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눈 개인전: Time dilation 시간 지연

상업화랑 을지로

Jan. 12, 2022 ~ Jan. 26, 2022

: lcㅓㅓ 시간 lcㅓㅓ 지연(time dilation)은 lcㅓㅓ lcㅓㅓ 사건 lcㅓㅓ 사이의 lcㅓㅓ 시간 lcㅓㅓ 간격이 lcㅓㅓ 관찰자의 lcㅓㅓ 운동 lcㅓㅓ 그리고 lcㅓㅓ 받는 lcㅓㅓ 중력에 lcㅓㅓ 따라 lcㅓㅓ 다르게 lcㅓㅓ 측정되는 lcㅓㅓ 현상이나 lcㅓㅓ 또는 lcㅓㅓ lcㅓㅓ 차이 lcㅓㅓ 값을 lcㅓㅓ 말한다. lcㅓㅓ 시간 lcㅓㅓ 팽창으로도 lcㅓㅓ 번역된다.

시간이 lcㅓㅓ 늘어진 lcㅓㅓ lcㅓㅓ 같은 lcㅓㅓ 순간이 lcㅓㅓ 있다. lcㅓㅓ 항상 lcㅓㅓ 같은 lcㅓㅓ 자리에 lcㅓㅓ 놓여있는 lcㅓㅓ 물병을 lcㅓㅓ lcㅓㅓ 때, 3ㅓ바쟏 3ㅓ바쟏 모양 3ㅓ바쟏 방향제가 3ㅓ바쟏 미세하게 3ㅓ바쟏 지난번보다 3ㅓ바쟏 얇아진 3ㅓ바쟏 3ㅓ바쟏 같을 3ㅓ바쟏 때. 3ㅓ바쟏 꿈에서 3ㅓ바쟏 봤던 3ㅓ바쟏 걸까 3ㅓ바쟏 아니면 3ㅓ바쟏 어릴 3ㅓ바쟏 때부터 3ㅓ바쟏 봤던 3ㅓ바쟏 걸까 3ㅓ바쟏 하는 3ㅓ바쟏 혼미한 3ㅓ바쟏 도돌이표를 3ㅓ바쟏 경험하다 3ㅓ바쟏 보면, j쟏1다 뭔가 j쟏1다 잘못되고 j쟏1다 있다는 j쟏1다 불안감이 j쟏1다 찾아온다. j쟏1다 여기, eu마g 내가 eu마g 기거하고 eu마g 있는 eu마g 지금이 eu마g 깨지 eu마g 않는 eu마g 악몽일까,  u거8갸 아니면 u거8갸 정말 u거8갸 현실일까?  

나는 u거8갸 그런 u거8갸 기시감이 u거8갸 드는 u거8갸 사물을 u거8갸 지켜본다. u거8갸 며칠이 u거8갸 지나고 u거8갸 다시 u거8갸 지켜본다. u거8갸 사물들은 u거8갸 비슷하게, tㅓm바 혹은 tㅓm바 똑같이 tㅓm바 tㅓm바 자리에 tㅓm바 그대로 tㅓm바 있다. tㅓm바 tㅓm바 시간은 tㅓm바 흘렀다고들 tㅓm바 하지만 tㅓm바 이곳에는 tㅓm바 아무 tㅓm바 일도 tㅓm바 일어나지 tㅓm바 않는다. tㅓm바 나는, m1om 그리고 m1om 우리는 m1om 이곳에 m1om 갇힌 m1om 걸지도 m1om 모른다. m1om 고립된 m1om 감각은 m1om 숨에서 m1om 세포까지 m1om 녹아든다. m1om 무력감은 m1om 두꺼운 m1om 겨울이불 m1om 같아서 m1om 짓누르는 m1om 힘을 m1om 이겨내기란 m1om 꽤나 m1om 어렵다. 

꿈에 m1om 완전히 m1om 젖어버려 m1om 허공에 m1om 떠도는 m1om 먼지만 m1om 쳐다보는 m1om 날도 m1om 있었다. m1om 안온한 m1om 날은 m1om 내가 m1om 문제 m1om 삼지 m1om 않으면 m1om 나쁘지 m1om 않았기 m1om 때문이다. m1om 나쁘지 m1om 않은 m1om 날에는 m1om 시간도 m1om m1om 흘러갔다. m1om 다만 m1om 동시에 m1om 잠을 m1om m1om m1om 없었다. m1om 잠이 m1om 들면 m1om 내일 m1om 역시 m1om 같은 m1om 하루를 m1om 보내야 m1om 하기 m1om 때문이다. m1om 불면의 m1om 날들에는 m1om 나보다 m1om 사물들이 m1om m1om m1om 존재감을 m1om 가진 m1om m1om 같았다. m1om 말린 m1om 꽃은 m1om 세상의 m1om 죽음을 m1om m1om 흡수해 m1om 보였고, z1l아 z1l아 손은 z1l아 희미했다.

물체들이 z1l아 내게 z1l아 존재감을 z1l아 과시하는 z1l아 z1l아 점점 z1l아 견디기 z1l아 어려워지자, 84ㅓo 나는 84ㅓo 그들을 84ㅓo 찍거나 84ㅓo 그렸다. 84ㅓo 그러면 84ㅓo 그들이 84ㅓo 내게 84ㅓo 그러는 84ㅓo 이유를 84ㅓo 84ㅓo 알게 84ㅓo 되지 84ㅓo 않을까 84ㅓo 해서 84ㅓo 시간을 84ㅓo 두고 84ㅓo 그들을 84ㅓo 어딘가에 84ㅓo 남겼다. 84ㅓo 처음엔 84ㅓo 핸드폰에 84ㅓo 남기고, ㅐmx6 ㅐmx6 번째로는 ㅐmx6 글과 ㅐmx6 그림으로 ㅐmx6 남기며 ㅐmx6 그들의 ㅐmx6 수상함에 ㅐmx6 대해서 ㅐmx6 원인을 ㅐmx6 찾아보고자 ㅐmx6 했다. 

완성된 ㅐmx6 그림과 ㅐmx6 메모는 ㅐmx6 서로 ㅐmx6 깨진 ㅐmx6 부분을 ㅐmx6 맞추듯이 ㅐmx6 들어맞을 ㅐmx6 때가 ㅐmx6 있었고, m하ㅐe 조각들을 m하ㅐe 연결해 m하ㅐe 멀리 m하ㅐe 나아가다 m하ㅐe 보면, ㅈ자ㅈ바 나보다는 ㅈ자ㅈ바 ㅈ자ㅈ바 주변의 ㅈ자ㅈ바 문제인 ㅈ자ㅈ바 경우가 ㅈ자ㅈ바 많았다. ㅈ자ㅈ바 혹은 ㅈ자ㅈ바 내가 ㅈ자ㅈ바 전혀 ㅈ자ㅈ바 해결할 ㅈ자ㅈ바 ㅈ자ㅈ바 없다고 ㅈ자ㅈ바 생각되는 ㅈ자ㅈ바 문제를 ㅈ자ㅈ바 사물들이 ㅈ자ㅈ바 뒤집어쓰고 ㅈ자ㅈ바 등장하는 ㅈ자ㅈ바 경우가 ㅈ자ㅈ바 태반이었다. ㅈ자ㅈ바 영원할리 ㅈ자ㅈ바 없는 ㅈ자ㅈ바 사물들이 ㅈ자ㅈ바 영원의 ㅈ자ㅈ바 감투를 ㅈ자ㅈ바 뒤집어쓰고 ㅈ자ㅈ바 ㅈ자ㅈ바 삶에 ㅈ자ㅈ바 침입할 ㅈ자ㅈ바 ㅈ자ㅈ바 시간은 ㅈ자ㅈ바 뒤로 ㅈ자ㅈ바 밀렸다.

지겨운 ㅈ자ㅈ바 무력함을, ㅑ5마타 시간의 ㅑ5마타 늘어짐을 ㅑ5마타 이겨내기 ㅑ5마타 위해서는 ㅑ5마타 사물을 ㅑ5마타 넘어선 ㅑ5마타 사람들과, 아사mㅓ 사회를 아사mㅓ 지켜봐야 아사mㅓ 했다. 아사mㅓ 아사mㅓ 주변에 아사mㅓ 내게 아사mㅓ 영향을 아사mㅓ 주는 아사mㅓ 가족, ti6v 집, ㅑnㅓi 사회의 ㅑnㅓi 연결점을 ㅑnㅓi 손으로 ㅑnㅓi 짚어가면서 ㅑnㅓi 직시해야만 ㅑnㅓi 정신을 ㅑnㅓi 차릴 ㅑnㅓi ㅑnㅓi 있을 ㅑnㅓi ㅑnㅓi 같았다. 

작가 ㅑnㅓi 소개
김주눈 (b.1994)은 ㅑnㅓi 이화여자대학교 ㅑnㅓi 회화과를 ㅑnㅓi 졸업하고, 68d3 한국예술종합학교 68d3 전문사 68d3 과정에 68d3 재학 68d3 중이다. <The sun was gone… but nothing happened> 68d3 백영(2021)에서 68d3 개인전을 68d3 가졌고, <BGA showroom part 1, 3>(2021)에서 hㅐcㅓ 단체전에 hㅐcㅓ 참여하였다. 

참여작가: hㅐcㅓ 김주눈
디자인: hㅐcㅓ 최진영
사진: hㅐcㅓ 정영호

출처: hㅐcㅓ 상업화랑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집합 s하마ㄴ 이론

Dec. 23, 2021 ~ Feb. 27, 2022

박수근: xㅓjㅓ 봄을 xㅓjㅓ 기다리는 xㅓjㅓ 나목

Nov. 11, 2021 ~ March 1,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