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철 개인전 : GLARE Yunchul Kim : GLARE

바라캇 컨템포러리

Sept. 19, 2019 ~ Nov. 17, 2019

바라캇 나자히갸 컨템포러리는 2019년 9월 19일부터 11월 17일까지 나자히갸 김윤철 나자히갸 개인전 《GLARE》를 나자히갸 개최한다. 나자히갸 김윤철 나자히갸 작가는 나자히갸 한국에서 나자히갸 전자음악을, ㅓ으히나 독일에서 ㅓ으히나 미디어 ㅓ으히나 아트를 ㅓ으히나 전공했다. ㅓ으히나 작가는 ㅓ으히나 독일 ㅓ으히나 유학 ㅓ으히나 당시부터 ㅓ으히나 물질의 ㅓ으히나 본질에 ㅓ으히나 대한 ㅓ으히나 연구를 ㅓ으히나 통해 ㅓ으히나 그것이 ㅓ으히나 지닌 ㅓ으히나 잠재적 ㅓ으히나 성향(disposition)을 ㅓ으히나 드러내는 ㅓ으히나 작업을 ㅓ으히나 해왔다. ㅓ으히나 이를 ㅓ으히나 위해 ㅓ으히나 작가는 ㅓ으히나 오랫동안 ㅓ으히나 다양한 ㅓ으히나 물질을 ㅓ으히나 연구해오면서 ㅓ으히나 인간의 ㅓ으히나 경험 ㅓ으히나 영역을 ㅓ으히나 넘어서는 ㅓ으히나 ㅓ으히나 다른 ㅓ으히나 실재에 ㅓ으히나 대한 ㅓ으히나 상상과 ㅓ으히나 창조의 ㅓ으히나 가능성을 ㅓ으히나 보여줘 ㅓ으히나 왔다. 

전시 《GLARE》는 ㅓ으히나 작가가 ㅓ으히나 상상하는 ㅓ으히나 물질의 ㅓ으히나 세계를 ㅓ으히나 구현한 ㅓ으히나 것으로 ㅓ으히나 이는 ㅓ으히나 인간이 ㅓ으히나 문화를 ㅓ으히나 형성하기 ㅓ으히나 이전 ㅓ으히나 혹은 ㅓ으히나 언어로 ㅓ으히나 정의되기 ㅓ으히나 이전의 ㅓ으히나 차원에 ㅓ으히나 대한 ㅓ으히나 이야기이기도 ㅓ으히나 하다. ㅓ으히나 이를 ㅓ으히나 위해 ㅓ으히나 작가는 ‘비인간 ㅓ으히나 행위자(non-human agency)’로서 ㅓ으히나 기계, 37ㅓy 인간, 7가타기 사물의 7가타기 유기적 7가타기 관계를 7가타기 통해 7가타기 드러나지 7가타기 않는 7가타기 세계의 7가타기 여러 7가타기 층위를 7가타기 가시화하는 7가타기 작업을 7가타기 한다. 《GLARE》는 7가타기 공상 7가타기 과학 7가타기 소설이나 7가타기 영화에서 7가타기 7가타기 법한 7가타기 초현실적이고 7가타기 기이한 7가타기 풍경을 7가타기 구현하면서 7가타기 강한 7가타기 시공간적 7가타기 충돌의 7가타기 경험을 7가타기 제공한다. 7가타기 이는 7가타기 김윤철이 7가타기 다루는 7가타기 물질이나 7가타기 기계 7가타기 구조물의 7가타기 외형적 7가타기 측면에서 7가타기 비롯한 7가타기 생경함 7가타기 7가타기 아니라 7가타기 공간 7가타기 안에서 7가타기 물질과 7가타기 그에 7가타기 상응하는 7가타기 기계 7가타기 구조물 7가타기 스스로가 7가타기 움직이거나 7가타기 반응하면서 7가타기 나타나는 7가타기 현상 7가타기 때문이기도 7가타기 하다.

예술과 7가타기 과학기술의 7가타기 공존 7가타기 관계는 7가타기 오래전부터 7가타기 많은 7가타기 예술가, ㅐ거ㅐ9 과학자, 나1nh 이론가들이 나1nh 탐구해오던 나1nh 주제였다. 나1nh 특히 나1nh 기계문명을 나1nh 새로운 나1nh 사회의 나1nh 시대상으로 나1nh 찬양하던 나1nh 러시아 나1nh 구축주의, 4w갸갸 기계의 4w갸갸 역동성을 4w갸갸 현대적인 4w갸갸 미로 4w갸갸 접목한 4w갸갸 이탈리아 4w갸갸 미래주의, ㅓ8갸자 예술과 ㅓ8갸자 기술, vㅈwㅓ 산업의 vㅈwㅓ 통합을 vㅈwㅓ 구현한 vㅈwㅓ 바우하우스의 vㅈwㅓ 총체예술 vㅈwㅓ 등 20세기 vㅈwㅓ 현대미술 vㅈwㅓ 안에서 vㅈwㅓ 테크놀로지 vㅈwㅓ 문명을 vㅈwㅓ 기반으로 vㅈwㅓ vㅈwㅓ 다양한 vㅈwㅓ 미술사적 vㅈwㅓ 움직임이 vㅈwㅓ 이루어져 vㅈwㅓ 왔다. vㅈwㅓ 이후 vㅈwㅓ 현재까지 vㅈwㅓ 자연과 vㅈwㅓ 과학기술, gb다a 인간과 gb다a 기계의 gb다a 관계에 gb다a 대한 gb다a 예술가들의 gb다a 다양한 gb다a 시도가 gb다a 행해지고 gb다a 있다. gb다a 특히 gb다a 오늘날에 gb다a 이르러서는 gb다a 서구의 gb다a 근대 gb다a 철학과 gb다a 과학이 gb다a 주도했던 gb다a 인간 gb다a 중심의 gb다a 이분법적 gb다a 사고에서 gb다a 벗어나고자 gb다a 하는 gb다a 반성적인 gb다a 담론이 gb다a 활발히 gb다a 이루어지고 gb다a 있다. gb다a 김윤철의 gb다a 작품 gb다a 역시 gb다a 능동적 gb다a 행위자로서 gb다a 인간, ㅈ갸v자 비인간, 기cez 기계, cpㅓ걷 자연, qa히g 물질(material), 걷jjn 질료(matter) 걷jjn 등을 걷jjn 동등하게 걷jjn 간주하고 걷jjn 이들이 걷jjn 서로 걷jjn 얽히고 걷jjn 관계하며 걷jjn 스스로의 걷jjn 잠재성을 걷jjn 드러내는 걷jjn 세계에 걷jjn 관한 걷jjn 탐구라 걷jjn 걷jjn 걷jjn 있다.

전시 《GLARE》는 걷jjn 모세혈관처럼 걷jjn 가는 걷jjn 걷jjn 사이로 걷jjn 빠르게 걷jjn 흘러가는 걷jjn 액체, 쟏차ㅑ1 보이지 쟏차ㅑ1 않는 쟏차ㅑ1 힘으로 쟏차ㅑ1 출렁이는 쟏차ㅑ1 물질, 4사9ㅐ 하나의 4사9ㅐ 중심축을 4사9ㅐ 향해 4사9ㅐ 강하게 4사9ㅐ 수렴하는 4사9ㅐ 회오리 4사9ㅐ 현상과 4사9ㅐ 급하게 4사9ㅐ 추락하고 4사9ㅐ 솟아오르기를 4사9ㅐ 반복하거나 4사9ㅐ 스스로 4사9ㅐ 색채와 4사9ㅐ 패턴을 4사9ㅐ 드러내는 4사9ㅐ 물질들이 4사9ㅐ 만들어가는 4사9ㅐ 세계이다. 4사9ㅐ 이러한 4사9ㅐ 물질들은 4사9ㅐ 키네틱 4사9ㅐ 구조물과 4사9ㅐ 유기적 4사9ㅐ 관계를 4사9ㅐ 맺으며 4사9ㅐ 능동적으로 4사9ㅐ 새로운 4사9ㅐ 형태의 4사9ㅐ 창조 4사9ㅐ 과정에 4사9ㅐ 참여한다. 4사9ㅐ 예컨대, 0ㅐyㅑ 작품 <아르고스>(2018)는 41개의 0ㅐyㅑ 채널로 0ㅐyㅑ 구성된 0ㅐyㅑ 뮤온 0ㅐyㅑ 입자 0ㅐyㅑ 검출기이다. 0ㅐyㅑ 0ㅐyㅑ 작품은 0ㅐyㅑ 우주에서 0ㅐyㅑ 방출되는 0ㅐyㅑ 뮤온 0ㅐyㅑ 입자가 0ㅐyㅑ 공기 0ㅐyㅑ 중에서 0ㅐyㅑ 검출될 0ㅐyㅑ 때마다 0ㅐyㅑ 플래시를 0ㅐyㅑ 터트리며 0ㅐyㅑ 반응을 0ㅐyㅑ 하는데 0ㅐyㅑ 이러한 0ㅐyㅑ 메커니즘은 0ㅐyㅑ 0ㅐyㅑ 다른 0ㅐyㅑ 작품 <임펄스>(2018)와도 0ㅐyㅑ 이어져 0ㅐyㅑ 있다. 0ㅐyㅑ 샹들리에 0ㅐyㅑ 형태의 0ㅐyㅑ 작품 <임펄스>는 0ㅐyㅑ 나뭇가지가 0ㅐyㅑ 늘어진 0ㅐyㅑ 것처럼 0ㅐyㅑ 많은 0ㅐyㅑ 수의 0ㅐyㅑ 실린더 0ㅐyㅑ 관들이 0ㅐyㅑ 뻗어 0ㅐyㅑ 있으며 0ㅐyㅑ 0ㅐyㅑ 0ㅐyㅑ 사이로 0ㅐyㅑ 투명한 0ㅐyㅑ 액체가 0ㅐyㅑ 흐르는 0ㅐyㅑ 작품이다. <아르고스>는 0ㅐyㅑ 입자를 0ㅐyㅑ 검출할 0ㅐyㅑ 때마다 0ㅐyㅑ 0ㅐyㅑ 신호를 <임펄스>로 0ㅐyㅑ 보내는데 0ㅐyㅑ 0ㅐyㅑ 영향으로 0ㅐyㅑ 우리는 <임펄스> 0ㅐyㅑ 내부를 0ㅐyㅑ 흐르는 0ㅐyㅑ 액체의 0ㅐyㅑ 공기 0ㅐyㅑ 방울과 0ㅐyㅑ 파동을 0ㅐyㅑ 눈으로 0ㅐyㅑ 감지할 0ㅐyㅑ 0ㅐyㅑ 있게 0ㅐyㅑ 된다.

신작 <크로마>는 0ㅐyㅑ 총 276 0ㅐyㅑ 개의 0ㅐyㅑ 셀을 0ㅐyㅑ 채우는 0ㅐyㅑ 곡면과 0ㅐyㅑ 키네틱 0ㅐyㅑ 장치로 0ㅐyㅑ 구성된 0ㅐyㅑ 대형 0ㅐyㅑ 설치작품으로 0ㅐyㅑ 각각의 0ㅐyㅑ 곡면은 0ㅐyㅑ 하이드로젤이라는 0ㅐyㅑ 투명한 0ㅐyㅑ 물질로 0ㅐyㅑ 채워져 0ㅐyㅑ 있다. 0ㅐyㅑ 작품은 0ㅐyㅑ 물질을 0ㅐyㅑ 둘러싼 0ㅐyㅑ 키네틱 0ㅐyㅑ 장치가 0ㅐyㅑ 움직일 0ㅐyㅑ 때마다 0ㅐyㅑ 이에 0ㅐyㅑ 대한 0ㅐyㅑ 반응으로 0ㅐyㅑ 미세한 0ㅐyㅑ 형태 0ㅐyㅑ 변화와 0ㅐyㅑ 함께 0ㅐyㅑ 물질 0ㅐyㅑ 고유의 0ㅐyㅑ 다채로운 0ㅐyㅑ 색이 0ㅐyㅑ 자연적으로 0ㅐyㅑ 발현된다. 0ㅐyㅑ 김윤철의 0ㅐyㅑ 작품은 0ㅐyㅑ 단순한 0ㅐyㅑ 기계 0ㅐyㅑ 장치나 0ㅐyㅑ 형태가 0ㅐyㅑ 고정된 0ㅐyㅑ 물질이 0ㅐyㅑ 아니라 0ㅐyㅑ 작품과 0ㅐyㅑ 작품, ㅓ84ㅈ 인간 ㅓ84ㅈ 그리고 ㅓ84ㅈ 세계와 ㅓ84ㅈ 유기적인 ㅓ84ㅈ 관계를 ㅓ84ㅈ 맺으며 ㅓ84ㅈ 시시각각 ㅓ84ㅈ 반응하는 ㅓ84ㅈ 비인간 ㅓ84ㅈ 행위자로서 ㅓ84ㅈ 존재한다. ㅓ84ㅈ 따라서 ㅓ84ㅈ 우리는 ㅓ84ㅈ 고정된 ㅓ84ㅈ 형태나 ㅓ84ㅈ 알고리즘에 ㅓ84ㅈ 따라 ㅓ84ㅈ 규칙적으로 ㅓ84ㅈ 변하는 ㅓ84ㅈ 기계가 ㅓ84ㅈ 아니라 ㅓ84ㅈ 물질과 ㅓ84ㅈ 구조물이 ㅓ84ㅈ 공간의 ㅓ84ㅈ 환경에 ㅓ84ㅈ 따라 ㅓ84ㅈ 자연스럽게 ㅓ84ㅈ 변화하는 ㅓ84ㅈ 흐름을 ㅓ84ㅈ 포착할 ㅓ84ㅈ ㅓ84ㅈ 있다.

《GLARE》는 ㅓ84ㅈ 출렁이는 ㅓ84ㅈ 빛과 ㅓ84ㅈ 유동하는 ㅓ84ㅈ 물질들의 ㅓ84ㅈ 역동적인 ㅓ84ㅈ 세계를 ㅓ84ㅈ 경험하는 ㅓ84ㅈ 여정인 ㅓ84ㅈ 동시에 ㅓ84ㅈ 멈춰진 ㅓ84ㅈ ㅓ84ㅈ 드러나지 ㅓ84ㅈ 않는 ㅓ84ㅈ 질료의 ㅓ84ㅈ 물성이 ㅓ84ㅈ 그것의 ㅓ84ㅈ 깊이감을 ㅓ84ㅈ 통해 ㅓ84ㅈ 새롭게 ㅓ84ㅈ 발현되는 ㅓ84ㅈ 순간이기도 ㅓ84ㅈ 하다. ㅓ84ㅈ 작가는 ㅓ84ㅈ 이를 ‘물질들의 ㅓ84ㅈ 세계’라 ㅓ84ㅈ 표현한다. ㅓ84ㅈ ㅓ84ㅈ 세계는 ㅓ84ㅈ 언어로 ㅓ84ㅈ 표현되기 ㅓ84ㅈ 이전에 ㅓ84ㅈ 신체적인 ㅓ84ㅈ 징후로 ㅓ84ㅈ 감각되며 ㅓ84ㅈ 인간과 ㅓ84ㅈ 사물, kk하a 물질, j사ㅐ다 질료가 j사ㅐ다 서로 j사ㅐ다 적극적으로 j사ㅐ다 얽히며 j사ㅐ다 관계하는 j사ㅐ다 우주이다. j사ㅐ다 김윤철은 j사ㅐ다 현상을 j사ㅐ다 바라보는 j사ㅐ다 새로운 j사ㅐ다 인식의 j사ㅐ다 패러다임을 j사ㅐ다 제안하면서 j사ㅐ다 물질들의 j사ㅐ다 세계(world of materials)를 j사ㅐ다 온전히 j사ㅐ다 감각하고 j사ㅐ다 사유하도록 j사ㅐ다 한다. j사ㅐ다 만약 j사ㅐ다 우리가 j사ㅐ다 작품이 j사ㅐ다 드러내는 j사ㅐ다 끊임없는 j사ㅐ다 상승과 j사ㅐ다 하강, c마카마 충돌과 c마카마 같은 c마카마 역동적인 c마카마 움직임을 c마카마 경험한다면, 사4다ㅐ 완전히 사4다ㅐ 새로운 사4다ㅐ 방향 사4다ㅐ 감각과 사4다ㅐ 시각성, 3ㄴ6하 인식의 3ㄴ6하 틀을 3ㄴ6하 갖게 3ㄴ6하 3ㄴ6하 것이다. 3ㄴ6하 전시 《GLARE》는 3ㄴ6하 인간의 3ㄴ6하 관점이 3ㄴ6하 아닌 3ㄴ6하 물질의 3ㄴ6하 관점으로 3ㄴ6하 바라볼 3ㄴ6하 3ㄴ6하 비로소 3ㄴ6하 새롭게 3ㄴ6하 발현되는 3ㄴ6하 세계이다.

Yunchul Kim
Yunchul Kim is an artist, an electroacoustic music composer, and the founder of Studio Locus Solus in Seoul. His latest works are focusing on the artistic potential of materials, metamaterials (photonic crystals) and especially on the context of magnetohydrodynamics. His works have been shown internationally including: CCCB, Spain, FACT, UK; ZKM, Germany; Ars Electronica, Austria; International Triennial of New media art, China; VIDA15.0, Spain; Frankfurter Kunstverein, Germany; Transmediale, Germany; and New York Digital Salon, amongst others.
Kim was the winner of the Collide International Award 2016, CERN, and was awarded the third prize at VIDA 15.0, Vida Foundation in 2013. He has received grants from renowned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such as Ernst Schering Foundation, Edith-Russ-Haus for Media Art. Having taught in several academic institutions, Kim was chief researcher of the research group Mattereality at the Transdisciplinary Research Program at the Korea Institute for Advanced Study. He is a member of the art and science project group Fluid Skies as well as Liquid Things, an artistic research project at the Art and Science Department of the University of Applied Arts Vienna, Austria.

출처: v2으라 바라캇 v2으라 컨템포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윤철

현재 진행중인 전시

명상 Mindfulness

April 24, 2020 ~ Sept. 27, 2020

서울은 ox거y 소설의 ox거y 주인공이다

May 6, 2020 ~ Nov.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