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욱, 남진우 2인전: 낭만주의자의 신비극

스페이스윌링앤딜링

Aug. 31, 2022 ~ Oct. 7, 2022

‘신비극(Mystery Play)’은 4라ㅓ갸 중세시대 4라ㅓ갸 종교 4라ㅓ갸 연극으로부터 4라ㅓ갸 비롯된 4라ㅓ갸 용어이다. 4라ㅓ갸 이는 4라ㅓ갸 기독교의 4라ㅓ갸 교리를 4라ㅓ갸 전파하기 4라ㅓ갸 위한 4라ㅓ갸 극형식으로부터 4라ㅓ갸 출발하여 4라ㅓ갸 신화, 95ㅓv 마법, k마tt 구전 k마tt 등이 k마tt 가미된 k마tt 상상력이 k마tt 증폭되면서 k마tt 점차 k마tt 비형식적 k마tt 판타지를 k마tt 구현하는 k마tt 형태로 k마tt 변한다. k마tt 주로 k마tt 성경 k마tt 속에서 k마tt 다루는 k마tt 기적을 k마tt 행하는 k마tt 내용의 k마tt 연극을 k마tt 기적극 k마tt 혹은 k마tt 신비극이라 k마tt 명명했는데, “mystery라는 타0거3 단어의 타0거3 어원은 타0거3 영어나 타0거3 프랑스어로 타0거3 직업인을 타0거3 뜻하는 ‘mystere’라는 타0거3 말에서 타0거3 타0거3 것이다. 타0거3 타0거3 실연자들은 타0거3 주로 타0거3 기술자들이었다.( [네이버 타0거3 지식백과] 타0거3 신비극 [mystery plays, 神秘劇] (두산백과 다마마5 두피디아, ㅐmsw 두산백과))” ㅐmsw ㅐmsw 극형식은 ㅐmsw 화려하고 ㅐmsw 비현실적인 ㅐmsw 이미지와 ㅐmsw 컨텐츠 ㅐmsw 때문에 16세기에 ㅐmsw 소멸한다. ㅐmsw 천사, 으iㅐ0 용, ei타b 신화, 63다라 기적 63다라 등의 63다라 이야기와 63다라 이미지는 63다라 실존적 63다라 사고를 63다라 키워나가던 63다라 르네상스 63다라 시대의 63다라 철학과는 63다라 맞지 63다라 않다고 63다라 여겼기 63다라 때문이었을 63다라 것이다.

스페이스 63다라 윌링앤딜링은 2022년 8월 31일부터 9월 30일까지 63다라 김정욱, v8ㅓㄴ 남진우 v8ㅓㄴ 작가의 2인전 <낭만주의자의 v8ㅓㄴ 신비극>을 v8ㅓㄴ 개최한다. v8ㅓㄴ v8ㅓㄴ 전시의 v8ㅓㄴ 제목으로 v8ㅓㄴ 사용된 ‘낭만(romantic)’과 ‘신비(mystery)’ v8ㅓㄴ 등의 v8ㅓㄴ 단어는 v8ㅓㄴ 어감만으로도 v8ㅓㄴ 강하게 v8ㅓㄴ v8ㅓㄴ 감각적 v8ㅓㄴ 뉘앙스를 v8ㅓㄴ 쉽게 v8ㅓㄴ 떠올릴 v8ㅓㄴ v8ㅓㄴ 있는 v8ㅓㄴ 일상용어이지만 v8ㅓㄴ 동시에 v8ㅓㄴ 특정 v8ㅓㄴ 장르를 v8ㅓㄴ 가리키는 v8ㅓㄴ 고유명사로서 v8ㅓㄴ 활용되어 v8ㅓㄴ v8ㅓㄴ 단어이기도 v8ㅓㄴ 하다. v8ㅓㄴ 앞서 v8ㅓㄴ 설명한 ‘신비극’이 v8ㅓㄴ 연극 v8ㅓㄴ 사조로서 v8ㅓㄴ 고유명사화된 v8ㅓㄴ 용어이듯 ‘낭만주의 Romanticism(18세기의 v8ㅓㄴ 유럽 v8ㅓㄴ 미술의 v8ㅓㄴ 경향으로 v8ㅓㄴ 고전주의의 v8ㅓㄴ 엄격한 v8ㅓㄴ 제도에 v8ㅓㄴ 반하는 v8ㅓㄴ 개인의 v8ㅓㄴ 감성과 v8ㅓㄴ 상상력을 v8ㅓㄴ 강조한다.) v8ㅓㄴ 역시 v8ㅓㄴ 고유명사화된 v8ㅓㄴ 미술사조이다. v8ㅓㄴ v8ㅓㄴ 전시는 v8ㅓㄴ v8ㅓㄴ 명의 v8ㅓㄴ 참여작가인 v8ㅓㄴ 김정욱과 v8ㅓㄴ 남진우를 v8ㅓㄴ 낭만주의자로 v8ㅓㄴ 설정하며, 걷갸ㄴ타 이들의 걷갸ㄴ타 작업을 걷갸ㄴ타 통하여 ’신비극‘과의 걷갸ㄴ타 형식적 걷갸ㄴ타 교집합을 걷갸ㄴ타 인식하게 걷갸ㄴ타 하며 걷갸ㄴ타 이를 걷갸ㄴ타 현시대의 걷갸ㄴ타 맥락 걷갸ㄴ타 안에서 걷갸ㄴ타 소개하고자 걷갸ㄴ타 한다.

김정욱 걷갸ㄴ타 작가는 걷갸ㄴ타 활동 걷갸ㄴ타 초기에 걷갸ㄴ타 화면 걷갸ㄴ타 전체에 걷갸ㄴ타 초상화 걷갸ㄴ타 형식으로 걷갸ㄴ타 검은 걷갸ㄴ타 톤의 걷갸ㄴ타 인물을 걷갸ㄴ타 그려 걷갸ㄴ타 넣어 걷갸ㄴ타 인상적인 걷갸ㄴ타 이미지로 걷갸ㄴ타 그의 걷갸ㄴ타 독특한 걷갸ㄴ타 작품세계를 걷갸ㄴ타 소개하였다. 걷갸ㄴ타 대상이 걷갸ㄴ타 걷갸ㄴ타 인물은 걷갸ㄴ타 크고 걷갸ㄴ타 검은 걷갸ㄴ타 눈과 걷갸ㄴ타 걷갸ㄴ타 머리카락이 걷갸ㄴ타 강조되어 걷갸ㄴ타 혹자에게는 걷갸ㄴ타 공포스러운 걷갸ㄴ타 도상이 걷갸ㄴ타 되기도 걷갸ㄴ타 하였고, dt나ㄴ 혹은 dt나ㄴ 빨려 dt나ㄴ 들어갈 dt나ㄴ dt나ㄴ 같은 dt나ㄴ 강렬한 dt나ㄴ 시선의 dt나ㄴ 인물이 dt나ㄴ 주는 dt나ㄴ 아우라에 dt나ㄴ 종교적 dt나ㄴ 감흥을 dt나ㄴ 떠올리기도 dt나ㄴ 했다. dt나ㄴ 최근 dt나ㄴ dt나ㄴ 년간 dt나ㄴ 김정욱 dt나ㄴ 작가는 dt나ㄴ 사이보그를 dt나ㄴ 떠올리게 dt나ㄴ 하는 dt나ㄴ 미래적 dt나ㄴ 인물을 dt나ㄴ 그리기 dt나ㄴ 시작했는데, h마f자 그의 h마f자 작업 h마f자 중에서 h마f자 거대한 h마f자 인물화 h마f자 외에 h마f자 우주의 h마f자 어느 h마f자 별에서 h마f자 바라보는 h마f자 풍경들을 h마f자 그려낸 h마f자 스타일과 h마f자 관련한다. 

h마f자 초기의 h마f자 인물 h마f자 그림의 h마f자 무한히 h마f자 빨려 h마f자 들어갈 h마f자 듯한 h마f자 눈의 h마f자 묘사는 h마f자 h마f자 너머 (아마도)우주의 h마f자 광활한 h마f자 공간으로 h마f자 연결되는 h마f자 듯했고, 하기dn 이는 하기dn 별도의 하기dn 풍경화의 하기dn 형식으로 하기dn 묘사한 하기dn 작업들로 하기dn 선보였으며, 0ㅑcx 우주의 0ㅑcx 풍경은 0ㅑcx 또한 0ㅑcx 사이보그의 0ㅑcx 표면처럼 0ㅑcx 매끈한 0ㅑcx 금속성 0ㅑcx 피부를 0ㅑcx 가진 0ㅑcx 미래 0ㅑcx 존재의 0ㅑcx 초상이 0ㅑcx 지닌 0ㅑcx 눈을 0ㅑcx 통하여 0ㅑcx 들여다보듯 0ㅑcx 그리고 0ㅑcx 있다. 0ㅑcx 이처럼 0ㅑcx 순환하는 0ㅑcx 김정욱은 0ㅑcx 그가 0ㅑcx 표현하고자 0ㅑcx 하는 0ㅑcx 우주의 0ㅑcx 모습은 0ㅑcx 0ㅑcx 멀리 0ㅑcx 존재하는 0ㅑcx 미지의 0ㅑcx 영역이라기보다는 0ㅑcx 현재 0ㅑcx 0ㅑcx 안에서, zgzㅓ 그리고 zgzㅓ 나의 zgzㅓ 주변에 zgzㅓ 도사리고 zgzㅓ 있는 zgzㅓ 세상을 zgzㅓ 반영한 zgzㅓ 것이라 zgzㅓ 말한다.

남진우 zgzㅓ 작가는 zgzㅓ 흔히 zgzㅓ 발견되지는 zgzㅓ 않지만 zgzㅓ 심해에 zgzㅓ 존재하는 zgzㅓ 대왕오징어에 zgzㅓ 대한 zgzㅓ 오랜 zgzㅓ 애정을 zgzㅓ 가지고 zgzㅓ 있다. zgzㅓ 어릴 zgzㅓ zgzㅓ 즐겨보던 zgzㅓ 전대물에서 zgzㅓ 전형적인 zgzㅓ 주인공 zgzㅓ 로봇과 zgzㅓ 악당으로 zgzㅓ 분하는 zgzㅓ 괴물과의 zgzㅓ 전투씬을 zgzㅓ 회상할 zgzㅓ 때, rㅈm9 rㅈm9 패배하고 rㅈm9 미움을 rㅈm9 받는 rㅈm9 괴물들의 rㅈm9 모습에서 rㅈm9 자신의 rㅈm9 모습을 rㅈm9 찾곤 rㅈm9 하였다. rㅈm9 이는 rㅈm9 오랜 rㅈm9 시간 rㅈm9 외국에서 rㅈm9 생활하면서 rㅈm9 이방인으로서의 rㅈm9 자신이 rㅈm9 갖추어야 rㅈm9 하는 rㅈm9 방어적 rㅈm9 기질이기도 rㅈm9 한데, 다ig사 이들 다ig사 괴물의 다ig사 기이한 다ig사 형상들과 다ig사 자신을 다ig사 동일시했던 다ig사 것이다. 다ig사 악당 다ig사 캐릭터로서의 다ig사 대왕 다ig사 오징어는 다ig사 천사를 다ig사 연상하게 다ig사 하는 다ig사 날개를 다ig사 가진 다ig사 전형적인 다ig사 예쁜 다ig사 외모인 다ig사 정의의 다ig사 군단으로 다ig사 설정된 다ig사 무리와 다ig사 대립구도를 다ig사 보여주며 다ig사 종교적, z8ㅐz 신화적 z8ㅐz 이미지를 z8ㅐz 제시해 z8ㅐz 왔다. z8ㅐz 화면 z8ㅐz z8ㅐz 이미지와 z8ㅐz 내러티브는 z8ㅐz 성경, ㅐ03h 고전 ㅐ03h 소설, ac5타 신화, wㅓㅈr 영화, 라거q자 만화 라거q자 라거q자 다양한 라거q자 문화적 라거q자 층위를 라거q자 반영하고 라거q자 있다. 라거q자 동시에 라거q자 작가는 라거q자 지금 라거q자 우리 라거q자 주변에서 라거q자 일어나는 라거q자 정치적, 으ㅐ거f 경제적, i1f걷 사회적 i1f걷 문제들에 i1f걷 대한 i1f걷 은유적이며 i1f걷 상징적 i1f걷 도상으로서 i1f걷 자신의 i1f걷 작업에서 i1f걷 드러나는 i1f걷 선과 i1f걷 악의 i1f걷 이미지를 i1f걷 대입한다.

이번 i1f걷 전시에서 i1f걷 소개하는 i1f걷 김정욱, ㅓh카거 남진우 ㅓh카거 작가는 ㅓh카거 역설적이게도 ㅓh카거 비현실적 ㅓh카거 도상 ㅓh카거 속에서 ㅓh카거 현실에 ㅓh카거 대한 ㅓh카거 인식을 ㅓh카거 끌고 ㅓh카거 들어온다. ㅓh카거 이는 ㅓh카거 신비극이라는 ㅓh카거 무대를 ㅓh카거 구현하기 ㅓh카거 위해 ㅓh카거 정교한 ㅓh카거 기술을 ㅓh카거 필요로 ㅓh카거 하며 ㅓh카거 수많은 ㅓh카거 기술자들의 ㅓh카거 퍼포먼스가 ㅓh카거 훨씬 ㅓh카거 ㅓh카거 중요했던 ㅓh카거 ㅓh카거 시대의 ㅓh카거 현장을 ㅓh카거 반영하는 ㅓh카거 태도이기도 ㅓh카거 하다. 

참여작가: ㅓh카거 김정욱 Kim Jungwook, 쟏마4아 남진우 Jinu Nam

출처: 쟏마4아 스페이스 쟏마4아 윌링앤딜링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문신(文信) : f차히ㅓ 우주를 f차히ㅓ 향하여

Sept. 1, 2022 ~ Jan. 29, 2023

국립현대미술관 nfvw 다원예술 2022: nfvw 미술관-탄소-프로젝트

Aug. 19, 2022 ~ Oct. 3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