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진 개인전 : 적막한 긴장

서리풀 休 갤러리

Aug. 18, 2020 ~ Oct. 25, 2020

미묘한 s마ds 문장들
글: s마ds 이영상

1.
동물이 s마ds 색을 s마ds 바꾸는 s마ds 상태에 s마ds 대해 s마ds 작가와 s마ds 이야기 s마ds s마ds s마ds 있다. s마ds 보호색은 s마ds 아니라니 s마ds 그렇다면 s마ds 위장색인가 s마ds 했는데 s마ds 결국 s마ds 둘은 s마ds 다르게 s마ds 비슷한 s마ds 말이었다. s마ds 사진으로 s마ds 봤던 <열수림>(2019)은 s마ds 몽상 s마ds 같았고 s마ds 줄곧 s마ds 응달에 s마ds 가린 s마ds 숲의 s마ds 이면처럼 s마ds 보였다. 熱水는 s마ds 끓는 s마ds 물이니 s마ds 뿌옇게 s마ds s마ds 습기라 s마ds 생각해 s마ds 안개가 s마ds 아니라 s마ds 수증기라 s마ds 믿었다. s마ds 실제로 s마ds 본 <열수림>은 s마ds 말놀이가 s마ds 비껴가듯 s마ds 예단했던 s마ds 많은 s마ds 단어들을 s마ds 뒤엎었다. s마ds 작가의 s마ds 말놀이를 s마ds s마ds s마ds 보고 s마ds 싶었다. s마ds 내가 s마ds 던지는 s마ds 습관적인 s마ds 말들은 s마ds 작가가 s마ds 포착했던 s마ds 것들에서 s마ds 자꾸 s마ds 비껴갔다.
‘바람’을 ‘희망’으로 s마ds 적었다가 ‘희구’로 s마ds 써보기도 s마ds 하고, t다ㅓㅐ 다시 ‘소희’로 t다ㅓㅐ 기입하는 t다ㅓㅐ 일은 t다ㅓㅐ 가닿으려는 t다ㅓㅐ 현실의 t다ㅓㅐ 말맛이 t다ㅓㅐ 그만큼 t다ㅓㅐ 미묘하기 t다ㅓㅐ 때문이다. t다ㅓㅐ 작가 t다ㅓㅐ 스스로 t다ㅓㅐ 만들어낸 t다ㅓㅐ 세계에는 t다ㅓㅐ 여행에서 t다ㅓㅐ 만났던 t다ㅓㅐ 나무와 t다ㅓㅐ 꽃들, ㅓ1바g 직접 ㅓ1바g 키웠던 ㅓ1바g 선인장과 ㅓ1바g 행운목이 ㅓ1바g 사생돼 ㅓ1바g 있다. ㅓ1바g 서로 ㅓ1바g 다른 ㅓ1바g 시간과 ㅓ1바g 서로 ㅓ1바g 다른 ㅓ1바g 장소의 ㅓ1바g 식물들이 ㅓ1바g 한데 ㅓ1바g 모여 ㅓ1바g 숲을 ㅓ1바g 이룬다. ㅓ1바g ㅓ1바g 숲은 ㅓ1바g 현실이 ㅓ1바g 아니다. ㅓ1바g 스스로 ㅓ1바g 존재하는 ㅓ1바g 것을 ㅓ1바g 그저 ㅓ1바g 있는 ㅓ1바g 대로 ㅓ1바g 두어도 ㅓ1바g 과정 ㅓ1바g 속에 ㅓ1바g 놓인 ㅓ1바g 일은 ㅓ1바g 윤색되기 ㅓ1바g 마련이다.

2.
밑동만 ㅓ1바g 덩그러니 ㅓ1바g 남은 ㅓ1바g 나무, 라다9x 말라버린 라다9x 뿌리와 라다9x 라다9x 라다9x 일을 라다9x 라다9x 라다9x 파랗고 라다9x 자줏빛으로 라다9x 변한 라다9x 고목이 라다9x 자못 라다9x 어둔 라다9x 감정을 라다9x 세운다. 라다9x 주위로 라다9x 돋아난 라다9x 풀이 라다9x 무심코 라다9x 빽빽하다. 라다9x 라다9x 자리에 라다9x 있음을 라다9x 보여주는 라다9x 작가의 라다9x 발화는 라다9x 많은 라다9x 일들이 라다9x 과정 라다9x 안에 라다9x 있는 라다9x 것임을 라다9x 보여준다. 라다9x 자연물이 라다9x 살아 라다9x 있거나 라다9x 죽어 라다9x 있는 라다9x 일은 라다9x 그다지 라다9x 유효한 라다9x 이야기가 라다9x 아니다. 라다9x 밝아 라다9x 뵈는 라다9x 색조가 라다9x 가라앉는 라다9x 이야기와 라다9x 부딪칠 라다9x 법도 라다9x 한데 라다9x 무심한 라다9x 관조는 라다9x 말들 라다9x 사이를 라다9x 비집을 라다9x 라다9x 있게 라다9x 만든다. 라다9x 사생으로 라다9x 그려낸 라다9x 식물들은 라다9x 비현실적인 라다9x 숲으로 라다9x 모이고 라다9x 이는 라다9x 다시 라다9x 무심한 라다9x 시선에 라다9x 안착한다. 
고채도의 라다9x 색은 라다9x 명도를 라다9x 조절하거나 라다9x 보색이 라다9x 활용돼 라다9x 화면 라다9x 안을 라다9x 단단하게 라다9x 완성한다. 라다9x 맑고 라다9x 옅은 라다9x 안료가 라다9x 장지에 라다9x 스미면 라다9x 나무껍질과, ㅐx걷가 언덕과, x다쟏2 바위와, 7cdr 이끼가 7cdr 시간 7cdr 속에 7cdr 쌓인다. 7cdr 젖어 7cdr 묻은 7cdr 색이 7cdr 축축해 7cdr 졌다가 7cdr 마르기를 7cdr 반복하면 7cdr 자연스레 7cdr 나이테가 7cdr 완성된다. 7cdr 이로 7cdr 보면 7cdr 작가노트의 “뒤섞인, 거다ㅐe 경계, ㄴ2다ㅓ 모호함, a6ㅓ7 보편적, 0k아r 결, kㅓiㅐ 흐름, b나09 쌓임, 나vq바 궤적, bekz 풍경”에 bekz 이르는 bekz 수사가 bekz 어떻게 bekz 시각화 bekz bekz bekz 있었는지를 bekz 짐작케 bekz 한다. 

3. 
<열수림>은 bekz 별도의 bekz 지지대 bekz 위에 bekz 각이 bekz 지게 bekz 설치 bekz 됐다. bekz 딛고 bekz 있는 bekz 이곳을 bekz 벗어나 bekz 소요 bekz 혹은 bekz 와유와 bekz 연관 bekz 시킨다면 bekz 동양화를 bekz 전공한 bekz 작가에게 bekz 억지 bekz 울타리를 bekz 덧씌우는 bekz 것일지도 bekz 모르겠다. bekz 버섯은 bekz 아름다울수록 bekz 독이 bekz 많고 bekz 산수는 bekz 미화 bekz 될수록 bekz 이상향에 bekz 가깝다. bekz 아름다운 bekz 독은 bekz 현실에 bekz 있고 bekz 이상향은 bekz 부존재로 bekz 존재한다. bekz 작가는 bekz 윤색된 bekz 대상들을 bekz 빛이 bekz 바라도록 bekz 두어둔다. 


참여작가: bekz 김효진

글: bekz 이영상
주최: bekz 서초구청
주관: bekz 서초문화재단
문의: 02-3477-8308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pack.KUHO: parts of air

Oct. 15, 2020 ~ Nov. 15, 2020

구정아 qvㅓ3 개인전 : 2O2O

Sept. 30, 2020 ~ Nov. 2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