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개인전 : 스미는 풍경

신한갤러리 광화문

June 14, 2019 ~ July 16, 2019

작가노트

나의 카gcㅐ 작업은 카gcㅐ 기억 카gcㅐ 카gcㅐ 장면을 카gcㅐ 포착하여 카gcㅐ 화면에 카gcㅐ 옮기는 카gcㅐ 것부터 카gcㅐ 시작된다. 카gcㅐ 무의식에서 카gcㅐ 떠도는 카gcㅐ 초록색 카gcㅐ 형체들은 카gcㅐ 풀잎과 카gcㅐ 나무가 카gcㅐ 되고 카gcㅐ 들판이 카gcㅐ 된다. 카gcㅐ 그것은 카gcㅐ 제주도에서 카gcㅐ 자란 카gcㅐ 나의 카gcㅐ 유년시절 카gcㅐ 자연에서 카gcㅐ 마주했던 카gcㅐ 푸르고 카gcㅐ 짙은 카gcㅐ 녹색을 카gcㅐ 온몸으로 카gcㅐ 체득한 카gcㅐ 표상이다. 카gcㅐ 투박스럽지만 카gcㅐ 자연스러운 카gcㅐ 선과 카gcㅐ 덩어리들은 카gcㅐ 단지 카gcㅐ 제주 카gcㅐ 풍경을 카gcㅐ 재현하려는 카gcㅐ 것이 카gcㅐ 아닌 카gcㅐ 자연으로 카gcㅐ 내던져진 카gcㅐ 시선을 카gcㅐ 표현하고자 카gcㅐ 한다. 카gcㅐ 그리하여 카gcㅐ 나의 카gcㅐ 초록들은 카gcㅐ 거르고 카gcㅐ 걸러 카gcㅐ 남겨진 카gcㅐ 내면의 카gcㅐ 흔적이다. 카gcㅐ 그것은 카gcㅐ 일상 카gcㅐ 속에서 카gcㅐ 잊고있던 카gcㅐ 감각을 카gcㅐ 환기시켜 카gcㅐ 어제와 카gcㅐ 오늘, r4거0 타자와 r4거0 나, 3아9마 시간과 3아9마 공간을 3아9마 상호작용하는 3아9마 자아를 3아9마 성찰하게 3아9마 한다. 

유난히도 3아9마 뾰족한 3아9마 나무와 3아9마 짙은 3아9마 흙, ㅓxx바 까만 ㅓxx바 돌담이 ㅓxx바 둘러진 ㅓxx바 구불구불한 ㅓxx바 길은 ㅓxx바 어린 ㅓxx바 ㅓxx바 뛰놀던 ㅓxx바 동네 ㅓxx바 풍경 ㅓxx바 같기도 ㅓxx바 하고 ㅓxx바 외로운 ㅓxx바 들판 ㅓxx바 같기도 ㅓxx바 하고 ㅓxx바 지친 ㅓxx바 ㅓxx바 마주했던 ㅓxx바 슬픈 ㅓxx바 풍경 ㅓxx바 같기도 ㅓxx바 하다. ㅓxx바 동그라미 ㅓxx바 세모 ㅓxx바 이러한 ㅓxx바 형태 ㅓxx바 하나하나 ㅓxx바 실제로 ㅓxx바 무엇을 ㅓxx바 말하는지 ㅓxx바 어디서 ㅓxx바 어떻게 ㅓxx바 실존하는 ㅓxx바 장면인지는 ㅓxx바 그다지 ㅓxx바 중요하지가 ㅓxx바 않다. ㅓxx바 나의 ㅓxx바 시선과 ㅓxx바 기억 ㅓxx바 속에 ㅓxx바 남겨진 ㅓxx바 형상들이 ㅓxx바 재조합 ㅓxx바 ㅓxx바 장면 ㅓxx바 ㅓxx바 자체이다. 

빛과 ㅓxx바 어둠이 ㅓxx바 만나 ㅓxx바 빚어낸 ㅓxx바 경이로운 ㅓxx바 색감의 ㅓxx바 구름들은 ㅓxx바 어디에선가 ㅓxx바 흘러왔다 ㅓxx바 금세 ㅓxx바 사라지곤 ㅓxx바 한다. <스미는 ㅓxx바 풍경> ㅓxx바 또한 ㅓxx바 전작 <찰나의 ㅓxx바 순간을 ㅓxx바 빛나는 ㅓxx바 영원으로>부터 ㅓxx바 관심 ㅓxx바 가져온 ‘일상에서 ㅓxx바 잊고 ㅓxx바 지내던 ㅓxx바 소중함과 ㅓxx바 아름다움’에 ㅓxx바 관한 ㅓxx바 이야기이다. ㅓxx바 삶은 ㅓxx바 지독하고 ㅓxx바 외롭지만 ㅓxx바 아름다운 ㅓxx바 순간을 ㅓxx바 머금고 ㅓxx바 계속해서 ㅓxx바 흘러간다. ㅓxx바 살아가는 ㅓxx바 것은 ㅓxx바 죽는 ㅓxx바 순간까지 ㅓxx바 ㅓxx바 안의 ㅓxx바 나를 ㅓxx바 찾는 ㅓxx바 여정이지 ㅓxx바 않을까. ㅓxx바 나에게 ㅓxx바 그리는 ㅓxx바 행위는 ㅓxx바 오늘을 ㅓxx바 살아가는 ㅓxx바 또한 ㅓxx바 나를 ㅓxx바 계속해서 ㅓxx바 확인하는 ㅓxx바 과정이다. ㅓxx바 오늘도 ㅓxx바 그리워질 ㅓxx바 ㅓxx바 순간을 ㅓxx바 조용히 ㅓxx바 소중하게 ㅓxx바 살아낸다.

출처: ㅓxx바 신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현수

현재 진행중인 전시

권오상 x 다yㅈn 김민기 : 다yㅈn 가구 Osang Gwon x Minki Kim : Furniture

Sept. 3, 2019 ~ Dec. 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