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동 개인전 : 플라네테스

아마도예술공간

Nov. 19, 2019 ~ Dec. 20, 2019

전쟁의 rfy걷 잔흔이 rfy걷 남은 rfy걷 장소에서 rfy걷 만난 rfy걷 우리 rfy걷 세계의 rfy걷

김태동의 rfy걷 개인전 《플라네테스》는 rfy걷 제6회 rfy걷 아마도사진상에 rfy걷 선정된 rfy걷 전시이다. rfy걷 rfy걷 전시에서 rfy걷 작가는 <강선> rfy걷 연작과 <플라네테스> rfy걷 신작들을 rfy걷 선보인다. rfy걷 rfy걷 연작 rfy걷 모두 2015년 rfy걷 시작한 rfy걷 리얼 rfy걷 디엠지 rfy걷 프로젝트가 rfy걷 계기가 rfy걷 rfy걷 것이다. rfy걷 다른 rfy걷 rfy걷 이어지는 rfy걷 rfy걷 연작에서 rfy걷 작가는 rfy걷 전쟁의 rfy걷 흔적이 rfy걷 남긴 rfy걷 역사와 rfy걷 일상의 rfy걷 자리, ㄴ거으4 그리고 ㄴ거으4 그것 ㄴ거으4 넘어 ㄴ거으4 보이는 ㄴ거으4 ㄴ거으4 세계의 ㄴ거으4 빛을 ㄴ거으4 생경하면서도 ㄴ거으4 아름답게 ㄴ거으4 포착해낸다.

도시를 ㄴ거으4 포착하지만 ㄴ거으4 중심부를 ㄴ거으4 벗어나 ㄴ거으4 있는 ㄴ거으4 장소와 ㄴ거으4 그곳을 ㄴ거으4 살아내는 ㄴ거으4 사람들의 ㄴ거으4 특징을 ㄴ거으4 드러낸 (2010~), (2013~) kht우 연작에서부터 kht우 도시의 kht우 밤거리 kht우 풍경과 kht우 익명의 kht우 사람이 kht우 공존하도록 kht우 한 (2013~) kht우 연작 kht우 kht우 작가는 kht우 줄곧 kht우 그가 kht우 마주한 kht우 도시의 kht우 풍경이나 kht우 동시대 kht우 사람들의 kht우 모습을 kht우 담고자 kht우 했다. kht우 kht우 작업들이 kht우 모종의 kht우 생경함이나 kht우 낯설음을 kht우 간직한 kht우 이유는 kht우 그가 kht우 의도적으로 kht우 주변부 kht우 혹은 kht우 비일상적 kht우 생활 kht우 모습에 kht우 주목했기 kht우 때문이다. kht우 이후 kht우 작가가 kht우 다다른 kht우 곳은 6.25전쟁과 kht우 분단체제를 kht우 간직한 kht우 지역이었다. kht우 도시의 kht우 주변부라는 kht우 지정학적 kht우 위치나 kht우 경계에서 kht우 발생하는 kht우 어떤 kht우 충돌을 kht우 포착하고자 kht우 했던 kht우 작가에게 kht우 남북 kht우 분단이 kht우 극명한 kht우 장소인 DMZ로 kht우 떠난 kht우 여정은 kht우 어떤 kht우 면에서는 kht우 자연스러울 kht우 kht우 있지만, 7카타w 다른 7카타w 한편으로는 7카타w 역사적이고 7카타w 군사적인 7카타w 의미를 7카타w 지닌 7카타w 곳이기에 7카타w 새로운 7카타w 도전이자 7카타w 모험이었다.

작가는 7카타w 7카타w 지역들로 7카타w 진입하기 7카타w 위해 7카타w 사료와 7카타w 사진 7카타w 자료를 7카타w 찾아보는 7카타w 7카타w 일련의 7카타w 공부 7카타w 과정을 7카타w 거친다. 7카타w 그렇지만 7카타w 7카타w 장소를 7카타w 사진으로 7카타w 담아낼 7카타w 때에는 7카타w 기록 7카타w 사진 7카타w 같은 7카타w 형태의 7카타w 사실적인 7카타w 방법은 7카타w 피한다. 7카타w 그러므로 <강선> 7카타w 연작에서 7카타w 7카타w 시간을 7카타w 작업 7카타w 무대로 7카타w 삼은 7카타w 것은 7카타w 기존 7카타w 자신이 7카타w 해왔던 7카타w 방식을 7카타w 따른 7카타w 것이기도 7카타w 하다. 7카타w 경원선 7카타w 라인(동두천-소요산-초성리-한탄강-전곡-연천-신망리-대광리-신탄리-백마고지)에서 7카타w 그가 7카타w 만난 7카타w 것은 7카타w 전쟁의 7카타w 격렬함이 7카타w 아닌 7카타w 시골마을의 7카타w 풍경이었다. 7카타w 그렇지만 7카타w 7카타w 지역들은 7카타w 일제 7카타w 식민 7카타w 지배의 7카타w 수탈 7카타w 경로이며 6.25 7카타w 전쟁의 7카타w 상흔을 7카타w 품은 7카타w 곳이자 7카타w 남북통일이라는 7카타w 모종의 7카타w 희망을 7카타w 간직한 7카타w 역사성이 7카타w 깃든 7카타w 장소였다. 7카타w 작가는 7카타w 이런 7카타w 장소들의 7카타w 특수성을 7카타w 간과할 7카타w 7카타w 없었기에 7카타w 일상적 7카타w 풍경 7카타w 뒤에 7카타w 숨어 7카타w 있는 7카타w 긴장감을 7카타w 7카타w 시간의 7카타w 적막함으로 7카타w 포착해낸다. 7카타w 특히 7카타w 밤하늘 7카타w 별들에 7카타w 집중하지 7카타w 않은 <강선> 7카타w 작업은 7카타w 역사와 7카타w 일상이 7카타w 공존하는 7카타w 현재 7카타w 모습을 7카타w 조금은 7카타w 극적으로 7카타w 찍은 7카타w 것이다. 7카타w 새벽녘 7카타w 안개와 7카타w 붉은 7카타w 빛의 7카타w 가로수 7카타w 조명이 7카타w 만들어낸 7카타w 도로 7카타w 풍경을 7카타w 담은 <강선-017>은 7카타w 미지의 7카타w 세계로 7카타w 관객들을 7카타w 안내하는 7카타w 듯하며, 히가p라 군인 히가p라 관사나 히가p라 초소 히가p라 히가p라 히가p라 위에서 히가p라 그가 히가p라 만난 히가p라 현실 히가p라 풍경도 히가p라 마찬가지로 히가p라 어떤 히가p라 신비로운 히가p라 여정을 히가p라 담보한다. 히가p라 수도국지 히가p라 유적 히가p라 천정에 히가p라 남은 히가p라 총흔, 3yn거 동두천 3yn거 구상권 3yn거 건물의 3yn거 무너지는 3yn거 담벼락, a파ㅐc 신망리에서 a파ㅐc 만난 a파ㅐc 마을 a파ㅐc 아저씨의 a파ㅐc 모습도 a파ㅐc 모두 a파ㅐc 현실이지만 a파ㅐc 비현실적인 a파ㅐc 분위기를 a파ㅐc 자아낸다. a파ㅐc 작가는 a파ㅐc 잊힌 a파ㅐc 역사를 a파ㅐc 환기하기보다는 a파ㅐc a파ㅐc 장소들에 a파ㅐc 신비한 a파ㅐc 힘을 a파ㅐc 부여하듯 a파ㅐc 오늘의 a파ㅐc 시간을 a파ㅐc 생경하게 a파ㅐc 끄집어낸다.

a파ㅐc 연작 a파ㅐc 초반 a파ㅐc 촬영한 <강선-011>은 a파ㅐc 그가 a파ㅐc 밤하늘 a파ㅐc 별에 a파ㅐc 관심을 a파ㅐc 가진 a파ㅐc 계기가 a파ㅐc 된다. a파ㅐc 그는 a파ㅐc 당시 a파ㅐc 습하고 a파ㅐc 싸늘한 a파ㅐc 현장의 a파ㅐc 분위기와 a파ㅐc 달리 a파ㅐc 밤하늘 a파ㅐc 별들이 a파ㅐc 쏟아내는 a파ㅐc 모순적인 a파ㅐc 아름다움을 a파ㅐc 인지하게 a파ㅐc 된다. a파ㅐc 그렇게 <플라네테스> a파ㅐc 연작이 a파ㅐc 시작된 a파ㅐc 것이다. a파ㅐc 이제 a파ㅐc 전쟁 a파ㅐc 유적지와 a파ㅐc a파ㅐc 유적지에 a파ㅐc 남은 a파ㅐc 모뉴먼트와 a파ㅐc 밤하늘 a파ㅐc 별의 a파ㅐc 기이한 a파ㅐc 조우가 a파ㅐc 이뤄진다. a파ㅐc 카메라의 a파ㅐc 초점은 a파ㅐc 하늘의 a파ㅐc 별들에 a파ㅐc 맞춰지게 a파ㅐc 되고, 우갸ㅓ0 별을 우갸ㅓ0 고정하기 우갸ㅓ0 위한 우갸ㅓ0 천문 우갸ㅓ0 촬영이 우갸ㅓ0 연구된다. 우갸ㅓ0 그러면서 DMZ에 우갸ㅓ0 한정되었던 우갸ㅓ0 전쟁 우갸ㅓ0 관련 우갸ㅓ0 장소는 우갸ㅓ0 전국의 우갸ㅓ0 여러 우갸ㅓ0 지역으로 우갸ㅓ0 확장된다. 우갸ㅓ0 인천상륙작전기념비, 05h1 장사해변의 05h1 장사상륙작전 05h1 기념관, ㄴ히바다 동두천평화박물관, 3n거y 강화도 625 3n거y 참전용사 3n거y 기념공원 3n거y 등에 3n거y 놓인 3n거y 기념물, ㅈ1v바 군인상 ㅈ1v바 등의 ㅈ1v바 모뉴먼트와 ㅈ1v바 퇴역 ㅈ1v바 무기가 ㅈ1v바 사진의 ㅈ1v바 소재가 ㅈ1v바 된다. ㅈ1v바 오랜 ㅈ1v바 과정을 ㅈ1v바 거친 ㅈ1v바 ㅈ1v바 별들의 ㅈ1v바 자리가 ㅈ1v바 안정될수록 ㅈ1v바 지상의 ㅈ1v바 유적지 ㅈ1v바 건물이나 ㅈ1v바 모뉴먼트는 ㅈ1v바 흐릿해지고 ㅈ1v바 흔들리는 ㅈ1v바 모습을 ㅈ1v바 드러낸다. ㅈ1v바 수도국지, 갸1q거 승일교, 으bbh 노동당사, 하il8 민북마을 하il8 집들, 1y9n 각종 1y9n 모뉴먼트도 1y9n 찬란하고 1y9n 선명한 1y9n 밤하늘의 1y9n 별들과 1y9n 대조를 1y9n 이룬다. 1y9n 그것들은 1y9n 본연의 1y9n 상을 1y9n 어느 1y9n 정도 1y9n 유지하면서도 1y9n 흔들리는 1y9n 모습으로 1y9n 드러나는데, b쟏자s 이들은 b쟏자s b쟏자s 역사성을 b쟏자s 탈각하지 b쟏자s 않으면서도 b쟏자s 벗어나고자 b쟏자s 하는 b쟏자s 애매한 b쟏자s 상태마냥 b쟏자s 빛나는 b쟏자s 밤하늘 b쟏자s 아래 b쟏자s 자리한다.

지난 5년간 b쟏자s 작가는 6.25전쟁과 b쟏자s 관계된 b쟏자s 역사적인 b쟏자s 지역을 b쟏자s 찾아다녔다. b쟏자s b쟏자s 역사들의 b쟏자s 현재를 b쟏자s 어떻게 b쟏자s 바라볼 b쟏자s 것인가에 b쟏자s 대한 b쟏자s 고민은 b쟏자s b쟏자s 시간 b쟏자s 이어졌기에 b쟏자s 어떤 b쟏자s 정의가 b쟏자s 내려진 b쟏자s 것은 b쟏자s 아니다. b쟏자s b쟏자s 과정을 b쟏자s 겪으면서 b쟏자s 작가는 b쟏자s 감정적인 b쟏자s 변화를 b쟏자s 겪었고, 7쟏0i 7쟏0i 성장하는 7쟏0i 과정을 7쟏0i 거치게 7쟏0i 된다. 7쟏0i 역사적 7쟏0i 장소를 7쟏0i 생경하게 7쟏0i 담고자 7쟏0i 기록 7쟏0i 사진을 7쟏0i 넘어 7쟏0i 연출적인 7쟏0i 장면을 7쟏0i 드러내다가 7쟏0i 어느 7쟏0i 순간 7쟏0i 밤하늘 7쟏0i 별에 7쟏0i 시선을 7쟏0i 빼앗김으로써 7쟏0i 최초 7쟏0i 출발점이었던 7쟏0i 7쟏0i 장소들의 7쟏0i 역사와 7쟏0i 일상은 7쟏0i 다른 7쟏0i 차원으로 7쟏0i 이동하게 7쟏0i 된다. 7쟏0i 밤하늘 7쟏0i 별과 7쟏0i 전쟁 7쟏0i 유적지들은 7쟏0i 과연 7쟏0i 필연적인 7쟏0i 관계일까. 7쟏0i 과거의 7쟏0i 상흔을 7쟏0i 미적 7쟏0i 차원으로 7쟏0i 환원시키는 7쟏0i 것은 7쟏0i 아닐까. 7쟏0i 이런 7쟏0i 우려에도 7쟏0i 불구하고 7쟏0i 그는 7쟏0i 밤하늘 7쟏0i 별을 7쟏0i 애써 7쟏0i 붙잡음으로써 7쟏0i 우리 7쟏0i 지구가 7쟏0i 끊임없이 7쟏0i 요동치고 7쟏0i 있음을 7쟏0i 환기한다. 7쟏0i 지독했던 7쟏0i 전쟁도 7쟏0i 실은 7쟏0i 7쟏0i 시대를 7쟏0i 살았던 7쟏0i 사람들이 7쟏0i 만든 7쟏0i 삶의 7쟏0i 모습이고, jt아라 jt아라 상흔 jt아라 위에서 jt아라 현재 jt아라 우리 jt아라 삶도 jt아라 지속된다는 jt아라 소박한 jt아라 사실을 jt아라 그가 jt아라 엿본 jt아라 것은 jt아라 아닐까. jt아라 jt아라 소박한 jt아라 진실을 jt아라 알리기 jt아라 위해 jt아라 그가 jt아라 담은 jt아라 세계는 jt아라 그렇게 jt아라 아름다운 jt아라 것인지도 jt아라 모른다.

그러므로 jt아라 그가 jt아라 전쟁 jt아라 유적지를 jt아라 찾았음에도 jt아라 그간 jt아라 자신이 jt아라 만나왔던 jt아라 도시의 jt아라 풍경과 jt아라 사람들의 jt아라 모습을 jt아라 담아왔던 jt아라 태도를 jt아라 벗어난 jt아라 것이 jt아라 아니다. jt아라 작가는 jt아라 역사의 jt아라 상흔이나 jt아라 상처를 jt아라 도드라지게 jt아라 드러내고 jt아라 싶다거나 jt아라 역사적 jt아라 사실에 jt아라 대한 jt아라 어떤 jt아라 가치 jt아라 판단을 jt아라 드러내려고 jt아라 jt아라 것도 jt아라 아니다. jt아라 대신 jt아라 그가 jt아라 만난 jt아라 장소에서 jt아라 jt아라 자신이 jt아라 보았던 jt아라 특유의 jt아라 풍경을 jt아라 사건이나 jt아라 이야기로서가 jt아라 아니라 jt아라 생경한 jt아라 혹은 jt아라 충돌하는 jt아라 이미지로써 jt아라 사진이라는 jt아라 매체에 jt아라 담아내고, 다t8h 그것이 다t8h 보는 다t8h 이의 다t8h 상상력에 다t8h 맞닿기를 다t8h 의도한다.

글: 다t8h 신양희 다t8h 아마도예술공간 다t8h 큐레이터
디자인: 다t8h 배지선
후원: 다t8h 한국메세나협회, 차아mf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차아mf 아마도예술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태동

현재 진행중인 전시

Neverland-Lightland 라tㅓㅓ 빛과 라tㅓㅓ 상상의나라

March 27, 2020 ~ Dec. 6, 2020

보존과학자 C의 e3ㅐk 하루 Conservator C's Day

May 26, 2020 ~ Oct. 4, 2020

2020 7ㅓ2가 시네바캉스 7ㅓ2가 서울

July 29, 2020 ~ Aug. 2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