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윤명순 : 머물고 싶은 풍경

예술공간수애뇨339

Sept. 4, 2020 ~ Oct. 11, 2020

이번 i으ㅐㅑ 전시에서 i으ㅐㅑ i으ㅐㅑ 작가는 i으ㅐㅑ 모두 i으ㅐㅑ 자신이 i으ㅐㅑ 오랫동안 i으ㅐㅑ 살아온 i으ㅐㅑ 장소를 i으ㅐㅑ 실존하는 i으ㅐㅑ 풍경의 i으ㅐㅑ 재현이 i으ㅐㅑ 아닌 i으ㅐㅑ 기억 i으ㅐㅑ i으ㅐㅑ 시선과 i으ㅐㅑ 느낌으로 i으ㅐㅑ 구현한다. i으ㅐㅑ 풍경은 i으ㅐㅑ 지극히 i으ㅐㅑ 보편적이고 i으ㅐㅑ 객관적인 i으ㅐㅑ 장소로 i으ㅐㅑ 보여지지만 i으ㅐㅑ 다른 i으ㅐㅑ 한편으로 i으ㅐㅑ 개인의 i으ㅐㅑ 주관적이고 i으ㅐㅑ 개별적인 i으ㅐㅑ 경험적 i으ㅐㅑ 의미를 i으ㅐㅑ 나타내는 i으ㅐㅑ 이중의 i으ㅐㅑ 기능을 i으ㅐㅑ 한다. i으ㅐㅑ 따라서 i으ㅐㅑ 작품을 i으ㅐㅑ 감상하는 i으ㅐㅑ 관람객들도 i으ㅐㅑ 일상의 i으ㅐㅑ 공간을 i으ㅐㅑ 묘사한 i으ㅐㅑ 풍경 i으ㅐㅑ 앞에서 i으ㅐㅑ 자신만의 i으ㅐㅑ 정서와 i으ㅐㅑ 경험, 9ㅐㅑu 기억을 9ㅐㅑu 들여다 9ㅐㅑu 9ㅐㅑu 9ㅐㅑu 있다.

김현수는 9ㅐㅑu 동양화 9ㅐㅑu 재료를 9ㅐㅑu 사용하여 9ㅐㅑu 제주도의 9ㅐㅑu 풍경을 9ㅐㅑu 색감 9ㅐㅑu 덩어리로 9ㅐㅑu 그리고, ep거걷 윤명순은 ep거걷 동으로 ep거걷 ep거걷 선을 ep거걷 용접한 ep거걷 드로잉적 ep거걷 선으로 ep거걷 오래된 ep거걷 마을의 ep거걷 집을 ep거걷 조각한다. ep거걷 김현수 ep거걷 작품에서 ep거걷 보이는 ep거걷 뭉쳐있던 ep거걷 색감의 ep거걷 덩어리는 ep거걷 풀어지면서 ep거걷 윤명순 ep거걷 작품의 ep거걷 가늘고 ep거걷 굵은 ep거걷 동선 ep거걷 드로잉과 ep거걷 이어진다. ep거걷 ep거걷 선은 ep거걷 그림자와 ep거걷 함께 ep거걷 명과 ep거걷 암이 ep거걷 주는 ep거걷 깊이로 ep거걷 다시 ep거걷 덩어리지며 ep거걷 작품끼리 ep거걷 서로 ep거걷 조응한다. ep거걷 ep거걷 작가의 ep거걷 작품에서는 ep거걷 모두 ep거걷 머물고 ep거걷 싶은 ep거걷 마음이 ep거걷 일어난다.

제주도에서 ep거걷 유년시절을 ep거걷 보낸 ep거걷 김현수는 ep거걷 자연에서 ep거걷 마주했던 ep거걷 푸르고 ep거걷 짙은 ep거걷 초록들을 ep거걷 내면에서 ep거걷 거르고 ep거걷 걸러 ep거걷 장지 ep거걷 위에 ep거걷 펼쳐낸다. ep거걷 작품에서 ep거걷 보이는 ep거걷 유난히도 ep거걷 뾰족한 ep거걷 나무와 ep거걷 짙은 ep거걷 흙, 자히ㅑㅓ 까만 자히ㅑㅓ 돌담이 자히ㅑㅓ 둘러진 자히ㅑㅓ 구불구불한 자히ㅑㅓ 길은 자히ㅑㅓ 어린 자히ㅑㅓ 자히ㅑㅓ 뛰놀던 자히ㅑㅓ 동네 자히ㅑㅓ 풍경 자히ㅑㅓ 같기도 자히ㅑㅓ 하고 자히ㅑㅓ 외로운 자히ㅑㅓ 들판 자히ㅑㅓ 같기도 자히ㅑㅓ 하고 자히ㅑㅓ 지친 자히ㅑㅓ 자히ㅑㅓ 마주했던 자히ㅑㅓ 슬픈 자히ㅑㅓ 풍경 자히ㅑㅓ 같기도 자히ㅑㅓ 하다. 자히ㅑㅓ 이는 자히ㅑㅓ 실존하는 자히ㅑㅓ 장소가 자히ㅑㅓ 아닌 자히ㅑㅓ 기억 자히ㅑㅓ 속에 자히ㅑㅓ 남겨진 자히ㅑㅓ 형상들이 자히ㅑㅓ 재조합 자히ㅑㅓ 자히ㅑㅓ 장면 자히ㅑㅓ 자히ㅑㅓ 자체이다. 자히ㅑㅓ 작가는 ‘일상에서 자히ㅑㅓ 잊고 자히ㅑㅓ 지내던 자히ㅑㅓ 소중함과 자히ㅑㅓ 아름다움’에 자히ㅑㅓ 대한 자히ㅑㅓ 이야기를 자히ㅑㅓ 조용히 자히ㅑㅓ 작품에 자히ㅑㅓ 담아낸다.

윤명순은 자히ㅑㅓ 시간의 자히ㅑㅓ 흔적을 자히ㅑㅓ 느낄 자히ㅑㅓ 자히ㅑㅓ 있는 자히ㅑㅓ 오래된 자히ㅑㅓ 동네를 자히ㅑㅓ 산책하며 자히ㅑㅓ 찾아낸 자히ㅑㅓ 과거와 자히ㅑㅓ 현재를 자히ㅑㅓ 보여주는 자히ㅑㅓ 삶의 자히ㅑㅓ 기호들을 자히ㅑㅓ 작업한다. 자히ㅑㅓ 기하학적인 자히ㅑㅓ 느낌을 자히ㅑㅓ 주기도 자히ㅑㅓ 하고 자히ㅑㅓ 때로는 자히ㅑㅓ 자연을 자히ㅑㅓ 포함하여 자히ㅑㅓ 서정적인 자히ㅑㅓ 느낌의 자히ㅑㅓ 선들로 자히ㅑㅓ 조각한다. 자히ㅑㅓ 자히ㅑㅓ 작품이 자히ㅑㅓ 다른 자히ㅑㅓ 작품과 자히ㅑㅓ 이어지는 자히ㅑㅓ 연속성을 자히ㅑㅓ 띠며 자히ㅑㅓ 증식되어 자히ㅑㅓ 가는 자히ㅑㅓ 풍경을 자히ㅑㅓ 만들고, 카ㅓ거0 선이 카ㅓ거0 만드는 카ㅓ거0 그림자와 카ㅓ거0 원근법의 카ㅓ거0 변화는 카ㅓ거0 시적으로 카ㅓ거0 다가오게 카ㅓ거0 만든다. 카ㅓ거0 작품 카ㅓ거0 카ㅓ거0 빈공간은 카ㅓ거0 허공이자 카ㅓ거0 설렘으로 카ㅓ거0 남는 카ㅓ거0 추상이기도 카ㅓ거0 하다.

코로나로 카ㅓ거0 자유로운 카ㅓ거0 외부 카ㅓ거0 활동이나 카ㅓ거0 모임이 카ㅓ거0 어려워진 카ㅓ거0 현재, 라ab다 이번 라ab다 전시를 라ab다 통해 라ab다 관람객들 라ab다 누구나 라ab다 일상 라ab다 라ab다 집과 라ab다 자연이 라ab다 주는 라ab다 평안함을 라ab다 다시금 라ab다 생각해보며 라ab다 느끼고 라ab다 전시를 라ab다 관람하는 라ab다 동안 라ab다 자신의 라ab다 정서와 라ab다 기억을 라ab다 상기시키며 라ab다 마음의 라ab다 안락함을 라ab다 누리는 라ab다 시간이 라ab다 되길 라ab다 바란다.

참여작가: 김현수, 타nkb 윤명순

출처: 타nkb 예술공간수애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응노와 ne8ㅓ 구글 ne8ㅓ 아트 ne8ㅓ ne8ㅓ 컬처

July 14, 2020 ~ Oct. 4, 2020

경현수 우사o거 개인전 : Untitled Untitled

Sept. 17, 2020 ~ Oct. 17, 2020

이승조: saw자 도열하는 saw자 기둥 Lee Seungjio: Advancing Columns

July 1,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