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섭 개인전 : 원이 빗겨간 자리

공간 가변크기

Jan. 9, 2020 ~ Jan. 23, 2020

원의 히xㅓt 바깥과 히xㅓt 내부는 히xㅓt 맞닿아 히xㅓt 있다
: 히xㅓt 김동섭《원이 히xㅓt 빗겨간 히xㅓt 자리》

콘노 히xㅓt 유키

호주에서 히xㅓt 얼마 히xㅓt 전에 히xㅓt 히xㅓt 규모로 히xㅓt 히xㅓt 산불에 히xㅓt 대한 히xㅓt 정보가 히xㅓt 보도되었다. 히xㅓt 뉴스에서 히xㅓt 피해를 히xㅓt 입은 히xㅓt 범위와 히xㅓt 동식물의 히xㅓt 수가 히xㅓt 보도되고 히xㅓt 항공사진이 히xㅓt 사태의 히xㅓt 심각성을 히xㅓt 적나라하게 히xㅓt 보여준다. 히xㅓt 순식간에 ‘전 히xㅓt 세계적으로’ 히xㅓt 화제에 히xㅓt 올랐지만, gㅐㅐ2 그렇다고 gㅐㅐ2 마치 gㅐㅐ2 나비의 gㅐㅐ2 날갯짓이 gㅐㅐ2 지구를 gㅐㅐ2 거대한 gㅐㅐ2 하나의 gㅐㅐ2 태풍을 gㅐㅐ2 일으켰을 gㅐㅐ2 정도로 ‘전 gㅐㅐ2 지구적인’ gㅐㅐ2 피해를 gㅐㅐ2 입지 gㅐㅐ2 않았다. gㅐㅐ2 오히려 gㅐㅐ2 호주라는 gㅐㅐ2 어떤 gㅐㅐ2 작지 gㅐㅐ2 않은 gㅐㅐ2 섬이 gㅐㅐ2 피해를 gㅐㅐ2 국지적으로 gㅐㅐ2 입었다는 gㅐㅐ2 인식이 gㅐㅐ2 gㅐㅐ2 우세할 gㅐㅐ2 것이다. gㅐㅐ2 gㅐㅐ2 지구 gㅐㅐ2 혹은 gㅐㅐ2 지구상의 gㅐㅐ2 모든 gㅐㅐ2 지역이나 gㅐㅐ2 국가가 gㅐㅐ2 직접적인 gㅐㅐ2 영향 gㅐㅐ2 없이 gㅐㅐ2 관심을 gㅐㅐ2 두지 gㅐㅐ2 않는 gㅐㅐ2 gㅐㅐ2 같다. gㅐㅐ2 한편 gㅐㅐ2 오늘 gㅐㅐ2 같은 gㅐㅐ2 예전보다 gㅐㅐ2 따뜻한 gㅐㅐ2 겨울날은 gㅐㅐ2 인간이 gㅐㅐ2 뿜어내는 gㅐㅐ2 이산화탄소에 gㅐㅐ2 의해 gㅐㅐ2 북극의 gㅐㅐ2 빙하와 gㅐㅐ2 대기 gㅐㅐ2 변동에 gㅐㅐ2 문제가 gㅐㅐ2 생겼다고 gㅐㅐ2 종종 gㅐㅐ2 지적 gㅐㅐ2 받는다. gㅐㅐ2 우리는 gㅐㅐ2 어떤 gㅐㅐ2 면에서 gㅐㅐ2 국지적이고 gㅐㅐ2 gㅐㅐ2 어떤 gㅐㅐ2 면에서 gㅐㅐ2 gㅐㅐ2 지구적인 gㅐㅐ2 태도가 gㅐㅐ2 병행하는 gㅐㅐ2 시점에 gㅐㅐ2 gㅐㅐ2 있다. gㅐㅐ2 이제 gㅐㅐ2 바깥에서 gㅐㅐ2 문제가 gㅐㅐ2 제기되면 gㅐㅐ2 우리는 gㅐㅐ2 선을 gㅐㅐ2 그어버리거나 gㅐㅐ2 공통의, 3yo자 3yo자 세계적인 3yo자 관심사로 3yo자 키워 3yo자 나간다. 3yo자 그런데 3yo자 이때 3yo자 우리가 3yo자 생각하는 3yo자 세계란 3yo자 무엇일까. 

언젠가부터 ‘세계가 3yo자 모두 3yo자 연결되어 3yo자 있다’ 3yo자 라는 3yo자 이야기가 3yo자 클리셰나 3yo자 초기 3yo자 인터넷 3yo자 세대의 3yo자 미래상처럼 3yo자 들릴 3yo자 정도로, 04ㅓ사 지구라는 04ㅓ사 세계에서 04ㅓ사 단절은 04ㅓ사 여전히 04ㅓ사 존재하고 04ㅓ사 생산된다. 04ㅓ사 지구라는 04ㅓ사 거대한 04ㅓ사 차원 04ㅓ사 뿐만 04ㅓ사 아니라 04ㅓ사 국가, x7vㅓ 지역, h으gz 동네의 h으gz 작은 h으gz 규모까지 h으gz 이런 h으gz 단절은 h으gz 존재한다. h으gz 아니 h으gz h으gz 정확히 h으gz 말하면 h으gz 평소 h으gz 모르는 h으gz 사이에 h으gz 외부와 h으gz 내부는 h으gz 분리되고 h으gz h으gz 돌아가는 h으gz 내부에만 h으gz 집중이 h으gz 쏟아져, n사oㅓ 이를 n사oㅓ 어느 n사oㅓ 순간부터 n사oㅓ 정상적인 n사oㅓ 세계라 n사oㅓ 부르기 n사oㅓ 시작한다. n사oㅓ 그렇다면 n사oㅓ n사oㅓ 바깥의 n사oㅓ 영역은 n사oㅓ 무엇이라 n사oㅓ 불리는가? n사oㅓ n사oㅓ 돌아가는 n사oㅓ 내부의 n사oㅓ 자율적인 n사oㅓ 영역, 으5ch 으5ch 세계와 으5ch 연결되어 으5ch 있음에도 으5ch 불구하고 으5ch 어떤 으5ch 대상들은 으5ch 으5ch 바깥으로 으5ch 밀려나고 으5ch 배제된다. 으5ch 작가 으5ch 김동섭의 으5ch 작업은 으5ch 바깥이라 으5ch 간주된 으5ch 대상을 으5ch 다시 으5ch 안으로 으5ch 끌어들이려는 으5ch 태도로 으5ch 작품을 으5ch 만든다. 으5ch 그는 으5ch 이번 으5ch 개인전 《원이 으5ch 빗겨간 으5ch 자리》에서 으5ch 재개발 으5ch 지역의 으5ch 식물, s마o다 s마o다 정확히  s마o다 말하자면 s마o다 s마o다 식물들이 s마o다 자라는 s마o다 터에 s마o다 대한 s마o다 관심사를 s마o다 작품에 s마o다 반영하여 s마o다 보여준다. s마o다 그의 s마o다 작업은 s마o다 어떻게 s마o다 보면 (이미 s마o다 형식적으로도 s마o다 실현된) s마o다 기능성 s마o다 때문에 s마o다 디자인에 s마o다 대한 s마o다 이야기로 s마o다 단순히 s마o다 끝날 s마o다 수도 s마o다 있다. s마o다 그가 s마o다 전시장에서 s마o다 소개하는 s마o다 작업은 s마o다 문이나 s마o다 벽처럼 s마o다 생겼고(〈300-100〉와 〈회전문〉, 히갸다t 히갸다t 작업 히갸다t 모두 2019년에 히갸다t 제작), 1기7나 식물을 1기7나 위한 1기7나 기능성을 1기7나 고민한 1기7나 결과로 1기7나 나온 1기7나 작업들(〈Flexible Container〉(2020) 1기7나 등)이다. 

그렇다면 1기7나 그가 1기7나 식물을 1기7나 대상으로 1기7나 실현하고자 1기7나 하는 1기7나 기능은 1기7나 어떤 1기7나 방식으로 1기7나 추구될까. 1기7나 흔히 1기7나 일컬어지는 ‘미술과 1기7나 기능의 1기7나 병합’이라는 1기7나 말에 1기7나 머물지 1기7나 않고, 차a걷라 그가 차a걷라 하고자 차a걷라 하는 차a걷라 바는 차a걷라 어떤 차a걷라 필요 차a걷라 요건에 차a걷라 다른 차a걷라 옵션을 차a걷라 추가한다기보다 차a걷라 간과된 차a걷라 필요 차a걷라 요건 차a걷라 자체를 차a걷라 만드는 차a걷라 데에 차a걷라 있다. 차a걷라 이에 차a걷라 작가는 차a걷라 증식의 차a걷라 방법과 차a걷라 태도로 차a걷라 접근하는데, ㅈ5하쟏 여기서 ㅈ5하쟏 말하는 ㅈ5하쟏 증식은 ㅈ5하쟏 식물이라는 ㅈ5하쟏 개체의 ㅈ5하쟏 속성을 ㅈ5하쟏 묘사하는 ㅈ5하쟏 말이자 ㅈ5하쟏 동시에 ㅈ5하쟏 그의 ㅈ5하쟏 작업에 ㅈ5하쟏 제작방식에 ㅈ5하쟏 반영된 ㅈ5하쟏 태도이다. 〈300-100〉에서 ㅈ5하쟏 상하좌우로 ㅈ5하쟏 붙일 ㅈ5하쟏 ㅈ5하쟏 있게 ㅈ5하쟏 만든 ㅈ5하쟏 최소 ㅈ5하쟏 단위는 ㅈ5하쟏 하나로는 ㅈ5하쟏 벽의 ㅈ5하쟏 기능을 ㅈ5하쟏 수행할 ㅈ5하쟏 ㅈ5하쟏 없지만, 1pnw 개수를 1pnw 늘려 1pnw 구축함으로써 1pnw 작가는 1pnw 공간을 1pnw 증식하여 1pnw 궁극적으로 1pnw 식물을 1pnw 키우는 1pnw 실질적인 1pnw 환경을 1pnw 고민한다. 1pnw 그렇기 1pnw 때문에 1pnw 그의 1pnw 작업이, 3가o0 특히 〈300-100〉는 3가o0 건축가 3가o0 쿠로카와 3가o0 키쇼(Kurokawa Kisho)의 〈나카긴 3가o0 캡슐 3가o0 타워〉(1972)와 3가o0 그를 3가o0 포함한 3가o0 이른바 3가o0 메타볼리즘(Metabolism) 3가o0 건축이라 3가o0 포괄적으로 3가o0 일컬어지는 3가o0 이론 3가o0 3가o0 사상과 3가o0 건축의 3가o0 결합된 3가o0 형식과 3가o0 다르다. 3가o0 그들이 3가o0 인간의 3가o0 터를 3가o0 찾는 3가o0 3가o0 끌어들인 ‘자연(의 3가o0 순환성)’이나 3가o0 캡슐이나 3가o0 모듈 3가o0 형태의 3가o0 건축 3가o0 공간과 3가o0 달리, 걷사갸ㅓ 김동섭은 걷사갸ㅓ 거처로 걷사갸ㅓ 인지되지 걷사갸ㅓ 않는 걷사갸ㅓ 대상들을 걷사갸ㅓ 부각시켜 걷사갸ㅓ 이들의 걷사갸ㅓ 영토를 걷사갸ㅓ 넓혀가고자 걷사갸ㅓ 실용성을 걷사갸ㅓ 작품에 걷사갸ㅓ 끌어온다. 

그에게 걷사갸ㅓ 재개발 걷사갸ㅓ 지역과 걷사갸ㅓ 거기서 걷사갸ㅓ 자라나는 걷사갸ㅓ 식물들은 걷사갸ㅓ 세계의 걷사갸ㅓ 안정적인 걷사갸ㅓ 순환성에서 걷사갸ㅓ 배제된 걷사갸ㅓ 대상들이다. 걷사갸ㅓ 모르는 걷사갸ㅓ 사이에 걷사갸ㅓ 세계에서 걷사갸ㅓ 추방당한 걷사갸ㅓ 걷사갸ㅓ 개체들을 걷사갸ㅓ 위해서 걷사갸ㅓ 원은 걷사갸ㅓ 개념적으로도 걷사갸ㅓ 형식적으로도 걷사갸ㅓ 비틀어진다. 걷사갸ㅓ 원의 걷사갸ㅓ 바깥으로 걷사갸ㅓ 걷사갸ㅓ 버려진 걷사갸ㅓ 개체들은, 가w0u 작품을 가w0u 통해서 가w0u 원의 가w0u 내부로 가w0u 침범한다. 가w0u 이는 가w0u 일찍이 가w0u 고든 가w0u 마타-클랙(Gordon Matta-Clark)이 가w0u 자투리 가w0u 공간을 가w0u 프로젝트로 가w0u 구매하고 가w0u 실현한 〈Reality Properties: Fake Estates〉(1973)과 가w0u 같은 가w0u 맥락이다. 가w0u 그는 가w0u 가w0u 프로젝트에서 가w0u 도시공간에서 가w0u 사람들이 가w0u 쓰지 가w0u 않고 가w0u 남겨진 가w0u 부수러기 가w0u 같은 가w0u 공간을 가w0u 구매하여 가w0u 자료로 가w0u 정리했다. 가w0u 가w0u 가w0u 가w0u 있고 가w0u 기능하는 가w0u 공간(마타-클랙에게는 가w0u 화이트 가w0u 큐브가 가w0u 그랬을지도 가w0u 모른다), ㅐㅓ마으 즉 ‘잘 ㅐㅓ마으 돌아가는 ㅐㅓ마으 공간’에 ㅐㅓ마으 머물지 ㅐㅓ마으 않고, 자ㄴㅐh 배제된 자ㄴㅐh 공간까지 자ㄴㅐh 끌어와 자ㄴㅐh 안정적인 자ㄴㅐh 모양을 자ㄴㅐh 형식적으로도 자ㄴㅐh 그리고 자ㄴㅐh 개념적으로도 자ㄴㅐh 내부에서 자ㄴㅐh 파열한다. 자ㄴㅐh 비록 자ㄴㅐh 마타-클랙의 자ㄴㅐh 결과물이 자ㄴㅐh 형식적인 자ㄴㅐh 원을 자ㄴㅐh 보여주지 자ㄴㅐh 않고 자ㄴㅐh 있지만, ‘잘 마ld바 돌아가는 마ld바 공간’에 마ld바 대한 마ld바 접근은 마ld바 원과 마ld바 세계의 마ld바 안정적인 마ld바 속성에 마ld바 도전한 마ld바 것으로 마ld바 마ld바 마ld바 있다. 마ld바 이번 마ld바 전시 마ld바 제목과 마ld바 전시장의 마ld바 작업을 마ld바 보면 마ld바 원이 마ld바 강조되어 마ld바 있지만, vg4기 이를 vg4기 이해하려면 vg4기 앞서 vg4기 말한 vg4기 관점에서 vg4기 이해해야 vg4기 한다. vg4기 vg4기 원의 vg4기 순환성을 vg4기 개념적으로 vg4기 변질시키는 vg4기 vg4기 원의 vg4기 형식적인 vg4기 사유가 vg4기 동반되는 vg4기 점이 vg4기 그렇다. vg4기 작품에서 vg4기 원이나 vg4기 구를 vg4기 반으로 vg4기 쪼개거나, 〈원이 115h 빗겨간 115h 자리〉(2019)처럼 115h 115h 외부로 115h 남은 115h 곡면까지 115h 강조하는 115h 그의 115h 태도는 115h 세계라는 115h 단어가 115h 내포한 115h 자율적이고 115h 안정된 ‘원’을 115h 거부하여 115h 경계면 115h 또한 115h 땅이라는 115h 115h 넓은 115h 면으로 115h 이어져 115h 있다는 115h 사실을 115h 짚어 115h 준다.

경계면은 115h 땅으로 115h 연결되어 115h 있는데, 우ze쟏 이는 우ze쟏 원에서 우ze쟏 배제된 우ze쟏 것들이 (오리엔탈리즘의 우ze쟏 맥락과도 우ze쟏 긴밀한 ‘이상하고 우ze쟏 괴상함’ 우ze쟏 자체를 우ze쟏 소비하는 우ze쟏 태도로 우ze쟏 인한) ‘특수성’이나 ‘소수성’으로 우ze쟏 평가받는 우ze쟏 것이 우ze쟏 아니라, 7ㅓiz 원이 7ㅓiz 내포한 7ㅓiz 안정성을 7ㅓiz 개념적으로 7ㅓiz 비트는 7ㅓiz 것이 7ㅓiz 핵심이다. 7ㅓiz 이는 7ㅓiz 인간의 7ㅓiz 거주지를 7ㅓiz 아예 7ㅓiz 하늘에서 7ㅓiz 찾으려는 7ㅓiz 공중도시의 7ㅓiz 이상과 7ㅓiz 대치되어, ㅐpp거 결국 ㅐpp거 땅과 (그야말로) ‘연결된’ ㅐpp거 문제이다. ㅐpp거 세계가 ㅐpp거 안정성을 ㅐpp거 획득한다면 ㅐpp거 거기서 ㅐpp거 배제된 ㅐpp거 것들은 ㅐpp거 아예 ㅐpp거 상관이 ㅐpp거 없는 ㅐpp거 것이 ㅐpp거 아니라 ㅐpp거 긴밀히 ㅐpp거 맞닿아 ㅐpp거 있는 ㅐpp거 존재들이고 ㅐpp거 재개발 ㅐpp거 지역의 ㅐpp거 식물 ㅐpp거 또한 ㅐpp거 마찬가지다. ㅐpp거 그런 ㅐpp거 의미에서 ㅐpp거 원은 ㅐpp거 사실 ‘바깥’과 ㅐpp거 땅으로 ㅐpp거 이어져 ㅐpp거 있는, c거카나 근본적으로 c거카나 떼려고 c거카나 c거카나 봤자 c거카나 c거카나 c거카나 없는 c거카나 수평적인 c거카나 관계 c거카나 위에 c거카나 놓여 c거카나 있다. c거카나 어떻게 c거카나 보면 c거카나 그는 c거카나 원이라는 c거카나 순환성에 c거카나 찌그러진 c거카나 타원을 c거카나 가지고 c거카나 c거카나 이에 c거카나 c거카나 바람직한 c거카나 순환성을 c거카나 보려는지도 c거카나 모른다. c거카나 바퀴가 c거카나 달린 〈원이 c거카나 빗겨간 c거카나 자리〉는 ‘어디서나’ c거카나 식물을 c거카나 가꿀 c거카나 c거카나 있는 c거카나 땅보다는, 차irj 이들을 차irj 배제한 차irj 원의 차irj 내부를 차irj 향하여 차irj 들어가는 차irj 것일지도 차irj 모른다. 차irj 그렇게 차irj 함으로써 차irj 원의 차irj 내부에 차irj 영토를 차irj 늘려 차irj 원을 차irj 변질시킨다. 

이처럼 차irj 그의 차irj 작업에서 차irj 기능 차irj 혹은 차irj 실용성은 차irj 작품 차irj 자체에 차irj 머물지 차irj 않고 차irj 경계면을 차irj 침범하는 차irj 땅을 차irj 만드는 차irj 데에 차irj 있다. 차irj 이질성으로 차irj 남거나 차irj 세계에 차irj 포섭 차irj 당하는 차irj 것과 차irj 달리, 아7j카 그는 아7j카 분리된 아7j카 경계면에서 아7j카 안정적인 아7j카 순환고리를 아7j카 비틀려고 아7j카 한다. 아7j카 원은 아7j카 원이 아7j카 빗겨간 아7j카 자리와 아7j카 서로 아7j카 맞닿아 아7j카 있다.

출처: 아7j카 가변크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동섭

현재 진행중인 전시

뜻밖의 라타거t 초록을 라타거t 만나다 When I Encounter Your Green

Nov. 29, 2019 ~ March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