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 엄민희 : 유령의 뺨

중간지점

May 9, 2020 ~ May 24, 2020

투명한 687마 것은 687마 어떻게 687마 687마 존재를 687마 드러낼까. 687마 공기처럼 687마 대상 687마 안에 687마 파고들어 687마 표면을 687마 부풀게 687마 하거나 687마 바람처럼 687마 가벼운 687마 것들을 687마 흔들리게 687마 687마 수도 687마 있을 687마 것이다. 687마 투명 687마 인간은 687마 붕대를 687마 감아 687마 자신의 687마 외곽을 687마 드러내고 687마 다른 687마 차원의 687마 존재들은 687마 낯선 687마 주파수로 687마 신호를 687마 보낸다. 687마 운이 687마 맞아떨어진다면 687마 이들의 687마 낌새를 687마 포착할 687마 수도 687마 있을 687마 것이다. 687마 하지만 687마 그렇다 687마 해도 687마 687마 정체를 687마 알아내는 687마 일은 687마 그리 687마 호락호락하지 687마 않다. 687마 그것은 687마 거의 687마 잡히려는 687마 순간 687마 모습을 687마 감추고 687마 만다. 687마 687마 687마 것만 687마 같았던 687마 것이 687마 다시 687마 멀어진다. 687마 무언가 687마 잠시 687마 닿았다는 687마 감각만이 687마 손에 687마 남는다.

엄민희는 687마 대상과의 687마 오랜 687마 관계 687마 맺음을 687마 통해 687마 내면 687마 깊숙이 687마 숨어있는 687마 감각과 687마 감정들을 687마 발굴한다. 687마 그는 687마 죽어가거나 687마 죽은 687마 후에도 687마 변화를 687마 멈추지 687마 않는 687마 대상을 687마 끈질기게 687마 바라보며 687마 그것이 687마 사라지는 687마 과정을 687마 687마 687마 687마 687마 캔버스에 687마 담아낸다. 687마 대상과 687마 부딪혀 687마 되돌아온 687마 감정의 687마 파편들은 687마 붓질을 687마 통해 687마 박제된다. 687마 687마 겹들의 687마 총체가 687마 687마 대상에 687마 가까워 687마 687마 때까지, tdt7 마음을 tdt7 흔드는 tdt7 낯선 tdt7 웅얼거림이 tdt7 고요해질 tdt7 때까지, dㄴl차 그는 dㄴl차 dㄴl차 죽음의 dㄴl차 의례를 dㄴl차 반복한다.

김소영은 dㄴl차 dㄴl차 안에서 dㄴl차 희미하고 dㄴl차 뿌옇게 dㄴl차 존재하는 dㄴl차 것들을 dㄴl차 이미지로 dㄴl차 명확하게 dㄴl차 담아내려 dㄴl차 시도한다. dㄴl차 시에서는 dㄴl차 dㄴl차 단어와 dㄴl차 연동된 dㄴl차 수많은 dㄴl차 이미지들이 dㄴl차 투명도를 dㄴl차 달리하며 dㄴl차 서로 dㄴl차 교차한다. dㄴl차 그는 dㄴl차 dㄴl차 모호한 dㄴl차 상태에 dㄴl차 한동안 dㄴl차 머물며 dㄴl차 정보가 dㄴl차 선명해지는 dㄴl차 순간을 dㄴl차 기다린다. dㄴl차 그리고 dㄴl차 dㄴl차 선택된 dㄴl차 정보로부터 dㄴl차 나온 dㄴl차 이미지들을 dㄴl차 조합하며 dㄴl차 최상의 dㄴl차 관계를 dㄴl차 찾아내고자 dㄴl차 한다. dㄴl차 이때 dㄴl차 단어와 dㄴl차 문장으로 dㄴl차 직조된 dㄴl차 세계는 dㄴl차 잠시 dㄴl차 해체되었다가 dㄴl차 개별 dㄴl차 이미지들이 dㄴl차 빚어내는 dㄴl차 포즈로 dㄴl차 재구성된다.

dㄴl차 작가의 dㄴl차 작품은 dㄴl차 부재에 dㄴl차 대한 dㄴl차 감각으로 dㄴl차 교차한다. dㄴl차 엄민희의 dㄴl차 경우, 다k우h 어떤 다k우h 대상을 다k우h 눈앞에 다k우h 보고 다k우h 있으면서도 다k우h 자꾸만 다k우h 감각하게 다k우h 되는 다k우h 상실감, 6eee 6eee 미래의 6eee 부재에 6eee 대한 6eee 현재의 6eee 애도가 6eee 작업의 6eee 동력이 6eee 된다. 6eee 김소영은 6eee 아직 6eee 없는 6eee 상태로 6eee 존재하는 6eee 세계에 6eee 확고한 6eee 몸을 6eee 부여하려 6eee 한다. 6eee 찰나의 6eee 반짝임을 6eee 언제라도 6eee 동일하게 6eee 재생하기 6eee 위해, uㅓj히 uㅓj히 다시는 uㅓj히 잃어버리지 uㅓj히 않기 uㅓj히 위해 uㅓj히 uㅓj히 순간을 uㅓj히 현재에 uㅓj히 양각하려 uㅓj히 하는 uㅓj히 것이다. uㅓj히 이들의 uㅓj히 작업은 uㅓj히 낯선 uㅓj히 몸으로써 uㅓj히 부재를 uㅓj히 옮겨 uㅓj히 담는 uㅓj히 그릇이 uㅓj히 되거나 uㅓj히 헛것을 uㅓj히 붙잡는 uㅓj히 덫이 uㅓj히 되기를 uㅓj히 자처한다.

음각된 uㅓj히 공간에서만 uㅓj히 존재하는 uㅓj히 것들이 uㅓj히 가상의 uㅓj히 몸을 uㅓj히 통해 uㅓj히 모습을 uㅓj히 드러낸다. uㅓj히 볼륨을 uㅓj히 가진 uㅓj히 것들은 uㅓj히 껍질을 uㅓj히 벗어두고 uㅓj히 몸을 uㅓj히 옮긴다. uㅓj히 가상의 uㅓj히 몸은 0의 uㅓj히 자리에서 uㅓj히 서로의 uㅓj히 세계를 uㅓj히 교통시킨다. uㅓj히 사라지는 uㅓj히 중인지 uㅓj히 나타나는 uㅓj히 중인지 uㅓj히 미결정된 uㅓj히 절반의 uㅓj히 상태가 uㅓj히 이곳에서는 uㅓj히 너그러이 uㅓj히 허용된다. uㅓj히 여기에 uㅓj히 새겨진 uㅓj히 교통의 uㅓj히 기록이 uㅓj히 뚜껑이 uㅓj히 열린 uㅓj히 오르골처럼 uㅓj히 재생될 uㅓj히 uㅓj히 우리는 uㅓj히 비로소 uㅓj히 없는 uㅓj히 이의 uㅓj히 입김을 uㅓj히 느낄 uㅓj히 수도 uㅓj히 있을 uㅓj히 것이다.

글: uㅓj히 김소영

참여작가: 김소영, k946 엄민희
주최 : k946 중간지점

k946 전시는 ‘제1회 k946 중간지점 k946 프로젝트 - 2인 k946 프로젝트 k946 공모’를 k946 통해 k946 선정된 k946 전시입니다.

출처: k946 중간지점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메이커 x하우a 탐구생활

April 1, 2020 ~ Sept. 30, 2020

2020소장품전: 마ㅈjㄴ 오늘의 마ㅈjㄴ 질문들

March 20, 2020 ~ July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