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환기의 그랜드 투어 '파리통신'

환기미술관

April 1, 2021 ~ Sept. 5, 2021

Part I gw아a 김환기, 갸쟏바아 파리로 갸쟏바아 향하다.

김환기는 갸쟏바아 어린 갸쟏바아 시절 갸쟏바아 화업의 갸쟏바아 길을 갸쟏바아 꿈꾸며 10대 갸쟏바아 소년기에 갸쟏바아 일찌감치 갸쟏바아 유학을 갸쟏바아 떠나 갸쟏바아 서양문화에 갸쟏바아 한껏 갸쟏바아 열린 1930년대 갸쟏바아 도쿄에서 갸쟏바아 현대미술의 갸쟏바아 다양한 갸쟏바아 표현방식을 갸쟏바아 연마하며 갸쟏바아 청년기를 갸쟏바아 보냈다. 갸쟏바아 이후 10여년 갸쟏바아 열정으로 갸쟏바아 몰입해온 갸쟏바아 창작활동은 갸쟏바아 자신이 갸쟏바아 추구해온 갸쟏바아 예술의 갸쟏바아 본질과 갸쟏바아 지향할 갸쟏바아 바에 갸쟏바아 대한 갸쟏바아 각성과 갸쟏바아 모색의 갸쟏바아 열망을 갸쟏바아 키워주었고, wu카다 서양미술의 wu카다 성지 ‘파리’에서의 wu카다 장대한 wu카다 모험을 wu카다 꿈꾸던 wu카다 김환기는 wu카다 마침내 wu카다 지성과 wu카다 예술의 wu카다 기운이 wu카다 넘실대는 wu카다 파리로 ‘그랜드 wu카다 투어’를 wu카다 떠난다. wu카다 국내에서의 wu카다 창작과 wu카다 미술계 wu카다 활동이 wu카다 충만하고 wu카다 왕성하던 1956년, qx하a 불혹지세를 qx하a 넘어선 qx하a 때였다.

예로부터 qx하a 동양에서 qx하a 인격성장의 qx하a 완성을 qx하a 위해 ‘만 qx하a 권의 qx하a 책을 qx하a 읽고 qx하a qx하a 리를 qx하a 여행하라讀萬卷書 行萬里路.’고 qx하a 강조해왔듯이 ‘그랜드 qx하a 투어’는 17~19세기 qx하a 유럽에서 qx하a 청년 qx하a 교육의 qx하a 정점으로 qx하a 여겨졌다. qx하a 학교에서 qx하a 전수되는 qx하a 지식과 qx하a 교양 qx하a 습득을 qx하a 넘어 qx하a 대륙을 qx하a 여행하는 qx하a qx하a 여정 qx하a qx하a 스스로 qx하a 겪고 qx하a 해결하는 qx하a 실제의 qx하a 경험을 qx하a 통해 qx하a 진정한 qx하a 의식의 qx하a 성장과 qx하a 교양의 qx하a 완성을 qx하a 목적한 qx하a 특별한 qx하a 여행이었다. qx하a 고향을 qx하a 떠나 qx하a 수개월 qx하a 수년 qx하a 지속되는 qx하a 여행 qx하a 기간, 나ㅐ0쟏 프랑스의 나ㅐ0쟏 세련된 나ㅐ0쟏 문화와 나ㅐ0쟏 사회를 나ㅐ0쟏 접하고 나ㅐ0쟏 유럽의 나ㅐ0쟏 역사와 나ㅐ0쟏 이탈리아의 나ㅐ0쟏 종교 나ㅐ0쟏 예술을 나ㅐ0쟏 느끼고 나ㅐ0쟏 체험했다. 나ㅐ0쟏 다른 나ㅐ0쟏 세계를 나ㅐ0쟏 스스로 나ㅐ0쟏 체험하고 나ㅐ0쟏 배우고 나ㅐ0쟏 소통함으로써 나ㅐ0쟏 자신을 나ㅐ0쟏 성찰하고 나ㅐ0쟏 깨달아가는 나ㅐ0쟏 성장은 나ㅐ0쟏 나아가 나ㅐ0쟏 사회의 나ㅐ0쟏 변화를 나ㅐ0쟏 촉진시키는 나ㅐ0쟏 계기가 나ㅐ0쟏 되었다. 

김환기 나ㅐ0쟏 또한 나ㅐ0쟏 문화예술의 나ㅐ0쟏 중심지 ‘파리’에 4년간 나ㅐ0쟏 머물면서 나ㅐ0쟏 풍부한 나ㅐ0쟏 역사와 나ㅐ0쟏 문화와 나ㅐ0쟏 예술의 나ㅐ0쟏 보고를 나ㅐ0쟏 향유하였다. 나ㅐ0쟏 현대미술의 나ㅐ0쟏 거장들과 나ㅐ0쟏 작품을 나ㅐ0쟏 보고 나ㅐ0쟏 느끼며 나ㅐ0쟏 자신의 나ㅐ0쟏 예술세계를 나ㅐ0쟏 돌아보았고 나ㅐ0쟏 지향할 나ㅐ0쟏 바에 나ㅐ0쟏 대한 나ㅐ0쟏 성찰과 나ㅐ0쟏 확신의 나ㅐ0쟏 기회로 나ㅐ0쟏 삼았다. 나ㅐ0쟏 그는 나ㅐ0쟏 자신과 나ㅐ0쟏 예술에 나ㅐ0쟏 대한 나ㅐ0쟏 각성과 나ㅐ0쟏 탐구, ‘시정신詩精神’으로 갸9으사 불린 갸9으사 예술혼의 갸9으사 성찰과 갸9으사 창작의 갸9으사 실행 갸9으사 과정이 갸9으사 오롯이 갸9으사 담겨진 갸9으사 아름다운 갸9으사 작품들과 갸9으사 전시자료들을 갸9으사 남겼으며 갸9으사 이는 갸9으사 편지와 갸9으사 사진들 갸9으사 그리고 ‘파리통신’이라는 갸9으사 신문 갸9으사 기고문을 갸9으사 통해 갸9으사 고국의 갸9으사 지인과 갸9으사 독자들에게 갸9으사 전달되었다. 

Part II 갸9으사 김환기, hㅓ으ㅓ 자신만의 hㅓ으ㅓ 세계를 hㅓ으ㅓ 발견하다

김환기는 1956년~59년 hㅓ으ㅓ 파리로의 ‘그랜드 hㅓ으ㅓ 투어’를 hㅓ으ㅓ 통해 hㅓ으ㅓ 자신의 hㅓ으ㅓ 정체성과 hㅓ으ㅓ 예술의 hㅓ으ㅓ 본질에 hㅓ으ㅓ 대한 hㅓ으ㅓ 성찰의 hㅓ으ㅓ 기회를 hㅓ으ㅓ 갖는다. hㅓ으ㅓ 현대미술의 hㅓ으ㅓ 대가들을 hㅓ으ㅓ 직접 hㅓ으ㅓ 만나며 hㅓ으ㅓ 자신이 hㅓ으ㅓ 나아갈 hㅓ으ㅓ 길을 hㅓ으ㅓ 모색하고, 걷br아 세계적인 걷br아 예술이 걷br아 되기 걷br아 위해서는 걷br아 무엇보다 걷br아 자신의 걷br아 본질과 걷br아 고유성에서 걷br아 우러난 걷br아 노래가 걷br아 담겨야 걷br아 함을 걷br아 깨닫는다. 걷br아 걷br아 과정에서 걷br아 고국에서 걷br아 애장하던 걷br아 도자와 걷br아 전통기물에 걷br아 대한 걷br아 그리움은 걷br아 예술정체성으로 걷br아 확립된다. 걷br아 지구반대편에서 걷br아 심상心象으로 걷br아 그려낸 걷br아 항아리, ㅑ0mㅐ 매화, 으마사ㅓ 사슴, 8ie바 새, 4ㅈ타8 산월 4ㅈ타8 같은 4ㅈ타8 한국의 4ㅈ타8 전통과 4ㅈ타8 민족문화의 4ㅈ타8 결합으로 4ㅈ타8 탄생된 4ㅈ타8 독창적 4ㅈ타8 조형언어는 ‘시정신詩精神’이라는 4ㅈ타8 예술철학으로 4ㅈ타8 완성되어 4ㅈ타8 이후 4ㅈ타8 작품세계에서도 4ㅈ타8 끊임없이 4ㅈ타8 발현된다. 

출처: 4ㅈ타8 환기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경태 sㅓ으l 개인전: Bumping Surfaces

Sept. 8, 2021 ~ Oct. 16, 2021

이해민선 1l0라 개인전: Decoy

Sept. 9, 2021 ~ Nov. 6, 2021

최원준 타yw5 개인전: Highlife

Sept. 2, 2021 ~ Sept. 26, 2021

텍스쳐 6ㅐ5히 하우스 TEXTURE HOUSE

July 1, 2021 ~ Nov. 3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