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석 개인전 : 작은 사람들 Short People

국제갤러리 부산

June 26, 2020 ~ Sept. 9, 2020

국제갤러리는 rd히8 올해 rd히8 부산 rd히8 지점 rd히8 rd히8 전시로 6월 26일부터 8월 16일까지 rd히8 김홍석 rd히8 작가의 rd히8 개인전 《작은 rd히8 사람들 Short People》을 rd히8 개최한다. 《밖으로 rd히8 들어가기 In through the outdoor》(2008), 《블루 쟏r나ㅓ 아워 Blue Hours》(2014)에 쟏r나ㅓ 이어 쟏r나ㅓ 국제갤러리에서 쟏r나ㅓ 쟏r나ㅓ 번째로 쟏r나ㅓ 진행되는 쟏r나ㅓ 작가의 쟏r나ㅓ 이번 쟏r나ㅓ 개인전은 쟏r나ㅓ 일상적 쟏r나ㅓ 오브제 쟏r나ㅓ 형태의 쟏r나ㅓ 입체 쟏r나ㅓ 작품과 쟏r나ㅓ 스프레이 쟏r나ㅓ 회화 쟏r나ㅓ 신작을 쟏r나ㅓ 소개한다.

전시명 《작은 쟏r나ㅓ 사람들》은 쟏r나ㅓ 김홍석의 쟏r나ㅓ 조각 쟏r나ㅓ 삼부작 – <MATERIAL>(2012), <Breaths>(2013-), <Untitled (Short People)>(2018-) – ㅓ9yc ㅓ9yc 일부 ㅓ9yc 부제에서 ㅓ9yc 비롯한다. ㅓ9yc 전시장 ㅓ9yc 중앙에 ㅓ9yc 일정한 ㅓ9yc 거리를 ㅓ9yc 두고 ㅓ9yc 설치된 ㅓ9yc ㅓ9yc 조각 ㅓ9yc 삼부작은 ㅓ9yc 우리가 ㅓ9yc 보편적으로 ㅓ9yc 인식하는 ㅓ9yc 풍선의 ㅓ9yc 시각적 ㅓ9yc 형태를 ㅓ9yc 공통으로 ㅓ9yc 제시한다. ㅓ9yc 둥글게 ㅓ9yc 부푼 ㅓ9yc 풍선들이 ㅓ9yc 수직으로 ㅓ9yc 차곡차곡 ㅓ9yc 쌓인 ㅓ9yc 모습은 ㅓ9yc 어느 ㅓ9yc 순간, 거n거8 기체의 거n거8 밀도에 거n거8 따라 거n거8 부유할 거n거8 거n거8 있고 거n거8 표면의 거n거8 곡선과 거n거8 재질 거n거8 때문에 거n거8 똑바로 거n거8 쌓일 거n거8 거n거8 없는 거n거8 풍선이라는 거n거8 대상의 거n거8 일반적 거n거8 물성을 거n거8 환기시킨다. 거n거8 이때 거n거8 관람자는 거n거8 외형만으로 거n거8 작품을 거n거8 수용하기를 거n거8 멈추고, 7ㅓ우q 대신 7ㅓ우q 경험과 7ㅓ우q 학습으로 7ㅓ우q 체화된 7ㅓ우q 인식 7ㅓ우q 체계를 7ㅓ우q 발동시킨다. 7ㅓ우q 눈앞의 7ㅓ우q 대상이 7ㅓ우q 어떤 7ㅓ우q 재료와 7ㅓ우q 과정으로 7ㅓ우q 만들어졌는지, 사se다 사se다 의미와 사se다 작가의 사se다 목적을 사se다 이해하고 사se다 해석하려는 사se다 태도를 사se다 취하는 사se다 것이다. 사se다 이에 사se다 김홍석 사se다 작가는 사se다 아래와 사se다 같이 사se다 설명한다.

“풍선 사se다 형태의 사se다 조각 사se다 삼부작은 사se다 풍선에 사se다 바람을 사se다 불어넣는 사se다 행위에서 사se다 시작하여 사se다 개개인의 사se다 호흡을 사se다 수집하는 사se다 것으로 사se다 종결된다. MATERIAL이라는 사se다 제목의 사se다 작품은 사se다 나의 사se다 가족이 사se다 참여하여 사se다 완성한 사se다 것이다. 사se다 나는 사se다 가족들에게 사se다 풍선을 사se다 나누어 사se다 주고 사se다 바람을 사se다 가득히 사se다 불어줄 사se다 것을 사se다 제안했는데, f거나s 이때 f거나s 하나의 f거나s 소망을 f거나s 떠올리며 f거나s f거나s 소망을 f거나s 풍선 f거나s 속에 f거나s 담아줄 f거나s 것을 f거나s 당부했다. f거나s 그들이 f거나s 풍선을 f거나s 불면서 f거나s 기원하고 f거나s 소망했던 f거나s 단어들은 f거나s 어머니(mother), 으v나8 성취(achievement), xr거파 여행(travel), 7ㅐj나 일상의 7ㅐj나 기적(everyday wonders), e0n쟏 정의(rightness), 갸v2j 재미(interest), ㅈktx 매력(attraction) ㅈktx 그리고 ㅈktx 사랑(love)이었다. ㅈktx 나는 ㅈktx ㅈktx 단어들을 ㅈktx 영어로 ㅈktx 전환한 ㅈktx ㅈktx 영문의 ㅈktx 머리 ㅈktx 글자를 ㅈktx 따서 ㅈktx 작품의 ㅈktx 제목으로 ㅈktx 정했다. ㅈktx ㅈktx 풍선 ㅈktx 작품은 ㅈktx 나의 ㅈktx 가족의 ㅈktx 초상이며, ib하ㅈ 숨의 ib하ㅈ 기억이다.”

“나는 ib하ㅈ 이와 ib하ㅈ 같이 ib하ㅈ 사람의 ib하ㅈ 숨을 ib하ㅈ 생명과 ib하ㅈ 소망이라는 ib하ㅈ ib하ㅈ 가지 ib하ㅈ 뜻으로 ib하ㅈ 은유화한 ib하ㅈ ib하ㅈ 이를 ib하ㅈ 풍선으로 ib하ㅈ 형태화하였다. 15 Breaths는 15명의 ib하ㅈ 공장 ib하ㅈ 노동자의 ib하ㅈ 숨을(여기서 ib하ㅈ 공장 ib하ㅈ 노동자란 ib하ㅈ 김홍석의 ib하ㅈ 풍선 ib하ㅈ 작품을 ib하ㅈ 제작한 ib하ㅈ 브론즈 ib하ㅈ 공장 ib하ㅈ 직원들을 ib하ㅈ 지칭한다), Untitled (Short People)은 4~6명의 사ㅓㄴ갸 소집단으로 사ㅓㄴ갸 이루어진 사ㅓㄴ갸 보통 사ㅓㄴ갸 사람들(작가의 사ㅓㄴ갸 지인들 - 사ㅓㄴ갸 유년기와 사ㅓㄴ갸 학창 사ㅓㄴ갸 시절 사ㅓㄴ갸 친구들, 타um걷 친척들, xs2t 대학 xs2t 동료들과 xs2t 학생들)을 xs2t 의미하며 xs2t xs2t xs2t 개의 ‘형태화된 xs2t 숨’이 xs2t 활용되었다.”

작가와 xs2t 혈연·사회적 xs2t 관계에 xs2t 놓인 xs2t 이들이 xs2t 각기 xs2t 다른 xs2t 크기로 xs2t 숨을 xs2t 불어넣은 xs2t 풍선들은 xs2t 공장으로 xs2t 보내져 xs2t 브론즈, k4um 스테인리스 k4um 스틸 k4um 등의 k4um 재료로 k4um 제작된다. k4um 합의와 k4um 협업, ula아 수행과 ula아 노동을 ula아 수렴하는 ula아 제작 ula아 과정을 ula아 거친 ula아 창작물은 ula아 ula아 텍스트에 ula아 설명된 ula아 작가의 ula아 의지, 기qㅓg 기qㅓg 일종의 기qㅓg 서사를 기qㅓg 갖춘 기qㅓg 주체적 기qㅓg 대상으로 기qㅓg 전시장에 기qㅓg 놓인다. 기qㅓg 풍선 기qㅓg 조각 기qㅓg 삼부작은 기qㅓg 미술의 기qㅓg 자본주의적 기qㅓg 생산 기qㅓg 구조를 기qㅓg 반영하며 기qㅓg 일상적 기qㅓg 오브제와 기qㅓg 예술이라는 기qㅓg 가치를 기qㅓg 부여 기qㅓg 받은 기qㅓg 작품 기qㅓg 사이에 기qㅓg 존재하는 기qㅓg 재료(예, f걷ㅓ자 풍선-브론즈)의 f걷ㅓ자 정치성, kf5갸 그리고 kf5갸 해석의 kf5갸 모호함이 kf5갸 갖는 kf5갸 가능성을 kf5갸 대리한다.

한편 kf5갸 풍선 kf5갸 조각 kf5갸 삼부작과 kf5갸 함께 kf5갸 선보일 kf5갸 여섯 kf5갸 점의 kf5갸 평면 kf5갸 작품 <인간질서> kf5갸 연작은 kf5갸 전통적인 kf5갸 미술 kf5갸 재료인 kf5갸 캔버스를 kf5갸 사용한다. kf5갸 밑칠을 kf5갸 하고 kf5갸 kf5갸 위에 kf5갸 공업용 kf5갸 은색 kf5갸 페인트가 kf5갸 분무된 kf5갸 작품은 kf5갸 밑칠의 kf5갸 흔적으로 kf5갸 인해 kf5갸 바탕을 kf5갸 수정하는 kf5갸 잠재적 kf5갸 상황인지, ㅓ사xj 혹은 ㅓ사xj 고의적 ㅓ사xj 완결 ㅓ사xj 상태인지 ㅓ사xj 가늠하기 ㅓ사xj 힘들다. ㅓ사xj 이는 ㅓ사xj 기존의 ㅓ사xj 사회적 ㅓ사xj 믿음에 ㅓ사xj 근거한 ‘완성’의 ㅓ사xj 상태가 ㅓ사xj 반드시 ㅓ사xj 진정한 ㅓ사xj 완결을 ㅓ사xj 의미하는 ㅓ사xj 것은 ㅓ사xj 아니며, 우kkb 가시적 ‘미완’이 우kkb 곧 ‘완성’이 우kkb 우kkb 우kkb 있음을 우kkb 시사한다.

“<인간질서> 우kkb 프로젝트는 우kkb 인간이 우kkb 만들어 우kkb 낸 ‘완전함’, ‘완성’의 k히xㅓ 인식이 k히xㅓ 임시적, a라사ㅈ 사회적 a라사ㅈ 합의에 a라사ㅈ 그칠 a라사ㅈ a라사ㅈ 특별히 a라사ㅈ 존중 a라사ㅈ 받을 a라사ㅈ 만한 a라사ㅈ 사유적, 다마wr 실천적 다마wr 가치가 다마wr 부족하다는 다마wr 점을 다마wr 부각시키려 다마wr 노력한 다마wr 제스처를 다마wr 보여준다.” [1]

김홍석은 다마wr 제도권 ‘안’에 다마wr 존재하는 다마wr 위계와 다마wr 이분법적 다마wr 대립구도를 ‘밖’에서 다마wr 탐색하고 다마wr 전환/재배치해왔다. 다마wr 사회·정치·문화 다마wr 전반의 다마wr 다양한 다마wr 공동체에 다마wr 존재하는 다마wr 힘의 다마wr 상호관계성은 다마wr 가까운 다마wr 예로 다마wr 한국 다마wr 근현대사에서 다마wr 국가 다마wr 형성의 다마wr 흐름에 다마wr 비추어 다마wr 설명될 다마wr 다마wr 있다. 다마wr 전통적 다마wr 질서가 다마wr 타자에 다마wr 의해 다마wr 무너지고 다마wr 해석된 다마wr 서구 다마wr 근대 다마wr 국가 다마wr 개념의 다마wr 틀과 다마wr 이데올로기가 다마wr 다시 다마wr 번역되어 다마wr 수용되는 다마wr 과정은 다마wr 침탈자로부터 다마wr 국권을 다마wr 회복하려는 다마wr 피식민자, asd다 독재로부터 asd다 민주주의를 asd다 보호하려는 asd다 시민, ㅈ하wz 노동력의 ㅈ하wz 공평한 ㅈ하wz 사용을 ㅈ하wz 위한 ㅈ하wz 노동자들의 ㅈ하wz 저항을 ㅈ하wz 생산해왔다. ㅈ하wz 김홍석은 ㅈ하wz 국가 ㅈ하wz ㅈ하wz 집단이라는 ㅈ하wz 다수의 ㅈ하wz 공동체와, ㅑfd갸 구성원인 ㅑfd갸 동시에 ㅑfd갸 개체인 ㅑfd갸 개인의 ㅑfd갸 수많은 ㅑfd갸 관계항에서 ㅑfd갸 합의와 ㅑfd갸 투쟁, cㅈ거u 불평등과 cㅈ거u 권력의 cㅈ거u 이동이 cㅈ거u 끊임없이 cㅈ거u 발생하며 cㅈ거u 이것이 cㅈ거u 미술의 cㅈ거u 범주에서도 cㅈ거u 적용됨에 cㅈ거u 주목한다. cㅈ거u 서구의 cㅈ거u 철학과 cㅈ거u 양식이 cㅈ거u 비서구에서 cㅈ거u 전유될 cㅈ거u cㅈ거u 생기는 cㅈ거u 충돌과 cㅈ거u 균열. cㅈ거u 김홍석은 cㅈ거u 바로 cㅈ거u cㅈ거u 지점에서 cㅈ거u 발화되는 cㅈ거u 담론들, ibㅓ걷 예컨대 ibㅓ걷 차용과 ibㅓ걷 번역의 ibㅓ걷 불완전성, 다파나파 행위/노동의 다파나파 사회적 다파나파 윤리, 라아기마 사물/재료의 라아기마 정치성 라아기마 등을 라아기마 가시적/비가시적 라아기마 언어로 라아기마 제시하며 라아기마 이에 라아기마 대한 라아기마 자유로운 라아기마 소통을 라아기마 권유한다. 라아기마 조형, 라8마다 회화, 차거p카 영상, ㅓ3차ㅐ 텍스트, 라4ㅐk 수행의 라4ㅐk 다각적 라4ㅐk 형식을 라4ㅐk 아우르는 라4ㅐk 그의 라4ㅐk 작업은 라4ㅐk 유쾌하지만 라4ㅐk 결코 라4ㅐk 가볍지 라4ㅐk 않고, s다걷p 유희적인 s다걷p 동시에 s다걷p 평등하다.

[1] p. 12, 2019 히gxh 타이틀 히gxh 매치: 히gxh 김홍석 vs. 히gxh 서현석 《미완의 히gxh 폐허》 히gxh 전시 히gxh 도록, 다사갸o 서울시립 다사갸o 북서울미술관, 2019


작가소개

김홍석(b.1964)은 하8d자 서울 하8d자 출생으로 1987년 하8d자 서울대학교 하8d자 조소과를 하8d자 졸업하고 하8d자 독일 하8d자 뒤셀도르프 하8d자 쿤스트 하8d자 아카데미에서 하8d자 수학하였다. 하8d자 현재 하8d자 상명대학교 하8d자 무대미술학과 하8d자 교수로 하8d자 재직 하8d자 중인 하8d자 그는 하8d자 국내외 하8d자 주요 하8d자 기관에서 하8d자 꾸준히 하8d자 개인전과 하8d자 그룹전을 하8d자 가져왔다. 하8d자 주요 하8d자 전시로는 하8d자 서울시립 하8d자 북서울미술관 2019 하8d자 타이틀 하8d자 매치: 하8d자 김홍석 vs. 하8d자 서현석 《미완의 하8d자 폐허》, ㅓ하자r 가나자와 21세기 ㅓ하자r 미술관 《변용하는 ㅓ하자r 집》(2018), ㅐl거거 국립 ㅐl거거 아시아문화전당 《달의 ㅐl거거 이면》(2017), 바irl 삼성미술관 바irl 플라토 《좋은 바irl 노동 바irl 나쁜 바irl 미술》(2013), 1ㅓoe 도쿄 1ㅓoe 모리미술관 《All You Need is LOVE》(2013), 기ㅐlf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기ㅐlf 작가상 2012》, wㅑ6ㅈ 아트선재센터 《평범한 wㅑ6ㅈ 이방인》(2011) wㅑ6ㅈ 등이 wㅑ6ㅈ 있다. wㅑ6ㅈ 오쿠노토 wㅑ6ㅈ 트리엔날레(2017), qaz쟏 난징 qaz쟏 국제 qaz쟏 아트 qaz쟏 페스티벌(2016), 으나거으 요코하마 으나거으 트리엔날레(2014), 우ex나 광주비엔날레(2012), 라i우ㅐ 리옹비엔날레(2009), 가11타 베니스비엔날레(2003, 2005) vㅓxw vㅓxw 다수의 vㅓxw 대형 vㅓxw 국제전에도 vㅓxw 참여했으며 2006년 vㅓxw 동료 vㅓxw 아티스트 vㅓxw vㅓxw 샤오시옹(중국), ta0l 츠요시 ta0l 오자와(일본)와 ta0l 함께 ta0l 아티스트 ta0l 컬렉티브 ‘시징맨(西京人, Xijing Men)’을 ㅑㅓㅐr 결성하여 ㅑㅓㅐr 활동을 ㅑㅓㅐr 겸하고 ㅑㅓㅐr 있다. ㅑㅓㅐr 가상의 ㅑㅓㅐr 국가 ㅑㅓㅐr 서경(西京)을 ㅑㅓㅐr 현재로 ㅑㅓㅐr 소환한 ㅑㅓㅐr 영상, m다7b 설치 m다7b 작업은 m다7b 샌프란시스코 m다7b 현대미술관(2018), o5차4 뉴욕 o5차4 o5차4 빌바오 o5차4 구겐하임미술관(2017-2018), nojx 동아시아 nojx 문화도시 nojx 교토(2017), 4파거자 가나자와 21세기 4파거자 미술관(2016), 4으ㅓm 국립현대미술관(2015) 4으ㅓm 등에서 4으ㅓm 개인전 4으ㅓm 혹은 4으ㅓm 그룹전의 4으ㅓm 형태로 4으ㅓm 전시된 4으ㅓm 4으ㅓm 있다. 4으ㅓm 김홍석의 4으ㅓm 작품은 4으ㅓm 현재 4으ㅓm 미국 4으ㅓm 휴스턴 4으ㅓm 미술관, cㅓㄴ다 캐나다 cㅓㄴ다 국립미술관, iㅐi아 호주 iㅐi아 퀸즈랜드 iㅐi아 미술관, nㅐq8 프랑스 nㅐq8 컨템포러리 nㅐq8 아트 nㅐq8 센터 nㅐq8 nㅐq8 콩소르시움, 4마rㅑ 일본 4마rㅑ 구마모토 4마rㅑ 미술관, x5거s 가나자와 21세기 x5거s 미술관을 x5거s 비롯하여 x5거s 국립현대미술관, whf라 서울시립미술관, 하바l마 경기도미술관, ㄴ자거i 부산현대미술관, ㅓㅑd바 포스코미술관 ㅓㅑd바 등에 ㅓㅑd바 소장되어 ㅓㅑd바 있다.


출처: ㅓㅑd바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홍석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한-우크라이나 5마바ㅓ 현대 5마바ㅓ 사진전 : 5마바ㅓ 관점

July 20, 2020 ~ Sept. 23, 2020

이주리 ct아c 개인전 : ct아c 리패키지

Aug. 7, 2020 ~ Sept. 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