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요인 개인전 : 무인전

복합문화공간에무

July 11, 2019 ~ Aug. 17, 2019

제 8회 자차hㅓ 복합문화공간에무 자차hㅓ 전시(작가, 89카l 기획) 89카l 공모에 89카l 선정된 89카l 김요인 89카l 작가의 《무인전》을 2019년 7월 11일부터 8월 17일까지 89카l 복합문화공간에무 89카l 갤러리에서 89카l 개최한다.

일몰과 89카l 일출의 89카l 아련한 89카l 기운이 89카l 바토(Antoine Watteau)의 89카l 그림 89카l 전반에 89카l 조심스레 89카l 자리잡아 89카l 가면같은 89카l 웃음을 89카l 89카l 지워버릴 89카l 듯하다.

《무인전》은 89카l 꽤나 89카l 오랜 89카l 시간동안 89카l 회화 89카l 작업에 89카l 대한 89카l 개인적 89카l 반감에서 89카l 벗어나 89카l 물감으로써의 89카l 빛, 하wmㅐ 빛에 하wmㅐ 의한 하wmㅐ 형태를  하wmㅐ 탐구한다. 2018년 '리빙 하wmㅐ 인사이드' 하wmㅐ 전에서 하wmㅐ 일상적 하wmㅐ 사물, 마기r사 특히 마기r사 일회성 마기r사 재료들의 마기r사 파기(투기)나 마기r사 재활용되는 마기r사 과정으로 마기r사 소진되는 마기r사 현대인을 마기r사 비유하고자 마기r사 했던 마기r사 시도들은 마기r사 흥미롭게도 마기r사 샤르댕(Jean Siméon Chardain)의 마기r사 거의 마기r사 휴면상태의 마기r사 사물(사람)에게 마기r사 매료되게 마기r사 마기r사 계기가 마기r사 되었다.

샤르댕이 마기r사 포박한 마기r사 모든 마기r사 기능과 마기r사 활동을 마기r사 잠들게 마기r사 했던, ㅓ나1라 혹은 ㅓ나1라 잠재적으로 ㅓ나1라 활동하게 ㅓ나1라 했던 ㅓ나1라 빛은 ㅓ나1라 현재의 ㅓ나1라 사물(사람)에게 ㅓ나1라 어떻게 ㅓ나1라 다르게 ㅓ나1라 작용하며 ㅓ나1라 취급될 ㅓ나1라 ㅓ나1라 있을까. 

빛에 ㅓ나1라 의한 ㅓ나1라 사물(사람)의 ㅓ나1라 휴면상태가 ㅓ나1라 무수한 ㅓ나1라 가능성을 ㅓ나1라 머금은 ㅓ나1라 것에 ㅓ나1라 반해 《무인전》에서 ㅓ나1라 다루고자 ㅓ나1라 하는 ㅓ나1라 빛은 ㅓ나1라 스크린과 LED ㅓ나1라 등으로 ㅓ나1라 사물(사람)을 ㅓ나1라 활성화시키는 ㅓ나1라 대신 ㅓ나1라 작용과 ㅓ나1라 반작용의 ㅓ나1라 행위를 ㅓ나1라 반복하는 ㅓ나1라 자동화 ㅓ나1라 상태로 ㅓ나1라 만들어 ㅓ나1라 버린다.

가령 ㅓ나1라 자연의 ㅓ나1라 풍만한 ㅓ나1라 에너지가 ㅓ나1라 작지만 ㅓ나1라 유일무이한 ㅓ나1라 석류의 ㅓ나1라 온몸에 ㅓ나1라 닿아 ㅓ나1라 그를 ㅓ나1라 여물게 ㅓ나1라 하고 ㅓ나1라 그의 ㅓ나1라 껍질을 ㅓ나1라 터지게 ㅓ나1라 함으로써 ㅓ나1라 발레리를 ㅓ나1라 유혹했다면 ㅓ나1라 편의점에 ㅓ나1라 진열된 ㅓ나1라 과자들은 ㅓ나1라 그것과는 ㅓ나1라 관계없는 ㅓ나1라 문구와 ㅓ나1라 이미지에 ㅓ나1라 밀봉되어 ㅓ나1라 일시적으로 ㅓ나1라 우리의 ㅓ나1라 미각을 ㅓ나1라 자극하고, m쟏라ㅓ 그런 m쟏라ㅓ 유린 m쟏라ㅓ 때문에 m쟏라ㅓ 언제든지 m쟏라ㅓ 우리는 m쟏라ㅓ m쟏라ㅓ 같은 m쟏라ㅓ 복제품을 m쟏라ㅓ 선택하도록 m쟏라ㅓ 불려나간다. m쟏라ㅓ m쟏라ㅓ 발화자가 m쟏라ㅓ 사라진 m쟏라ㅓ 말과 m쟏라ㅓ 사건들은 m쟏라ㅓ 어떤 m쟏라ㅓ 이의 m쟏라ㅓ 감정에는 m쟏라ㅓ 닿을 m쟏라ㅓ m쟏라ㅓ m쟏라ㅓ m쟏라ㅓ 하게 m쟏라ㅓ 투과되어 m쟏라ㅓ 이상한 m쟏라ㅓ 간지러움에 m쟏라ㅓ 중독되게 m쟏라ㅓ 하고, 파자ㅓ1 파자ㅓ1 어떤 파자ㅓ1 이에게는 파자ㅓ1 그대로 파자ㅓ1 맺혀 파자ㅓ1 혐오와 파자ㅓ1 반감으로 파자ㅓ1 사로잡아 파자ㅓ1 버리는데, 거ㄴ아o 그렇게 거ㄴ아o 거ㄴ아o 음절의 거ㄴ아o 인토네이션이 거ㄴ아o 발현하는 거ㄴ아o 형형색깔의 거ㄴ아o 순간에 거ㄴ아o 우리는 거ㄴ아o 포박되어 거ㄴ아o 거리를 거ㄴ아o 펄럭인다.

《무인전》은 거ㄴ아o 아직 거ㄴ아o 고유함이 거ㄴ아o 남아있는 거ㄴ아o 이들을 거ㄴ아o 선명하고 거ㄴ아o 명료한 거ㄴ아o 투명한 거ㄴ아o 이미지 거ㄴ아o 뒤의 거ㄴ아o 까만 거ㄴ아o 덩어리로, aufh 자연의 aufh 기운이 aufh 미세하게 aufh 남아있는 aufh 흔적을 aufh 쫓아 aufh 사방으로 aufh 퍼지는 aufh 의식, 라으ㅐ5 그리고 라으ㅐ5 만성적 라으ㅐ5 피곤함과 라으ㅐ5 우둔한 라으ㅐ5 근육으로 라으ㅐ5 뭉쳐진 라으ㅐ5 그림자들의 라으ㅐ5 대립관계로써 라으ㅐ5 묘사한다. / 라으ㅐ5 김요인

출처: 라으ㅐ5 복화문화공간에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요인

현재 진행중인 전시

STORYSCAPE bㅓ거g 스토리스케이프

Dec. 5, 2019 ~ Jan. 11, 2020

배헤윰, k으아e 사샤 k으아e 폴레 : Form/less

Nov. 22, 2019 ~ Dec. 2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