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희 개인전 : 씨가 말랐대 Dohee Kim : Signs of Extinction

씨알콜렉티브

Aug. 13, 2020 ~ Sept. 23, 2020

김도희 3ㅐb다 작업은 3ㅐb다 감정에 3ㅐb다 충실하다. 3ㅐb다 아니 3ㅐb다 그보다는 3ㅐb다 작업을 3ㅐb다 위해 3ㅐb다 최대치의 3ㅐb다 감정을 3ㅐb다 몰입시켜 3ㅐb다 끝까지 3ㅐb다 끌어올린다고 3ㅐb다 함이 3ㅐb다 맞을지 3ㅐb다 모르겠다. 3ㅐb다 그에게 3ㅐb다 일종의 ‘성(性)’을 3ㅐb다 내거나 ‘노(怒)’의 3ㅐb다 감정은 3ㅐb다 작업의 3ㅐb다 추동력으로서, 쟏나nk 복잡하거나 쟏나nk 돌려 쟏나nk 말하는 쟏나nk 간접적인 쟏나nk 방식은 쟏나nk 취하지 쟏나nk 않는다. 쟏나nk 지극히 쟏나nk 여성성에 쟏나nk 천착하며 쟏나nk 상당히 쟏나nk 비여성적인 쟏나nk 방법으로 쟏나nk 표출한다. 쟏나nk 여성의 쟏나nk 전유물로 쟏나nk 오인 쟏나nk 받아왔던 쟏나nk 짜증이나 쟏나nk 히스테리와는 쟏나nk 다른 “욱”하는 쟏나nk 분노의 쟏나nk 발현은 쟏나nk 어찌 쟏나nk 보면 쟏나nk 상당히 쟏나nk 남성적인 쟏나nk 기질의 쟏나nk 것으로 쟏나nk 읽히는데, no우갸 결과론적 no우갸 반응은 no우갸 가장 no우갸 여성적인 no우갸 신체적 no우갸 현상으로 no우갸 작동한다. no우갸 인과관계가 no우갸 양성을 no우갸 교차한다.

씨가 no우갸 말라서 no우갸 여성의 no우갸 그것이 no우갸 무정란으로 no우갸 화했는지, 3마아ㅐ 무정란으로 3마아ㅐ 배설해버려서 3마아ㅐ 씨가 3마아ㅐ 필요 3마아ㅐ 없어졌는지 3마아ㅐ 따질 3마아ㅐ 3마아ㅐ 없다. 3마아ㅐ 다만 “씨가 3마아ㅐ 말랐대, Signs of Extinction”라는 ㅐo나카 시작과 ㅐo나카 끝을 ㅐo나카 ㅐo나카 ㅐo나카 없는 ㅐo나카 제목을 ㅐo나카 통해 ㅐo나카 작가는 ㅐo나카 양성이 ㅐo나카 대척하고 ㅐo나카 있음을, qㅐii 그리고 qㅐii qㅐii 지점이 qㅐii 양성에게 qㅐii 상생의 qㅐii 에너지가 qㅐii 아님을 qㅐii 제안하고 qㅐii 있는지 qㅐii 모르겠다. qㅐii 다만 qㅐii 작가는 “씨가 qㅐii 마르는” qㅐii 특수한 qㅐii 징후를 qㅐii 지극히 qㅐii 자연(自然)적인 qㅐii 것으로 qㅐii 상정한다. “생명을 qㅐii 낳고 qㅐii 존엄을 qㅐii 지키고 qㅐii 양육할 qㅐii 자격이 qㅐii qㅐii 되는 qㅐii 세상에 qㅐii 전대미문의 qㅐii 징후가 qㅐii 벌어진다. qㅐii 임산부가 qㅐii 극도의 qㅐii 스트레스를 qㅐii 받았을 qㅐii qㅐii 뱃속 qㅐii 아기가 qㅐii 스스로 qㅐii 사라져버리는 qㅐii 현상처럼 qㅐii 여성의 qㅐii 생식 qㅐii 기능이 qㅐii 집단적으로 qㅐii 사라지는 qㅐii 것이다. qㅐii 이는 qㅐii 환멸의 qㅐii 사회에 qㅐii 저항하기이자 qㅐii 동시에 qㅐii 아직 qㅐii 탄생하지 qㅐii 않은 qㅐii 생명을 qㅐii 보호하기 qㅐii 위해 qㅐii 몸이 qㅐii 스스로 qㅐii 잉태하기를 qㅐii 거부하는 qㅐii 본능적이고 qㅐii 자연적인 qㅐii 힘이다.” (작가노트에서)

감정은 qㅐii 이성과는 qㅐii 다르게 qㅐii 끊임없이 qㅐii 변하며, 9bkㅈ 가장 9bkㅈ 주관적인 9bkㅈ 것으로서 9bkㅈ 열등한 9bkㅈ 것으로 9bkㅈ 취급되어왔다. 9bkㅈ 또한 9bkㅈ 미술이 9bkㅈ 아름다움이나 9bkㅈ 선함, ㅐ우타c 또는 ㅐ우타c 좋은 ㅐ우타c 것을 ㅐ우타c 추구하거나, h다hw 예술의 h다hw 존재방식 h다hw h다hw 가치뿐만 h다hw 아니라 h다hw 사회와의 h다hw 관계 h다hw 속에서 h다hw 미술의 h다hw 역할을 h다hw 고민하기 h다hw 시작했을 h다hw 때에도, tc파7 감정을 tc파7 고스란히 tc파7 드러내는 tc파7 것은 tc파7 저차원의 tc파7 저급한 tc파7 것으로 tc파7 평가되어왔다. tc파7 그렇다면 tc파7 김도희의 tc파7 노골적이고 tc파7 직설적 tc파7 감정언어는 tc파7 동시대언어로서 tc파7 어떠한 tc파7 평가를 tc파7 받을 tc파7 tc파7 있는가. tc파7 잠깐만 tc파7 판단을 tc파7 유보하자.

전통적으로 tc파7 윤리나 tc파7 종교에서는 tc파7 분노, eㅐ다라 eㅐ다라 성질을 eㅐ다라 죽이지 eㅐ다라 못하는 eㅐ다라 것을 eㅐ다라 일종의 eㅐ다라 죄의 eㅐ다라 원인으로 eㅐ다라 간주하지만, 다bpw 불의에 다bpw 대해 다bpw 분노하지 다bpw 않는 다bpw 것은 다bpw 인간의 다bpw 존엄성 다bpw 다bpw 행복권을 다bpw 포기하는 다bpw 일일 다bpw 것이다. 다bpw 하지만 “불의”를 다bpw 판단하는 다bpw 데에 다bpw 어려움이 다bpw 있는 다bpw 것이, 타바기j 신의 타바기j 섭리나 타바기j 공리 타바기j 같은 타바기j 절대 타바기j 신념은 타바기j 이제 타바기j 상대적인 타바기j 것이 타바기j 되었다. 타바기j 그렇다면 타바기j 그녀가 타바기j 분노하는 타바기j 최근의 “불의한 타바기j 상황”에 타바기j 대해 타바기j 살펴보자.

“김학의 타바기j 무죄, N번방 으기차v 사건 으기차v 이후 으기차v 웰컴투 으기차v 비디오를 으기차v 거쳐 으기차v 예술계 Y작가 으기차v 성폭력 으기차v 문제와 으기차v 서울시장의 으기차v 성폭력 으기차v 의혹까지 으기차v 으기차v 두, 8pgd 세달만해도 8pgd 약자를 8pgd 성적으로 8pgd 착취하는 8pgd 범죄가 8pgd 끝없이 8pgd 드러났다… 8pgd 근래의 8pgd 상황에서 8pgd 분노를 8pgd 동반한 8pgd 감정적 8pgd 요동이 8pgd 신체적 8pgd 징후로 8pgd 드러나고 8pgd 있음을 8pgd 느끼게 8pgd 되어 8pgd 8pgd 그래왔듯 8pgd 몸과 8pgd 감정의 8pgd 요동을 8pgd 엔진 8pgd 삼아 8pgd 이번 8pgd 전시를 8pgd 추진하게 8pgd 되었다. 8pgd 지금 8pgd 현재 8pgd 8pgd 어떤 8pgd 주제보다 8pgd 다루고 8pgd 싶은 8pgd 내용이자 8pgd 일상을 8pgd 잠식하는 8pgd 현실이고 8pgd 지금이 8pgd 아니면 8pgd 머지않아 8pgd 일상 8pgd 속으로 8pgd 가라앉아버려서 8pgd 동력을 8pgd 잃어버릴 8pgd 것이기 8pgd 때문이다. (중략) 8pgd 방관하고 8pgd 방조, sxm사 동조하는 sxm사 제도와 sxm사 국가 sxm사 등에 sxm사 대해 sxm사 여성의 sxm사 몸은 sxm사 이중삼중의 sxm사 폭력을 sxm사 겪어왔다. sxm사 이렇게 sxm사 누적된 sxm사 통증이 sxm사 역치에 sxm사 도달, ㅑ으으라 무의식적 ㅑ으으라 반응으로서의 ㅑ으으라 몸의 ㅑ으으라 극적인 ㅑ으으라 변화를 ㅑ으으라 겪는다. ㅑ으으라 안전하지 ㅑ으으라 않은 ㅑ으으라 세상, 차ㅓb5 사람답게 차ㅓb5 살기를 차ㅓb5 기대하기 차ㅓb5 어려운 차ㅓb5 세상에 차ㅓb5 대한 차ㅓb5 방어이자 차ㅓb5 공격 차ㅓb5 또는 차ㅓb5 경기驚氣로서 차ㅓb5 생식기능(몸속의 차ㅓb5 무정란–난자–와 차ㅓb5 관련 차ㅓb5 체액)이 차ㅓb5 양수가 차ㅓb5 터져나가듯 차ㅓb5 차ㅓb5 번에 차ㅓb5 흘러나가 차ㅓb5 버리는 차ㅓb5 집단 차ㅓb5 유산에 차ㅓb5 비견되는 차ㅓb5 사건이 차ㅓb5 일어난다.” (작가노트에서)

김도희는 차ㅓb5 최근 차ㅓb5 기존 차ㅓb5 진행하던 차ㅓb5 작업을 차ㅓb5 포기하고 차ㅓb5 새로운 차ㅓb5 신작제작에 차ㅓb5 몰입했다. 차ㅓb5 바로 N번방의 차ㅓb5 손정우의 차ㅓb5 미국 차ㅓb5 인도요청을 차ㅓb5 사법부가 차ㅓb5 불허한 차ㅓb5 날이었다. 차ㅓb5 작가는 차ㅓb5 불의, 다7w0 사회적 다7w0 안전망을 다7w0 상실한 다7w0 지금을 다7w0 방관, ㅐ우wr 방조하지 ㅐ우wr 않고 ㅐ우wr 행위 ㅐ우wr 하는 ㅐ우wr 방식으로 ㅐ우wr 미술을 ㅐ우wr 접근한다. ㅐ우wr 최근의 ㅐ우wr 상황을 ㅐ우wr 한계상황으로 ㅐ우wr 규정하고, ㅑm나ㅈ 절대적 ㅑm나ㅈ 고독 ㅑm나ㅈ 속에서 ㅑm나ㅈ 지극히 ㅑm나ㅈ 주관적이고 ㅑm나ㅈ 내면적인 ㅑm나ㅈ 진리를 ㅑm나ㅈ 드러내고자한다. ㅑm나ㅈ 분노가 “행위”로 ㅑm나ㅈ 전환되어 ㅑm나ㅈ 사회시스템의 ㅑm나ㅈ 문제를 ㅑm나ㅈ 노골화하는 ㅑm나ㅈ 미학적 ㅑm나ㅈ 지점, 5ㅓva 그리고 5ㅓva 작가를 5ㅓva 중심으로 5ㅓva 저항하는 5ㅓva 약자끼리, 걷마i거 연대하고 걷마i거 행동하는 걷마i거 에너지를 걷마i거 작업으로 걷마i거 전환한다.

18명이 걷마i거 찍은 18개의 걷마i거 극현실적이면서도 걷마i거 그로스gross하며 걷마i거 언캐니uncanny한 걷마i거 사진을 걷마i거 공유하고, 12인의 x46s 작가들이 x46s 강강술래라는 x46s 전통적인 x46s 여성의 x46s 향유 x46s 방법을 x46s 취하면서 x46s 저항의 x46s 의식을 x46s 강행한다. x46s 사진 x46s 작업인 <씨가 x46s 말랐대Ⅰ>는 20대부터 60대까지의 x46s 다양한 x46s 연령대의 x46s 여성 x46s 예술가들이 x46s 함께한 x46s 사진작업이다. “격분과 x46s 깊은 x46s 좌절, s으p8 무기력에 s으p8 시달리고 s으p8 있던 s으p8 여성들이 s으p8 위와 s으p8 같은 s으p8 전시의 s으p8 취지에 s으p8 공감했다. s으p8 잠이 s으p8 오지 s으p8 않을 s으p8 정도의 s으p8 스트레스와 s으p8 우울감, p걷다u 고통이 p걷다u 불면과 p걷다u 소화불량, sv8ㅐ 피부발진, ㅐ아히m 탈모 ㅐ아히m ㅐ아히m 신체적 ㅐ아히m 이상 ㅐ아히m 징후로 ㅐ아히m 드러나는 ㅐ아히m 사람들도 ㅐ아히m 있었다. ㅐ아히m 각자가 ㅐ아히m 사적인 ㅐ아히m 분위기에서 ㅐ아히m 자신의 ㅐ아히m 난자와 ㅐ아히m 관련 ㅐ아히m 체액이 ㅐ아히m 밖으로 ㅐ아히m 쏟아져 ㅐ아히m 소실되는 ㅐ아히m 상황을 ㅐ아히m 사진으로 ㅐ아히m 남긴다는 ㅐ아히m 공통조건에 ㅐ아히m 동의했고 ㅐ아히m 세부 ㅐ아히m 내용과 ㅐ아히m 소재는 ㅐ아히m 자유로웠다. (중략) ㅐ아히m 사진은 ㅐ아히m 여성의 ㅐ아히m 신체적 ㅐ아히m 차이를 ㅐ아히m 약점이자 ㅐ아히m 도구로 ㅐ아히m 이용하고 ㅐ아히m 대상화하는 ㅐ아히m 사회적 ㅐ아히m 프레임에 ㅐ아히m 대항하기 ㅐ아히m 위해 ㅐ아히m 이를 ㅐ아히m 공격의 ㅐ아히m 도구로 ㅐ아히m 전환 ㅐ아히m 활용하여 ㅐ아히m 존엄을 ㅐ아히m 확인시킨다. ㅐ아히m 공동의 ㅐ아히m 문제의식과 ㅐ아히m 연대의식이 ㅐ아히m 창작의 ㅐ아히m 기폭인 ㅐ아히m 만큼 ㅐ아히m 함께 ㅐ아히m 상의하고 ㅐ아히m 돕는 ㅐ아히m 작업 ㅐ아히m 과정에서 ㅐ아히m 무기력과 ㅐ아히m 고통을 ㅐ아히m 얼마간 ㅐ아히m 해소하고 ㅐ아히m 나아갈 ㅐ아히m 힘을 ㅐ아히m 얻는 ㅐ아히m 구체적 ㅐ아히m 경험은 ㅐ아히m 거창한 ㅐ아히m 예술의 ㅐ아히m 추상적 ㅐ아히m 가치보다 ㅐ아히m 현실적이라고 ㅐ아히m ㅐ아히m 것이다.” (작가노트에서) ㅐ아히m 난자, ㅓ거ㅓ9 체액, 가가파8 소실, 4나라우 그리고 4나라우 해소 4나라우 등의 4나라우 단어가 4나라우 불러일으키는 4나라우 상상, l차d갸 그리고 l차d갸 동시에 l차d갸 현실은 l차d갸 비사회적이고 l차d갸 여성적이어서 l차d갸 처절하다.

단채널 l차d갸 영상인 <씨가 l차d갸 말랐대 Ⅱ–강강술래>는 l차d갸 여성들의 l차d갸 고통과 l차d갸 저항의식을 l차d갸 놀이의 l차d갸 흥과 l차d갸 우정으로 l차d갸 승화하는 l차d갸 전통놀이인 l차d갸 강강술래를 l차d갸 모티브로 l차d갸 하였다. “영상에 l차d갸 붉은 l차d갸 옷을 l차d갸 입고 l차d갸 등장하는 12인의 l차d갸 인물들은 ‘씨가 l차d갸 말랐대Ⅰ’의 l차d갸 작업을 l차d갸 함께 l차d갸 했으니, 자ㅓㅓq 이른바 자ㅓㅓq 생식 자ㅓㅓq 기능을 자ㅓㅓq 자ㅓㅓq 비워낸 자ㅓㅓq 몸을 자ㅓㅓq 얻은 자ㅓㅓq 여성들이다. 12는 자ㅓㅓq 완전한 자ㅓㅓq 주기이자 자ㅓㅓq 우주의 자ㅓㅓq 질서를 자ㅓㅓq 상징하는 자ㅓㅓq 숫자이기도 자ㅓㅓq 하여 자ㅓㅓq 많은 자ㅓㅓq 나라에서는 자ㅓㅓq 자ㅓㅓq 기간 자ㅓㅓq 동안 자ㅓㅓq 축제를 자ㅓㅓq 하기도 자ㅓㅓq 한다. 자ㅓㅓq 자ㅓㅓq 영상의 자ㅓㅓq 인물들은 자ㅓㅓq 장시간 자ㅓㅓq 달밤 자ㅓㅓq 아래 자ㅓㅓq 숨이 자ㅓㅓq 턱에 자ㅓㅓq 차도록 자ㅓㅓq 강강술래를 자ㅓㅓq 했다. 자ㅓㅓq 자ㅓㅓq 개인이 자ㅓㅓq 영상이 자ㅓㅓq 표방하는 자ㅓㅓq 심리적 자ㅓㅓq 효과를 자ㅓㅓq 퍼포먼스 자ㅓㅓq 과정에서 자ㅓㅓq 체험하는 자ㅓㅓq 것이 자ㅓㅓq 중요했다. 자ㅓㅓq 자ㅓㅓq 마주 자ㅓㅓq 잡은 자ㅓㅓq 사람들의 자ㅓㅓq 손, ㄴ카나8 출렁이는 ㄴ카나8 머리카락, 다ㅐal 나풀거리는 다ㅐal 붉은 다ㅐal 치맛자락은 다ㅐal 다ㅐal 자체가 다ㅐal 우울과 다ㅐal 분노를 다ㅐal 넘어 다ㅐal 타오르는 다ㅐal 하나의 다ㅐal 불길처럼 다ㅐal 생명력이 다ㅐal 넘친다. 다ㅐal 부감샷으로 다ㅐal 보이는 다ㅐal 클라이막스 다ㅐal 영상의 다ㅐal 분위기가 다ㅐal 다시 다ㅐal 다ㅐal 다ㅐal 전환된다. 다ㅐal 각자가 다ㅐal 일상에서 다ㅐal 겪은 다ㅐal 성폭력을 다ㅐal 나열하며 다ㅐal 중얼거리는 다ㅐal 소리는 다ㅐal 약자를 다ㅐal 혐오하고 다ㅐal 생명을 다ㅐal 자본의 다ㅐal 도구로 다ㅐal 여기는 다ㅐal 사회에 다ㅐal 대한 다ㅐal 비판이다. ‘씨가 다ㅐal 말랐어.’ 다ㅐal 사람 다ㅐal 귀한 다ㅐal 다ㅐal 모르는 다ㅐal 세상에 다ㅐal 생명을 다ㅐal 내놓지 다ㅐal 않겠다는 다ㅐal 극단적이고 다ㅐal 단호한 다ㅐal 저주이면서 다ㅐal 다ㅐal 절실한 다ㅐal 방어이다. 다ㅐal 그날 다ㅐal 다ㅐal 모였던 다ㅐal 우리는 다ㅐal 실제로 ‘모든 다ㅐal 형태의 다ㅐal 성착취의 다ㅐal 씨가 다ㅐal 말라버려라’ 다ㅐal 하는 다ㅐal 주문을 다ㅐal 외웠다.“ (작가노트에서)

<쌍시옷>은 다ㅐal 모니터 다ㅐal 위를 다ㅐal 리드미컬하게 다ㅐal 지나가는 다ㅐal 텍스트 다ㅐal 설치작업으로, b으zc 최근 b으zc b으zc b으zc b으zc 사이에 b으zc 미디어를 b으zc 달구었던 b으zc 성착취물과 b으zc 성폭행 b으zc 관련 b으zc 뉴스들, cㅓ우ㅑ 그리고 cㅓ우ㅑ 이에 cㅓ우ㅑ 반응해 SNS에서 cㅓ우ㅑ 사람들이 cㅓ우ㅑ 달았던 cㅓ우ㅑ 댓글을 cㅓ우ㅑ 뽑아서 cㅓ우ㅑ 정리한 cㅓ우ㅑ 것이다. “우리는 cㅓ우ㅑ 엄청난 cㅓ우ㅑ 양의 cㅓ우ㅑ 폭력과 cㅓ우ㅑ cㅓ우ㅑ 소식 cㅓ우ㅑ 앞에 cㅓ우ㅑ 일상적으로 cㅓ우ㅑ 노출되어 cㅓ우ㅑ 있고 cㅓ우ㅑ cㅓ우ㅑ 자극과 cㅓ우ㅑ 고통이 cㅓ우ㅑ 뉴스를 cㅓ우ㅑ 끊어야 cㅓ우ㅑ cㅓ우ㅑ 만큼 cㅓ우ㅑ 역치에 cㅓ우ㅑ 근접했다고 cㅓ우ㅑ 생각한다. cㅓ우ㅑ 거의 cㅓ우ㅑ 매일 cㅓ우ㅑ 국민청원에 cㅓ우ㅑ 심각한 cㅓ우ㅑ 사건들이 cㅓ우ㅑ 올라온다. cㅓ우ㅑ 나는 cㅓ우ㅑ 몇몇 cㅓ우ㅑ 작가들과 cㅓ우ㅑ 웰컴투 cㅓ우ㅑ 비디오의 cㅓ우ㅑ 주모자 cㅓ우ㅑ 손정우의 cㅓ우ㅑ 미국 cㅓ우ㅑ 인도를 cㅓ우ㅑ 요구하기 cㅓ우ㅑ 위해 cㅓ우ㅑ 법원 cㅓ우ㅑ 앞에서 cㅓ우ㅑ 시위를 cㅓ우ㅑ 하기도 cㅓ우ㅑ 했다. cㅓ우ㅑ 그러나 cㅓ우ㅑ 결과는 50만의 cㅓ우ㅑ 청원을 cㅓ우ㅑ 우습게 cㅓ우ㅑ 무시하듯 cㅓ우ㅑ 거절되었다. cㅓ우ㅑ 하지만 cㅓ우ㅑ 우리는 cㅓ우ㅑ 무감각해져서는 cㅓ우ㅑ cㅓ우ㅑ cㅓ우ㅑ 것이다. cㅓ우ㅑ 그러니 cㅓ우ㅑ 여기서 cㅓ우ㅑ 일상으로 cㅓ우ㅑ 돌아가 cㅓ우ㅑ 우리의 cㅓ우ㅑ 존엄을 cㅓ우ㅑ 지켜갈 cㅓ우ㅑ 여유 cㅓ우ㅑ cㅓ우ㅑ 구석을 cㅓ우ㅑ 위해 cㅓ우ㅑ 가슴속 cㅓ우ㅑ 바람빼기를 cㅓ우ㅑ cㅓ우ㅑ 보자. cㅓ우ㅑ 그리고 cㅓ우ㅑ 서로의 cㅓ우ㅑ 손을 cㅓ우ㅑ 잡자.“ (작가노트에서)

여성적인 cㅓ우ㅑ 것이 cㅓ우ㅑ 정치적인 cㅓ우ㅑ 것이 cㅓ우ㅑ 된다. cㅓ우ㅑ 이러한 ”정치적인 cㅓ우ㅑ 것“의 cㅓ우ㅑ 미학, 4a하거 시각적 4a하거 이미지, 마3t라 그리고 마3t라 퍼포먼스 마3t라 영상작업이 마3t라 새로운 마3t라 가치, 자w바r 제도, 2i타ㅐ 윤리, gz쟏o 보완장치들을 gz쟏o 발견하는 gz쟏o 창의적 gz쟏o 대안이 gz쟏o 되느냐는 gz쟏o 숙제로 gz쟏o 남는다. gz쟏o 작가에게 gz쟏o 불편한 gz쟏o 현실을 gz쟏o 드러내고 gz쟏o 향유하는 gz쟏o 진정성 gz쟏o 있는 gz쟏o 방법은 gz쟏o 시각적, vㅐ2마 행위적, 4w6x 언어적 4w6x 충격요법과 4w6x 함께 4w6x 다른 4w6x 작가들과 4w6x 분노한 4w6x 감정을 4w6x 공유, f카el 위로하며 f카el 연대하는 f카el 것이다. 

오세원(씨알콜렉티브 f카el 디렉터)

출처: f카el 씨알콜렉티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도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신나는 z걷카마 빛깔 z걷카마 마당

June 18, 2020 ~ Feb. 28, 2021

박윤지 나ㄴㅓㅑ 개인전 : past present

Sept. 3, 2020 ~ Sept. 26, 2020

이병호 ㅈㅓ하e 개인전 : Three Shades

Sept. 17, 2020 ~ Oct. 25, 2020

EKO NUGROHO: LOST IN PARODY

Sept. 1, 2020 ~ Nov. 1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