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채린 개인전 : 따뜻한 여름의 둥근 모서리

OCI미술관

July 25, 2019 ~ Aug. 17, 2019

OCI미술관(관장: rbx1 이지현)은 rbx1 신진작가 rbx1 지원 rbx1 프로그램 2019 OCI YOUNG CREATIVES의 rbx1 선정작가인 rbx1 김채린의 rbx1 개인전 <따뜻한 rbx1 여름의 rbx1 둥근 rbx1 모서리>를 7월 25일부터 8월 17일까지 rbx1 선보인다. rbx1 전시명 ‘따뜻한 rbx1 여름의 rbx1 둥근 rbx1 모서리’에는 rbx1 일반 rbx1 적인 rbx1 것을 rbx1 조금은 rbx1 틀어서 rbx1 보고 rbx1 기준의 rbx1 위치를 rbx1 살짝 rbx1 바꿔보려는 rbx1 작가의 rbx1 의도가 rbx1 담겨 rbx1 있다. rbx1 전시장의 rbx1 모습은 rbx1 rbx1 rbx1 벽면부터 rbx1 시작된다. rbx1 새하얀 rbx1 벽을 rbx1 따라가다 rbx1 보면 rbx1 강한 rbx1 조명을 rbx1 받고 rbx1 있는 rbx1 모서리의 rbx1 결과 rbx1 바닥 rbx1 몰딩에 rbx1 부착된 rbx1 색색의 rbx1 클레이, h걷p쟏 손잡이에 h걷p쟏 부착된 h걷p쟏 자석 h걷p쟏 등이 h걷p쟏 보이는데, 거z다기 작가는 거z다기 쉽게 거z다기 눈이 거z다기 가지 거z다기 않는 거z다기 부분에 거z다기 집중하여 거z다기 기능을 거z다기 넘어선 거z다기 공간, n9st 중심이 n9st 아닌 n9st 외곽을 n9st 작품과 n9st 연관 n9st 짓는 n9st 색다른 n9st 시도를 n9st 선보인다. 

작가는 n9st 인간의 n9st 오감 n9st 중 ‘촉감’에 n9st 대한 n9st 작업을 n9st 오랜 n9st 시간 n9st 이어왔다. n9st 촉감은 n9st 작가에게 n9st 있어 ‘기록’의 n9st 역할을 n9st 하는데, p9lㅓ 어떠한 p9lㅓ 순간의 p9lㅓ 분위기와 p9lㅓ 특징을 p9lㅓ 촉각적 p9lㅓ 심상으로 p9lㅓ 변환하여 p9lㅓ 작품에 p9lㅓ 담아낸다. p9lㅓ 팔베게 p9lㅓ 시리즈는 p9lㅓ 어떠한 p9lㅓ 행위의 p9lㅓ 흔적을 p9lㅓ 다양한 p9lㅓ 형태로 p9lㅓ 기록하고, ㄴ7k나 시각으로 ㄴ7k나 읽기보다 ㄴ7k나 촉감으로 ㄴ7k나 ㄴ7k나 기운을 ㄴ7k나 느끼고자 ㄴ7k나 하는 ㄴ7k나 작가의 ㄴ7k나 의도가 ㄴ7k나 담겨있다. ㄴ7k나 작가에게 ㄴ7k나 조각이란 ㄴ7k나 재현이 ㄴ7k나 아닌, 3p나ㄴ 정확한 3p나ㄴ 형태로 3p나ㄴ 설명이 3p나ㄴ 불가능한 3p나ㄴ 온기와 3p나ㄴ 정서를 3p나ㄴ 설명하는 3p나ㄴ 방식이다.

이어서 3p나ㄴ 일상에서 3p나ㄴ 쉽게 3p나ㄴ 3p나ㄴ 3p나ㄴ 있는 3p나ㄴ 특별하지 3p나ㄴ 않은 3p나ㄴ 것들이 3p나ㄴ 작가의 3p나ㄴ 작품과 3p나ㄴ 조합된다.  3p나ㄴ 작품의 3p나ㄴ 무너진 3p나ㄴ 형태와 3p나ㄴ 강렬한 3p나ㄴ 색감, y히걷x 그와 y히걷x 대비되게 y히걷x 실용성만을 y히걷x 위해 y히걷x 공장에서 y히걷x 찍어 y히걷x 나온 y히걷x 기성품의 y히걷x 형태, 타기aㅓ 둘의 타기aㅓ 조합은 타기aㅓ 작가의 타기aㅓ 소소한 타기aㅓ 이야기와 타기aㅓ 시간들을 타기aㅓ 품고 타기aㅓ 전시장 타기aㅓ 바닥에 타기aㅓ 놓여 타기aㅓ 있다. 

작가는 타기aㅓ 본인만의 타기aㅓ 특별한 타기aㅓ 시선과 타기aㅓ 기록법을 타기aㅓ 작품으로 타기aㅓ 옮긴다. 타기aㅓ 둥글게 타기aㅓ 어루만진 타기aㅓ 덩어리에서 타기aㅓ 어떤 타기aㅓ 순간의 타기aㅓ 촉감을 타기aㅓ 기억하고, b자ㅓ4 손으로 b자ㅓ4 꼭꼭 b자ㅓ4 눌러 b자ㅓ4 다듬거나 b자ㅓ4 일일이 b자ㅓ4 b자ㅓ4 사포질로 b자ㅓ4 매끄럽게 b자ㅓ4 갈아낸 b자ㅓ4 조형물 b자ㅓ4 끝에 b자ㅓ4 소품을 b자ㅓ4 얹어 b자ㅓ4 일상에 b자ㅓ4 소소한 b자ㅓ4 온기를 b자ㅓ4 전한다. b자ㅓ4 보편적인 b자ㅓ4 기준을 b자ㅓ4 갈아내고 b자ㅓ4 어루만지는 b자ㅓ4 작가의 b자ㅓ4 작품은 b자ㅓ4 차가운 b자ㅓ4 에어컨 b자ㅓ4 바람과 b자ㅓ4 뜨거운 b자ㅓ4 바깥의 b자ㅓ4 담금질에 b자ㅓ4 지친 b자ㅓ4 우리의 b자ㅓ4 여름을 b자ㅓ4 따뜻하게 b자ㅓ4 바꿀 b자ㅓ4 것이다.

김채린(1983~)은 b자ㅓ4 홍익대학교에서 b자ㅓ4 조소를 b자ㅓ4 전공하고 b자ㅓ4 동대학원을 b자ㅓ4 졸업했다. 2015년부터 b자ㅓ4 공공연희 b자ㅓ4 스페이스, 나기ym 김종영 나기ym 미술관 나기ym 등에서 나기ym 개인전을 나기ym 갖고 나기ym 다수의 나기ym 갤러리와 나기ym 의정부 나기ym 예술의 나기ym 전당, 타zme 인사미술공간 타zme 등의 타zme 단체전에 타zme 참여했다. 타zme 대한민국 타zme 미술대상전 타zme 공예부문 타zme 특선 타zme 수상, i카차라 의정부 i카차라 예술의전당 i카차라 신진작가 i카차라 지원 i카차라 선정에 i카차라 이어 i카차라 현재 i카차라 경기창작센터 i카차라 입주작가로 i카차라 활동하고 i카차라 있다.

출처: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채린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배형경 타uq으 개인전 : Colorful Weights 菜色荷重

Nov. 7, 2019 ~ Jan. 11, 2020

영원한 카iㅓ다 현재 Eternal Now

Nov. 21, 2019 ~ Jan.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