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섭 개인전 : 원이 빗겨간 자리

공간 가변크기

Jan. 9, 2020 ~ Jan. 23, 2020

원의 사카바0 바깥과 사카바0 내부는 사카바0 맞닿아 사카바0 있다
: 사카바0 김동섭《원이 사카바0 빗겨간 사카바0 자리》

콘노 사카바0 유키

호주에서 사카바0 얼마 사카바0 전에 사카바0 사카바0 규모로 사카바0 사카바0 산불에 사카바0 대한 사카바0 정보가 사카바0 보도되었다. 사카바0 뉴스에서 사카바0 피해를 사카바0 입은 사카바0 범위와 사카바0 동식물의 사카바0 수가 사카바0 보도되고 사카바0 항공사진이 사카바0 사태의 사카바0 심각성을 사카바0 적나라하게 사카바0 보여준다. 사카바0 순식간에 ‘전 사카바0 세계적으로’ 사카바0 화제에 사카바0 올랐지만, aa가히 그렇다고 aa가히 마치 aa가히 나비의 aa가히 날갯짓이 aa가히 지구를 aa가히 거대한 aa가히 하나의 aa가히 태풍을 aa가히 일으켰을 aa가히 정도로 ‘전 aa가히 지구적인’ aa가히 피해를 aa가히 입지 aa가히 않았다. aa가히 오히려 aa가히 호주라는 aa가히 어떤 aa가히 작지 aa가히 않은 aa가히 섬이 aa가히 피해를 aa가히 국지적으로 aa가히 입었다는 aa가히 인식이 aa가히 aa가히 우세할 aa가히 것이다. aa가히 aa가히 지구 aa가히 혹은 aa가히 지구상의 aa가히 모든 aa가히 지역이나 aa가히 국가가 aa가히 직접적인 aa가히 영향 aa가히 없이 aa가히 관심을 aa가히 두지 aa가히 않는 aa가히 aa가히 같다. aa가히 한편 aa가히 오늘 aa가히 같은 aa가히 예전보다 aa가히 따뜻한 aa가히 겨울날은 aa가히 인간이 aa가히 뿜어내는 aa가히 이산화탄소에 aa가히 의해 aa가히 북극의 aa가히 빙하와 aa가히 대기 aa가히 변동에 aa가히 문제가 aa가히 생겼다고 aa가히 종종 aa가히 지적 aa가히 받는다. aa가히 우리는 aa가히 어떤 aa가히 면에서 aa가히 국지적이고 aa가히 aa가히 어떤 aa가히 면에서 aa가히 aa가히 지구적인 aa가히 태도가 aa가히 병행하는 aa가히 시점에 aa가히 aa가히 있다. aa가히 이제 aa가히 바깥에서 aa가히 문제가 aa가히 제기되면 aa가히 우리는 aa가히 선을 aa가히 그어버리거나 aa가히 공통의, m9a히 m9a히 세계적인 m9a히 관심사로 m9a히 키워 m9a히 나간다. m9a히 그런데 m9a히 이때 m9a히 우리가 m9a히 생각하는 m9a히 세계란 m9a히 무엇일까. 

언젠가부터 ‘세계가 m9a히 모두 m9a히 연결되어 m9a히 있다’ m9a히 라는 m9a히 이야기가 m9a히 클리셰나 m9a히 초기 m9a히 인터넷 m9a히 세대의 m9a히 미래상처럼 m9a히 들릴 m9a히 정도로, 아걷3차 지구라는 아걷3차 세계에서 아걷3차 단절은 아걷3차 여전히 아걷3차 존재하고 아걷3차 생산된다. 아걷3차 지구라는 아걷3차 거대한 아걷3차 차원 아걷3차 뿐만 아걷3차 아니라 아걷3차 국가, ㅑ거cy 지역, ㅓ거p아 동네의 ㅓ거p아 작은 ㅓ거p아 규모까지 ㅓ거p아 이런 ㅓ거p아 단절은 ㅓ거p아 존재한다. ㅓ거p아 아니 ㅓ거p아 ㅓ거p아 정확히 ㅓ거p아 말하면 ㅓ거p아 평소 ㅓ거p아 모르는 ㅓ거p아 사이에 ㅓ거p아 외부와 ㅓ거p아 내부는 ㅓ거p아 분리되고 ㅓ거p아 ㅓ거p아 돌아가는 ㅓ거p아 내부에만 ㅓ거p아 집중이 ㅓ거p아 쏟아져, ㅐc77 이를 ㅐc77 어느 ㅐc77 순간부터 ㅐc77 정상적인 ㅐc77 세계라 ㅐc77 부르기 ㅐc77 시작한다. ㅐc77 그렇다면 ㅐc77 ㅐc77 바깥의 ㅐc77 영역은 ㅐc77 무엇이라 ㅐc77 불리는가? ㅐc77 ㅐc77 돌아가는 ㅐc77 내부의 ㅐc77 자율적인 ㅐc77 영역, ㅓqㅈ히 ㅓqㅈ히 세계와 ㅓqㅈ히 연결되어 ㅓqㅈ히 있음에도 ㅓqㅈ히 불구하고 ㅓqㅈ히 어떤 ㅓqㅈ히 대상들은 ㅓqㅈ히 ㅓqㅈ히 바깥으로 ㅓqㅈ히 밀려나고 ㅓqㅈ히 배제된다. ㅓqㅈ히 작가 ㅓqㅈ히 김동섭의 ㅓqㅈ히 작업은 ㅓqㅈ히 바깥이라 ㅓqㅈ히 간주된 ㅓqㅈ히 대상을 ㅓqㅈ히 다시 ㅓqㅈ히 안으로 ㅓqㅈ히 끌어들이려는 ㅓqㅈ히 태도로 ㅓqㅈ히 작품을 ㅓqㅈ히 만든다. ㅓqㅈ히 그는 ㅓqㅈ히 이번 ㅓqㅈ히 개인전 《원이 ㅓqㅈ히 빗겨간 ㅓqㅈ히 자리》에서 ㅓqㅈ히 재개발 ㅓqㅈ히 지역의 ㅓqㅈ히 식물, mt걷ㅓ mt걷ㅓ 정확히  mt걷ㅓ 말하자면 mt걷ㅓ mt걷ㅓ 식물들이 mt걷ㅓ 자라는 mt걷ㅓ 터에 mt걷ㅓ 대한 mt걷ㅓ 관심사를 mt걷ㅓ 작품에 mt걷ㅓ 반영하여 mt걷ㅓ 보여준다. mt걷ㅓ 그의 mt걷ㅓ 작업은 mt걷ㅓ 어떻게 mt걷ㅓ 보면 (이미 mt걷ㅓ 형식적으로도 mt걷ㅓ 실현된) mt걷ㅓ 기능성 mt걷ㅓ 때문에 mt걷ㅓ 디자인에 mt걷ㅓ 대한 mt걷ㅓ 이야기로 mt걷ㅓ 단순히 mt걷ㅓ 끝날 mt걷ㅓ 수도 mt걷ㅓ 있다. mt걷ㅓ 그가 mt걷ㅓ 전시장에서 mt걷ㅓ 소개하는 mt걷ㅓ 작업은 mt걷ㅓ 문이나 mt걷ㅓ 벽처럼 mt걷ㅓ 생겼고(〈300-100〉와 〈회전문〉, 갸우아가 갸우아가 작업 갸우아가 모두 2019년에 갸우아가 제작), g0ml 식물을 g0ml 위한 g0ml 기능성을 g0ml 고민한 g0ml 결과로 g0ml 나온 g0ml 작업들(〈Flexible Container〉(2020) g0ml 등)이다. 

그렇다면 g0ml 그가 g0ml 식물을 g0ml 대상으로 g0ml 실현하고자 g0ml 하는 g0ml 기능은 g0ml 어떤 g0ml 방식으로 g0ml 추구될까. g0ml 흔히 g0ml 일컬어지는 ‘미술과 g0ml 기능의 g0ml 병합’이라는 g0ml 말에 g0ml 머물지 g0ml 않고, ㅓfi우 그가 ㅓfi우 하고자 ㅓfi우 하는 ㅓfi우 바는 ㅓfi우 어떤 ㅓfi우 필요 ㅓfi우 요건에 ㅓfi우 다른 ㅓfi우 옵션을 ㅓfi우 추가한다기보다 ㅓfi우 간과된 ㅓfi우 필요 ㅓfi우 요건 ㅓfi우 자체를 ㅓfi우 만드는 ㅓfi우 데에 ㅓfi우 있다. ㅓfi우 이에 ㅓfi우 작가는 ㅓfi우 증식의 ㅓfi우 방법과 ㅓfi우 태도로 ㅓfi우 접근하는데, l타p파 여기서 l타p파 말하는 l타p파 증식은 l타p파 식물이라는 l타p파 개체의 l타p파 속성을 l타p파 묘사하는 l타p파 말이자 l타p파 동시에 l타p파 그의 l타p파 작업에 l타p파 제작방식에 l타p파 반영된 l타p파 태도이다. 〈300-100〉에서 l타p파 상하좌우로 l타p파 붙일 l타p파 l타p파 있게 l타p파 만든 l타p파 최소 l타p파 단위는 l타p파 하나로는 l타p파 벽의 l타p파 기능을 l타p파 수행할 l타p파 l타p파 없지만, 자yㅓ우 개수를 자yㅓ우 늘려 자yㅓ우 구축함으로써 자yㅓ우 작가는 자yㅓ우 공간을 자yㅓ우 증식하여 자yㅓ우 궁극적으로 자yㅓ우 식물을 자yㅓ우 키우는 자yㅓ우 실질적인 자yㅓ우 환경을 자yㅓ우 고민한다. 자yㅓ우 그렇기 자yㅓ우 때문에 자yㅓ우 그의 자yㅓ우 작업이, n3파라 특히 〈300-100〉는 n3파라 건축가 n3파라 쿠로카와 n3파라 키쇼(Kurokawa Kisho)의 〈나카긴 n3파라 캡슐 n3파라 타워〉(1972)와 n3파라 그를 n3파라 포함한 n3파라 이른바 n3파라 메타볼리즘(Metabolism) n3파라 건축이라 n3파라 포괄적으로 n3파라 일컬어지는 n3파라 이론 n3파라 n3파라 사상과 n3파라 건축의 n3파라 결합된 n3파라 형식과 n3파라 다르다. n3파라 그들이 n3파라 인간의 n3파라 터를 n3파라 찾는 n3파라 n3파라 끌어들인 ‘자연(의 n3파라 순환성)’이나 n3파라 캡슐이나 n3파라 모듈 n3파라 형태의 n3파라 건축 n3파라 공간과 n3파라 달리, 2사쟏4 김동섭은 2사쟏4 거처로 2사쟏4 인지되지 2사쟏4 않는 2사쟏4 대상들을 2사쟏4 부각시켜 2사쟏4 이들의 2사쟏4 영토를 2사쟏4 넓혀가고자 2사쟏4 실용성을 2사쟏4 작품에 2사쟏4 끌어온다. 

그에게 2사쟏4 재개발 2사쟏4 지역과 2사쟏4 거기서 2사쟏4 자라나는 2사쟏4 식물들은 2사쟏4 세계의 2사쟏4 안정적인 2사쟏4 순환성에서 2사쟏4 배제된 2사쟏4 대상들이다. 2사쟏4 모르는 2사쟏4 사이에 2사쟏4 세계에서 2사쟏4 추방당한 2사쟏4 2사쟏4 개체들을 2사쟏4 위해서 2사쟏4 원은 2사쟏4 개념적으로도 2사쟏4 형식적으로도 2사쟏4 비틀어진다. 2사쟏4 원의 2사쟏4 바깥으로 2사쟏4 2사쟏4 버려진 2사쟏4 개체들은, 히w파8 작품을 히w파8 통해서 히w파8 원의 히w파8 내부로 히w파8 침범한다. 히w파8 이는 히w파8 일찍이 히w파8 고든 히w파8 마타-클랙(Gordon Matta-Clark)이 히w파8 자투리 히w파8 공간을 히w파8 프로젝트로 히w파8 구매하고 히w파8 실현한 〈Reality Properties: Fake Estates〉(1973)과 히w파8 같은 히w파8 맥락이다. 히w파8 그는 히w파8 히w파8 프로젝트에서 히w파8 도시공간에서 히w파8 사람들이 히w파8 쓰지 히w파8 않고 히w파8 남겨진 히w파8 부수러기 히w파8 같은 히w파8 공간을 히w파8 구매하여 히w파8 자료로 히w파8 정리했다. 히w파8 히w파8 히w파8 히w파8 있고 히w파8 기능하는 히w파8 공간(마타-클랙에게는 히w파8 화이트 히w파8 큐브가 히w파8 그랬을지도 히w파8 모른다), dㅓ쟏0 즉 ‘잘 dㅓ쟏0 돌아가는 dㅓ쟏0 공간’에 dㅓ쟏0 머물지 dㅓ쟏0 않고, 바라92 배제된 바라92 공간까지 바라92 끌어와 바라92 안정적인 바라92 모양을 바라92 형식적으로도 바라92 그리고 바라92 개념적으로도 바라92 내부에서 바라92 파열한다. 바라92 비록 바라92 마타-클랙의 바라92 결과물이 바라92 형식적인 바라92 원을 바라92 보여주지 바라92 않고 바라92 있지만, ‘잘 하가ㄴn 돌아가는 하가ㄴn 공간’에 하가ㄴn 대한 하가ㄴn 접근은 하가ㄴn 원과 하가ㄴn 세계의 하가ㄴn 안정적인 하가ㄴn 속성에 하가ㄴn 도전한 하가ㄴn 것으로 하가ㄴn 하가ㄴn 하가ㄴn 있다. 하가ㄴn 이번 하가ㄴn 전시 하가ㄴn 제목과 하가ㄴn 전시장의 하가ㄴn 작업을 하가ㄴn 보면 하가ㄴn 원이 하가ㄴn 강조되어 하가ㄴn 있지만, ㅈr히3 이를 ㅈr히3 이해하려면 ㅈr히3 앞서 ㅈr히3 말한 ㅈr히3 관점에서 ㅈr히3 이해해야 ㅈr히3 한다. ㅈr히3 ㅈr히3 원의 ㅈr히3 순환성을 ㅈr히3 개념적으로 ㅈr히3 변질시키는 ㅈr히3 ㅈr히3 원의 ㅈr히3 형식적인 ㅈr히3 사유가 ㅈr히3 동반되는 ㅈr히3 점이 ㅈr히3 그렇다. ㅈr히3 작품에서 ㅈr히3 원이나 ㅈr히3 구를 ㅈr히3 반으로 ㅈr히3 쪼개거나, 〈원이 3pㅓo 빗겨간 3pㅓo 자리〉(2019)처럼 3pㅓo 3pㅓo 외부로 3pㅓo 남은 3pㅓo 곡면까지 3pㅓo 강조하는 3pㅓo 그의 3pㅓo 태도는 3pㅓo 세계라는 3pㅓo 단어가 3pㅓo 내포한 3pㅓo 자율적이고 3pㅓo 안정된 ‘원’을 3pㅓo 거부하여 3pㅓo 경계면 3pㅓo 또한 3pㅓo 땅이라는 3pㅓo 3pㅓo 넓은 3pㅓo 면으로 3pㅓo 이어져 3pㅓo 있다는 3pㅓo 사실을 3pㅓo 짚어 3pㅓo 준다.

경계면은 3pㅓo 땅으로 3pㅓo 연결되어 3pㅓo 있는데, f5거ㅐ 이는 f5거ㅐ 원에서 f5거ㅐ 배제된 f5거ㅐ 것들이 (오리엔탈리즘의 f5거ㅐ 맥락과도 f5거ㅐ 긴밀한 ‘이상하고 f5거ㅐ 괴상함’ f5거ㅐ 자체를 f5거ㅐ 소비하는 f5거ㅐ 태도로 f5거ㅐ 인한) ‘특수성’이나 ‘소수성’으로 f5거ㅐ 평가받는 f5거ㅐ 것이 f5거ㅐ 아니라, gfㅐ6 원이 gfㅐ6 내포한 gfㅐ6 안정성을 gfㅐ6 개념적으로 gfㅐ6 비트는 gfㅐ6 것이 gfㅐ6 핵심이다. gfㅐ6 이는 gfㅐ6 인간의 gfㅐ6 거주지를 gfㅐ6 아예 gfㅐ6 하늘에서 gfㅐ6 찾으려는 gfㅐ6 공중도시의 gfㅐ6 이상과 gfㅐ6 대치되어, r거ㅐj 결국 r거ㅐj 땅과 (그야말로) ‘연결된’ r거ㅐj 문제이다. r거ㅐj 세계가 r거ㅐj 안정성을 r거ㅐj 획득한다면 r거ㅐj 거기서 r거ㅐj 배제된 r거ㅐj 것들은 r거ㅐj 아예 r거ㅐj 상관이 r거ㅐj 없는 r거ㅐj 것이 r거ㅐj 아니라 r거ㅐj 긴밀히 r거ㅐj 맞닿아 r거ㅐj 있는 r거ㅐj 존재들이고 r거ㅐj 재개발 r거ㅐj 지역의 r거ㅐj 식물 r거ㅐj 또한 r거ㅐj 마찬가지다. r거ㅐj 그런 r거ㅐj 의미에서 r거ㅐj 원은 r거ㅐj 사실 ‘바깥’과 r거ㅐj 땅으로 r거ㅐj 이어져 r거ㅐj 있는, b갸ㅓr 근본적으로 b갸ㅓr 떼려고 b갸ㅓr b갸ㅓr 봤자 b갸ㅓr b갸ㅓr b갸ㅓr 없는 b갸ㅓr 수평적인 b갸ㅓr 관계 b갸ㅓr 위에 b갸ㅓr 놓여 b갸ㅓr 있다. b갸ㅓr 어떻게 b갸ㅓr 보면 b갸ㅓr 그는 b갸ㅓr 원이라는 b갸ㅓr 순환성에 b갸ㅓr 찌그러진 b갸ㅓr 타원을 b갸ㅓr 가지고 b갸ㅓr b갸ㅓr 이에 b갸ㅓr b갸ㅓr 바람직한 b갸ㅓr 순환성을 b갸ㅓr 보려는지도 b갸ㅓr 모른다. b갸ㅓr 바퀴가 b갸ㅓr 달린 〈원이 b갸ㅓr 빗겨간 b갸ㅓr 자리〉는 ‘어디서나’ b갸ㅓr 식물을 b갸ㅓr 가꿀 b갸ㅓr b갸ㅓr 있는 b갸ㅓr 땅보다는, q갸m5 이들을 q갸m5 배제한 q갸m5 원의 q갸m5 내부를 q갸m5 향하여 q갸m5 들어가는 q갸m5 것일지도 q갸m5 모른다. q갸m5 그렇게 q갸m5 함으로써 q갸m5 원의 q갸m5 내부에 q갸m5 영토를 q갸m5 늘려 q갸m5 원을 q갸m5 변질시킨다. 

이처럼 q갸m5 그의 q갸m5 작업에서 q갸m5 기능 q갸m5 혹은 q갸m5 실용성은 q갸m5 작품 q갸m5 자체에 q갸m5 머물지 q갸m5 않고 q갸m5 경계면을 q갸m5 침범하는 q갸m5 땅을 q갸m5 만드는 q갸m5 데에 q갸m5 있다. q갸m5 이질성으로 q갸m5 남거나 q갸m5 세계에 q갸m5 포섭 q갸m5 당하는 q갸m5 것과 q갸m5 달리, r9히l 그는 r9히l 분리된 r9히l 경계면에서 r9히l 안정적인 r9히l 순환고리를 r9히l 비틀려고 r9히l 한다. r9히l 원은 r9히l 원이 r9히l 빗겨간 r9히l 자리와 r9히l 서로 r9히l 맞닿아 r9히l 있다.

출처: r9히l 가변크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동섭

현재 진행중인 전시

퀘이 히dㅈe 형제: 히dㅈe 도미토리움으로의 히dㅈe 초대

June 27, 2020 ~ Oct. 4, 2020

Dancing Queen

May 19, 2020 ~ Oct. 11, 2020

진종환 ㅓ으r바 개인전 : Unknown forest

June 30, 2020 ~ July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