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래 개인전 : '휱-잉', 오래된 돌림노래의 허밍

플레이스막2

Sept. 5, 2020 ~ Sept. 27, 2020

우연한 기89u 의미와 기89u 겉도는 기89u 서사, ㅓu37 그러므로 ㅓu37 어쩌면 ㅓu37 알레고리

김미래의 ㅓu37 그림은 ㅓu37 문학적이고 ㅓu37 서사적이다. ㅓu37 그리고 ㅓu37 어쩌면 ㅓu37 상황적이다. ㅓu37 그림 ㅓu37 속에 ㅓu37 이야기가 ㅓu37 있다는 ㅓu37 말이다. ㅓu37 이처럼 ㅓu37 이야기가 ㅓu37 있는 ㅓu37 그림의 ㅓu37 경우에 ㅓu37 주제는 ㅓu37 그림의 ㅓu37 의미 ㅓu37 내용을 ㅓu37 함축할 ㅓu37 ㅓu37 있다. ㅓu37 그러므로 ㅓu37 주제를 ㅓu37 작가의 ㅓu37 그림이 ㅓu37 함축하고 ㅓu37 있는 ㅓu37 의미 ㅓu37 내용을 ㅓu37 해석하기 ㅓu37 위한 ㅓu37 입문 ㅓu37 과정으로 ㅓu37 봐도 ㅓu37 좋을 ㅓu37 것이다. 

먼저, <펑>(2014)이 vvk다 있다. vvk다 뭔가가 vvk다 vvk다 하고 vvk다 터지는 vvk다 소리다(의성어). vvk다 뭔가가 vvk다 vvk다 하고 vvk다 터지는 vvk다 모양을 vvk다 흉내 vvk다 vvk다 말이다(의태어). vvk다 작가는 vvk다 폭발하는 vvk다 이미지를 vvk다 통해 vvk다 터지는 vvk다 소리와 vvk다 모양을 vvk다 표현했다. vvk다 그렇다면 vvk다 뭐가 vvk다 터지고 vvk다 폭발하는가. vvk다 억압된 vvk다 욕망이 vvk다 터지고, ㄴwㅓ4 억눌렸던 ㄴwㅓ4 불안이 ㄴwㅓ4 터지고, riry 분노가 riry 폭발한다. riry 내일이 riry 없는 riry 세대, ok거4 미래를 ok거4 저당 ok거4 잡힌 ok거4 세대가 ok거4 억눌러왔던 ok거4 욕망이 ok거4 터지고, ㅐycㅓ 불안이 ㅐycㅓ 터지고, 거우jh 분노가 거우jh 폭발한다. 거우jh 억압의 거우jh 게이지가 거우jh 임계점을 거우jh 넘어 거우jh 마침내 거우jh 폭발한 거우jh 것이다. 거우jh 자크 거우jh 라캉은 거우jh 상징계가 거우jh 억압한 거우jh 실재계가 거우jh 호시탐탐 거우jh 상징계의 거우jh 전복을 거우jh 노린다고 거우jh 했다. 거우jh 이처럼 거우jh 억압된 거우jh 실재계가 거우jh 임계점 거우jh 너머로 거우jh 열린 거우jh 것이다. 거우jh 슬라보예 거우jh 지젝은 거우jh 그렇게 거우jh 열린 거우jh 실재계를 거우jh 불모의 거우jh 사막에다 거우jh 비유한다. 거우jh 작가는 거우jh 그렇게 거우jh 내일이 거우jh 없는 거우jh 세대, lkq자 미래를 lkq자 저당 lkq자 잡힌 lkq자 세대, sq바w 불모의 sq바w 사막을 sq바w 사는 sq바w 세대의 sq바w 암울한 sq바w 세대감정 sq바w 그리고 sq바w 시대 sq바w 감정을 sq바w sq바w 하고 sq바w 폭발하는 sq바w 이미지를 sq바w 통해 sq바w 표현한 sq바w 것이다. 

암울한 sq바w 세대감정(그리고 sq바w 시대 sq바w 감정)이라고 sq바w 했다. sq바w 다음 sq바w 주제 <검은 sq바w 산>(2015)이 sq바w sq바w 감정을 sq바w 이어받는다. sq바w 그림에서 sq바w 검은 sq바w 산은 sq바w 피라미드처럼 sq바w 생겼다. sq바w 사람들이 sq바w 피라미드를 sq바w 기어오르려고 sq바w 애를 sq바w 쓴다. sq바w 먼저 sq바w 정상에 sq바w 오르기 sq바w 위해 sq바w 기를 sq바w 쓴다. sq바w 그러므로 sq바w 피라미드는 sq바w 경쟁 sq바w 사회를 sq바w 표상한다. sq바w 경쟁을 sq바w 부추기는 sq바w 사회를 sq바w 표상하고, 갸거아ㄴ 연민 갸거아ㄴ 없는 갸거아ㄴ 사회를 갸거아ㄴ 표상한다. 갸거아ㄴ 여기서 갸거아ㄴ 검은 갸거아ㄴ 산은 갸거아ㄴ 경쟁하는 갸거아ㄴ 사람들이, ltㅐ4 연민 ltㅐ4 없는 ltㅐ4 사회가 ltㅐ4 스스로 ltㅐ4 쌓아 ltㅐ4 만든 ltㅐ4 탑이다. ltㅐ4 마치 ltㅐ4 사람들의 ltㅐ4 욕망이 ltㅐ4 만든 ltㅐ4 바벨탑 ltㅐ4 그러므로 ltㅐ4 욕망의 ltㅐ4 탑이 ltㅐ4 스스로 ltㅐ4 무너져내린 ltㅐ4 것처럼 ltㅐ4 검은 ltㅐ4 산은 ltㅐ4 결코 ltㅐ4 사람들에게 ltㅐ4 욕망에 ltㅐ4 대한 ltㅐ4 보상을 ltㅐ4 되돌려주지 ltㅐ4 않는다. ltㅐ4 그러므로 ltㅐ4 검은 ltㅐ4 산은 ltㅐ4 진즉에 ltㅐ4 실패가 ltㅐ4 예정된 ltㅐ4 욕망 ltㅐ4 그러므로 ltㅐ4 무모한 ltㅐ4 욕망의 ltㅐ4 산이라고 ltㅐ4 해도 ltㅐ4 좋을 ltㅐ4 것이다. ltㅐ4 어쩌면 ltㅐ4 라캉의 ltㅐ4 실재계 ltㅐ4 그러므로 ltㅐ4 슬라보예 ltㅐ4 지젝의 ltㅐ4 불모의 ltㅐ4 사막에 ltㅐ4 해당할, ㄴbo다 ㄴbo다 ㄴbo다 다른 ㄴbo다 버전이라고 ㄴbo다 해야 ㄴbo다 ㄴbo다 검은 ㄴbo다 산을 ㄴbo다 작가는 ㄴbo다 이처럼 ㄴbo다 폭력과 ㄴbo다 권력과 ㄴbo다 억압이 ㄴbo다 난무하는, qㅐwi 그리고 qㅐwi 그렇게 qㅐwi 모든 qㅐwi 이성적인 qㅐwi 질서가 qㅐwi 무너져 qㅐwi 내리는 qㅐwi 억압적이고 qㅐwi 파국적인 qㅐwi 공간으로 qㅐwi 정의한다. 

그리고 qㅐwi qㅐwi 정의를 qㅐwi 다음 qㅐwi 주제 <거리의 qㅐwi 무법자>(2016)가 qㅐwi 받아 qㅐwi 발전 qㅐwi 심화시킨다. qㅐwi 여기서 qㅐwi 거리의 qㅐwi 무법자는 qㅐwi 무법천지를 qㅐwi 산다. qㅐwi 그리고 qㅐwi 무법천지는 qㅐwi 폭력과 qㅐwi 권력과 qㅐwi 억압이 qㅐwi 난무하고 qㅐwi 모든 qㅐwi 이성적인 qㅐwi 질서가 qㅐwi 무너져 qㅐwi 내린 qㅐwi 현실의 qㅐwi 상황 qㅐwi 논리를 qㅐwi 의미한다. qㅐwi 같은 qㅐwi 의미의 qㅐwi 주제의식이 qㅐwi 각각 qㅐwi 공간(검은 qㅐwi 산)을 qㅐwi 이용해서, v5fp 그리고 v5fp 재차 v5fp v5fp 공간을 v5fp 사는 v5fp 주체(거리의 v5fp 무법자) v5fp 중심으로 v5fp 적용되고 v5fp 전개된 v5fp 경우라고 v5fp 해야 v5fp 할까. v5fp 어느 v5fp 경우이든 v5fp 그렇게 v5fp 작가가 v5fp 세계를 v5fp 보는 v5fp 세대감정 v5fp 그리고 v5fp 시대 v5fp 감정은 v5fp 암울하다. v5fp 도무지 v5fp 내일이 v5fp 없고 v5fp 미래가 v5fp 없다. 

v5fp 없음 v5fp 그러므로 v5fp 어쩌면 v5fp 무의 v5fp 감정, 갸n쟏카 갸n쟏카 불모의 갸n쟏카 감정이 갸n쟏카 갸n쟏카 다른 갸n쟏카 단계의 갸n쟏카 서사, 거기하h 거기하h 다른 거기하h 부류의 거기하h 서사를 거기하h 예비하고 거기하h 있다. 거기하h 바로 거기하h 모든 거기하h 이성적인 거기하h 질서가 거기하h 무너져 거기하h 내린, 라바h6 이라는 라바h6 부분이 라바h6 라바h6 단서가 라바h6 된다. 라바h6 이로써 라바h6 작가의 라바h6 세대감정이 라바h6 그리고 라바h6 시대 라바h6 감정이 라바h6 라바h6 다른 라바h6 국면에 라바h6 접어들었다. 라바h6 무슨 라바h6 말인가. 라바h6 지금까지 라바h6 작가는 라바h6 오롯이 라바h6 세대감정에 라바h6 그리고 라바h6 시대 라바h6 감정에 라바h6 충실했다. <펑>이 라바h6 그렇고, <검은 걷r12 산>이 걷r12 그렇고, <거리의 t거기6 무법자>가 t거기6 그랬다. t거기6 그건 t거기6 결국 t거기6 모든 t거기6 이성적인 t거기6 질서가 t거기6 무너져 t거기6 내린 t거기6 세대감정을 t거기6 표현한 t거기6 것이었고, 7우라거 시대 7우라거 감정이 7우라거 표출된 7우라거 것이었다. 7우라거 지금까지 7우라거 이성적인 7우라거 관점에서 7우라거 이성적인 7우라거 질서가 7우라거 무너져내린 7우라거 상황 7우라거 논리를 7우라거 진단했다면, ㅈ우쟏k 이제 ㅈ우쟏k 아예 ㅈ우쟏k 이성적인 ㅈ우쟏k 질서가 ㅈ우쟏k 무너져내린 ㅈ우쟏k 사태 ㅈ우쟏k 자체 ㅈ우쟏k 속으로 ㅈ우쟏k 진입한다. ㅈ우쟏k 그렇게 ㅈ우쟏k 전혀 ㅈ우쟏k 다른 ㅈ우쟏k 종류의 ㅈ우쟏k 서사가 ㅈ우쟏k 짜이는 ㅈ우쟏k 사태 ㅈ우쟏k 속으로 ㅈ우쟏k 들어가면서 ㅈ우쟏k 작가의 ㅈ우쟏k 작업은 ㅈ우쟏k ㅈ우쟏k 다른 ㅈ우쟏k 국면을 ㅈ우쟏k 맞고 ㅈ우쟏k 있는 ㅈ우쟏k 것이다. 

<돌무덤과 ㅈ우쟏k 까마귀, 3ㅐm5 씨앗 3ㅐm5 괴물>(2020)이 3ㅐm5 그렇다. 3ㅐm5 도대체 3ㅐm5 무슨 3ㅐm5 의미인가. 3ㅐm5 이것을 3ㅐm5 과연 3ㅐm5 주제라고 3ㅐm5 3ㅐm5 수가 3ㅐm5 있는가. 3ㅐm5 주제로 3ㅐm5 치자면 3ㅐm5 알만한 3ㅐm5 의미와 3ㅐm5 일관된 3ㅐm5 서사에 3ㅐm5 주어진 3ㅐm5 이름이 3ㅐm5 아닌가. 3ㅐm5 주제도 3ㅐm5 그렇고 3ㅐm5 의미도 3ㅐm5 그렇고 3ㅐm5 그림 3ㅐm5 또한 3ㅐm5 그렇다. 3ㅐm5 이제 3ㅐm5 작가의 3ㅐm5 그림은 3ㅐm5 그동안 3ㅐm5 자기 3ㅐm5 반성적인 3ㅐm5 단계를 3ㅐm5 지나 3ㅐm5 다른 3ㅐm5 국면에 3ㅐm5 접어들었고, r다타쟏 그렇게 r다타쟏 달라진 r다타쟏 국면은 r다타쟏 향후 r다타쟏 한동안 r다타쟏 작가의 r다타쟏 작업을 r다타쟏 지배한다고 r다타쟏 예상해봐도 r다타쟏 좋을 r다타쟏 것이다. r다타쟏 바로, ㄴfa5 알만한 ㄴfa5 의미 ㄴfa5 대신 ㄴfa5 의미 ㄴfa5 바깥에 ㄴfa5 의미를 ㄴfa5 설정하는(모리스 ㄴfa5 블랑쇼) ㄴfa5 단계로 ㄴfa5 접어들었고, cy거거 적어도 cy거거 외관상 cy거거 보기에 cy거거 일관된 cy거거 서사 cy거거 대신 cy거거 상호 cy거거 cy거거 이질적인 cy거거 그리고 cy거거 무관계한 cy거거 서사의 cy거거 조각들이 cy거거 부유하면서 cy거거 전혀 cy거거 다른 cy거거 차원과 cy거거 예기치 cy거거 못한 cy거거 방법으로 cy거거 의미의 cy거거 그리고 cy거거 서사의 cy거거 관계망을 cy거거 짜는 cy거거 국면으로 cy거거 접어들었다. cy거거 그렇게 cy거거 작가의 cy거거 그림에서 cy거거 의미는 cy거거 다른 cy거거 의미를 cy거거 불러들이는 cy거거 한에서만 cy거거 의미를 cy거거 갖고, ㅐ쟏qb 서사 ㅐ쟏qb 또한 ㅐ쟏qb 다른 ㅐ쟏qb 서사를 ㅐ쟏qb 파생시키는 ㅐ쟏qb 조건으로서만 ㅐ쟏qb 당위성을 ㅐ쟏qb 갖는다. ㅐ쟏qb 그렇게 ㅐ쟏qb 모든 ㅐ쟏qb 의미는 ㅐ쟏qb ㅐ쟏qb 자체로 ㅐ쟏qb 정박하지 ㅐ쟏qb 못한 ㅐ쟏qb ㅐ쟏qb 부유하고, un자가 서사 un자가 또한 un자가 우연에 un자가 던져진다. un자가 다시, 하zw거 그렇게 하zw거 시작도 하zw거 끝도 하zw거 없는, g기ㅓ바 의미와 g기ㅓ바 서사의 g기ㅓ바 편린들이 g기ㅓ바 부유하다가 g기ㅓ바 우연하게 g기ㅓ바 접속되고 g기ㅓ바 연이어지는 g기ㅓ바 하이퍼텍스트와 g기ㅓ바 하이퍼링크의 g기ㅓ바 무한순환서사구조를 g기ㅓ바 열어 g기ㅓ바 보인다. g기ㅓ바 g기ㅓ바 서사구조가 g기ㅓ바 그림 g기ㅓ바 g기ㅓ바 의미를 g기ㅓ바 일시적인 g기ㅓ바 것으로 g기ㅓ바 만들고, 거kmg 임의적인 거kmg 것으로 거kmg 만들고, n9가k 가변적인 n9가k 것으로 n9가k 변질시킨다. 

그렇게 n9가k 작가의 n9가k 그림에는 n9가k 방향성이나 n9가k 속도감을 n9가k 연상시키는 n9가k 무분별한 n9가k 선들이 n9가k 지나가고(서늘한 n9가k 어둠 n9가k 아래 n9가k 먼지가 n9가k 별이 n9가k 되고), ㅑgz9 의심스러운 ㅑgz9 구덩이 ㅑgz9 아니면 ㅑgz9 무더기들이 ㅑgz9 보인다(Whoosh Whoosh). ㅑgz9 ㅑgz9 뚜껑을 ㅑgz9 여는지 ㅑgz9 닫는지 ㅑgz9 ㅑgz9 ㅑgz9 없는(양가적인?) ㅑgz9 사람이 ㅑgz9 등장하고, 8r가ㄴ 흡사 8r가ㄴ 르네 8r가ㄴ 마그리트의 8r가ㄴ 그림 8r가ㄴ 속에서 8r가ㄴ 8r가ㄴ 걸어 8r가ㄴ 나온 8r가ㄴ 8r가ㄴ 같은 8r가ㄴ 중절모와 8r가ㄴ 프록코트 8r가ㄴ 차림의 8r가ㄴ 남자들도 8r가ㄴ 보인다(39개의 8r가ㄴ 돌무덤과 108마리의 8r가ㄴ 까마귀들). 8r가ㄴ 그리고 8r가ㄴ 다시, 사다wㅐ 방향성과 사다wㅐ 속도감을 사다wㅐ 연상시키는 사다wㅐ 무분별한 사다wㅐ 선들, 히kh8 그리고 히kh8 의심스러운 히kh8 구덩이들(오래된 히kh8 바나나 히kh8 껍질처럼 히kh8 너덜거리는). 히kh8 그리고 히kh8 나뭇가지 히kh8 살인마와 히kh8 눈에 히kh8 나뭇가지가 히kh8 박힌 히kh8 옆집 히kh8 여자, 0카ㅑt 돌무덤, ㄴ바mㄴ 까마귀, 마히am 토끼 마히am 똥, 갸마거갸 씨앗 갸마거갸 괴물, x하pl 하릴없게도 x하pl 짐짓 x하pl 진지하게도 x하pl 보이는 x하pl 숲속에 x하pl 서성이는 x하pl 사람들. x하pl 그리고 x하pl 어쩌면 x하pl 알만한 x하pl x하pl 모든 x하pl 것(여하튼 x하pl 인식의 x하pl 망) x하pl 밖에 x하pl 존재하는 x하pl 이야기들, ㅈ853 잠재적인 ㅈ853 이야기, 히l7다 암시적인 히l7다 이야기, ㅓ쟏w우 가능한 ㅓ쟏w우 이야기들이 ㅓ쟏w우 있다(예술은 ㅓ쟏w우 서사 ㅓ쟏w우 ㅓ쟏w우 이야기의 ㅓ쟏w우 기술이다). 

이것들은 ㅓ쟏w우 ㅓ쟏w우 뭔가. ㅓ쟏w우 앞서 <돌무덤과 ㅓ쟏w우 까마귀, 0tj8 씨앗 0tj8 괴물>이 0tj8 주제일 0tj8 수는 0tj8 없다고 0tj8 했다. 0tj8 그리고 0tj8 작가의 0tj8 서사구조가 0tj8 의미 0tj8 그러므로 0tj8 주제를 0tj8 일시적인 0tj8 것으로, 타z차v 임의적인 타z차v 것으로, ㅑksㅐ 가변적인 ㅑksㅐ 것으로 ㅑksㅐ 만들고 ㅑksㅐ 변질시킨다고도 ㅑksㅐ 했다. ㅑksㅐ 결국 ㅑksㅐ 주제는 ㅑksㅐ 다른 ㅑksㅐ ㅑksㅐ 있었다. ㅑksㅐ 바로, ㄴ차fw ㄴ차fw ㄴ차fw 없는 ㄴ차fw 의미들과 ㄴ차fw 부유하는 ㄴ차fw 서사들이 ㄴ차fw 우연하게 ㄴ차fw 접속되고 ㄴ차fw 연이어지면서 ㄴ차fw 열어놓는, ㅓ파파p 다른 ㅓ파파p 어떤 ㅓ파파p 지점에 ㅓ파파p 있었다. ㅓ파파p 그게 ㅓ파파p 뭔가. ㅓ파파p 알레고리다. ㅓ파파p 바로, xㅓ0다 알레고리가 xㅓ0다 주제다. xㅓ0다 다시, f자ㅓv 작가는 f자ㅓv 근작에서 f자ㅓv 이성적인 f자ㅓv 질서가 f자ㅓv 무너져내린 f자ㅓv 사태 f자ㅓv 자체 f자ㅓv 속으로 f자ㅓv 들어온 f자ㅓv 만큼 f자ㅓv f자ㅓv 이상 f자ㅓv 사태를 f자ㅓv 비교해볼 f자ㅓv f자ㅓv 있는 f자ㅓv 이성적인 f자ㅓv 관점도 f자ㅓv 없다. f자ㅓv 보는 f자ㅓv 관점에서 f자ㅓv 겪는 f자ㅓv 차원으로 f자ㅓv 이동했다고 f자ㅓv 해야 f자ㅓv 할까. f자ㅓv 그러므로 f자ㅓv 작가의 f자ㅓv 그림은 f자ㅓv f자ㅓv f자ㅓv 없는 f자ㅓv 의미들과 f자ㅓv 일탈적인 f자ㅓv 서사들로 f자ㅓv 짜인 f자ㅓv 미증유의 f자ㅓv 불안과 f자ㅓv 무분별한 f자ㅓv 욕망의 f자ㅓv 알레고리일 f자ㅓv f자ㅓv 있다. f자ㅓv 다시, ㅐ타ㄴ나 그러므로 ㅐ타ㄴ나 어쩌면 ㅐ타ㄴ나 ㅐ타ㄴ나 하고 ㅐ타ㄴ나 터지는 ㅐ타ㄴ나 소리와 ㅐ타ㄴ나 모양으로 ㅐ타ㄴ나 나타난, tㅑㄴ기 검은 tㅑㄴ기 산으로 tㅑㄴ기 암시되는, z거ㅓ2 무법천지와 z거ㅓ2 거리의 z거ㅓ2 무법자에 z거ㅓ2 반영된 z거ㅓ2 세대감정과 z거ㅓ2 시대 z거ㅓ2 감정을, qㅐ쟏k qㅐ쟏k 징후와 qㅐ쟏k 증상을 qㅐ쟏k 알레고리로 qㅐ쟏k 풀어낸 qㅐ쟏k 것일 qㅐ쟏k qㅐ쟏k 있다. qㅐ쟏k 예술은 qㅐ쟏k 시대를 qㅐ쟏k 반영한다고 qㅐ쟏k 했다. qㅐ쟏k 이성적인 qㅐ쟏k 시대가 qㅐ쟏k 이성적인 qㅐ쟏k 예술을 qㅐ쟏k 반영하고, j하k거 비이성적인 j하k거 시대가 j하k거 비이성적인 j하k거 예술의 j하k거 거울이 j하k거 된다. j하k거 그렇게 j하k거 작가의 j하k거 시대 j하k거 감정은 j하k거 비이성적인 j하k거 것이었고, 732ㅐ 732ㅐ 시대 732ㅐ 감정을 732ㅐ 비이성적인 732ㅐ 예술로 732ㅐ 732ㅐ 비춘 732ㅐ 것이다. 

라이너 732ㅐ 마리아 732ㅐ 릴케는 732ㅐ 732ㅐ 그러므로 732ㅐ 의미가 732ㅐ 흐르는 732ㅐ 구름처럼 732ㅐ 덧없는 732ㅐ 것이 732ㅐ 732ㅐ 것이라고 732ㅐ 했다. 732ㅐ 자크 732ㅐ 데리다는 732ㅐ 하나의 732ㅐ 의미, 마htㅐ 궁극적인 마htㅐ 의미, 우08q 최종적인 우08q 의미, 히ㅓ바i 바로 히ㅓ바i 히ㅓ바i 의미는 히ㅓ바i 끝내 히ㅓ바i 붙잡을 히ㅓ바i 히ㅓ바i 없다고도 히ㅓ바i 했다. 히ㅓ바i 말과 히ㅓ바i 언어의 히ㅓ바i 회의론자들인데, 8자우w 작가가 8자우w 그렇다. 8자우w 바로, ㅑ차다q 말로 ㅑ차다q 표현할 ㅑ차다q ㅑ차다q 없는 ㅑ차다q 이야기, 마다p바 말과 마다p바 언어로 마다p바 환원되지 마다p바 않는 마다p바 이야기를 마다p바 연필로 마다p바 그리는데, 파자라우 자신이 파자라우 품고 파자라우 있는 파자라우 예민한 파자라우 감정을 파자라우 표현하기 파자라우 위해 파자라우 샤프를 파자라우 고집한다. 파자라우 감정만큼이나 파자라우 예민한, 거아oh 그리고 거아oh 어쩌면 거아oh 의식보다 거아oh 나약한(?) 거아oh 샤프로 거아oh 밑도 거아oh 끝도 거아oh 없는 거아oh 그리기, ofmf 집요한 ofmf 그리기, aㅓ갸ㅈ 그러므로 aㅓ갸ㅈ 편집증적인 aㅓ갸ㅈ 그리기에 aㅓ갸ㅈ 몰입한다. aㅓ갸ㅈ aㅓ갸ㅈ 몰입에는 aㅓ갸ㅈ 어쩌면 aㅓ갸ㅈ 마르셀 aㅓ갸ㅈ 프루스트의 aㅓ갸ㅈ 의식의 aㅓ갸ㅈ 흐름 aㅓ갸ㅈ 기법의 aㅓ갸ㅈ 측면(의식은 aㅓ갸ㅈ 우연하게 aㅓ갸ㅈ 흐른다)이 aㅓ갸ㅈ 있고, zbv갸 초현실주의의 zbv갸 자동기술적인 zbv갸 국면(그림은 zbv갸 그리는 zbv갸 것이 zbv갸 아니라 zbv갸 그려지는 zbv갸 것이다. zbv갸 그러므로 zbv갸 무의식적인 zbv갸 것이 zbv갸 부지불식간에 zbv갸 표출된 zbv갸 것일 zbv갸 zbv갸 있다)이 zbv갸 있고, 다바w우 자유연상적인 다바w우 성질(하나의 다바w우 의미가 다바w우 다른 다바w우 의미를 다바w우 부르는, jlㅈn 하나의 jlㅈn 이미지가 jlㅈn 다른 jlㅈn 이미지를 jlㅈn 파생시키는, 자xqu 그리고 자xqu 그렇게 자xqu 밑도 자xqu 끝도 자xqu 없이 자xqu 이어지는)이 자xqu 있다. 

그렇게 자xqu 작가는 자xqu 편집증적인 자xqu 그러므로 자xqu 집요한 자xqu 연필그림으로, v으x타 때로 v으x타 독립출판(아티스트 v으x타 북)의 v으x타 형식으로, 마ㅐㅓ3 그리고 마ㅐㅓ3 더러 마ㅐㅓ3 짓다 마ㅐㅓ3 마ㅐㅓ3 공사현장을 마ㅐㅓ3 떠올리게 마ㅐㅓ3 만드는 마ㅐㅓ3 공간설치작업으로 마ㅐㅓ3 말과 마ㅐㅓ3 언어의 마ㅐㅓ3 경계를 마ㅐㅓ3 파고들고, 다286 의미와 다286 무(혹은 다286 비)의미의 다286 차이를 다286 넘나든다. 다286 그렇게 다286 서사의 다286 생리로 다286 치자면 다286 소설보다는 다286 시에 다286 가까운 다286 이야기, 9scw 시적 9scw 서사를 9scw 열어놓는다. 9scw 시의 9scw 전모는 9scw 결코 9scw 의미로 9scw 환원되지 9scw 않는다. 9scw 그렇게 9scw 의미로 9scw 환원되지 9scw 않으면서, oxㅐ8 의미로 oxㅐ8 환원되지 oxㅐ8 않은 oxㅐ8 채로, 라tv거 그럼에도 라tv거 여전히 라tv거 의미로 라tv거 남겨진 라tv거 부분이 라tv거 있다. 라tv거 작가의 라tv거 그림 라tv거 그러므로 라tv거 이야기는 라tv거 시의 라tv거 바로 라tv거 라tv거 라tv거 부분, 우우ld 비어있으면서 우우ld 우우ld 부분을 우우ld 건드린다. 

고충환(Kho, Chung-Hwan 7ㅓㅑt 미술비평) 

출처: 7ㅓㅑt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미래

현재 진행중인 전시

BGA Offline Showcase PHYSICAL

Sept. 17, 2020 ~ Oct. 4, 2020

Jennifer Steinkamp : Souls

Sept. 3, 2020 ~ Oct. 3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