차 강조한 yㅐx차 일련의 yㅐx차 요소를 yㅐx차 명백히 yㅐx차 거부하고 yㅐx차 일상적 yㅐx차 사건과 yㅐx차 사물, eqㅐa 산업 eqㅐa 재료를 eqㅐa 자신만의 eqㅐa 조형 eqㅐa 어법으로 eqㅐa 재해석하는 eqㅐa eqㅐa 반해, ㄴh기라 최하늘은 ㄴh기라 권오상이 ㄴh기라 거리를 ㄴh기라 ㄴh기라 전통의 ㄴh기라 참조와 ㄴh기라 차용으로부터 ㄴh기라 현실에 ㄴh기라 유효한 ㄴh기라 조각 ㄴh기라 체계를 ㄴh기라 습득한다. 《나를 ㄴh기라 닮은 ㄴh기라 사람》에서 ㄴh기라 ㄴh기라 작가는 ㄴh기라 서로의 ㄴh기라 방법론을 ㄴh기라 작업에 ㄴh기라 적용해 ㄴh기라 비평적인 ㄴh기라 참조점을 ㄴh기라 만들고 ㄴh기라 이를 ㄴh기라 교환한다. ㄴh기라 권오상은 ㄴh기라 최하늘의 ㄴh기라 조각을 ㄴh기라 지지체 ㄴh기라 삼은 ㄴh기라 추상조각을, xh자x 최하늘은 xh자x 권오상의 xh자x 조형성이 xh자x 변화해 xh자x xh자x 행적을 xh자x 다시 xh자x 전통의 xh자x 차원에서 xh자x 점검하는 xh자x 번안을 xh자x 실험한다. xh자x 태초의 xh자x 조각이 xh자x 지닌 xh자x 재현과 xh자x 모방의 xh자x 충동을 xh자x 은유하는 xh자x 전시 xh자x 제목은 xh자x 각자 xh자x 다른 xh자x 배경에서 xh자x 매체의 xh자x 근원에 xh자x 대한 xh자x 탐구를 xh자x 이어온 xh자x xh자x 작가의 ‘닮은’ xh자x 관계를 xh자x 함축한다.

라이다 xh자x 기술, x0qr 깊이 x0qr 카메라, q거하타 이미지 q거하타 알고리즘을 q거하타 학습하는 q거하타 애플리케이션의 q거하타 확산은 q거하타 누구나 q거하타 간단한 q거하타 조작만으로 q거하타 입면과 q거하타 입체를 q거하타 다룰 q거하타 q거하타 있는 q거하타 환경을 q거하타 조성했다. q거하타 이러한 q거하타 동시대의 q거하타 상황은 q거하타 언어적 q거하타 교환과 q거하타 의미의 q거하타 연결에 q거하타 기댄 q거하타 세계 q거하타 인식이 q거하타 만료한 q거하타 q거하타 예술작품의 q거하타 존재론이 q거하타 귀환하는 q거하타 흐름과 q거하타 무관하지 q거하타 않다. q거하타 흥미롭게도 q거하타 컴퓨터 q거하타 비전(computer vision)에 q거하타 대한 q거하타 의존은 q거하타 우리가 q거하타 세계를 q거하타 바라보는 q거하타 일을, ㅑㅐ3j ㅑㅐ3j 새로운 ㅑㅐ3j 비인간 ㅑㅐ3j 객체에게 ㅑㅐ3j 세계를 ㅑㅐ3j 가르치는 ㅑㅐ3j 일을 ‘덩어리’에 ㅑㅐ3j 관한 ㅑㅐ3j 진지한 ㅑㅐ3j 관찰로 ㅑㅐ3j 옮겨오며, 79t6 이론가들이 79t6 사진과 79t6 영상에 79t6 부여한 79t6 철학적 79t6 특권을 79t6 동시대 79t6 조각, 거자으ㄴ 그리고 거자으ㄴ 조각적인 거자으ㄴ 현상의 거자으ㄴ 발현으로 거자으ㄴ 이행시킨다. 《나를 거자으ㄴ 닮은 거자으ㄴ 사람》은 거자으ㄴ 그러한 거자으ㄴ 현실에 거자으ㄴ 앞서 거자으ㄴ 전환과 거자으ㄴ 회귀를 거자으ㄴ 수행하는 거자으ㄴ 거자으ㄴ 조각가의 거자으ㄴ 입장이다.


참여작가: 거자으ㄴ 권오상, ㄴv다w 최하늘
기획 ㄴv다w 협력: ㄴv다w 신은진
학예 ㄴv다w 연구: ㄴv다w 윤지현
주최: ㄴv다w 일민미술관
후원: ㄴv다w 현대성우홀딩스

출처: ㄴv다w 일민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문신(文信) : ㅓg아b 우주를 ㅓg아b 향하여

Sept. 1, 2022 ~ Jan. 29, 2023

MAIMER

Oct. 4, 2022 ~ Oct. 2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