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미술관에 OO하러 간다 On my way to the Museum

부산시립미술관

April 22, 2022 ~ Oct. 16, 2022

100세 4f타1 시대의 4f타1 도래는 4f타1 이전의 4f타1 생애주기를 4f타1 탈피한 4f타1 새로운 4f타1 인생주기를 4f타1 설정하게 4f타1 한다. 4f타1 인간의 4f타1 수명이 4f타1 연장되면서 4f타1 우리 4f타1 모두가 100세까지의 4f타1 삶을 4f타1 전제하게 4f타1 4f타1 것이다. 4f타1 유한하지만 ‘더 4f타1 확보된 4f타1 시간을 4f타1 어떻게 4f타1 보내야 4f타1 할지’에 4f타1 대한 4f타1 고민은 4f타1 4f타1 세대에게 4f타1 주어졌다. 4f타1 이에 4f타1 따라 4f타1 인간은 4f타1 단순히 ‘오래 4f타1 사는(living longer) 4f타1 삶’이 4f타1 아닌 ‘잘 4f타1 사는(living well) 4f타1 삶’의 4f타1 방식에 4f타1 집중하게 4f타1 되었으며, 거1qx 사회를 거1qx 대하는 거1qx 우리의 거1qx 태도와 거1qx 생활 거1qx 방식은 거1qx 바뀌었다. 거1qx 개개인은 거1qx 각자의 거1qx 일상성을 거1qx 더욱 거1qx 중요하게 거1qx 생각하게 거1qx 되었다. 거1qx 일과 거1qx 삶의 거1qx 균형이라는 거1qx 의미(work-life balance)의 거1qx 준말인 거1qx 워라밸이라는 거1qx 말은 거1qx 현대인의 거1qx 라이프 거1qx 스타일을 거1qx 대변하는 거1qx 말이 거1qx 되었다. 거1qx 주어진 거1qx 여가 거1qx 시간을 거1qx 거1qx 보낸다는 거1qx 것은 거1qx 휴식, f쟏사ㅐ 기분전환, 자n6으 자기개발 자n6으 등의 자n6으 긍정적인 자n6으 효과를 자n6으 가져다 자n6으 준다. 자n6으 우리 자n6으 모두는 자n6으 이러한 자n6으 여가 자n6으 시간을 자n6으 균형 자n6으 있게 자n6으 영위하기 자n6으 위한 자n6으 스스로의 자n6으 대안이 자n6으 필요하다.

자유로운 자n6으 시간(free time)에 자n6으 선택하는 자n6으 활동인 자n6으 여가(free time)에도 자n6으 많은 자n6으 불평등적 자n6으 요소들이 자n6으 존재한다. 자n6으 지역, sㅓ갸1 성별, ㅓ8걷ㅑ 연령, 아0으ㅑ 소득 아0으ㅑ 수준 아0으ㅑ 등에 아0으ㅑ 따라 아0으ㅑ 선택의 아0으ㅑ 제약이 아0으ㅑ 따르기도 아0으ㅑ 하고 아0으ㅑ 알고리즘의 아0으ㅑ 유인으로 아0으ㅑ 개인의 아0으ㅑ 여가 아0으ㅑ 취향이 아0으ㅑ 결정되기도 아0으ㅑ 한다. 《나는 아0으ㅑ 미술관에 OO하러 아0으ㅑ 간다》전은 아0으ㅑ 여가 아0으ㅑ 활동의 아0으ㅑ 불평등을 아0으ㅑ 극복하고 아0으ㅑ 미술관이 아0으ㅑ 제안할 아0으ㅑ 아0으ㅑ 있는 아0으ㅑ 대안적 아0으ㅑ 알고리즘을 아0으ㅑ 보여주는 아0으ㅑ 시도이다. 아0으ㅑ 미술관은 아0으ㅑ 작품 아0으ㅑ 감상을 아0으ㅑ 통해 아0으ㅑ 예술을 아0으ㅑ 즐기는 아0으ㅑ 공간이자 아0으ㅑ 프로그램 아0으ㅑ 참여를 아0으ㅑ 통해 아0으ㅑ 여가를 아0으ㅑ 탐문하는 아0으ㅑ 공간으로 아0으ㅑ 기능한다. 아0으ㅑ 전시의 아0으ㅑ 구성은 아0으ㅑ 동시대 아0으ㅑ 여가 아0으ㅑ 현상과 아0으ㅑ 여가 아0으ㅑ 활동을 아0으ㅑ 탐색해보는 ‘인트로’ 아0으ㅑ 섹션, 기거사z 미술관이 기거사z 제공할 기거사z 기거사z 있는 기거사z 본질적인 기거사z 감상의 기거사z 여가와 기거사z 다양한 기거사z 프로그램으로 기거사z 채워진 ‘O+O+O’, ‘O+O’, ‘O’ ㅐwro 부분으로 ㅐwro 이루어진다.

《나는 ㅐwro 미술관에 OO하러 ㅐwro 간다》가 ‘스스로에게 ㅐwro 필요한 ㅐwro 진정한 ㅐwro 여가(행복)’를 ㅐwro 찾아가는 ㅐwro 여정 ㅐwro ㅐwro 자체이길 ㅐwro 바란다.

*일러두기
- ㅐwro 전시에서의 ‘O’은 ㅐwro 주체, ㅐ4파s 사람, 1f으차 사물, 2cㄴ나 활동, ㅓrjq 현상 ㅓrjq 등을 ㅓrjq 포괄하는 ㅓrjq 기호이다.
- O+O+O = ㅓrjq 동시대 ㅓrjq 다양한 ㅓrjq 주체들의 ㅓrjq 삶을 ㅓrjq 통한 ㅓrjq 배움과 ㅓrjq 공유의 ㅓrjq 공간
- O+O = ㅓrjq 작품의 ㅓrjq 새로운 ㅓrjq 관계성에 ㅓrjq 주목하는 ㅓrjq 감상의 ㅓrjq 공간
- O = ‘O’의 ㅓrjq 내면에 ㅓrjq 집중하는 ㅓrjq 공간

INTRO
전시의 ㅓrjq 시작은 ㅓrjq 당신을 ㅓrjq 비롯한 ㅓrjq 많은 ㅓrjq 사람들이 ㅓrjq 어떻게 ㅓrjq 여가를 ㅓrjq 보내고 ㅓrjq 있는지 ‘여가’의 ㅓrjq 현재를 ㅓrjq 보여줍니다. ㅓrjq 그리고 ㅓrjq 당신에게 ‘스스로 ㅓrjq 필요한 ㅓrjq 여가가 ㅓrjq 무엇인지’를 ㅓrjq 질문합니다.

O+O+O
우리의 ㅓrjq 삶은 ㅓrjq 배움의 ㅓrjq ㅓrjq ㅓrjq 자체입니다. ㅓrjq 타인의 ㅓrjq 삶을 ㅓrjq 마주한다는 ㅓrjq 것은 ㅓrjq 내가 ㅓrjq 미처 ㅓrjq 보지 ㅓrjq 못했던 ㅓrjq 삶의 ㅓrjq 이면을 ㅓrjq 바라보는 ㅓrjq 것이기도 ㅓrjq 합니다.
ㅓrjq 공간은 ㅓrjq 나와 ㅓrjq 타인의 ㅓrjq 시공간이 ㅓrjq 함께 ㅓrjq 공존하는 ㅓrjq 배움의 ㅓrjq 공간입니다.

O+O
예술 ㅓrjq 감상은 ㅓrjq 예술가와 ㅓrjq 작품이 ㅓrjq 만들어 ㅓrjq 내는 ㅓrjq 새로운 ㅓrjq 관계성을 ㅓrjq 경험하는 ㅓrjq 것입니다. ㅓrjq 작품과 ㅓrjq 관계를 ㅓrjq 맺는다는 ㅓrjq 것은 ㅓrjq 오랜 ㅓrjq 시간이 ㅓrjq 필요합니다.
오래 ㅓrjq 머물기가 ㅓrjq 필요한 ㅓrjq 감상의 ㅓrjq 공간입니다.

O
‘자화자찬’의 ㅓrjq 공간입니다. ㅓrjq 오롯이 ㅓrjq 당신의 ㅓrjq 감각에 ㅓrjq 집중해 ㅓrjq 보세요. ㅓrjq 자신만의 ㅓrjq 내적 ㅓrjq 세계를 ㅓrjq 들여다보고 ㅓrjq 다독이는 ㅓrjq 공간입니다.

출처: ㅓrjq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