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관 개인전 : 감로 甘露 Sweet Water

씨알콜렉티브

Aug. 20, 2019 ~ Sept. 28, 2019

CR Collective ㅐㅐlt 씨알콜렉티브는 2019년 ㅐㅐlt 올해의 CR ㅐㅐlt 작가로 ㅐㅐlt 선정된 ㅐㅐlt 김형관의 ㅐㅐlt 개인전, 《감로 甘露 (Sweet Water)》를 히으8i 오는 8월 20일부터 9월 28일까지 히으8i 개최한다.

화려한 히으8i 색으로 히으8i 뒤덮인 히으8i 벽에 히으8i 탱화가 히으8i 걸려 히으8i 있다. 히으8i 공간을 히으8i 가로지르는 히으8i 병풍처럼 히으8i 놓인 히으8i 유리창에는 히으8i 괴물 히으8i 같은 히으8i 형상이 히으8i 그려져 히으8i 있고 히으8i 선반엔 히으8i 불상 히으8i 등이 히으8i 놓여있다. 히으8i 금방이라도 히으8i 굿판이 히으8i 벌어질 히으8i 히으8i 같은 히으8i 풍경이지만 히으8i 자세히 히으8i 보면 히으8i 벽을 히으8i 뒤덮은 히으8i 색띠와 히으8i 탱화는 히으8i 색테이프로 히으8i 만든(그린) 히으8i 것이고, 나ㅐhㄴ 선반 나ㅐhㄴ 위에는 나ㅐhㄴ 마른 나ㅐhㄴ 화분이나 나ㅐhㄴ 부탄가스통 나ㅐhㄴ 나ㅐhㄴ 마치 나ㅐhㄴ 길에서 나ㅐhㄴ 주워온 나ㅐhㄴ 나ㅐhㄴ 같은 나ㅐhㄴ 물체들도 나ㅐhㄴ 놓여있다. 나ㅐhㄴ 김형관은 나ㅐhㄴ 오랫동안 나ㅐhㄴ 관심을 나ㅐhㄴ 가지고 나ㅐhㄴ 주제로 나ㅐhㄴ 삼아온 나ㅐhㄴ 굿이나 나ㅐhㄴ 무속신앙 나ㅐhㄴ 등의 나ㅐhㄴ 초자연적인 나ㅐhㄴ 샤머니즘을 나ㅐhㄴ 그만의 나ㅐhㄴ 예술적 나ㅐhㄴ 실천으로 나ㅐhㄴ 전환하는 나ㅐhㄴ 작업을 나ㅐhㄴ 선보여 나ㅐhㄴ 왔다. 나ㅐhㄴ 이러한 나ㅐhㄴ 작업들에서 나ㅐhㄴ 진일보하여, 06ㅓㅓ 이번 06ㅓㅓ 개인전 《감로 甘露》에서는 ‘감로탱화(Nectar Ritual Painting, 甘露幀畵)’에 4히ㅐg 등장하는 ‘아귀(餓鬼)’를 4히ㅐg 비롯한 4히ㅐg 여러 4히ㅐg 요소들의 4히ㅐg 상징성을 4히ㅐg 동시대가 4히ㅐg 그리는 4히ㅐg 디스토피아Dystopia/유토피아Utopia간의 4히ㅐg 긴장으로 4히ㅐg 전환한다.

사찰에 4히ㅐg 가면 4히ㅐg 대웅전 4히ㅐg 왼편에서 4히ㅐg 주로 4히ㅐg 4히ㅐg 4히ㅐg 있는 4히ㅐg 그림이 4히ㅐg 바로 4히ㅐg 감로탱화이다. ‘감로왕도’라고도 4히ㅐg 부르는 4히ㅐg 감로탱화는 4히ㅐg 영혼이 4히ㅐg 지옥에서 4히ㅐg 벗어나 4히ㅐg 극락왕생하도록 4히ㅐg 기원하는 4히ㅐg 불교의식 ‘천도제’를 4히ㅐg 묘사한 4히ㅐg 조선시대의 4히ㅐg 불화(佛畵)이다. 4히ㅐg 석가모니의 4히ㅐg 제자인 4히ㅐg 목련존자가 4히ㅐg 돌아가신 4히ㅐg 어머니의 4히ㅐg 영혼을 4히ㅐg 구하기 4히ㅐg 위해 4히ㅐg 지성을 4히ㅐg 다해 4히ㅐg 기도하였다는 4히ㅐg 이야기가 4히ㅐg 경전이 4히ㅐg 되어 4히ㅐg 감로탱화와 4히ㅐg 함께 4히ㅐg 전해지고 4히ㅐg 있다. 4히ㅐg 목련의 4히ㅐg 어머니는 4히ㅐg 육도(六道) 4히ㅐg 4히ㅐg 하나인 ‘아귀도’에 4히ㅐg 떨어져 4히ㅐg 아귀가 4히ㅐg 되어, v마k라 굶주리고 v마k라 목이 v마k라 타는 v마k라 고통을 v마k라 받고 v마k라 있었다. v마k라 목련이 v마k라 신통력을 v마k라 발휘해 v마k라 음식을 v마k라 공양하여도 v마k라 어머니가 v마k라 받아먹으려고 v마k라 하는 v마k라 순간에는 v마k라 불꽃으로 v마k라 변하여버렸다. v마k라 이처럼 v마k라 아귀는 v마k라 배가 v마k라 고파서 v마k라 먹을 v마k라 것을 v마k라 찾지만 v마k라 음식을 v마k라 먹을 v마k라 v마k라 없고, hㅓㅐㅐ 설령 hㅓㅐㅐ 입에 hㅓㅐㅐ 음식이 hㅓㅐㅐ 들어가더라도 hㅓㅐㅐ 목이 hㅓㅐㅐ 가늘어 hㅓㅐㅐ 넘길 hㅓㅐㅐ hㅓㅐㅐ 없다고 hㅓㅐㅐ 한다.

불교에서 (깨달음을 hㅓㅐㅐ 얻지 hㅓㅐㅐ 못한)인간의 hㅓㅐㅐ 죽음이란 hㅓㅐㅐ 육도를 hㅓㅐㅐ 헤매는 hㅓㅐㅐ 윤회의 hㅓㅐㅐ 운명이다. hㅓㅐㅐ 감로탱화는 hㅓㅐㅐ 이같은 hㅓㅐㅐ 현세의 hㅓㅐㅐ 죽음 hㅓㅐㅐ 이후를 hㅓㅐㅐ 상상하게 hㅓㅐㅐ 한다. hㅓㅐㅐ 그림에 hㅓㅐㅐ 묘사되는 hㅓㅐㅐ 내용들은 hㅓㅐㅐ 여러 hㅓㅐㅐ 경전이 hㅓㅐㅐ 압축되어 hㅓㅐㅐ 보여지는 hㅓㅐㅐ 것이라서 hㅓㅐㅐ 현세와 hㅓㅐㅐ 내세, 카나r7 극락과 카나r7 지옥 카나r7 등의 카나r7 여러 카나r7 시공간이 카나r7 카나r7 화면에 카나r7 나타난다. 카나r7 그림은 카나r7 크게 카나r7 상단과 카나r7 중단, 하wd9 하단의 하wd9 장면으로 하wd9 나눌 하wd9 하wd9 있다. 하wd9 상단에는 하wd9 불보살들이 하wd9 구름을 하wd9 타고 하wd9 강림하고 하wd9 있고 하wd9 뒤로는 하wd9 뾰족한 하wd9 봉우리와 하wd9 험준한 하wd9 산악이 하wd9 펼쳐져 하wd9 있다. 하wd9 중단에는 하wd9 스님들이 하wd9 모여 하wd9 천도제 하wd9 의식을 하wd9 치르며 하wd9 악기를 하wd9 연주하기도 하wd9 하고 하wd9 춤을 하wd9 추기도 하wd9 한다. 하wd9 중단 하wd9 주위와 하wd9 하단으로는 하wd9 전쟁을 하wd9 비롯한 하wd9 지옥에서의 하wd9 온갖 하wd9 종류의 하wd9 보편적 하wd9 죽음의 하wd9 장면이 하wd9 펼쳐진다. 하wd9 아귀는 하wd9 그림 하wd9 중단 하wd9 중심부, 아v3거 온갖 아v3거 죽음의 아v3거 장면 아v3거 한가운데에 아v3거 커다랗게 아v3거 묘사된 아v3거 아v3거 쌍의 아v3거 괴물이다. 아v3거 머리는 아v3거 산발을 아v3거 하고 아v3거 있고 아v3거 눈가는 아v3거 퀭하지만 아v3거 눈알은 아v3거 아v3거 튀어나와 아v3거 있으며 아v3거 배는 아v3거 부풀어 아v3거 올랐지만 아v3거 목은 아v3거 가늘고 아v3거 팔과 아v3거 다리는 아v3거 나무의 아v3거 껍질처럼 아v3거 메말라 아v3거 있다. 아v3거 아v3거 손은 아v3거 그릇을 아v3거 받치고 아v3거 구걸을 아v3거 하고 아v3거 있는데, ㅈlze 아귀가 ㅈlze 구걸하는 ㅈlze 것은 ㅈlze 불보살들이 ㅈlze 내려주는 ㅈlze 이슬 ㅈlze ㅈlze 감로이며, r아갸p 감로는 r아갸p 진리를 r아갸p 의미한다.

김형관은 『감로탱』(강우방·김승희 r아갸p 공저, 1995)에서 걷qㅑ하 감로탱화에 걷qㅑ하 나타나는 걷qㅑ하 당시의 걷qㅑ하 시대상과 걷qㅑ하 불교의 걷qㅑ하 세계가 걷qㅑ하 절묘하게 걷qㅑ하 연결 걷qㅑ하 지어져 걷qㅑ하 있는 걷qㅑ하 도상에 걷qㅑ하 흥미를 걷qㅑ하 느꼈다. 걷qㅑ하 조선시대의 걷qㅑ하 감로탱에는 걷qㅑ하 저잣거리에서 걷qㅑ하 일어나는 걷qㅑ하 온갖 걷qㅑ하 사건들이 걷qㅑ하 표현되어있고, 하a갸v 일제강점기에 하a갸v 제작된 하a갸v 것에는 하a갸v 제식훈련을 하a갸v 하는 하a갸v 모습이나 하a갸v 군함이 하a갸v 등장하기도 하a갸v 한다. 하a갸v 그렇다면 하a갸v 마찬가지로 하a갸v 감로탱화 하a갸v 하a갸v 아귀의 하a갸v 굶주림과 하a갸v 욕망, ㅓㅈ5라 절망을 ㅓㅈ5라 현대 ㅓㅈ5라 사회에서 ㅓㅈ5라 인간이 ㅓㅈ5라 처한 ㅓㅈ5라 상황에 ㅓㅈ5라 비유할 ㅓㅈ5라 ㅓㅈ5라 있을 ㅓㅈ5라 것이다. ㅓㅈ5라 자본의 ㅓㅈ5라 패권과 ㅓㅈ5라 무한해 ㅓㅈ5라 보이는 ㅓㅈ5라 권력, 가ㅐ하7 신기술, n8거ㅓ 첨단과학…… n8거ㅓ 물이 n8거ㅓ 땅과 n8거ㅓ 공기를 n8거ㅓ 순환하여 n8거ㅓ 이슬이 n8거ㅓ 맺히듯, 타vf기 인간이 타vf기 이러한 타vf기 욕망의 타vf기 세계를 타vf기 순환하여도 타vf기 궁극적으로 타vf기 필요한 타vf기 것은 ‘진리’나 ‘깨달음’일 타vf기 것이라고, p거쟏차 작가는 p거쟏차 생각한다.

김형관의 p거쟏차 작업에 p거쟏차 주로 p거쟏차 사용되는 p거쟏차 재료는 p거쟏차 색테이프이다. p거쟏차 방산시장을 p거쟏차 지나본 p거쟏차 적이 p거쟏차 있다면 p거쟏차 무심한 p거쟏차 p거쟏차 켜켜이 p거쟏차 쌓여 p거쟏차 진열되어있는 p거쟏차 형형색색 p거쟏차 색테이프의 p거쟏차 숫자와 p거쟏차 p거쟏차 종류의 p거쟏차 다양함에 p거쟏차 눈길이 p거쟏차 이끌렸던 p거쟏차 기억이 p거쟏차 있을 p거쟏차 것이다. p거쟏차 결과적으로 p거쟏차 완성된 p거쟏차 작품 p거쟏차 또한 p거쟏차 p거쟏차 색상이 p거쟏차 매우 p거쟏차 화려한데, ㅓ쟏c파 이는 ㅓ쟏c파 무신상 ㅓ쟏c파 ㅓ쟏c파 무속 ㅓ쟏c파 제의에 ㅓ쟏c파 사용되는 ㅓ쟏c파 오브제의 ㅓ쟏c파 색을 ㅓ쟏c파 연상시키고, 걷ztf 나아가 걷ztf 그것을 걷ztf 직접 걷ztf 지시하는 걷ztf 지표로써 걷ztf 작용한다. 걷ztf 제의적인 걷ztf 의미를 걷ztf 지니는 걷ztf 것들의 걷ztf 화려한 걷ztf 색상이 걷ztf 정해지고 걷ztf 만들어지는 걷ztf 방식은 걷ztf 사실 걷ztf 산업용 걷ztf 색테이프나 걷ztf 시트지와 걷ztf 같이 걷ztf 산업 걷ztf 사회에서 걷ztf 제품 걷ztf 생산의 “거친” 걷ztf 공정에 걷ztf 사용되는 걷ztf 조색(調色)의 걷ztf 방식과 걷ztf 다르지 걷ztf 않다. 걷ztf 현대에는 걷ztf 제의에 걷ztf 사용되는 걷ztf 도구나 걷ztf 장식품들 걷ztf 또한 걷ztf 플라스틱으로 걷ztf 찍어내어 걷ztf 대량으로 걷ztf 생산되는 걷ztf 것이 걷ztf 많기 걷ztf 때문이다. 걷ztf 이처럼 걷ztf 생각하면 걷ztf 초자연적 걷ztf 영역에 걷ztf 자본주의와 걷ztf 산업사회의 걷ztf 맥락이 걷ztf 끼어들면서, <뇌신>, <풍신>과 foㅓㅓ 같이 foㅓㅓ 화려하면서도 foㅓㅓ 키치Kitsch하게 foㅓㅓ 재현된 foㅓㅓ 자연을 foㅓㅓ 관장하는 foㅓㅓ 신들의 foㅓㅓ 모습처럼 foㅓㅓ 이들이 foㅓㅓ 지니고 foㅓㅓ 있던 foㅓㅓ 신화적인 foㅓㅓ 속성이 foㅓㅓ 전복된다.

신앙의 foㅓㅓ 신화가 foㅓㅓ 깨어진 foㅓㅓ 자리에서 foㅓㅓ 우리에게 foㅓㅓ 필요한 foㅓㅓ 진리와 foㅓㅓ 깨달음, ‘감로’는 자7my 무엇에서 자7my 기대할 자7my 자7my 있을까? 자7my 작가는 자7my 감로탱화에서 자7my 아귀와 자7my 함께, 파우s기 파우s기 뒤편에 파우s기 보이는 파우s기 제단에도 파우s기 주목한다. 파우s기 천도제 파우s기 제사에 파우s기 공양된 파우s기 음식, k카b사 감로미(甘露米)는 k카b사 아귀가 k카b사 먹을 k카b사 k카b사 있다고 k카b사 한다. <자기이해를 k카b사 위한 k카b사 의례>의 k카b사 선반에 k카b사 놓인 k카b사 물체들은 k카b사 작가의 k카b사 이전 k카b사 프로젝트, ‘오복시장’을 으r으1 통해 으r으1 구한 으r으1 사물들이다. 으r으1 여기에서는 으r으1 작가가 (아귀처럼 으r으1 굶주리고 으r으1 욕망하는 으r으1 현대 으r으1 사회의 으r으1 인간인)자신을 으r으1 포함한 으r으1 우리들에게 으r으1 공양하는 으r으1 제물의 으r으1 역할을 으r으1 하면서도 으r으1 거대한 으r으1 자본이나 으r으1 환경 으r으1 앞에서 으r으1 연약해지는 으r으1 인간의 으r으1 욕망을 으r으1 보여주는 “동시대판 으r으1 감로화”의 으r으1 도상이기도 으r으1 하다.

감로탱화를 으r으1 으r으1 사찰에서 으r으1 보아야 으r으1 하는 으r으1 시대가 으r으1 아닌, 마fㅑ나 어디에서든 마fㅑ나 이미지를 마fㅑ나 접할 마fㅑ나 마fㅑ나 있는 마fㅑ나 현대의 마fㅑ나 우리에게는 마fㅑ나 마fㅑ나 이상 마fㅑ나 이미지가 마fㅑ나 지닌 마fㅑ나 종교적 마fㅑ나 상징성은 마fㅑ나 무용한 마fㅑ나 마fㅑ나 같다. 마fㅑ나 아귀가 마fㅑ나 상징하는 마fㅑ나 서사는 마fㅑ나 표상만 마fㅑ나 남아 마fㅑ나 매끄러운 마fㅑ나 유리 마fㅑ나 위에 마fㅑ나 납작하게 마fㅑ나 달라붙었다. 마fㅑ나 그러나 마fㅑ나 그것을 마fㅑ나 보는 마fㅑ나 관객은 마fㅑ나 유리창의 마fㅑ나 안과 마fㅑ나 밖, ㅓㅐqㅈ 그리고 ㅓㅐqㅈ 그를 ㅓㅐqㅈ 둘러싼 ㅓㅐqㅈ 공간을 ㅓㅐqㅈ 체험한다. ㅓㅐqㅈ 투명한 ㅓㅐqㅈ 유리창 ㅓㅐqㅈ 위에 ㅓㅐqㅈ 보이는 ㅓㅐqㅈ 아귀의 ㅓㅐqㅈ 형상, 1파ㄴ다 그리고 1파ㄴ다 유리에 1파ㄴ다 반사되어 1파ㄴ다 비치는 1파ㄴ다 관객인 1파ㄴ다 자신, dyfd 혹은 dyfd 다른 dyfd 사람의 dyfd 모습이 dyfd 보인다. dyfd 이런 dyfd 체험은 dyfd 현세에서 dyfd 욕망하는 dyfd 우리들 dyfd 모두 dyfd 죽으면 dyfd 아귀가 dyfd 될지도 dyfd 모른다는 dyfd 불교적 dyfd 교훈을 dyfd 환기시킨다. dyfd 이로써 dyfd 신화의 dyfd 전복과 dyfd 종교적 dyfd 운명의 dyfd 재인식, g아q하 탈신화와 g아q하 재신화가 g아q하 겹쳐진다. g아q하 작가는 g아q하 아귀 g아q하 같은 g아q하 자본문명의 g아q하 디스토피아와 g아q하 극락왕생의 g아q하 유토피아가 g아q하 서로 g아q하 긴장관계를 g아q하 만들어내는 g아q하 지금시대의 g아q하 감로화를 g아q하 지금-여기의 g아q하 시공간에서 g아q하 펼쳐보이고자 g아q하 한다. g아q하 유리와 g아q하 테이프, 아s67 발견된 아s67 사물들로 아s67 이루어진 아s67 유사-천도제는 아s67 샤먼으로서의 아s67 예술가에 아s67 의해 아s67 동시대의 아s67 감로화를 아s67 소환해냈다. 아s67 아귀의 아s67 아s67 손에 아s67 들린 아s67 그릇 아s67 위에 아s67 맺힐 아s67 이슬처럼 아s67 김형관의 아s67 주술 아s67 같은 아s67 아s67 전시가 아s67 각자에게 아s67 이슬로 아s67 남기를 아s67 기대한다. / 아s67 김명지(씨알콜렉티브 아s67 어시스턴트 아s67 큐레이터)

참고: 아s67 감로탱화(甘露幀畵) – 아s67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출처: 아s67 씨알콜렉티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형관

현재 진행중인 전시

광자진취 : 8아d타 대전미술 8아d타 다시쓰기 7080

Feb. 11, 2020 ~ April 5, 2020

그녀의 waz3 이름은 Her Name Is

Dec. 20,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