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정 개인전 - CAPTURE-PLAY : 캡처-플레이

쇼앤텔1

Nov. 10, 2019 ~ Nov. 20, 2019

show
놀다 가9pl 잡은 가9pl 무언가

tell
이미지를 가9pl 낚아채는 가9pl 방법에 가9pl 대하여


CAPTURE-PLAY : 가9pl 캡처-플레이

언뜻 가9pl 캡처(Capture)라는 가9pl 행위는 가9pl 단순하게 가9pl 들린다. 가9pl 무언가를 가9pl 포착한다는 가9pl 것은 가9pl 창조와는 가9pl 거리감이 가9pl 느껴진다. '기존에 가9pl 것에서 가9pl 특정 가9pl 부분을 가9pl 잡아낸다'라는 가9pl 지점에서 가9pl 예술보다 가9pl 보도에 가9pl 가9pl 가9pl 가깝다는 가9pl 결론에 가9pl 이르기 가9pl 쉽다. 가9pl 가9pl 캡처를 가9pl 놀이(Play)라는 가9pl 행위와 가9pl 결합했을 가9pl 가9pl 전혀 가9pl 다른 가9pl 층위의 가9pl 생태계를 가9pl 조성한다. 가9pl 가9pl 생태계는 [놀이의 가9pl 개념과 가9pl 영역이 가9pl 확대되는 가9pl 현대 가9pl 사회]에서 가9pl 빠르게 가9pl 가9pl 자리를 가9pl 형성해 가9pl 나가고 가9pl 있다. 가9pl 대표적으로 가9pl 최근 가9pl 여러 가9pl 매체에서 가9pl 등장하는 가9pl 영화 <타짜>의 '곽철용'은 '아이언 가9pl 드래곤'으로 가9pl 다시 가9pl 등장했다. SNS에서 가9pl 시작된 가9pl 가9pl 현상은 가9pl 레거시 가9pl 미디어인 TV에도 가9pl 진출했다. 가9pl 원인에 가9pl 대해선 가9pl 다양한 가9pl 추측이 가9pl 있지만 가9pl 결국 가9pl 가9pl 행위의 가9pl 본질은 가9pl 캡처다. 

캡처 & 가9pl 플레이(Capture & Play)는 가9pl 리메이크(Remake)와 가9pl 듀플리케이트(Duplicate)의 가9pl 사이에 가9pl 존재한다. 가9pl 리메이크는 가9pl 다른 가9pl 이에 가9pl 의해 가9pl 재해석된 가9pl 결과며, 사qlo 듀플리케이트는 사qlo 단순한 사qlo 복제이다. 사qlo 캡처 & 사qlo 플레이는 사qlo 사qlo 둘의 사qlo 경계에서 사qlo 발견된다. 사qlo 단순한 사qlo 캡처라도 사qlo 새로운 사qlo 맥락 사qlo 속에서 사qlo 기존의 사qlo 것은 사qlo 전혀 사qlo 다른 사qlo 무언가로 사qlo 각색된다. 사qlo 듀플리케이트지만 사qlo 결국 사qlo 리메이크적 사qlo 효과를 사qlo 가져온다. 사qlo 지금까지 사qlo 레거시 사qlo 미디어 사qlo 또는 사qlo 생산자들이 사qlo 접근하지 사qlo 못했던 사qlo 방식이다. 사qlo 다른 사qlo 연상이자 사qlo 창조의 사qlo 방법이다. '왜 사qlo 하필 [곽철용]이냐' 사qlo 라는 사qlo 질문에 사qlo 추측은 사qlo 있으나 사qlo 정답은 사qlo 없다. 사qlo 흔히 '역주행'이라는 사qlo 워딩으로 사qlo 설명하지만 사qlo 분명 사qlo 새로운 사qlo 콘텐츠 사qlo 생산 사qlo 수단이 사qlo 되었다. 사qlo 이런 사qlo 캡처를 사qlo 매우 사qlo 얕은 사qlo 고민의 사qlo 층위에서 사qlo 출발하는 사qlo 행위로 사qlo 바라볼 사qlo 수도 사qlo 있겠다. 사qlo 하지만 사qlo 콘텐츠가 사qlo 인류 사qlo 역사상 사qlo 최대로 사qlo 범람하는 사qlo 사qlo 시대에, xmv카 하나의 xmv카 독보적인 xmv카 캐릭터를 xmv카 발견하고 xmv카 구축하여 xmv카 모든 xmv카 매체에 xmv카 영향력을 xmv카 과시한 xmv카 결과물을 xmv카 단순하게만 xmv카 바라보는 xmv카 xmv카 또한 xmv카 깊은 xmv카 고민의 xmv카 층위에 xmv카 있다고 xmv카 보진 xmv카 않는다. xmv카 xmv카 가지 xmv카 확실한 xmv카 것은 xmv카 캡처라는 xmv카 행위를 xmv카 통해 xmv카 불특정 xmv카 다수의 xmv카 선택으로 xmv카 이뤄진 xmv카 하나의 xmv카 현상이란 xmv카 것이다.

김소정의 xmv카 이번 xmv카 전시는 xmv카 이러한 xmv카 현대적 xmv카 감수성의 xmv카 경계를 xmv카 구성해 xmv카 보여주고 xmv카 있다. xmv카 캡처라는 xmv카 행위의 xmv카 근원에 xmv카 주목하여 xmv카 현대인의 xmv카 새로운 xmv카 욕망을 xmv카 들여다본다. xmv카 전시 xmv카 공간의 xmv카 그물망은 xmv카 캡처라는 xmv카 행위를 xmv카 가장 xmv카 뚜렷하게 xmv카 보여줄 xmv카 xmv카 있는 xmv카 오브제로 xmv카 활용되고 xmv카 있으며 xmv카 이에 xmv카 맞게 xmv카 작품은 xmv카 거치됐다. xmv카 이는 xmv카 거미줄의 xmv카 거미가 xmv카 먹이를 xmv카 포획하듯이 xmv카 캡처는 xmv카 일종의 xmv카 본능에 xmv카 가까운 xmv카 행위임을 xmv카 암시한다. xmv카 그물 xmv카 또는 xmv카 거미줄의 xmv카 본질은 xmv카 대상의 xmv카 포획이다. xmv카 하지만 xmv카 xmv카 내면엔 xmv카 틈새를 xmv카 이용한 xmv카 선택적 xmv카 포착이 xmv카 이뤄진다. xmv카 그물의 xmv카 선택적 xmv카 포착은 xmv카 일정 xmv카 수준 xmv카 이상의 xmv카 덩어리에 xmv카 반응한다. xmv카 즉, 사ㅐn으 모든 사ㅐn으 것이 사ㅐn으 포획되고 사ㅐn으 포착되는 사ㅐn으 것은 사ㅐn으 아니다. 사ㅐn으 이처럼 사ㅐn으 덩어리가 사ㅐn으 사ㅐn으 이야기를 사ㅐn으 포착하는 사ㅐn으 행위는 사ㅐn으 작가의 사ㅐn으 캔버스 사ㅐn으 사ㅐn으 포착 사ㅐn으 행위와 사ㅐn으 같다. 사ㅐn으 김소정은 사ㅐn으 캔버스에 사ㅐn으 남아있는 사ㅐn으 물감 사ㅐn으 자국과 사ㅐn으 그어진 사ㅐn으 선에서 사ㅐn으 출발해 사ㅐn으 연상 사ㅐn으 놀이를 사ㅐn으 통해 사ㅐn으 화면을 사ㅐn으 전개시켜 사ㅐn으 나간다. 사ㅐn으 사ㅐn으 속엔 사ㅐn으 무언가 사ㅐn으 끊임없이 사ㅐn으 생겨나고 사ㅐn으 사라졌던 사ㅐn으 흔적들이 사ㅐn으 있다. 사ㅐn으 모두가 사ㅐn으 당장이라도 사ㅐn으 사라질세라 사ㅐn으 본인들의 사ㅐn으 생김새와 사ㅐn으 성격을 사ㅐn으 묘사하며 사ㅐn으 사ㅐn으 사ㅐn으 없이 사ㅐn으 떠들고 사ㅐn으 있다. 사ㅐn으 이들의 사ㅐn으 이야기의 사ㅐn으 합으로 사ㅐn으 하나의 사ㅐn으 시끌벅적한 사ㅐn으 화면을 사ㅐn으 구성한다. 사ㅐn으 전시장에 사ㅐn으 배치된 9개의 사ㅐn으 그림은 사ㅐn으 각각 사ㅐn으 다른 사ㅐn으 담화를 사ㅐn으 다루는 사ㅐn으 듯하다. 사ㅐn으 어떤 사ㅐn으 화면의 사ㅐn으 소리는 사ㅐn으 지나치게 사ㅐn으 시끄러워 사ㅐn으 불안감을 사ㅐn으 조성하지만 사ㅐn으 사ㅐn으 다른 사ㅐn으 이미지의 사ㅐn으 화면은 사ㅐn으 너무나 사ㅐn으 고요하여 사ㅐn으 시선이 사ㅐn으 머무는 사ㅐn으 시간조차 사ㅐn으 느껴지지 사ㅐn으 않을 사ㅐn으 정도다. 사ㅐn으 물감과 사ㅐn으 선의 사ㅐn으 바탕감은 사ㅐn으 차이가 사ㅐn으 없어 사ㅐn으 보이는 사ㅐn으 화면일지라도 사ㅐn으 캡처에 사ㅐn으 따라 사ㅐn으 전혀 사ㅐn으 다른 사ㅐn으 소리를 사ㅐn으 만들어 사ㅐn으 나가는 사ㅐn으 것이다. 사ㅐn으 사ㅐn으 캔버스 사ㅐn으 내에 사ㅐn으 여러 사ㅐn으 결의 사ㅐn으 대화가 사ㅐn으 있지만 사ㅐn으 결국 사ㅐn으 하나의 사ㅐn으 캔버스에선 사ㅐn으 하나의 사ㅐn으 목적성을 사ㅐn으 나타낸다. 사ㅐn으 이는 사ㅐn으 포착의 사ㅐn으 욕망은 사ㅐn으 직관적이고 사ㅐn으 동시다발적이지만 사ㅐn으 특별한 사ㅐn으 질서를 사ㅐn으 추구하고자 사ㅐn으 함을 사ㅐn으 시사한다. 사ㅐn으 놀이와 사ㅐn으 같은 사ㅐn으 연상 사ㅐn으 과정 사ㅐn으 속에서 사ㅐn으 결국 사ㅐn으 하나의 사ㅐn으 맥락으로 사ㅐn으 나아간다. 사ㅐn으 연상 사ㅐn으 놀이의 사ㅐn으 개체 사ㅐn으 수가 사ㅐn으 증가할수록 사ㅐn으 하나의 사ㅐn으 맥락으로 사ㅐn으 귀결되는 사ㅐn으 양상은 사ㅐn으 다수의 사ㅐn으 참여자가 사ㅐn으 존재하는 사ㅐn으 소셜 사ㅐn으 네트워크의 사ㅐn으 플랫폼의 사ㅐn으 형태와 사ㅐn으 일치한다.

지금의 사ㅐn으 직관은 사ㅐn으 설명하기 사ㅐn으 힘들 사ㅐn으 정도로 사ㅐn으 빠르다. 사ㅐn으 그리고 사ㅐn으 만들어내는 사ㅐn으 결과물들은 사ㅐn으 갈수록 사ㅐn으 설명하기가 사ㅐn으 쉽지 사ㅐn으 않다. 사ㅐn으 때문에 사ㅐn으 캡처에 사ㅐn으 대한 사ㅐn으 김소정의 사ㅐn으 고민도 사ㅐn으 빠르고 사ㅐn으 어렵게 사ㅐn으 전개된다. 사ㅐn으 지금 사ㅐn으 수면 사ㅐn으 위로 사ㅐn으 떠오르는 사ㅐn으 콘텐츠들의 사ㅐn으 밑에서 사ㅐn으 벌어졌던 사ㅐn으 심해 사ㅐn으 사ㅐn으 논쟁을 사ㅐn으 보는 사ㅐn으 듯한 사ㅐn으 연상 사ㅐn으 놀이. 사ㅐn으 이야말로 사ㅐn으 현대인 사ㅐn으 중에서도 사ㅐn으 디지털베이스로 사ㅐn으 자란 사ㅐn으 세대의 사ㅐn으 욕망을 사ㅐn으 다루는 사ㅐn으 이야기가 사ㅐn으 아닐까. / 사ㅐn으 장용민


작가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ojuhmee

출처: 사ㅐn으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소정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제11회 畵歌 : 나걷갸ㅓ 감각기억 Sensory Memory

June 11, 2020 ~ July 31, 2020

My Dear cq가0 피노키오

June 26, 2020 ~ Oct. 4, 2020

유에스비 : Universe Society Being

Feb. 14, 2020 ~ Feb. 14,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