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수 개인전 : 풀 풀 풀-향

아트스페이스휴

Oct. 16, 2019 ~ Nov. 19, 2019

나는 l갸k다 감각이 l갸k다 많이 l갸k다 발달되어 l갸k다 있다. l갸k다 l갸k다 중에서 l갸k다 후각이 l갸k다 특히 l갸k다 발달하여 l갸k다 어린 l갸k다 시절 l갸k다 형제들 l갸k다 사이에서 l갸k다 별명이 ‘개코’였다. l갸k다 우리 l갸k다 몸에는 400개가 l갸k다 넘는 l갸k다 후각 l갸k다 수용체가 l갸k다 있는데 l갸k다 l갸k다 중에서 l갸k다 개인마다 l갸k다 활성화의 l갸k다 정도에 l갸k다 따라 l갸k다 냄새의 l갸k다 민감도가 l갸k다 다르다고 l갸k다 한다. l갸k다 후각 l갸k다 수용체가 l갸k다 발달한 l갸k다 나는 l갸k다 주로 ‘후각적 l갸k다 상상력’에 l갸k다 관심이 l갸k다 많다. l갸k다 내가 l갸k다 기억하는 l갸k다 가장 l갸k다 특별한 l갸k다 냄새는 l갸k다 역사학자인 ‘아버지의 l갸k다 서재’ l갸k다 냄새, 갸히z차 그리고 갸히z차 그가 갸히z차 정원에서 갸히z차 나무를 갸히z차 손질할 갸히z차 갸히z차 쓰던 갸히z차 오래된 갸히z차 가위의 갸히z차 손잡이 갸히z차 냄새이다. 갸히z차 아버지의 갸히z차 서재에서는 갸히z차 오래된 갸히z차 갸히z차 냄새와 갸히z차 아버지의 갸히z차 체취가 갸히z차 섞여 갸히z차 묘한 갸히z차 향이 갸히z차 났고, ㅑeㅓ바 나는 ㅑeㅓ바 가끔 ㅑeㅓ바 서재에 ㅑeㅓ바 혼자 ㅑeㅓ바 들어가 ㅑeㅓ바 책을 ㅑeㅓ바 보거나 ㅑeㅓ바 상상하길 ㅑeㅓ바 즐기며 ㅑeㅓ바 ㅑeㅓ바 냄새공간을 ㅑeㅓ바 점유했다. ㅑeㅓ바 이러한 ㅑeㅓ바 아버지의 ‘서재’와 ‘정원’은 ㅑeㅓ바 나의 ㅑeㅓ바 작업에 ㅑeㅓ바 있어서 ㅑeㅓ바 영감의 ㅑeㅓ바 원천이자 <유전감각>의 ㅑeㅓ바 출발지이다. ㅑeㅓ바 오래 ㅑeㅓ바 ㅑeㅓ바 식물학 ㅑeㅓ바 전공자와 ㅑeㅓ바 융합 ㅑeㅓ바 프로젝트를 ㅑeㅓ바 ㅑeㅓ바 ㅑeㅓ바 식물 ㅑeㅓ바 실험실에 ㅑeㅓ바 처음 ㅑeㅓ바 들어선 ㅑeㅓ바 순간의 ㅑeㅓ바 냄새를 ㅑeㅓ바 지금도 ㅑeㅓ바 생생하게 ㅑeㅓ바 기억한다. ㅑeㅓ바 다양한 ㅑeㅓ바 크기와 ㅑeㅓ바 종류의 ㅑeㅓ바 초록 ㅑeㅓ바 식물들이 ㅑeㅓ바 있었는데, 1ud하 식물 1ud하 고유의 1ud하 냄새와 1ud하 다른 1ud하 화학약품 1ud하 냄새가 1ud하 섞여 1ud하 그곳만의 1ud하 독특한 1ud하 향이 1ud하 났다. 1ud하 이때 1ud하 식물의 1ud하 다양한 1ud하 냄새를 1ud하 맡았던 1ud하 기억에서 1ud하 영감을 1ud하 얻어 1ud하 식물추출물을 1ud하 활용하여 1ud하 식물과 1ud하 사람이 ‘냄새’로 1ud하 교감하는 1ud하 작업을 1ud하 시작하게 1ud하 되었다. 1ud하 올해 5월에는 1ud하 우연히 1ud하 퍼포먼스 1ud하 워크샵에 1ud하 참여하게 1ud하 되었는데 1ud하 나의 1ud하 퍼포먼스 1ud하 차례에 1ud하 자연스럽게 1ud하 손, 바c6i 정수리, sjh라 목, 다가b아 다가b아 등의 다가b아 신체의 다가b아 냄새를 다가b아 맡는 다가b아 퍼포먼스를 다가b아 하게 다가b아 되었다. 다가b아 그때 다가b아 퍼포먼스 다가b아 상대의 다가b아 체취를 다가b아 언어로 다가b아 표현하면 다가b아 마치 ‘태초의 다가b아 이끼 다가b아 숲에서 다가b아 방금 다가b아 걸어 다가b아 나온 다가b아 냄새’ 다가b아 같았다. 다가b아 그날의 다가b아 경험 다가b아 이후 다가b아 나는 다가b아 지인들의 다가b아 냄새를 다가b아 상상하며 다가b아 마치 ‘시’처럼 다가b아 상징적이고 다가b아 은유적인 다가b아 글을 다가b아 쓰며 다가b아 체취를 다가b아 채집하기 다가b아 시작했다.

나는 다가b아 세상이 다가b아 보이지 다가b아 않는 ‘냄새’로 다가b아 연결되어 다가b아 있다고 다가b아 믿는다. 다가b아 그리하여 다가b아 식물과 다가b아 사람, ㅓㅑ사아 동물들은 ㅓㅑ사아 서로 ㅓㅑ사아 좋아하고 ㅓㅑ사아 꺼려하는 ㅓㅑ사아 냄새로 ㅓㅑ사아 모이고 ㅓㅑ사아 흩어진다. ㅓㅑ사아 이번 ㅓㅑ사아 전시는 ㅓㅑ사아 나의 ‘감각’의 ㅓㅑ사아 근원에 ㅓㅑ사아 대하여 ㅓㅑ사아 묻고 ㅓㅑ사아 탐색하는 <유전감각>에 ㅓㅑ사아 대한 ㅓㅑ사아 작업과 ㅓㅑ사아 함께 ㅓㅑ사아 다양한 ㅓㅑ사아 생태 ㅓㅑ사아 속으로걸어 ㅓㅑ사아 들어가 ㅓㅑ사아 그곳의 ㅓㅑ사아 냄새를 ㅓㅑ사아 맡고 ㅓㅑ사아 채집하는 ㅓㅑ사아 여정에서 ㅓㅑ사아 드러난 ㅓㅑ사아 회화와 ㅓㅑ사아 드로잉으로 ㅓㅑ사아 구성되어 ㅓㅑ사아 있다. ㅓㅑ사아 근원적인 ㅓㅑ사아 감각의 ㅓㅑ사아 뿌리를 ㅓㅑ사아 찾아가는 ㅓㅑ사아 과정에서 ㅓㅑ사아 나와 ㅓㅑ사아 세계가 ‘냄새’라는 ㅓㅑ사아 감각으로 ㅓㅑ사아 마치 ‘생명의 ㅓㅑ사아 그물’처럼 ㅓㅑ사아 연결되어 ㅓㅑ사아 있음을 ㅓㅑ사아 느낀다. ㅓㅑ사아 이러한 ‘냄새’는 ㅓㅑ사아 나에게 ㅓㅑ사아 다른 ㅓㅑ사아 생명체와의 ㅓㅑ사아 교감과 ㅓㅑ사아 동시에 ㅓㅑ사아 과거와 ㅓㅑ사아 현재, 다2차6 미래의 다2차6 삶을 다2차6 연결해 다2차6 주는 다2차6 매개라고 다2차6 다2차6 다2차6 있다.

김지수 다2차6 작가노트

출처: 다2차6 아트스페이스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지수

현재 진행중인 전시

권효민 d1ㄴb 개인전 : Gallstones

June 17, 2020 ~ July 8, 2020

제7회 j타np 아마도애뉴얼날레_목하진행중

June 12, 2020 ~ July 9, 2020

오! v3파g 마이시티 : OH! MY CITY

June 18, 2020 ~ Oct. 4, 2020

Bending Light

June 5, 2020 ~ Aug. 1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