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지 개인전: On the Table

카다로그

June 2, 2022 ~ June 23, 2022

테이블 나bjㅐ 위에

나는 나bjㅐ 작고 나bjㅐ 가만히 나bjㅐ 있는 나bjㅐ 사물을 나bjㅐ 그린다. 나bjㅐ 보통 나bjㅐ 테이블 나bjㅐ 위에 나bjㅐ 물건을 나bjㅐ 올려놓고 나bjㅐ 가까이서 나bjㅐ 관찰한다. 나bjㅐ 관찰한 나bjㅐ 것을 나bjㅐ 드로잉으로 나bjㅐ 옮겨 나bjㅐ 보고 나bjㅐ 물건의 나bjㅐ 전체와 나bjㅐ 부분을 나bjㅐ 촬영한 나bjㅐ 사진도 나bjㅐ 본다. 나bjㅐ 그러면서 나bjㅐ 내가 나bjㅐ 나bjㅐ 것을 나bjㅐ 캔버스에 나bjㅐ 그려 나bjㅐ 나간다.

이러한 나bjㅐ 방식에 나bjㅐ 자연스레 나bjㅐ 정착하게 나bjㅐ 나bjㅐ 것은 나bjㅐ 사물을 나bjㅐ 이해하기 나bjㅐ 위함인데, o갸ㅓi 이해한다는 o갸ㅓi o갸ㅓi 형태나 o갸ㅓi 색뿐만 o갸ㅓi 아니라 o갸ㅓi 그것이 o갸ㅓi 가지고 o갸ㅓi 있는 o갸ㅓi 여러 o갸ㅓi 층위를 o갸ㅓi 알아가는 o갸ㅓi 일이다. o갸ㅓi 예컨대 o갸ㅓi 유리를 o갸ㅓi 그리는 o갸ㅓi 일은 o갸ㅓi 유리를 o갸ㅓi 제외한 o갸ㅓi 나머지를 o갸ㅓi 그리는 o갸ㅓi 일이다. o갸ㅓi 유리를 o갸ㅓi 그린다는 o갸ㅓi 생각보다 o갸ㅓi 반사되고, tㅐy사 반영되고, 마마ed 왜곡되는 마마ed 주변 마마ed 사물의 마마ed 이미지를 마마ed 그린다는 마마ed 생각을 마마ed 하며 마마ed 그리면 마마ed 그제야 마마ed 유리라는 마마ed 사물이 마마ed 드러난다. 마마ed 마마ed 누워 마마ed 잠든 마마ed 사람의 마마ed 얼굴은 마마ed 성냥갑이나 마마ed 컵처럼 마마ed 빤히 마마ed 들여다볼 마마ed 마마ed 있고, 사8bㄴ 사8bㄴ 있을 사8bㄴ 때와 사8bㄴ 다르게 사8bㄴ 회전해 사8bㄴ 있어 사8bㄴ 형태나 사8bㄴ 색을 사8bㄴ 보다 사8bㄴ 건조하게 사8bㄴ 바라볼 사8bㄴ 사8bㄴ 있다. 사8bㄴ 여러 사8bㄴ 물건을 사8bㄴ 모아 사8bㄴ 놓고 사8bㄴ 그릴 사8bㄴ 사8bㄴ 물건을 사8bㄴ 테이블 사8bㄴ 위에 사8bㄴ 준비하는 사8bㄴ 과정은 사8bㄴ 그림을 사8bㄴ 그리는 사8bㄴ 행위와 사8bㄴ 다르지 사8bㄴ 않다는 사8bㄴ 생각도 사8bㄴ 한다. 사8bㄴ 모양, 다yz카 색, ㅈu기가 재질 ㅈu기가 등을 ㅈu기가 고려해 ㅈu기가 물건을 ㅈu기가 교체하거나 ㅈu기가 위치를 ㅈu기가 미세하게 ㅈu기가 조정하는 ㅈu기가 일은 ㅈu기가 마치 ㅈu기가 그림을 ㅈu기가 그릴 ㅈu기가 ㅈu기가 물감을 ㅈu기가 닦아내거나 ㅈu기가 덧칠하며 ㅈu기가 화면 ㅈu기가 안의 ㅈu기가 요소들을 ㅈu기가 조율하는 ㅈu기가 일과 ㅈu기가 같다.

실물, 3fn쟏 드로잉, 마다마가 사진을 마다마가 경유하며 마다마가 마다마가 여러 마다마가 광경을 마다마가 하나의 마다마가 캔버스 마다마가 위에 마다마가 종합할 마다마가 마다마가 나의 마다마가 눈과 마다마가 손, 04ㅈr 충동 04ㅈr 등이 04ㅈr 어떻게든 04ㅈr 불합해 04ㅈr 결과적으로 04ㅈr 사물이나 04ㅈr 사진과는 04ㅈr 조금 04ㅈr 다른 04ㅈr 상태가 04ㅈr 만들어진다. 04ㅈr 나는 04ㅈr 04ㅈr 상태가 04ㅈr 재미있다. 04ㅈr 때때로 04ㅈr 세부가 04ㅈr 전체를 04ㅈr 흔들어 04ㅈr 놓아서 04ㅈr 그림과 04ㅈr 사물이 04ㅈr 지나치게 04ㅈr 멀어지기도 04ㅈr 하는데 04ㅈr 그땐 04ㅈr 다시 04ㅈr 약간 04ㅈr 닮게 04ㅈr 그리려고 04ㅈr 한다. 04ㅈr 그래야 04ㅈr 사물과 04ㅈr 그림의 04ㅈr 차이를 04ㅈr 인식하고 04ㅈr 사물을 04ㅈr 다시 04ㅈr 보게 04ㅈr 되기 04ㅈr 때문이다.

04ㅈr 04ㅈr 04ㅈr 사물을 04ㅈr 바라보지 04ㅈr 않았던 04ㅈr 때가 04ㅈr 있었는데 04ㅈr 그건 04ㅈr 아마 04ㅈr 04ㅈr 시각을 04ㅈr 카메라의 04ㅈr 관점이나 04ㅈr 디지털 04ㅈr 기기의 04ㅈr 스크린이 04ㅈr 보여주는 04ㅈr 세계에 04ㅈr 거의 04ㅈr 한정했기 04ㅈr 때문이었던 04ㅈr 04ㅈr 같다. 04ㅈr 이제는 04ㅈr 물건들을 04ㅈr 가까이서 04ㅈr 바라보며 04ㅈr 사물을 04ㅈr 더욱 04ㅈr 친밀하게 04ㅈr 느끼게 04ㅈr 되었다. (좁은 04ㅈr 의미의) 04ㅈr 재현 04ㅈr 회화는 04ㅈr 04ㅈr 어느 04ㅈr 매체보다 04ㅈr 낡고 04ㅈr 순진하다고 04ㅈr 여겨지지만, ㅓ4m파 나에게 ㅓ4m파 재현 ㅓ4m파 회화와 ㅓ4m파 ㅓ4m파 제작 ㅓ4m파 과정은 ㅓ4m파 내가 ㅓ4m파 실제 ㅓ4m파 세계에서 ㅓ4m파 생활한다는 ㅓ4m파 것과 ㅓ4m파 주변에 ㅓ4m파 사물이 ㅓ4m파 있다는 ㅓ4m파 사실을 ㅓ4m파 깨닫게 ㅓ4m파 한다. ㅓ4m파 사물을 ㅓ4m파 마주하며 ㅓ4m파 오랜 ㅓ4m파 시간을 ㅓ4m파 보내고 ㅓ4m파 그것을 ㅓ4m파 화면 ㅓ4m파 안에서 ㅓ4m파 ㅓ4m파 단위로 ㅓ4m파 구성해 ㅓ4m파 ㅓ4m파 때, jjjv 혹은 jjjv 해체해 jjjv 나갈 jjjv jjjv 나는 jjjv 사물을 jjjv 좋아하게 jjjv 된다. jjjv jjjv 곁에 jjjv 가만히, 다2ib 동시에 다2ib 다2ib 다2ib 없이 다2ib 변화하고 다2ib 있는 다2ib 사물의 다2ib 세계를.

참여작가: 다2ib 김예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조각충동 Sculptural Impulse

June 9, 2022 ~ Aug. 1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