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진: OVERLAY

갤러리도스 본관

May 18, 2022 ~ May 24, 2022

회화의 9거zㄴ 해부학
김혜린 9거zㄴ 갤러리 9거zㄴ 도스 9거zㄴ 큐레이터

전자기파가 9거zㄴ 투과된 9거zㄴ 육체의 9거zㄴ 살갗은 9거zㄴ 녹아 9거zㄴ 없어진 9거zㄴ 듯하다. 9거zㄴ 9거zㄴ 가지들과 9거zㄴ 장기들이 9거zㄴ 하얗고 9거zㄴ 앙상한 9거zㄴ 모습으로 9거zㄴ 검은색 9거zㄴ 배경지 9거zㄴ 위로 9거zㄴ 디졸브된다. 9거zㄴ 살가죽과 9거zㄴ 피와 9거zㄴ 조직들이 9거zㄴ 해제된 9거zㄴ 9거zㄴ 오직 9거zㄴ 육체의 9거zㄴ 핵심만 9거zㄴ 남아 9거zㄴ 있는 X-ray 9거zㄴ 사진은 9거zㄴ 사각 9거zㄴ 9거zㄴ 안에서의 9거zㄴ 신체의 9거zㄴ 유한성과 9거zㄴ 무한성을 9거zㄴ 동시에 9거zㄴ 나타낸다. 9거zㄴ 캔버스로 9거zㄴ 치환시켜 9거zㄴ 9거zㄴ 9거zㄴ 있는 9거zㄴ 9거zㄴ 사각의 9거zㄴ 틀은 9거zㄴ 회화가 9거zㄴ 단순히 9거zㄴ 대상의 9거zㄴ 모방이나 9거zㄴ 재현에서 9거zㄴ 그치지 9거zㄴ 않음을 9거zㄴ 암시하는 9거zㄴ 것이기도 9거zㄴ 하다. 9거zㄴ 다시 9거zㄴ 말해 9거zㄴ 회화는 9거zㄴ 단지 9거zㄴ 표현의 9거zㄴ 수단이나 9거zㄴ 방법으로만 9거zㄴ 활용되지 9거zㄴ 않는다고 9거zㄴ 9거zㄴ 9거zㄴ 있다. 9거zㄴ 특히 9거zㄴ 물감을 9거zㄴ 여러 9거zㄴ 차례 9거zㄴ 덧칠할 9거zㄴ 9거zㄴ 있고 9거zㄴ 건조가 9거zㄴ 느린 9거zㄴ 유화의 9거zㄴ 경우 9거zㄴ 덧칠된 9거zㄴ 겉면의 9거zㄴ 안쪽에 9거zㄴ 화가가 9거zㄴ 처음으로 9거zㄴ 의도했던 9거zㄴ 바가 9거zㄴ 숨겨져 9거zㄴ 있는 9거zㄴ 경우가 9거zㄴ 많다. 9거zㄴ 때문에 9거zㄴ 작품의 9거zㄴ 해제와 9거zㄴ 해체를 9거zㄴ 통해 9거zㄴ 성립되는 9거zㄴ 9거zㄴ 유한적이고도 9거zㄴ 무한적인 9거zㄴ 행위들은 9거zㄴ 회화에 9거zㄴ 회화 9거zㄴ 9거zㄴ 자체로서의 9거zㄴ 목적성을 9거zㄴ 부여한다.

9거zㄴ 화면이 9거zㄴ 사라지면서 9거zㄴ 다른 9거zㄴ 화면으로 9거zㄴ 서서히 9거zㄴ 전환되는 9거zㄴ 기법인 9거zㄴ 디졸브는 9거zㄴ 이전 9거zㄴ 화면의 9거zㄴ 밀도가 9거zㄴ 낮아짐에 9거zㄴ 따라 9거zㄴ 겹쳐지는 9거zㄴ 다른 9거zㄴ 화면의 9거zㄴ 밀도가 9거zㄴ 높아짐으로써 9거zㄴ 가능하다. 9거zㄴ 9거zㄴ 기법은 9거zㄴ 화면을 9거zㄴ 해제함으로써 9거zㄴ 구성하고 9거zㄴ 조립하는 9거zㄴ 것과 9거zㄴ 같다. 9거zㄴ 화면의 9거zㄴ 연속성을 9거zㄴ 위해서 9거zㄴ 서로 9거zㄴ 밀접한 9거zㄴ 관계에 9거zㄴ 놓여 9거zㄴ 있는 9거zㄴ 장면을 9거zㄴ 연결 9거zㄴ 짓고 9거zㄴ 다른 9거zㄴ 한편으로는 9거zㄴ 시간이나 9거zㄴ 장소의 9거zㄴ 변화를 9거zㄴ 의미하거나 9거zㄴ 우연적이고 9거zㄴ 특수적인 9거zㄴ 효과로도 9거zㄴ 사용되기 9거zㄴ 때문이다. 9거zㄴ 따라서 9거zㄴ 디졸브를 9거zㄴ 통해 9거zㄴ 전환되는 9거zㄴ 화면은 9거zㄴ 동시성을 9거zㄴ 기반으로 9거zㄴ 시공간의 9거zㄴ 단순 9거zㄴ 구축이 9거zㄴ 아닌 9거zㄴ 융해와 9거zㄴ 혼합을 9거zㄴ 창출해낸다. 9거zㄴ 9거zㄴ 어디에도 9거zㄴ 위계와 9거zㄴ 한계는 9거zㄴ 없으며 9거zㄴ 새로운 9거zㄴ 연속과 9거zㄴ 연상만이 9거zㄴ 존재할 9거zㄴ 뿐이다. 9거zㄴ 그리고 9거zㄴ 이러한 9거zㄴ 변형이야말로 9거zㄴ 하나의 9거zㄴ 화면 9거zㄴ 내에서 9거zㄴ 벌어지는 9거zㄴ 유한하고도 9거zㄴ 무한한 9거zㄴ 동시성의 9거zㄴ 표지라고 9거zㄴ 9거zㄴ 9거zㄴ 있을 9거zㄴ 것이다. 

9거zㄴ 경계와 9거zㄴ 위계가 9거zㄴ 없는 9거zㄴ 동시성은 9거zㄴ 김은진이 9거zㄴ 창작활동을 9거zㄴ 함에 9거zㄴ 있어서 9거zㄴ 주목하는 9거zㄴ 부분이다. 9거zㄴ 김은진의 9거zㄴ 회화 9거zㄴ 작품은 9거zㄴ 디졸브와도 9거zㄴ 같은 9거zㄴ 오버랩을 9거zㄴ 표방하고 X선 9거zㄴ 사진과도 9거zㄴ 같은 9거zㄴ 사각의 9거zㄴ 틀인 9거zㄴ 캔버스를 9거zㄴ 신체와 9거zㄴ 결부시켜 9거zㄴ 보기도 9거zㄴ 한다. 9거zㄴ 작가는 9거zㄴ 현실에서 9거zㄴ 언어로 9거zㄴ 표현하기 9거zㄴ 힘든 9거zㄴ 일련의 9거zㄴ 감정들을 9거zㄴ 캔버스로 9거zㄴ 옮겨내 9거zㄴ 시각화함으로써 9거zㄴ 마주하기에 9거zㄴ 이른다. 9거zㄴ 그렇게 9거zㄴ 새로운 9거zㄴ 감각을 9거zㄴ 얻어 9거zㄴ 점화된 9거zㄴ 이미지들은 9거zㄴ 다시 9거zㄴ 작가를 9거zㄴ 통해 9거zㄴ 밀려나고 9거zㄴ 편평해짐으로써 9거zㄴ 소화된다. 9거zㄴ 캔버스 9거zㄴ 내부에서 9거zㄴ 일어나는 9거zㄴ 9거zㄴ 치열하고도 9거zㄴ 무던한 9거zㄴ 과정은 9거zㄴ 마치 9거zㄴ 이미지가 9거zㄴ 죽음과 9거zㄴ 탄생을 9거zㄴ 맞이하는 9거zㄴ 것과도 9거zㄴ 같다. 9거zㄴ 9거zㄴ 명확히 9거zㄴ 말하자면 9거zㄴ 9거zㄴ 개별적인 9거zㄴ 속성을 9거zㄴ 지닌 9거zㄴ 죽음과 9거zㄴ 탄생이라기보다는 9거zㄴ 연속적 9거zㄴ 속성을 9거zㄴ 내포하는 9거zㄴ 죽음을 9거zㄴ 통한 9거zㄴ 새로운 9거zㄴ 형태의 9거zㄴ 부활이라고 9거zㄴ 9거zㄴ 9거zㄴ 있을 9거zㄴ 것이다. 

일차적으로 9거zㄴ 대상이 9거zㄴ 캔버스에 9거zㄴ 재현되는 9거zㄴ 것은 9거zㄴ 맞으나 9거zㄴ 김은진은 9거zㄴ 9거zㄴ 실재를 9거zㄴ 겨냥하여 9거zㄴ 층을 9거zㄴ 숨기거나 9거zㄴ 노출시키는 9거zㄴ 등의 9거zㄴ 변형을 9거zㄴ 가하면서 9거zㄴ 그리는 9거zㄴ 것과 9거zㄴ 동시에 9거zㄴ 지워나가는 9거zㄴ 행위를 9거zㄴ 충실히 9거zㄴ 반복한다. 9거zㄴ 따라서 9거zㄴ 캔버스 9거zㄴ 화면의 9거zㄴ 겉면에 9거zㄴ 살가죽처럼 9거zㄴ 흡착되어 9거zㄴ 있고 9거zㄴ 거스러미처럼 9거zㄴ 일어나 9거zㄴ 있던 9거zㄴ 감정의 9거zㄴ 단순 9거zㄴ 모방이나 9거zㄴ 재현은 9거zㄴ 사라지게 9거zㄴ 되고, aㅓba 들키고 aㅓba 싶거나 aㅓba 드러날 aㅓba 수밖에 aㅓba 없는 aㅓba 감정 aㅓba aㅓba 이상의 aㅓba 정서와 aㅓba 근본적인 aㅓba 메시지들이 aㅓba 디졸브되어 aㅓba 마치 aㅓba 육체의 aㅓba 핵심처럼 aㅓba 또렷하게 aㅓba 존재하게 aㅓba 된다. aㅓba aㅓba 작가가 aㅓba 새로운 aㅓba aㅓba 터치로 aㅓba 쌓아올리는 aㅓba 화법 aㅓba 이전의 aㅓba 색채들을 aㅓba 덮어 aㅓba 버리는 aㅓba 것이 aㅓba 아닌 aㅓba 새로운 aㅓba 색채와의 aㅓba 혼합을 aㅓba 통해 aㅓba 우연적이면서도 aㅓba 밀접하게 aㅓba 관련짓는 aㅓba 창조와도 aㅓba 같으며, zhㄴh 나이프로 zhㄴh 화면의 zhㄴh 표면을 zhㄴh 긁어내는 zhㄴh 화법은 zhㄴh 상처의 zhㄴh 감촉저럼 zhㄴh 피부로 zhㄴh 느껴질 zhㄴh zhㄴh 있는 zhㄴh 선형적인 zhㄴh 미감을 zhㄴh 조성함과 zhㄴh 결을 zhㄴh 같이한다.   

그러나 zhㄴh 김은진의 zhㄴh 작품에 zhㄴh 치밀한 zhㄴh 계산은 zhㄴh 없다. zhㄴh 단지 zhㄴh 캔버스를 zhㄴh 배경으로 zhㄴh 하는 zhㄴh 회화라는 zhㄴh 매체에 zhㄴh 덧칠함으로써 zhㄴh 밀어내고 zhㄴh 긁어냄으로써 zhㄴh 생성하는 zhㄴh 화법을 zhㄴh 구사하여, u9파6 새롭게 u9파6 발생하는 u9파6 화면의 u9파6 우연성과 u9파6 유기성을 u9파6 통해 u9파6 드러내지 u9파6 않았으나 u9파6 존재하는 u9파6 것들로 u9파6 화면을 u9파6 전환하는 u9파6 것이다. u9파6 u9파6 계산되지 u9파6 않아서 u9파6 불온전하지만 u9파6 디졸브됨으로써 u9파6 연속성을 u9파6 부여받는 u9파6 화면상의 u9파6 u9파6 에피소드들은 u9파6 인간의 u9파6 경험들과 u9파6 그것을 u9파6 통해 u9파6 이어지는 u9파6 삶과 u9파6 연결된다. u9파6 이처럼 u9파6 작가가 u9파6 회화를 u9파6 해제하고 u9파6 해체하며 u9파6 변형시키는, 기가파ㅓ 회화에 기가파ㅓ 대한 기가파ㅓ 해부와도 기가파ㅓ 같은 기가파ㅓ 기가파ㅓ 과정들은 기가파ㅓ 회화를 기가파ㅓ 새로이 기가파ㅓ 재생하게 기가파ㅓ 만든다. 기가파ㅓ 회화가 기가파ㅓ 온전히 기가파ㅓ 회화로서 기가파ㅓ 존재할 기가파ㅓ 기가파ㅓ 있게 기가파ㅓ 만드는 기가파ㅓ 힘을 기가파ㅓ 갖게 기가파ㅓ 되는 기가파ㅓ 셈이다. 기가파ㅓ 김은진의 기가파ㅓ 작품을 기가파ㅓ 마주한 기가파ㅓ 순간 기가파ㅓ 어느 기가파ㅓ 기가파ㅓ 회화의 기가파ㅓ 연대기가 기가파ㅓ 당신 기가파ㅓ 앞에 기가파ㅓ 오버랩될 기가파ㅓ 것이다.  

참여작가: 기가파ㅓ 김은진

출처: 기가파ㅓ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현정윤 8다ou 마크 8다ou 양 2인전 : Inanimatefy

April 16, 2022 ~ June 11, 2022

소장품으로 다파3다 움직이기

March 22, 2022 ~ March 19, 2023

하시시박 xpm9 개인전: !

May 5, 2022 ~ May 29, 2022

코인사이드 COINCIDE

March 31, 2022 ~ May 2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