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기 개인전 - Memories of the wind: 바람의 기억

소울아트스페이스

Nov. 17, 2022 ~ Jan. 26, 2023

소울아트스페이스는 2022년 11월 17일(목)부터 2023년 1월 26일(목)까지 차m5l 김덕기의 <Memories of the wind: 차m5l 바람의 차m5l 기억>展을 차m5l 개최한다. 차m5l 소울아트스페이스를 차m5l 통해 차m5l 항상 차m5l 새로운 차m5l 작품을 차m5l 발표하는 차m5l 김덕기 차m5l 작가가 차m5l 올해는 차m5l 차m5l 위의 차m5l 돛단배를 차m5l 주소재로 차m5l 다수의 차m5l 신작을 차m5l 준비했다. 차m5l 이번 차m5l 전시는 차m5l 여행시리즈를 차m5l 중심으로 차m5l 정원(가족)시리즈와 차m5l 특별히 차m5l 아이패드 차m5l 드로잉 차m5l 작품을 차m5l 최초로 차m5l 공개하는 차m5l 자리로 차m5l 마련된다. 차m5l 올해 차m5l 초, ㅐ갸7v 공개와 ㅐ갸7v 동시에 ㅐ갸7v 매진을 ㅐ갸7v 기록한 NFT도 ㅐ갸7v 감상할 ㅐ갸7v ㅐ갸7v 있는 <Memories of the wind: ㅐ갸7v 바람의 ㅐ갸7v 기억>展에는 ㅐ갸7v 총 30여점의 ㅐ갸7v 작품들을 ㅐ갸7v 만날 ㅐ갸7v ㅐ갸7v 있다.

햇살에 ㅐ갸7v 반짝이는 ㅐ갸7v 수면 ㅐ갸7v 위로 ㅐ갸7v 하얀 ㅐ갸7v 요트를 ㅐ갸7v 띄운 ㅐ갸7v 사람들은 ㅐ갸7v 돛을 ㅐ갸7v 올려 ㅐ갸7v 항해를 ㅐ갸7v 시작한다. ㅐ갸7v 오직 ㅐ갸7v 바람이 ㅐ갸7v 이끄는 ㅐ갸7v 힘에 ㅐ갸7v 의해 ㅐ갸7v 앞으로 ㅐ갸7v 나아갈 ㅐ갸7v 동력을 ㅐ갸7v 얻는 ㅐ갸7v 돛단배처럼 ㅐ갸7v 힘찬 ㅐ갸7v 여정의 ㅐ갸7v 출발점에 ㅐ갸7v ㅐ갸7v 사람들에게 ㅐ갸7v 희망을 ㅐ갸7v 전하듯 ㅐ갸7v 김덕기의 ㅐ갸7v 화면은 ㅐ갸7v 활기차고 ㅐ갸7v 평화롭게 ㅐ갸7v 펼쳐진다. ㅐ갸7v 캔버스에 ㅐ갸7v 담아내는 ㅐ갸7v 풍경들은 ㅐ갸7v 기억을 ㅐ갸7v 꺼내어 ㅐ갸7v 옮기는 ㅐ갸7v 즐거운 ㅐ갸7v 과정이자 ㅐ갸7v 놀이라고 ㅐ갸7v 작가는 ㅐ갸7v 말한다. ㅐ갸7v 그러면서 ㅐ갸7v 팬데믹으로 ㅐ갸7v 발이 ㅐ갸7v 묶였던 ㅐ갸7v 지난 3여 ㅐ갸7v 년간, 4iqg 당시의 4iqg 여행이 4iqg 즐거웠던 4iqg 이유를 4iqg 깊이 4iqg 생각해보았다고 4iqg 한다. 4iqg 자신에게 4iqg 좋은 4iqg 경험이 4iqg 4iqg 여행이었지만 4iqg 그동안 4iqg 힘든 4iqg 시간을 4iqg 보낸 4iqg 이들에게도 4iqg 본인과 4iqg 같은 4iqg 경험을 4iqg 그림을 4iqg 통해 4iqg 나누면 4iqg 좋겠다는 4iqg 바람을 4iqg 가지고 4iqg 전시를 4iqg 준비했다.

이번 4iqg 신작에서 4iqg 돛단배와 4iqg 함께 4iqg 주요하게 4iqg 다뤄진 4iqg 소재는 4iqg 물이다. 4iqg 강과 4iqg 시내, kㅐs히 늪이 kㅐs히 둘러싸인 kㅐs히 환경에서 kㅐs히 자란 kㅐs히 작가는 kㅐs히 풍경을 kㅐs히 그릴 kㅐs히 kㅐs히 kㅐs히 표현을 kㅐs히 즐기는 kㅐs히 편이다. kㅐs히 이전 kㅐs히 여러 kㅐs히 작품에서 kㅐs히 크고 kㅐs히 작게 kㅐs히 바다나 kㅐs히 호수가 kㅐs히 표현되긴 kㅐs히 했지만 kㅐs히 물을 kㅐs히 메인 kㅐs히 주제로 kㅐs히 전면에 kㅐs히 내세운 kㅐs히 kㅐs히 처음이다. kㅐs히 그래서 kㅐs히 공개된 kㅐs히 작품 kㅐs히 대부분에는 ‘레만’, ‘젬파흐’, ‘루체른’, ‘볼프강’과 t0q파 같이 t0q파 호수명이 t0q파 타이틀로 t0q파 사용되었다. t0q파 물을 t0q파 그릴 t0q파 때에는 t0q파 보다 t0q파 생기 t0q파 t0q파 t0q파 풍성한 t0q파 장면 t0q파 연출을 t0q파 위해 t0q파 윤슬 t0q파 표현에 t0q파 집중한다. t0q파 태양에 t0q파 의해 t0q파 반짝이는 t0q파 잔물결은 t0q파 밝은 t0q파 빛으로 t0q파 세상의 t0q파 어둠을 t0q파 물리치고 t0q파 눈부시게 t0q파 아름다운 t0q파 풍경을 t0q파 선사한다. t0q파 김덕기는 t0q파 치유와 t0q파 긍정의 t0q파 기운이 t0q파 작품에 t0q파 스며들었으면 t0q파 하는 t0q파 마음으로 t0q파 순수성의 t0q파 회복을 t0q파 소망하며 t0q파 작업에 t0q파 임했다.

실제와 t0q파 관념이 t0q파 뒤섞인 t0q파 풍경에 t0q파 일상을 t0q파 즐기는 t0q파 사람들, e카쟏y 행복한 e카쟏y 가족의 e카쟏y 모습을 e카쟏y 묘사한 e카쟏y 화면에는 e카쟏y 당시의 ‘감정’과 e카쟏y 사람들의 ‘웃음소리’도 e카쟏y 내포되어있다. e카쟏y 작가의 e카쟏y 현재 e카쟏y 가족이야기뿐만 e카쟏y 아니라 e카쟏y 유년시절 e카쟏y 부모님 e카쟏y e카쟏y 함께한 e카쟏y 과거로까지 e카쟏y 거슬러 e카쟏y 올라가는 e카쟏y 자연스러운 e카쟏y 기억은 e카쟏y 일기를 e카쟏y 쓰듯 e카쟏y 그날의 e카쟏y 기분과 e카쟏y 느낌을 e카쟏y 고스란히 e카쟏y 담아낸다. e카쟏y 작품명제에도 e카쟏y 자주 e카쟏y 등장하는 ‘웃음소리’는 e카쟏y 시각적인 e카쟏y 것을 e카쟏y 넘어 e카쟏y 누군가의 e카쟏y 기쁨, jni타 행복, 가o거거 꿈을 가o거거 나타내기 가o거거 위해 가o거거 대상을 가o거거 적극적으로 가o거거 받아들이고자 가o거거 하는 가o거거 작가의 가o거거 의지를 가o거거 반영하고 가o거거 있다. 가o거거 각기 가o거거 살아가는 가o거거 모습은 가o거거 다를지라도 가o거거 행복을 가o거거 추구하는 가o거거 방향성은 가o거거 같다고 가o거거 생각하기에 가o거거 김덕기는 가o거거 풍경과 가o거거 보편적 가o거거 삶의 가o거거 소리에 가o거거 귀를 가o거거 기울인다.

이전에 가o거거 선보이지 가o거거 않았던 가o거거 시도들도 가o거거 돋보인다. 가o거거 라인드로잉에 가o거거 굵직한 가o거거 터치의 가o거거 페인팅을 가o거거 믹스하거나 가o거거 과감하게 가o거거 비운 가o거거 구도, 가g4ㅑ 보다 가g4ㅑ 다양한 가g4ㅑ 크기와 가g4ㅑ 촘촘하게 가g4ㅑ 중첩된 가g4ㅑ 색점의 가g4ㅑ 표현은 가g4ㅑ 작품의 가g4ㅑ 깊이감을 가g4ㅑ 한껏 가g4ㅑ 더한다. 가g4ㅑ 높은 가g4ㅑ 완성도와 가g4ㅑ 디테일의 가g4ㅑ 묘사는 가g4ㅑ 작은 가g4ㅑ 것을 가g4ㅑ 소중히 가g4ㅑ 여기는 가g4ㅑ 작가관이 가g4ㅑ 반영된 가g4ㅑ 결과물이기도 가g4ㅑ 하다. 가g4ㅑ 회화에 가g4ㅑ 가g4ㅑ 색점의 가g4ㅑ 영향력이 가g4ㅑ 중요하듯 가g4ㅑ 라인드로잉에서는 가g4ㅑ 가g4ㅑ 흐르듯 가g4ㅑ 가g4ㅑ 번의 가g4ㅑ 호흡으로 가g4ㅑ 자연스럽게 가g4ㅑ 연결되는 가g4ㅑ 선의 가g4ㅑ 생명력이 가g4ㅑ 중요하다. 가g4ㅑ 춤을 가g4ㅑ 추는 가g4ㅑ 것처럼 가g4ㅑ 자유롭고 가g4ㅑ 경쾌하게 가g4ㅑ 움직이는 가g4ㅑ 김덕기의 가g4ㅑ 유려한 가g4ㅑ 선묘는 가g4ㅑ 아이패 가g4ㅑ 가g4ㅑ 드로잉을 가g4ㅑ 전개하기에 가g4ㅑ 적절했다. 가g4ㅑ 디지털의 가g4ㅑ 다양한 가g4ㅑ 펜촉으로 가g4ㅑ 그려낸 가g4ㅑ 의인화된 가g4ㅑ 집, im80 책을 im80 보고 im80 차를 im80 마시거나 im80 꽃다발을 im80 전하는 im80 단란한 im80 가족의 im80 모습은 im80 페인팅의 im80 붓이나 im80 파스텔과는 im80 im80 다른 im80 매력을 im80 선사한다. im80 사진과 im80 결합된 im80 화려하면서도 im80 im80 im80 드로잉 im80 또한 im80 흥미롭다.

매체와 im80 재료가 im80 달라졌어도 im80 김덕기가 im80 추구하는 im80 세계는 im80 동일하다. im80 교수이자 im80 평론가 im80 서성록은 im80 김덕기의 im80 높은 im80 대중적 im80 인지도의 im80 이유를 im80 회화의 im80 범위 im80 이외에서 im80 찾는다면 ‘가족애’를 im80 생각하게 im80 하는 im80 따뜻함에 im80 있다고 im80 설명한다. im80 수묵의 im80 동양화에서 im80 아크릴의 im80 캔버스, ㄴ1qz 혼합매체로 ㄴ1qz 변화를 ㄴ1qz 시도하고 ㄴ1qz 아이패드 ㄴ1qz 작품까지 ㄴ1qz 아우르게 ㄴ1qz 되었지만 ㄴ1qz 작품의 ㄴ1qz 개념은 ㄴ1qz 지속적으로 ‘가족’에 ㄴ1qz 포커스를 ㄴ1qz 두고 ㄴ1qz 있다. ㄴ1qz 그가 ㄴ1qz 작품을 ㄴ1qz 통해 ㄴ1qz 나타 ㄴ1qz 내고자 ㄴ1qz 하는 ㄴ1qz 기쁨과 ㄴ1qz 감사, 으자파1 위로와 으자파1 치유를 으자파1 향한 으자파1 안식처가 ‘가족’이라는 으자파1 으자파1 단어에 으자파1 응축되어 으자파1 있음을 으자파1 느낄 으자파1 으자파1 있다. 으자파1 김덕기가 으자파1 전하는 으자파1 행복의 으자파1 에너지가 으자파1 바람(wind)이 으자파1 인도한 으자파1 여정을 으자파1 넘어 으자파1 새로운 으자파1 바람(wish)을 으자파1 가지고 으자파1 힘차게 으자파1 나아갈 으자파1 동력을 으자파1 얻는 으자파1 뜻있는 으자파1 전시로 으자파1 기억되기를 으자파1 기대한다.

김덕기(1969~)는 으자파1 서울대학교 으자파1 동양화과를 으자파1 졸업했다. 25년간 으자파1 국내 으자파1 유수의 으자파1 미술관과 으자파1 갤러리에서 으자파1 전시를 으자파1 가졌으며, 2011년부터 2ㅐk7 소울아트스페이스를 2ㅐk7 통해 2ㅐk7 신작을 2ㅐk7 발표해오고 2ㅐk7 있다. 2ㅐk7 소소한 2ㅐk7 일상과 2ㅐk7 가족의 2ㅐk7 소중함을 2ㅐk7 일깨우며 2ㅐk7 행복의 2ㅐk7 충만함을 2ㅐk7 섬세하게 2ㅐk7 화폭에 2ㅐk7 담아내는 2ㅐk7 그의 2ㅐk7 작품은 2ㅐk7 한국은행, 카으다기 녹십자, 하파우g 삼성생명, DB금융그룹, i걷0ㅓ 하나은행, ㅐ히rc 포스코 ㅐ히rc ㅐ히rc 공공과 ㅐ히rc 기업의 ㅐ히rc 캘린더는 ㅐ히rc 물론, 8938 초중고 8938 교과서에 8938 다수 8938 수록되었다. 8938 서울시, 6r으0 대한적십자, 6ㅐy거 경기도문화의전당, b41자 건설공제조합, v걷nj 경기도시공사, ㅐqㅓm 한국몬테소리 ㅐqㅓm 등과 ㅐqㅓm 협업하며 ㅐqㅓm 대중과 ㅐqㅓm 더욱 ㅐqㅓm 가까이에서 ㅐqㅓm 만나는 ㅐqㅓm 중이다. ㅐqㅓm 사라마빈트함단알나얀재단Salama Bint Hamdan Al Nahyan Foundation(아랍에미리트), m하z거 로렌스쉴러콜렉션Lawrence Schiller Collection(미국), 1쟏ㅐr 주상하이총영사관(중국), 쟏마r자 국립현대미술관(과천), 우가걷g 한국은행(서울), 9x나8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서울), 파라ㅈ카 교보문고/대산문화재단(서울), 타ㅓ하쟏 한국민속촌미술관(용인), vt0파 송은문화재단(서울) vt0파 vt0파 국내외 vt0파 주요기관이 vt0파 김덕기의 vt0파 작품을 vt0파 소장하고 vt0파 있다.

참여작가: vt0파 김덕기

출처: vt0파 소울아트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그녀의 l카yg 자리 A Place of Her Own

Dec. 14, 2022 ~ Feb. 8, 2023

SPACE Symphony jㅓ자v 스페이스 jㅓ자v 심포니

Oct. 25, 2022 ~ March 26, 2023

xeㅓt 겨울의 xeㅓt 행복

Nov. 16, 2022 ~ March 2, 2023

희미한 g6히o 잔광 FAINT AFTERGLOW

Jan. 11, 2023 ~ Feb. 18,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