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열 개인전 : The Path

갤러리현대

Oct. 23, 2020 ~ Nov. 29, 2020

갤러리현대는 edkh 김창열의 edkh 개인전 《The Path(더 edkh 패스)》를 10월 23일부터 11월 29일까지 edkh 개최한다. edkh 김창열의 edkh 작품을 ‘The Path’라는 edkh 주제로 edkh 한자리에 edkh 모아, 3s걷a 한국 3s걷a 추상미술과 3s걷a 동행한 3s걷a 갤러리현대의 3s걷a 반세기 3s걷a 역사를 3s걷a 기념하고, 사나zw 동시에 사나zw 그의 사나zw 작품 사나zw 세계를 사나zw 새로운 사나zw 관점에서 사나zw 조명하기 사나zw 위해 사나zw 마련했다.

김창열은 사나zw 영롱하게 사나zw 빛나는 사나zw 물방울과 사나zw 동양의 사나zw 철학과 사나zw 정신이 사나zw 담긴 사나zw 천자문을 사나zw 캔버스에 사나zw 섬세하게 사나zw 쓰고 사나zw 그리며, sqwn 회화의 sqwn 본질을 sqwn 독창적으로 sqwn 사유한 sqwn 한국 sqwn 추상미술의 sqwn 거장이다. sqwn 갤러리현대는 1976년 sqwn 프랑스 sqwn 파리에서 sqwn 활약 sqwn 중인 sqwn 김창열의 sqwn 개인전을 sqwn 개최하며 sqwn 처음 sqwn 인연을 sqwn 맺었다. sqwn 전시를 sqwn 계기로 sqwn 파리에서 sqwn 호평을 sqwn 받은 sqwn 그의 ‘물방울 sqwn 회화’ sqwn 작업이 sqwn 국내에 sqwn 처음 sqwn 소개됐고, 사ㅓ자3 미술계 사ㅓ자3 안팎으로 사ㅓ자3 신선한 사ㅓ자3 반향을 사ㅓ자3 일으키며 사ㅓ자3 작가의 사ㅓ자3 인지도도 사ㅓ자3 크게 사ㅓ자3 올랐다. 사ㅓ자3 이후 사ㅓ자3 갤러리현대는 사ㅓ자3 그의 사ㅓ자3 개인전을 사ㅓ자3 꾸준히 사ㅓ자3 개최했으며, 1993년 1de갸 과천 1de갸 국립현대미술관 1de갸 회고전과 2004년 1de갸 파리 1de갸 쥬드폼므미술관 1de갸 초대전, 2016년 9d나w 제주도립김창열미술관 9d나w 설립 9d나w 등의 9d나w 대내외적 9d나w 활동을 9d나w 격려하고 9d나w 지원했다.

《The Path(더 9d나w 패스)》전은 9d나w 갤러리현대와 9d나w 김창열이 9d나w 함께하는 9d나w 열네 9d나w 번째 9d나w 개인전이자, 2013년 기아3파 김창열의 기아3파 화업 50주년을 기아3파 기념해 기아3파 마련한 기아3파 개인전 기아3파 이후 7년 기아3파 만에 기아3파 갤러리현대에서 기아3파 열리는 기아3파 개인전이다. 기아3파 전시는 기아3파 그의 기아3파 작품 기아3파 세계에서 기아3파 물방울과 기아3파 함께 기아3파 거대한 기아3파 맥을 기아3파 형성하는 ‘문자’에 기아3파 초점을 기아3파 맞추고 기아3파 있다. 기아3파 문자는 기아3파 캔버스 기아3파 표면에 기아3파 맺힌 기아3파 기아3파 맑고 기아3파 투명하게 기아3파 그려진 기아3파 물방울과 기아3파 더불어 기아3파 강한 기아3파 존재감을 기아3파 드러낸다. 기아3파 그에게 기아3파 문자는 기아3파 이미지와 기아3파 문자, 거1j라 과정과 거1j라 형식, 타pf자 내용과 타pf자 콘셉트, ㅓkd갸 동양과 ㅓkd갸 서양, 1u카ㅓ 추상과 1u카ㅓ 구상의 1u카ㅓ 세계를 1u카ㅓ 연결하는 1u카ㅓ 매우 1u카ㅓ 중요한 1u카ㅓ 미적 1u카ㅓ 토대이지만, ㅈ나ㅐㅐ 이에 ㅈ나ㅐㅐ 대한 ㅈ나ㅐㅐ 관심과 ㅈ나ㅐㅐ 연구는 ㅈ나ㅐㅐ 물방울에 ㅈ나ㅐㅐ 비해 ㅈ나ㅐㅐ 상대적으로 ㅈ나ㅐㅐ 미진했다. 《The Path(더 ㅈ나ㅐㅐ 패스)》전은 ㅈ나ㅐㅐ 김창열의 ㅈ나ㅐㅐ 작품 ㅈ나ㅐㅐ 속에 ㅈ나ㅐㅐ 등장하는 ㅈ나ㅐㅐ 문자에 ㅈ나ㅐㅐ 담긴 ㅈ나ㅐㅐ 심오하고 ㅈ나ㅐㅐ 원대한 ㅈ나ㅐㅐ 진리의 ㅈ나ㅐㅐ 세계관이 ㅈ나ㅐㅐ 생명과 ㅈ나ㅐㅐ 순수, es걷히 정화를 es걷히 상징하는 es걷히 물방울과 es걷히 결합하여, 2사7d 우리에게 ‘인간이 2사7d 나아가야 2사7d 2사7d 길’을 2사7d 제시하고 2사7d 있음을 2사7d 역설한다. 2사7d 이러한 2사7d 맥락에서 2사7d 전시 2사7d 타이틀 ‘The Path(더 2사7d 패스)’는 2사7d 동양 2사7d 철학의 2사7d 핵심인 ‘도리(道理)’를 2사7d 함축하고 2사7d 있으며, m걷pㅑ 평생 m걷pㅑ 물방울을 m걷pㅑ 그리고 m걷pㅑ 문자를 m걷pㅑ 쓰는 m걷pㅑ 수행과 m걷pㅑ 같은 m걷pㅑ 창작을 m걷pㅑ 이어간 m걷pㅑ 김창열이 m걷pㅑ 도달한 ‘진리 m걷pㅑ 추구’의 m걷pㅑ 삶과 m걷pㅑ 태도를 m걷pㅑ 은유한다.

《The Path(더 m걷pㅑ 패스)》전에는 m걷pㅑ 문자와 m걷pㅑ 물방울이 m걷pㅑ 만난 m걷pㅑ 김창열의 m걷pㅑ 대표작 30여 m걷pㅑ 점이 m걷pㅑ 전시된다. m걷pㅑ 물방울이 m걷pㅑ 문자와 m걷pㅑ 처음 m걷pㅑ 만난 1975년 m걷pㅑ 작품 <휘가로지>(1975)를 m걷pㅑ 포함해, s75ㅈ 한자의 s75ㅈ 획을 s75ㅈ 연상시키는 s75ㅈ 추상적 s75ㅈ 형상이 s75ㅈ 캔버스에 s75ㅈ 스민 s75ㅈ s75ㅈ 나타나는 1980년대 s75ㅈ 중반의 <회귀(Recurrence)> s75ㅈ 연작, ㅓ9가ㅐ 천자문의 ㅓ9가ㅐ 일부가 ㅓ9가ㅐ 물방울과 ㅓ9가ㅐ 따로 ㅓ9가ㅐ ㅓ9가ㅐ 같이 ㅓ9가ㅐ 화면에 ㅓ9가ㅐ 공존하며 ㅓ9가ㅐ 긴장관계를 ㅓ9가ㅐ 구축하는 1980년대 ㅓ9가ㅐ 말부터 2010년대까지의 <회귀> ㅓ9가ㅐ 연작 ㅓ9가ㅐ 등을 ㅓ9가ㅐ 감상할 ㅓ9가ㅐ ㅓ9가ㅐ 있다. ㅓ9가ㅐ 출품작의 ㅓ9가ㅐ 양상은 ㅓ9가ㅐ 갤러리현대의 ㅓ9가ㅐ 층별 ㅓ9가ㅐ 전시장에 ㅓ9가ㅐ 따라 ‘문자와 ㅓ9가ㅐ 물방울의 ㅓ9가ㅐ 만남’, ‘수양과 하라0y 회귀’, ‘성찰과 ㅐl히히 확장’이라는 ㅐl히히 ㅐl히히 가지 ㅐl히히 주제로 ㅐl히히 심화된다. 1층 ‘문자와 ㅐl히히 물방울의 ㅐl히히 만남’에서 ㅐl히히 물방울이 ㅐl히히 문자 ㅐl히히 위로 ㅐl히히 자리를 ㅐl히히 옮기고, 갸다타걷 한자의 갸다타걷 기본 갸다타걷 획을 갸다타걷 도입하며 갸다타걷 이미지와 갸다타걷 문자의 갸다타걷 해체를 갸다타걷 시도한 갸다타걷 작품을 갸다타걷 선보인다. 갸다타걷 지하 1층 ‘수양과 갸다타걷 회귀’에서는 갸다타걷 문자가 갸다타걷 본격적으로 갸다타걷 작품에 갸다타걷 등장하며 갸다타걷 다양한 갸다타걷 형태로 갸다타걷 변주되는 갸다타걷 양상을 갸다타걷 살핀다. 2층 ‘성찰과 갸다타걷 확장’에서는 갸다타걷 동양 갸다타걷 문화권의 갸다타걷 전통적 갸다타걷 미술 갸다타걷 재료인 갸다타걷 한지와 갸다타걷 먹을 갸다타걷 활용해 갸다타걷 내면을 갸다타걷 성찰하고 갸다타걷 작품 갸다타걷 세계를 갸다타걷 확장한 갸다타걷 작가의 갸다타걷 면모를 갸다타걷 확인할 갸다타걷 갸다타걷 있다. 

문자와 갸다타걷 물방울과의 갸다타걷 만남

“물방울을 갸다타걷 그리기 갸다타걷 시작했을 갸다타걷 때, b사차z 나는 b사차z 거칠거칠한 b사차z 캔버스, f바pa 목판, 1기쟏쟏 모래, 2l0s 흙과 2l0s 같이 2l0s 즉각적으로 2l0s 물질성을 2l0s 보여주는 2l0s 표면 2l0s 위에서 2l0s 직접 2l0s 작업하곤 2l0s 했다. 2l0s 하지만, g다자ㅐ 화면이 g다자ㅐ 커짐에 g다자ㅐ 따라 g다자ㅐ 캔버스는 g다자ㅐ 물질성을 g다자ㅐ 상실했다. g다자ㅐ g다자ㅐ 자리를 g다자ㅐ 공허감이 g다자ㅐ 대신했다.” - g다자ㅐ 김창열, 2003

1층 gㅓp타 전시장의 gㅓp타 주제는 ‘문자와 gㅓp타 물방울의 gㅓp타 만남’이다. gㅓp타 김창열은 gㅓp타 초기 gㅓp타 물방울 gㅓp타 회화에서 gㅓp타 물방울의 gㅓp타 특징을 gㅓp타 강조하는 gㅓp타 빛의 gㅓp타 반사 gㅓp타 효과를 gㅓp타 주요 gㅓp타 조형 gㅓp타 요소로 gㅓp타 삼았다. gㅓp타 작가는 gㅓp타 이러한 ‘물방울 gㅓp타 효과’를 gㅓp타 강조하기 gㅓp타 위해 gㅓp타 바탕칠을 gㅓp타 하지 gㅓp타 않은 gㅓp타 거친 gㅓp타 마대나 gㅓp타 모래와 gㅓp타 나무판 gㅓp타 gㅓp타 물질성이 gㅓp타 두드러지는 gㅓp타 재료를 gㅓp타 사용했다. gㅓp타 그러나 gㅓp타 화면이 gㅓp타 커지면서 gㅓp타 캔버스가 gㅓp타 지닌 gㅓp타 물질성은 gㅓp타 상실됐고, cㄴkp 기존에 cㄴkp 자주 cㄴkp 사용한 cㄴkp 캔버스나 cㄴkp 모래는 cㄴkp 바탕의 cㄴkp 역할을 cㄴkp 제대로 cㄴkp cㄴkp cㄴkp 없었다. cㄴkp 그는 cㄴkp 물방울을 cㄴkp 완벽하게 cㄴkp 담아낼 ‘지지체’를 cㄴkp 찾기 cㄴkp 위해 cㄴkp 제작 cㄴkp 기법을 cㄴkp 끊임없이 cㄴkp 변주한다. cㄴkp 이러한 cㄴkp 과정에서 cㄴkp 물방울이 cㄴkp 문자와 cㄴkp 최초로 cㄴkp 결합한 1975년작 <휘가로지>가 cㄴkp 제작됐다. cㄴkp 프랑스 cㄴkp 신문 ‘휘가로(Le Figaro)’ 1면에 cㄴkp 수채 cㄴkp 물감으로 cㄴkp 물방울을 cㄴkp 그린 cㄴkp cㄴkp 작품을 cㄴkp 통해 cㄴkp 작가는 cㄴkp 캔버스에 cㄴkp 환영으로만 cㄴkp 존재하던 cㄴkp 물방울을 ‘현실 cㄴkp 세계’의 cㄴkp 장소에 cㄴkp 새롭게 cㄴkp 위치시킨다. 1980년대 cㄴkp 초반 cㄴkp 작가는 cㄴkp 신문에 cㄴkp 인쇄된 cㄴkp 활자를 cㄴkp 옮긴 cㄴkp 것처럼 cㄴkp 캔버스에 cㄴkp 한자를 cㄴkp 빼곡하게 cㄴkp 적는 cㄴkp 모색기를 cㄴkp 거쳤고, 1980년대 8카2d 중반에 8카2d 이르러 <해체> 8카2d 연작을 8카2d 통해 8카2d 온전한 8카2d 글자가 ‘해체’되어 8카2d 의미 8카2d 없는 8카2d 기본 8카2d 획이나 8카2d 캔버스에 8카2d 스민 8카2d 물감 8카2d 자국과 8카2d 같은 8카2d 문자의 8카2d 흔적들이 8카2d 화면에 8카2d 등장한다. 

수양과 8카2d 회귀

“한자는 8카2d 끝없이 8카2d 울리고 8카2d 끝없이 8카2d 펼쳐진다. 8카2d 어린 8카2d 시절 8카2d 8카2d 처음 8카2d 배운 8카2d 글자이기 8카2d 때문에 8카2d 내게 8카2d 감회가 8카2d 깊은 8카2d 천자문은 8카2d 물방울의 8카2d 동반자로서 8카2d 서로를 8카2d 받쳐주는 8카2d 구실을 8카2d 한다.” - 8카2d 김창열, 1998

지하 아pow 전시장의 ‘수양과 아pow 회귀’에서는 아pow 문자가 아pow 물방울과 아pow 조우하는 <회귀> 아pow 연작의 아pow 다채로운 아pow 면모를 아pow 확인한다. 1980년대 아pow 후반부터 아pow 집중된 <회귀> 아pow 연작에서 아pow 마침내 아pow 문자가 아pow 물방울과 아pow 함께 아pow 작품의 아pow 주인공으로 아pow 부각된다. 아pow 아pow 화백은 1980년대 아pow 후반부터 아pow 천자문을 아pow 쓰거나 아pow 그리고, 0f히우 문자의 0f히우 주변에 0f히우 물방울을 0f히우 정교하게 0f히우 배치해 0f히우 그리는 <회귀> 0f히우 연작을 0f히우 제작했다. 0f히우 김창열의 1990년대 0f히우 작업 0f히우 양상을 0f히우 대표하는 <회귀> 0f히우 연작은, “문자와 nbㅑg 이미지의 nbㅑg 대비를 nbㅑg 넘어 nbㅑg 음양의 nbㅑg 철리와 nbㅑg 같은 nbㅑg 동양적 nbㅑg 원천에로의 nbㅑg 회귀”(이일)이자, “글자라는 pi으가 기억의 pi으가 장치가 pi으가 물방울이라는 pi으가 pi으가 사라져버릴 pi으가 형상과의 pi으가 미묘한 pi으가 만남”(오광수)이며, “한문이라는 쟏gㅓj 시각적 쟏gㅓj 경험과 쟏gㅓj 지성의 쟏gㅓj 전통을, p9ㅓ6 현대적 p9ㅓ6 기록법의 p9ㅓ6 형태적 p9ㅓ6 변수들로 p9ㅓ6 변모”(필리프 p9ㅓ6 시룰니크)한 p9ㅓ6 작품으로 p9ㅓ6 평가를 p9ㅓ6 받는다. 

작가가 p9ㅓ6 작품에 p9ㅓ6 옮긴 p9ㅓ6 천자문은 p9ㅓ6 우주와 p9ㅓ6 자연, n6wl 인간 n6wl 삶의 n6wl 이치 n6wl 등에 n6wl 관한 n6wl 동양사상의 n6wl 정수를 n6wl 담은 4자 2구로 n6wl 된 125편의 n6wl 고시이다. “하늘과 n6wl 땅은 n6wl 검고 n6wl 누르며, ㅑv카마 우주는 ㅑv카마 넓고 ㅑv카마 거치니”라는 ㅑv카마 뜻으로 ㅑv카마 풀이되는 ㅑv카마 천자문의 ㅑv카마 ㅑv카마 ㅑv카마 구절 “천지현황, 5자다3 우주홍황(天地玄黃, 宇宙洪荒)”은 cㅓ기기 우리가 cㅓ기기 사는 cㅓ기기 cㅓ기기 세계의 cㅓ기기 구성 cㅓ기기 원리를 cㅓ기기 드러내며, cㅓ기t 무한한 cㅓ기t 우주적 cㅓ기t 상징 cㅓ기t 체계를 cㅓ기t 동양적인 cㅓ기t 관점에서 cㅓ기t 해석한다. <회귀>라는 cㅓ기t 연작의 cㅓ기t 제목처럼, 바u다갸 환갑이 바u다갸 넘은 바u다갸 김창열은 바u다갸 고향 바u다갸 평안남도 바u다갸 맹산에서 바u다갸 조부로부터 바u다갸 천자문을 바u다갸 배웠던 바u다갸 자신의 바u다갸 어린 바u다갸 시절로 ‘회귀’해, p갸pp 물방울(이미지)과 p갸pp 천자문(문자)을 p갸pp 만나게 p갸pp 한다. p갸pp 작가는 <회귀> p갸pp 연작에서 p갸pp 날짜, k다다나 계절, 히우v나 시간, 거nhj 농사, 7기다거 전쟁 7기다거 7기다거 문명의 7기다거 근본과 7기다거 세상의 7기다거 이치가 7기다거 담긴 7기다거 천자문을 7기다거 깨치던 7기다거 배움의 7기다거 원점으로 7기다거 돌아가, 차ㅈiy 다시 차ㅈiy 유년의 차ㅈiy 깨끗한 차ㅈiy 마음으로 ‘참’을 차ㅈiy 추구하고, 걷으ㅐe 창작을 걷으ㅐe 통해 ‘진리’을 걷으ㅐe 전달하며, da거으 자연의 da거으 흐름을 da거으 따르겠다는 da거으 작가적 da거으 의지를 da거으 녹여냈다. 

김창열의 da거으 작품에서 da거으 문자는 da거으 기계로 da거으 인쇄한 da거으 것처럼 da거으 단정하고 da거으 규격화된 da거으 해서체와 da거으 서예의 da거으 자유로운 da거으 운필과 da거으 회화적 da거으 요소가 da거으 강조되는 da거으 초서체로 da거으 등장한다. da거으 전자는 da거으 물방울과 da거으 만나 da거으 문자와 da거으 이미지의 da거으 대립과 da거으 긴장을 da거으 강조한다면, 아사od 후자는 아사od 먹의 아사od 농도가 아사od 달라지며 아사od 화면에 아사od 그물망을 아사od 형성하듯 아사od 자유롭게 아사od 쓰여 아사od 알아볼 아사od 아사od 있는 아사od 대상이 아사od 아닌 아사od 물방울의 아사od 배경 아사od 역할로 아사od 강조된다. <회귀> 아사od 연작에서 아사od 새롭게 아사od 설정된 아사od 문자와 아사od 이미지의 아사od 관계는 아사od 물방울의 아사od 형상과 아사od 질감, 나t으x 의미에도 나t으x 깊은 나t으x 영향을 나t으x 미친다. 나t으x 이전 나t으x 작품의 나t으x 물방울이 나t으x 캔버스 나t으x 뒤에서 나t으x 앞으로 나t으x 스며 나t으x 나온 나t으x 듯한 나t으x 인상을 나t으x 줬다면, <회귀> 우우gf 연작 우우gf 이후의 우우gf 물방울은 우우gf 캔버스 우우gf 앞에 우우gf 맺힌 우우gf 영롱한 우우gf 형태로 우우gf 그려지는 우우gf 구조적 우우gf 변화를 우우gf 보인다. 

지하 우우gf 전시장에 우우gf 전시된 <회귀> 우우gf 연작에서 우우gf 이러한 우우gf 시각적 우우gf 특징이 우우gf 확인된다. 우우gf 캔버스의 우우gf 천자문은 우우gf 단정한 우우gf 해서체로 우우gf 작품 우우gf 오른쪽 우우gf 귀퉁이부터 우우gf 순서대로 우우gf 꼼꼼하게 우우gf 적혀있고, 8wㅓ히 자간과 8wㅓ히 행간도 8wㅓ히 모두 8wㅓ히 균일하다. 8wㅓ히 한자 8wㅓ히 위에 8wㅓ히 무수한 8wㅓ히 물방울이 8wㅓ히 그려진다. 8wㅓ히 게다가 8wㅓ히 물방울이 8wㅓ히 놓인 8wㅓ히 부분은 8wㅓ히 한자의 8wㅓ히 색이 8wㅓ히 옅기 8wㅓ히 때문에 8wㅓ히 글자가 8wㅓ히 물에 8wㅓ히 녹아 8wㅓ히 사라지는 8wㅓ히 8wㅓ히 같은 8wㅓ히 느낌을 8wㅓ히 주기도 8wㅓ히 한다. 8wㅓ히 한자가 8wㅓ히 작품 8wㅓ히 전체를 8wㅓ히 가득 8wㅓ히 채우기도 8wㅓ히 하고, 4라ㅑㅈ 넓은 4라ㅑㅈ 여백과 4라ㅑㅈ 함께 4라ㅑㅈ 화면 4라ㅑㅈ 구석이나 4라ㅑㅈ 주변에 4라ㅑㅈ 한자가 4라ㅑㅈ 자리 4라ㅑㅈ 잡는다. 4라ㅑㅈ 캔버스는 4라ㅑㅈ 한자가 4라ㅑㅈ 담긴 4라ㅑㅈ 해석 4라ㅑㅈ 가능한 4라ㅑㅈ 일종의 4라ㅑㅈ 텍스트가 4라ㅑㅈ 되었고, ㅓ갸0차 ㅓ갸0차 위에서 ㅓ갸0차 물방울은 ㅓ갸0차 자유롭게 ㅓ갸0차 표류한다. ㅓ갸0차 김창열이 ㅓ갸0차 추구한 ㅓ갸0차 동양적 ㅓ갸0차 세계관이 ㅓ갸0차 확장되며, g바cq 물방울의 g바cq 원초성과 g바cq 투명성, 가b8ㅐ 순간성도 가b8ㅐ 강조되어 가b8ㅐ 작품의 가b8ㅐ 초현실적인 가b8ㅐ 분위기도 가b8ㅐ 배가된다. 가b8ㅐ 또한 2000년대 가b8ㅐ 이후 <회귀> 가b8ㅐ 연작의 가b8ㅐ 가b8ㅐ 다른 가b8ㅐ 변화인 가b8ㅐ 다채로운 가b8ㅐ 색감의 가b8ㅐ 도입도 가b8ㅐ 전시장에서 가b8ㅐ 확인할 가b8ㅐ 가b8ㅐ 있다.

성찰과 가b8ㅐ 확장

“물방울을 가b8ㅐ 그리는 가b8ㅐ 것은 가b8ㅐ 모든 가b8ㅐ 사물을 가b8ㅐ 투명하고 가b8ㅐ 가b8ㅐ 가b8ㅐ 것으로 가b8ㅐ 만들기 가b8ㅐ 위해 가b8ㅐ 용해하는 가b8ㅐ 행동이다. 가b8ㅐ 당신이 가b8ㅐ 분노와 가b8ㅐ 두려움을 가b8ㅐ 몰아내고 가b8ㅐ 자신을 가b8ㅐ 비운다면, zd나c 당신은 zd나c 평온에 zd나c 도달할 zd나c zd나c 있을 zd나c 것이다. zd나c 서양 zd나c 사람인 zd나c 당신은 zd나c 당신의 zd나c 자아를 zd나c 개발하기를 zd나c 원한다. zd나c 하지만 zd나c 나는 zd나c 나의 zd나c 자아를 zd나c 무화 zd나c 시키기 zd나c 위해 zd나c 이런 zd나c 방법들을 zd나c 추구하고 zd나c 있다.” - zd나c 김창열, 1988

2층 ruhs 전시장 ‘성찰과 ruhs 확장’에서는 ruhs 작가가 1980년대 ruhs 후반부터 2010년대 ruhs 초반까지 ruhs 제작한 <회귀> ruhs 연작 ruhs 중에서 ruhs 먹과 ruhs 한지를 ruhs 소재로 ruhs ruhs 작업을 ruhs 만난다. ruhs 그는 ruhs 이미지와 ruhs 문자의 ruhs 결합을 ruhs 통한 ruhs 동양적인 ruhs 조형 ruhs 공간의 ruhs 합일을 ruhs 이루어내기 ruhs 위해 ruhs 재료의 ruhs 사용에도 ruhs 연구를 ruhs 거듭했다. ruhs 종이에 ruhs 글자 ruhs 쓰기를 ruhs 연습하듯 ruhs 한지를 ruhs 캔버스에 ruhs 부착하고 ruhs 여기에 ruhs 천자문을 ruhs 반복적으로 ruhs 쓰면서 ruhs 문자의 ruhs 형태를 ruhs 알아볼 ruhs ruhs 없을 ruhs 정도로 ruhs 겹쳐 ruhs 썼다. ruhs 김창열은 ruhs 한지에 ruhs 먹으로 ruhs 선을 ruhs 겹겹이 ruhs 교차시켜 ruhs 문자의 ruhs 층을 ruhs 만든다. ruhs 그러나 ruhs 흥미롭게도 ruhs 한자를 ruhs 무수히 ruhs 여러 ruhs ruhs 쌓은 ruhs 작품은 ruhs 문자의 ruhs 층이 ruhs 겹쳐도 ruhs 색이 ruhs 탁해지거나 ruhs 어둡게 ruhs 가라앉지 ruhs 않는다. ruhs 또렷하게 ruhs 그려진 ruhs 지하 ruhs 전시장의 <회귀> ruhs 연작과 ruhs 비교해, w0k7 읽을 w0k7 w0k7 없을 w0k7 정도로 w0k7 겹쳐 w0k7 w0k7 천자문은 w0k7 특정한 w0k7 진리를 w0k7 드러내는 w0k7 도구가 w0k7 아니라, u쟏s히 천자문(진리)을 u쟏s히 넘어서는 u쟏s히 무한의 u쟏s히 공간을 u쟏s히 만들어낸다. u쟏s히 그렇게 u쟏s히 작가는 u쟏s히 물방울과 u쟏s히 천자문의 u쟏s히 관계를 u쟏s히 통해 u쟏s히 작품을 u쟏s히 마주한 u쟏s히 관객을 u쟏s히 문자 u쟏s히 너머 u쟏s히 진리의 u쟏s히 세계로 u쟏s히 초대하고 u쟏s히 있다.


출처: u쟏s히 갤러리현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창열

현재 진행중인 전시

여기까진 kv히j 괜찮아 Jusqu’ici tout va bien

Nov. 27, 2020 ~ Dec. 27, 2020

이진주 n타a아 개인전 : n타a아 사각 死角 The Unperceived

Sept. 9, 2020 ~ Feb. 14, 2021

망령들의 차ㅐㅑ카 왕국 The Kingdom of Specters

Nov. 17, 2020 ~ Dec. 1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