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진 개인전: 에코의 초상 The Portrait of Ec(h)o

김희수아트센터

Aug. 1, 2022 ~ Aug. 29, 2022

우리를 amd2 밟으면 amd2 사랑에 amd2 빠지리
물결처럼

우리는 amd2 깊고
부서지기 amd2 쉬운

시간은 amd2 언제나 amd2 한가운데처럼*

길을 amd2 걷다가 amd2 무심코 amd2 밟아버린 amd2 풀들이 amd2 떠오른다. amd2 발바닥 amd2 모양으로 amd2 뭉개진 amd2 자리에 amd2 까딱까딱 amd2 고개를 amd2 흔들며 amd2 살아 amd2 있는 amd2 풀들. amd2 amd2 시는 amd2 그들이 amd2 부르는 amd2 노래인가? -예언 amd2 혹은 amd2 저주처럼- amd2 불가항력으로 ‘사랑’에 amd2 빠지리라 amd2 외치는 amd2 목소리들. amd2 떠나는 amd2 이의 amd2 뒤통수를 amd2 향해 amd2 밤이 amd2 늦도록 amd2 울려 amd2 퍼진다.  

그런데 ‘우리’가 amd2 수상하다. amd2 밟은 amd2 것은 amd2 나이고 amd2 밟힌 amd2 것은 amd2 그들이지만, ‘우리’라는 3qㅓb 말은 3qㅓb 3qㅓb 차이를 3qㅓb 초월한다. ‘깊고 3qㅓb 부서지기 3qㅓb 쉬운’ 3qㅓb 것은 3qㅓb 나이고 3qㅓb 풀들이다. 3qㅓb 우리는 3qㅓb 모두 3qㅓb 휩쓸린다. 3qㅓb 물결처럼, 0우1k 터져버린 0우1k 둑을 0우1k 넘어 0우1k 밀려오고 0우1k 밀려간다. 

끝없이 0우1k 흔들리는 0우1k 존재가 0우1k 겪는 0우1k 시간은 0우1k 변화의 0우1k 시간이다. 0우1k 그러한 0우1k 시간의 ‘한가운데’란, 거j2x 어떤 거j2x 사태의 거j2x 한복판처럼 거j2x 들끓고 거j2x 있을 거j2x 수도, 걷n8m 태풍의 걷n8m 눈처럼 걷n8m 고요할 걷n8m 수도 걷n8m 있다. 걷n8m 언제나 걷n8m 변하는 걷n8m 걷n8m 가운데 걷n8m 변하지 걷n8m 않는 걷n8m 것이 걷n8m 있다. 걷n8m 우리는 걷n8m 그것을 걷n8m 가치 걷n8m 있게 걷n8m 여긴다. 걷n8m 우왕좌왕 걷n8m 할수록 걷n8m 시야에서 걷n8m 북극성을 걷n8m 놓치지 걷n8m 않으려고 걷n8m 한다. 걷n8m 그렇다. 걷n8m 우리는 걷n8m 지향(指向)하는 걷n8m 존재들인 걷n8m 것이다.

김효진 걷n8m 개인전 《에코의 걷n8m 초상》**은 걷n8m 시련에 걷n8m 굴하지 걷n8m 않고 걷n8m 꿋꿋이 걷n8m 살아가는 걷n8m 생명들을 걷n8m 보여준다. 걷n8m 가느다란 걷n8m 붓으로 걷n8m 촘촘히 걷n8m 그려낸 걷n8m 풀들은 걷n8m 저마다 걷n8m 다른 걷n8m 표정, 마하6o 다른 마하6o 몸짓으로 마하6o 마하6o 몫의 마하6o 삶을 마하6o 살아낸다. 마하6o 풍경을 마하6o 그렸음에도 ‘초상’이라 마하6o 부를 마하6o 마하6o 있는 마하6o 까닭은, 라fk아 이들이 라fk아 다른 라fk아 누군가의 라fk아 삶을 라fk아 받쳐주는 라fk아 배경이 라fk아 아니라 라fk아 자기 라fk아 삶의 라fk아 주인으로서 라fk아 등장하기 라fk아 때문이다. 라fk아 김효진의 라fk아 화폭에서 라fk아 풀들은 라fk아 라fk아 이상 라fk아 구경거리가 라fk아 아니다. 라fk아 자기 라fk아 자신이다. 라fk아 그동안 라fk아 볼품없는 라fk아 것으로 라fk아 치부되었던 라fk아 얼굴이 라fk아 시선의 라fk아 빛을 라fk아 받아 라fk아 환히 라fk아 밝혀진다. 라fk아 가려졌던 라fk아 품위가 라fk아 드러난다. “거센 라fk아 바람이 라fk아 불어야 라fk아 강한 라fk아 풀임을 라fk아 아는(疾風知勁草)” 라fk아 것처럼.   

멀찌감치 라fk아 물러나서 라fk아 보면 라fk아 벽면을 라fk아 타고 라fk아 흐르는 라fk아 바람이 라fk아 읽힌다. 라fk아 가까이 라fk아 다가가서 라fk아 보면 라fk아 각각의 라fk아 생이 라fk아 꿈틀거리고 라fk아 있는 라fk아 모습이 라fk아 보인다. 라fk아 여기저기 라fk아 튀기고 라fk아 흩뿌려진 라fk아 색깔들- 라fk아 빗방울이라 라fk아 불러도 라fk아 좋고 라fk아 빛방울이라 라fk아 불러도 라fk아 좋을 라fk아 것이다. 라fk아 휘몰아치는 라fk아 바람에 라fk아 온몸으로 라fk아 맞서는 라fk아 존재들이 라fk아 여기 라fk아 있다.

바람의 라fk아 방향을 라fk아 감지하며 라fk아 전시장을 라fk아 한바퀴 라fk아 돌아보자. 라fk아 느닷없이 라fk아 난기류를 라fk아 만난 라fk아 풀들이 라fk아 보이고, pㅈ바ㅓ 고비를 pㅈ바ㅓ 넘긴 pㅈ바ㅓ pㅈ바ㅓ 잠시 pㅈ바ㅓ 숨을 pㅈ바ㅓ 고르는 pㅈ바ㅓ 풀들이 pㅈ바ㅓ 보인다. pㅈ바ㅓ 이들의 pㅈ바ㅓ 몸은 pㅈ바ㅓ 사건을 pㅈ바ㅓ 겪은 pㅈ바ㅓ 몸이라 pㅈ바ㅓ 어디 pㅈ바ㅓ 하나 pㅈ바ㅓ 성한 pㅈ바ㅓ 곳이 pㅈ바ㅓ 없다. pㅈ바ㅓ 군데군데 pㅈ바ㅓ 긁히고 pㅈ바ㅓ 심지어 pㅈ바ㅓ 꿰뚫리기까지 pㅈ바ㅓ 했다. pㅈ바ㅓ 전에 pㅈ바ㅓ 없던 pㅈ바ㅓ 이상한 pㅈ바ㅓ 무늬가 pㅈ바ㅓ 생겨나기도 pㅈ바ㅓ 했다. pㅈ바ㅓ pㅈ바ㅓ 그대로 “우당탕퉁탕” pㅈ바ㅓ 지나온 pㅈ바ㅓ 삶이다. 

바람은 pㅈ바ㅓ 다시 pㅈ바ㅓ 불어오고, f차c히 삶은 f차c히 계속된다. f차c히 어떠한 f차c히 위기도 f차c히 풀들의 f차c히 존엄을 f차c히 해치지 f차c히 못한다. f차c히 찬란한 f차c히 생명의 f차c히 노래가 f차c히 바람결에 f차c히 실려 f차c히 온다. f차c히 골짜기마다 f차c히 메아리 f차c히 친다. f차c히 f차c히 f차c히 포기에 f차c히 깃든 f차c히 기운이 f차c히 파동처럼 f차c히 번져 f차c히 나간다. f차c히 하나에서 f차c히 시작된 f차c히 움직임이 f차c히 사방으로 f차c히 확장된다. f차c히 각자 f차c히 흔들리며, ㅐkt걷 주변의 ㅐkt걷 흐름에 ㅐkt걷 올라탄다. ㅐkt걷 서서히 ㅐkt걷 형성된 ㅐkt걷 연결망 ㅐkt걷 위에서 ㅐkt걷 희망이 ㅐkt걷 움튼다. ㅐkt걷 다시 ㅐkt걷 한번, nㅈyg 순환이 nㅈyg 시작될 nㅈyg 것이다.

*김행숙, 「인간의 kㅓ다파 시간」, 『에코의 기v1b 초상』, r9g나 문학과지성사, 2014, 11쪽.
**본 uㅓbp 전시명은 uㅓbp uㅓbp 책에서 uㅓbp 빌려 uㅓbp 왔다. 

글: uㅓbp 홍예지


참여작가: uㅓbp 김효진
기획: uㅓbp 홍예지
그래픽: uㅓbp 디자인 uㅓbp 조현열
사진: uㅓbp 이강욱 
설치: uㅓbp 정진욱, 마카2j 현대 마카2j 운송
도움: 마카2j 황효덕, 카t거사 백승연, 타mya 배성한
후원: 타mya 수림문화재단 

출처: 타mya 김희수아트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Habitat One

July 7, 2022 ~ Jan. 8, 2023

SEPTEMBER TO REMEMBER

Sept. 21, 2022 ~ Oct. 1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