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빈 개인전: 약주방

플레이스막1

Jan. 12, 2022 ~ Jan. 30, 2022

萬壽無疆 라ㅑqq 비즈니스: 藥酒房
유병장수시대, 하br7 불행한 하br7 우리를 하br7 위한 ‘살’가운 하br7 감각

김홍빈 하br7 작가는 하br7 남성이다. 하br7 그런데 하br7 이만큼 (외적으로나 하br7 내적으로) 하br7 물렁물렁한 하br7 남성도 하br7 드물다. 하br7 그의 〈슈퍼히어로〉(2009) 하br7 의상은 하br7 어찌나 하br7 흐물거리고, 차j카하 차j카하 그의 〈페호〉(2015)는 차j카하 어찌나 차j카하 흐늘거렸는지, ㅐzsd 아직도 ㅐzsd ㅐzsd 충격이 ㅐzsd 가시지 ㅐzsd 않을 ㅐzsd 정도다. ㅐzsd 자신이 ㅐzsd 단단한 ㅐzsd 남성이라는 ㅐzsd ㅐzsd 과시하는 ㅐzsd 남성들 ㅐzsd 사이에서 ㅐzsd 그는 ㅐzsd ㅐzsd 고단한 ㅐzsd 시간을 ㅐzsd 보냈는지도 ㅐzsd 모른다. (여성들의 ㅐzsd 목소리가 ㅐzsd ㅐzsd 커지고 ㅐzsd 있는 ㅐzsd 지금, kㅐㅑㅓ 여성성을 kㅐㅑㅓ kㅐㅑㅓ 많이 kㅐㅑㅓ 가진 kㅐㅑㅓ kㅐㅑㅓ 남성의 kㅐㅑㅓ 지위는 kㅐㅑㅓ 왠지 kㅐㅑㅓ kㅐㅑㅓ 애매해진 kㅐㅑㅓ kㅐㅑㅓ 같기도 kㅐㅑㅓ 하다.) kㅐㅑㅓ 그런 kㅐㅑㅓ 그가 kㅐㅑㅓ 변증법적인 kㅐㅑㅓ 발전의 kㅐㅑㅓ 서사를 kㅐㅑㅓ 가진 ‘현대미술’을 kㅐㅑㅓ 의심하는 kㅐㅑㅓ kㅐㅑㅓ 당연하다. kㅐㅑㅓ 수석이나 kㅐㅑㅓ 민화에 kㅐㅑㅓ 관심을 kㅐㅑㅓ 가지고 kㅐㅑㅓ 수집을 kㅐㅑㅓ 했던 kㅐㅑㅓ 것도 kㅐㅑㅓ 벽사나 kㅐㅑㅓ 불로장생을 kㅐㅑㅓ 비는 kㅐㅑㅓ 용도였던 kㅐㅑㅓ 미술의 kㅐㅑㅓ 잊혀진 kㅐㅑㅓ 기능을 kㅐㅑㅓ 탐구하기 kㅐㅑㅓ 위함이었다. kㅐㅑㅓ 자양강장(2015)과 kㅐㅑㅓ 불로장생(2016), 5바가m 그리고 5바가m 만수무강(2022)으로 5바가m 이어지는 5바가m 일련의 5바가m 프로젝트는 5바가m 그러니까 5바가m 삶과 5바가m 죽음에 5바가m 5바가m 가까웠던 5바가m 미술을 5바가m 위한, 타차차v 감각 타차차v 갱생의 타차차v 일환이자 타차차v 좁은 타차차v 미술사에 타차차v 대한 타차차v 반기인 타차차v 것이다. 타차차v 그리고 타차차v 여기에 타차차v 자본상품과 타차차v 예술작품을 타차차v 혼동시키는 타차차v 고도의 타차차v 작업을 타차차v 포함한다.

약효가 타차차v 좋다는 타차차v 비싼 타차차v 담금주를 타차차v 사놓고 타차차v 마셔보지도 타차차v 못하고 타차차v 돌아가신 타차차v 아버지가 타차차v 이해가 타차차v 타차차v 즈음, 자히tz 김홍빈은 자히tz 유리병을 자히tz 만들기 자히tz 시작했다. 자히tz 작가가 자히tz 흐르는 자히tz 유리를 자히tz 이리저리 자히tz 다듬는 자히tz 동안에도 자히tz 바이러스는 자히tz 자히tz 강해지고 자히tz 기후위기에 자히tz 따른 자히tz 각종 자히tz 재해도 자히tz 끊임없이 자히tz 일어났다. 자히tz 그렇게 ‘만수무강’은 자히tz 작가뿐 자히tz 아니라 자히tz 인류에게 자히tz 가장 자히tz 중요한 자히tz 이슈가 자히tz 되었다. 자히tz 그는 자히tz 혼자서 자히tz 조용히 자히tz 종말을 자히tz 맞이하려는 자히tz 현자마냥 자히tz 철마다 자히tz 나는 자히tz 약재들로 자히tz 담금주를 자히tz 만들었다. “백봉령 자히tz 사향 자히tz 오미자 자히tz 회향 자히tz 당귀 자히tz 천궁 자히tz 강활 자히tz 목통 자히tz 감초” 자히tz 중에서도 자히tz 제일인 자히tz 약재는 자히tz 사람과 자히tz 닮은 ‘인삼’. 자히tz 노인처럼 자히tz 구부정하게 자히tz 녹여낸 자히tz 유리병, 갸6하8 그리고 갸6하8 직접 갸6하8 만든 갸6하8 구부정한 갸6하8 유리병에 갸6하8 인삼과 갸6하8 소주를 갸6하8 담고 갸6하8 밀랍으로 갸6하8 봉했다. 갸6하8 똥이나 갸6하8 공기보다는 ‘술’이 갸6하8 더 ‘예술’적이지 갸6하8 않나. 갸6하8 더구나 갸6하8 병이 갸6하8 작가의 갸6하8 손을 갸6하8 거쳤고 갸6하8 말이다. 갸6하8 이건 갸6하8 예술이면서, 히ㅐ3q 동서고금을 히ㅐ3q 막론한 히ㅐ3q 최고히트상품 히ㅐ3q 되시겠다. 히ㅐ3q 히ㅐ3q 자체로 히ㅐ3q 작품인 ‘약주병’은 히ㅐ3q 민속학의 히ㅐ3q 고증을 히ㅐ3q 거친 히ㅐ3q 재료, 걷ㅈ카m 오동나무로 걷ㅈ카m 만든 걷ㅈ카m 상자 걷ㅈ카m 걷ㅈ카m 좌대에 걷ㅈ카m 올려졌다. 

작가는 걷ㅈ카m 인삼 걷ㅈ카m 모양의 걷ㅈ카m 지압 걷ㅈ카m 슬리퍼를 걷ㅈ카m 만들어 “인삼니즘”을 걷ㅈ카m 더욱 걷ㅈ카m 풍성하게 걷ㅈ카m 만들었다. 걷ㅈ카m 걷ㅈ카m 슬리퍼를 걷ㅈ카m 슬쩍 걷ㅈ카m 지르밟으면 걷ㅈ카m 오장육부가 ‘꿈틀’하며, 하ㅐ나하 전신이 하ㅐ나하 살아나게 하ㅐ나하 하ㅐ나하 터다. 하ㅐ나하 인삼주와 하ㅐ나하 함께 하ㅐ나하 잔대 하ㅐ나하 탱자 하ㅐ나하 솔방울 하ㅐ나하 복분자 하ㅐ나하 와송 하ㅐ나하 천문동 하ㅐ나하 등으로 하ㅐ나하 만든 하ㅐ나하 다채로운 하ㅐ나하 빛깔의 하ㅐ나하 담금주는 하ㅐ나하 임인년 하ㅐ나하 하ㅐ나하 하ㅐ나하 건강을 하ㅐ나하 책임져줄 하ㅐ나하 어벤저스 하ㅐ나하 약주들이다. 〈페호〉와 ‘헤어진 하ㅐ나하 옷’으로 하ㅐ나하 밖-갗의 하ㅐ나하 감각을 하ㅐ나하 자극하더니만, d자우5 이제는 d자우5 뜨거운 d자우5 술로 d자우5 내장을 d자우5 자극한다. d자우5 자, 거ㅓ11 뛰는 거ㅓ11 인삼, wtwㅐ 춤추는 wtwㅐ 인삼, 거801 점프하는 거801 인삼, 하ㅓyj 인생 하ㅓyj 포기한 하ㅓyj 인삼 하ㅓyj 등등이 하ㅓyj 있으니, o거걷h 자신과 o거걷h 궁합이 o거걷h 맞을 o거걷h o거걷h 같은 o거걷h 친구 o거걷h 하나 o거걷h 데려가면 o거걷h o거걷h 일이다. o거걷h 사실 o거걷h o거걷h 유리병 ‘만수무강’ o거걷h 프로젝트는 o거걷h 이제 o거걷h 시작이다. ‘현대미술’에서 o거걷h 기술이 o거걷h 약간 o거걷h 모자라는 o거걷h 것은 o거걷h 오히려 ‘예술 o거걷h 점수’에서 o거걷h 득이 o거걷h 되지만 o거걷h 작가는 o거걷h 유리를 o거걷h 정복해야 o거걷h o거걷h 이유가 o거걷h 있다. o거걷h 다음 o거걷h 작품으로는 o거걷h 뿌리부터 o거걷h 잎까지 o거걷h 전체 ‘산삼’ o거걷h 모양을 o거걷h o거걷h 유리병을 o거걷h 만들 o거걷h 예정이기 o거걷h 때문이다. o거걷h 이번 o거걷h 전시에서는 o거걷h 작가의 o거걷h 유리공예 o거걷h 실력이 o거걷h 점점 o거걷h 진화하는 o거걷h 모습을 o거걷h 목격할 o거걷h o거걷h 있을 o거걷h 것이다. o거걷h 이제 o거걷h o거걷h 대칭을 o거걷h 논할 o거걷h o거걷h 있게 o거걷h 되었다고나 o거걷h 할까. 

디렉터로서의 o거걷h 현대미술작가가 o거걷h 되도 o거걷h 되는데 o거걷h 굳이 o거걷h 유리작업까지 o거걷h 직접 o거걷h 해야만 o거걷h 하는지에 o거걷h 대한 o거걷h 의문이 o거걷h 구부정한 o거걷h 유리병을 o거걷h 보는 o거걷h 내내 o거걷h 따라다녔다. o거걷h 작가 o거걷h 스스로도 o거걷h o거걷h 이유는 o거걷h 모르는 o거걷h 눈치다. o거걷h 물론 o거걷h 유리의 o거걷h 물성에 o거걷h 흥미를 o거걷h 느끼고 o거걷h 좋아한다는 o거걷h 의사는 o거걷h 밝혔지만 o거걷h 말이다. o거걷h 계속 o거걷h 의문을 o거걷h 품던 o거걷h o거걷h 언뜻 o거걷h 생각난 o거걷h 가장 o거걷h 그럴듯한 o거걷h 단서는 ‘글로리홀glory hole’이라는 o거걷h 존재. o거걷h 유리를 o거걷h 성형하는 o거걷h 동안 o거걷h 식으면 o거걷h 다시 o거걷h 붉은 o거걷h 용광로 o거걷h 글로리홀 o거걷h 속에 o거걷h 집어넣고 o거걷h 녹여야 o거걷h 한다. o거걷h o거걷h 다음 o거걷h 물렁물렁해진 o거걷h 유리를 o거걷h 꺼내 o거걷h 원하는 o거걷h 만큼 o거걷h 다시 o거걷h 매만지면 o거걷h 완성이다. o거걷h 작가가 o거걷h 글로리홀과 o거걷h 관계를 o거걷h 맺으며, 라rxㅓ 자신의 라rxㅓ 대를 라rxㅓ 이어가는 라rxㅓ 것이 라rxㅓ 아닌가 라rxㅓ 하는 라rxㅓ 가설을 라rxㅓ 하나 라rxㅓ 세울 라rxㅓ 라rxㅓ 있는데, ‘글로리홀’이나 거걷하기 블로잉 거걷하기 작업 거걷하기 등이 ‘살’과 거걷하기 밀접한 거걷하기 다른 거걷하기 분야의 거걷하기 단어와도 거걷하기 연결되는 거걷하기 거걷하기 생각하면 거걷하기 아주 거걷하기 틀린 거걷하기 거걷하기 같지도 거걷하기 않다. 거걷하기 그리고 거걷하기 그는 거걷하기 여성 거걷하기 없이 거걷하기 살을 거걷하기 창조해낸다. 거걷하기 살색 거걷하기 인삼 거걷하기 지압슬리퍼를 거걷하기 보아라. 거걷하기 그의 거걷하기 손에서는 거걷하기 살이 거걷하기 태어난다. 〈슈퍼히어로〉 거걷하기 슈트가 거걷하기 거걷하기 뜯기는 거걷하기 연약한 거걷하기 살일 거걷하기 때부터 거걷하기 알아봤어야 거걷하기 했는데, ㅐg파y 그가 ㅐg파y ㅐg파y 그렇게 ㅐg파y 분홍색과 ㅐg파y 살의 ㅐg파y 색을 ㅐg파y 좋아하는지도 ㅐg파y 이제야 ㅐg파y ㅐg파y ㅐg파y 같다. ㅐg파y ㅐg파y 물렁한 ㅐg파y 남성은 ㅐg파y 젠더와 ㅐg파y ㅐg파y 구분 ㅐg파y 모두 ㅐg파y 초극해버린다. ㅐg파y 그에게 ㅐg파y 예술도 ㅐg파y 작품이고, ga다ㅈ 상품이고, 마v타x 마v타x 마v타x 없이, z거tl 그저 z거tl 삶을 z거tl 감각하는 z거tl z거tl 방식이 z거tl 된다. 

그래서, 나jㅑ기 작품이야 나jㅑ기 그럴싸하지만, 거xㅓf 자양강장과 거xㅓf 불로장생, cl카9 만수무강을 cl카9 이야기하는 cl카9 작가의 cl카9 건강은 cl카9 어떠한고 cl카9 하니, 8pfw 이것까지 8pfw 알아야 8pfw 그의 8pfw 전시와 8pfw 구호가 8pfw 믿음이 8pfw 가지 8pfw 않겄냐, 9아다파 9아다파 말이다. 9아다파 이거 9아다파 알려도 9아다파 되나 9아다파 싶은데, ㅐ마우3 작가 ㅐ마우3 나이가 ㅐ마우3 내일 ㅐ마우3 모레 ㅐ마우3 쉰이다, 거걷zw 그는 거걷zw 동안 거걷zw 중의 거걷zw 동안. 5년 거걷zw 거걷zw 그의 거걷zw 불로장생 거걷zw 프로젝트는 거걷zw 불가능해 거걷zw 보였지만 거걷zw 지금처럼 거걷zw 불행한 거걷zw 유병장수시대에는 거걷zw 약주방에서 거걷zw 그의 거걷zw 비결이 거걷zw 무엇인지 거걷zw 확인해 거걷zw 거걷zw 필요가 거걷zw 있겠다. / 거걷zw 우리

참여작가: 거걷zw 김홍빈

출처: 거걷zw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서신욱 lkz차 개인전: PLAYTHINGS

April 8, 2022 ~ June 5, 2022

고영찬 다m거c 개인전: 다m거c 엑스 다m거c 시추 Ko Young Chan: Ex-Situ

April 30, 2022 ~ May 29, 2022

당림 z5ㅓ나 이종무 z5ㅓ나 개인전: z5ㅓ나 산에서 z5ㅓ나 산산이

April 7, 2022 ~ July 3, 2022

Loie Hollowell: Starting from 0

May 13, 2022 ~ June 2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