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 개인전 : ISLAND

스탠다드에이 서교

Feb. 14, 2020 ~ Feb. 25, 2020

초타원형(Superellipse)은 q타u하 한국 q타u하 도시 q타u하 q타u하 잉여 q타u하 공간과 q타u하 전시 q타u하 공간을 q타u하 주제로 q타u하 하는 q타u하 초타원형 q타u하 갤러리(Superellipse Gallery) q타u하 프로젝트를 q타u하 선보입니다. q타u하 q타u하 q타u하 번째 q타u하 전시는 q타u하 설치 q타u하 미술가 q타u하 김동희의 q타u하 개인전 《ISLAND》입니다.

하늘과 q타u하 바다가 q타u하 펼쳐진 q타u하 휴양지에서 q타u하 자연을 q타u하 만끽하는 q타u하 상상을 q타u하 해본 q타u하 적이 q타u하 있을 q타u하 것입니다. q타u하 그러나 q타u하 막상 q타u하 휴양지에 q타u하 가게 q타u하 되면 q타u하 자연을 q타u하 대하는 q타u하 시간보다 q타u하 인공물을 q타u하 접하는 q타u하 시간이 q타u하 훨씬 q타u하 많습니다. q타u하 사람들은 q타u하 비행기와 q타u하 자동차 q타u하 같은 q타u하 운송 q타u하 기기, 아ㅐ하차 호텔과 아ㅐ하차 에어비앤비 아ㅐ하차 같은 아ㅐ하차 숙박 아ㅐ하차 시설, e아p차 그리고 e아p차 카페와 e아p차 레스토랑 e아p차 같은 e아p차 음식점에서 e아p차 여행의 e아p차 대부분을 e아p차 보냅니다. e아p차 우리의 e아p차 과거 e아p차 여행 e아p차 사진을 e아p차 살펴보아도 e아p차 많은 e아p차 수가 e아p차 숙소나 e아p차 식당 e아p차 내외부에서 e아p차 촬영한 e아p차 것입니다.

심지어 e아p차 최근에는 e아p차 여행지를 e아p차 가지 e아p차 않고 e아p차 도심 e아p차 호텔에서 ‘호캉스’를 e아p차 즐기며 e아p차 찍은 e아p차 사진을 e아p차 마치 e아p차 여행지에서 e아p차 찍은 e아p차 사진처럼 SNS에 e아p차 자랑하는 e아p차 문화가 e아p차 유행하고 e아p차 있습니다. e아p차 이처럼 e아p차 우리가 e아p차 여행지에서 e아p차 원하는 e아p차 풍경이란 e아p차 어쩌면 e아p차 아름다운 e아p차 자연만큼이나 e아p차 일상에서 e아p차 접하기 e아p차 어려운, mcf7 mcf7 조성된 mcf7 인공 mcf7 시설일지도 mcf7 모릅니다. mcf7 눈이 mcf7 자연의 mcf7 아름다움을 mcf7 담기 mcf7 위해서는 mcf7 먼저 mcf7 몸이 mcf7 안락해야 mcf7 mcf7 테니 mcf7 말입니다.

김동희는 mcf7 지난겨울 mcf7 제주도에서의 mcf7 휴가 mcf7 mcf7 인상적으로 mcf7 mcf7 공간의 mcf7 단편들을 mcf7 스탠다드에이 mcf7 서교점으로 mcf7 불러들입니다. mcf7 문(Gate), w558 빛(Light), 거xu가 화병(Vase)으로 거xu가 명명된 거xu가 오브제들은 거xu가 스탠다드에이의 거xu가 원목 거xu가 가구가 거xu가 뿜어내는 거xu가 자연미와 거xu가 극명히 거xu가 대비되는 거xu가 인공미를 거xu가 강조합니다.

작가에 거xu가 따르면 거xu가 작품들은 거xu가 섬에서 거xu가 자주 거xu가 보았던 거xu가 인상적인 거xu가 재료와 거xu가 형태에서 거xu가 영감을 거xu가 받았다고 거xu가 합니다. 거xu가 그러나 거xu가 그가 거xu가 주목한 거xu가 것들은 거xu가 공간을 거xu가 다루는 거xu가 직업군이 거xu가 아니라면 거xu가 포착하기 거xu가 어렵습니다. 거xu가 예컨대 거xu가 간접 거xu가 조명은 거xu가 거xu가 안쪽에 거xu가 숨어 거xu가 있고, 우0사f 트렌치나 우0사f 재료 우0사f 분리대는 우0사f 바닥이나 우0사f 구석에 우0사f 박혀 우0사f 있습니다. 우0사f 게다가 우0사f 표면 우0사f 광택 우0사f 처리를 우0사f 우0사f 스테인리스 우0사f 스틸은 우0사f 주변부를 우0사f 반사하며 우0사f 자신을 우0사f 숨기고 우0사f 있습니다.

김동희는 우0사f 주의 우0사f 깊은 우0사f 시각으로 우0사f 인지한 우0사f 건축적 우0사f 요소들을 우0사f 관람객이 우0사f 인식 우0사f 가능한 우0사f 범위로 우0사f 들여오기 우0사f 위해 우0사f 스탠다드에이의 우0사f 공간과 우0사f 가구를 우0사f 활용합니다. 우0사f 앞선 우0사f 우0사f 차례의 우0사f 연속 우0사f 개인전에서 우0사f 가구가 우0사f 작품을 우0사f 드러내기 우0사f 위한 우0사f 좌대로서 우0사f 존재했다면, ㅐ기하h 이번 ㅐ기하h 전시에서 ㅐ기하h 가구는 ㅐ기하h 그의 ㅐ기하h 작업과 ㅐ기하h 하나로 ㅐ기하h 어우러져 ㅐ기하h 공간감을 ㅐ기하h 재현하는 ㅐ기하h 장치로서 ㅐ기하h 다루어지고 ㅐ기하h 있습니다. ㅐ기하h 이는 ㅐ기하h 작품을 ㅐ기하h 보좌하는 ㅐ기하h 동시에 ㅐ기하h 건축적 ㅐ기하h 맥락을 ㅐ기하h 공간에서 ㅐ기하h 나타내고자 ㅐ기하h 했던 ㅐ기하h 그의 ㅐ기하h 과거 ㅐ기하h 작업 ㅐ기하h 태도와도 ㅐ기하h 일맥상통합니다.

그러나 ㅐ기하h 이번 ㅐ기하h 작품은 ㅐ기하h 전시될 ㅐ기하h 작품을 ㅐ기하h 위한 ㅐ기하h 좌대나 ㅐ기하h 구조체가 ㅐ기하h 아니며, 사기gㅓ 기존 사기gㅓ 전시 사기gㅓ 환경을 사기gㅓ 상기시키는 사기gㅓ 재료와 사기gㅓ 형태를 사기gㅓ 재활용하지도 사기gㅓ 않습니다. 사기gㅓ 단지 사기gㅓ 순수한 사기gㅓ 조형 사기gㅓ 작업인지 사기gㅓ 용도가 사기gㅓ 분명한 사기gㅓ 물건인지 사기gㅓ 구분하기 사기gㅓ 힘든 사기gㅓ 모호한 사기gㅓ 형태 사기gㅓ 그대로 사기gㅓ 있을 사기gㅓ 뿐입니다.

대리석 사기gㅓ 조명과 사기gㅓ 스테인리스 사기gㅓ 스틸 사기gㅓ 오브제는 〈Light〉라는 사기gㅓ 제목답게 사기gㅓ 공간 사기gㅓ 안에 사기gㅓ 다채로운 사기gㅓ 빛을 사기gㅓ 불러들입니다. 〈Vase-1〉은 사기gㅓ 화병이라는 사기gㅓ 제목에 사기gㅓ 걸맞지 사기gㅓ 않게 사기gㅓ 순간순간 사기gㅓ 바뀌는 사기gㅓ 환영을 사기gㅓ 만들어 사기gㅓ 냅니다. 〈Gate-1〉은 사기gㅓ 제주의 사기gㅓ 건축 사기gㅓ 요소를 사기gㅓ 반영한 사기gㅓ 상징물이자 사기gㅓ 전시장의 사기gㅓ 벽이며 사기gㅓ 또한 사기gㅓ 작가의 사기gㅓ 현상태를 사기gㅓ 표시합니다.

스탠다드에이의 사기gㅓ 공간은 사기gㅓ 이제 사기gㅓ 개별 사기gㅓ 작품들이 사기gㅓ 이루는 사기gㅓ 군도(archipelago)로 사기gㅓ 변화하였습니다. 사기gㅓ 테이블 사기gㅓ 위에 사기gㅓ 하나씩 사기gㅓ 얹혀 사기gㅓ 서로에게서 사기gㅓ 멀리 사기gㅓ 떨어진 사기gㅓ 작품들은 사기gㅓ 지난 사기gㅓ 사기gㅓ 번의 사기gㅓ 연속 사기gㅓ 전시와 사기gㅓ 함께 사기gㅓ 겨울 사기gㅓ 여행을 사기gㅓ 추억하게 사기gㅓ 하는 사기gㅓ 작가 사기gㅓ 개인의 사기gㅓ 작은 사기gㅓ 기념비가 사기gㅓ 됩니다.

작가 사기gㅓ 사기gㅓ 기획자 사기gㅓ 정보

김동희
김동희는 사기gㅓ 공간 사기gㅓ 자체를 사기gㅓ 재료로 사기gㅓ 삼아 사기gㅓ 사기gㅓ 안에서 사기gㅓ 드러나는 사기gㅓ 오류, 우기마v 불안정함, ㅓ다p아 비효율적 ㅓ다p아 부분을 ㅓ다p아 찾아 ㅓ다p아 다시금 ㅓ다p아 ㅓ다p아 쓰임새를 ㅓ다p아 찾고 ㅓ다p아 균형을 ㅓ다p아 맞추는 ㅓ다p아 일에 ㅓ다p아 관심을 ㅓ다p아 가졌다. ㅓ다p아 전시 ㅓ다p아 장소에 ㅓ다p아 새로운 ㅓ다p아 제안을 ㅓ다p아 하거나, 22o타 새로운 22o타 풍경과 22o타 시점을 22o타 제안한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프리홈 22o타 프로젝트〉, 2012년 〈6-3반〉, 2014년 〈나열된 kㄴ2ㅐ 계층의 kㄴ2ㅐ 집〉 kㄴ2ㅐ 등의 kㄴ2ㅐ 일시적 kㄴ2ㅐ 부유 kㄴ2ㅐ 공간을 kㄴ2ㅐ 기획·운영했고, 7bㅈ8 광주비엔날레 20주년 7bㅈ8 특별전 《달콤한 7bㅈ8 이슬-1980 7bㅈ8 7bㅈ8 후》(2014) 7bㅈ8 등의 7bㅈ8 단체전에 7bㅈ8 참여했다.

초타원형 7bㅈ8 갤러리(Superellipse Gallery) 7bㅈ8 프로젝트
건축가 7bㅈ8 정현과 7bㅈ8 크리에이티브 7bㅈ8 디렉터, eㅓ8마 편집자로 eㅓ8마 구성된 eㅓ8마 설계 eㅓ8마 eㅓ8마 출판 eㅓ8마 사무소 eㅓ8마 초타원형(Superellipse)은 eㅓ8마 도시 eㅓ8마 eㅓ8마 임의의 eㅓ8마 공간에 eㅓ8마 전시를 eㅓ8마 시도하는 eㅓ8마 초타원형 eㅓ8마 갤러리 eㅓ8마 프로젝트를 2019년 eㅓ8마 말부터 eㅓ8마 실시한다. eㅓ8마 eㅓ8마 기획은 eㅓ8마 스탠다드에이 eㅓ8마 서교점에서 eㅓ8마 개최하는 eㅓ8마 화가, o가rㅐ 그래픽 o가rㅐ 디자이너, 거l카다 사진가, x히나나 설치 x히나나 미술가의 x히나나 연속 x히나나 개인전이다.

참여작가: x히나나 김동희(Donghee Kim)
전시기획: x히나나 초타원형 x히나나 갤러리(Superellipse Gallery)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uperellipse_net

출처: x히나나 초타원형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Emotion in Motion

Jan. 23, 2020 ~ July 26, 2020

느슨한 사e사카 연결구조

Feb. 7, 2020 ~ Feb. 25, 2020

성균관과 a5p다 반촌 Academy and Its Surrounding Village, Banchon

Nov. 8,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