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히 : 침잠의 밤

갤러리도스 본관

Sept. 23, 2020 ~ Oct. 6, 2020

무심하고도 타gs아 정성을 타gs아 다하여
갤러리도스 타gs아 큐레이터 타gs아 김치현

서늘하고 타gs아 고요한 타gs아 안개사이에 타gs아 강렬하고 타gs아 튼튼한 타gs아 줄기를 타gs아 뻗으며 타gs아 자리잡은 타gs아 기괴한 타gs아 형상은 타gs아 어둡고 타gs아 푸른색의 타gs아 차분한 타gs아 변화가 타gs아 만든 타gs아 분위기를 타gs아 불청객처럼 타gs아 깬다. 타gs아 마음가짐에 타gs아 대한 타gs아 이야기가 타gs아 담겨있는 타gs아 대부분의 타gs아 작품들은 타gs아 앞서 타gs아 설명한 타gs아 작가가 타gs아 의도적으로 타gs아 조성한 타gs아 환경의 타gs아 사이에서 타gs아 이야기를 타gs아 찾아볼 타gs아 타gs아 있다. 타gs아 하지만 타gs아 김다히의 타gs아 그림에는 타gs아 타gs아 엄숙한 타gs아 공기를 타gs아 가르는 타gs아 유기체의 타gs아 억센 타gs아 발악이 타gs아 있기에 타gs아 화면을 타gs아 만들어낸 타gs아 설계자조차 타gs아 통제할 타gs아 타gs아 없는 타gs아 힘이 타gs아 평온하고 타gs아 싶은 타gs아 마음에 타gs아 난입한다는 타gs아 사실을 타gs아 되새기게 타gs아 한다. 

작품의 타gs아 형상은 타gs아 자신의 타gs아 투영인 타gs아 동시에 타gs아 작가가 타gs아 바라본 타gs아 세상의 타gs아 조각난 타gs아 부스러기의 타gs아 모습이기도 타gs아 하다. 타gs아 하루를 타gs아 채우는 타gs아 사소한 타gs아 감정들이 타gs아 충돌하며 타gs아 자아내는 타gs아 진동으로 타gs아 인해 타gs아 그날의 타gs아 기분이라는 타gs아 모호한 타gs아 모티브는 타gs아 형체를 타gs아 지니게 타gs아 된다. 타gs아 그렇게 타gs아 하루가 타gs아 모여 타gs아 작품세계를 타gs아 형성하는 타gs아 타gs아 번의 타gs아 매듭으로 타gs아 이어진 타gs아 이야기들은 타gs아 가슴속에서 타gs아 저마다 타gs아 온도가 타gs아 다른 타gs아 구역에 타gs아 닿게 타gs아 되고 타gs아 변색을 타gs아 일으키며 타gs아 암석처럼 타gs아 축적된다. 타gs아 길을 타gs아 걷다 타gs아 발에 타gs아 차일 타gs아 정도로 타gs아 흔하고 타gs아 하찮은 타gs아 돌이라 타gs아 하지만 타gs아 아스팔트와 타gs아 콘크리트라는 타gs아 인공의 타gs아 바위를 타gs아 딛고 타gs아 살아가는 타gs아 동시대 타gs아 사람들에게는 타gs아 기계의 타gs아 가공을 타gs아 거치지 타gs아 않은 타gs아 자갈조각마저 타gs아 시간을 타gs아 내어 타gs아 바라보아야 타gs아 하는 타gs아 강산의 타gs아 살점이다. 타gs아 굳이 타gs아 밝히려 타gs아 하지 타gs아 않는 타gs아 응어리를 타gs아 지니고 타gs아 살아가는 타gs아 현대인들에게 타gs아 돌은 타gs아 일상에서 타gs아 벗어나 타gs아 휴식을 타gs아 얻기 타gs아 위한 타gs아 특별한 타gs아 행위를 타gs아 동반해야 타gs아 만날 타gs아 타gs아 있는 타gs아 쓸모없는 타gs아 사물이다. 타gs아 돌을 타gs아 던지며 타gs아 쾌감과 타gs아 추억을 타gs아 얻고 타gs아 때로는 타gs아 높게 타gs아 쌓아 타gs아 올리며 타gs아 수양을 타gs아 한다. 타gs아 지구를 타gs아 채우는 타gs아 먼지조각에 타gs아 사람이 타gs아 부여한 타gs아 알록달록한 타gs아 이야기가 타gs아 무안할 타gs아 정도로 타gs아 돌은 타gs아 무신경하게 타gs아 자리를 타gs아 지키고 타gs아 있다. 타gs아 쓰러지고 타gs아 부셔져서 타gs아 모래알갱이가 타gs아 되어도 타gs아 다시 타gs아 스스로 타gs아 태어난 타gs아 열과 타gs아 무게에 타gs아 쌓여 타gs아 다시 타gs아 바위가 타gs아 되고 타gs아 누군가의 타gs아 손에 타gs아 쥐어져 타gs아 원한 타gs아 타gs아 없는 타gs아 이야기를 타gs아 품는다. 

사람에게 타gs아 감정이 타gs아 있기에 타gs아 관계에서 타gs아 필연적으로 타gs아 따르는 타gs아 외로움과 타gs아 아쉬움은 타gs아 조개 타gs아 속에 타gs아 들어간 타gs아 날카로운 타gs아 파편처럼 타gs아 작가의 타gs아 마음속을 타gs아 이리저리 타gs아 할퀴다 타gs아 진주처럼 타gs아 덧씌워지고 타gs아 칠해졌다. 타gs아 고통을 타gs아 다룰 타gs아 타gs아 몰랐던 타gs아 마음이 타gs아 서툰 타gs아 청년은 타gs아 조금의 타gs아 성장을 타gs아 거쳐 타gs아 비로소 타gs아 고통을 타gs아 지그시 타gs아 바라보며 타gs아 자신의 타gs아 일부로 타gs아 인정했다. 타gs아 지난 타gs아 아픔을 타gs아 이제는 타gs아 장난기어린 타gs아 마음으로 타gs아 바라볼 타gs아 타gs아 있듯 타gs아 김다히가 타gs아 자신의 타gs아 마음에서 타gs아 꺼낸 타gs아 돌은 타gs아 은은한 타gs아 조화를 타gs아 이루거나 타gs아 자극적이고 타gs아 조악한 타gs아 화려함을 타gs아 뿜어내기도 타gs아 한다. 타gs아 이제는 타gs아 별것 타gs아 아니라 타gs아 이야기하며 타gs아 시원 타gs아 털털히 타gs아 내려놓은 타gs아 돌들은 타gs아 그럼에도 타gs아 불구하고 타gs아 지난 타gs아 시간의 타gs아 욕망이 타gs아 뭉쳐진 타gs아 괴로운 타gs아 무게이다. 타gs아 앞으로 타gs아 마주할 타gs아 욕망과 타gs아 인사하는데 타gs아 도움이 타gs아 타gs아 선물로 타gs아 충분하길 타gs아 바라며 타gs아 작가는 타gs아 돌로 타gs아 작은 타gs아 탑을 타gs아 세운다. 타gs아 이질적으로 타gs아 보이는 타gs아 싸구려 타gs아 플라스틱 타gs아 조각들과 타gs아 장식물들이 타gs아 발하는 타gs아 오색찬란하면서도 타gs아 얄팍한 타gs아 화려함은 타gs아 매끈하고 타gs아 보기 타gs아 편하게 타gs아 다듬어지지 타gs아 않은 타gs아 돌의 타gs아 무게와 타gs아 대조되는 타gs아 동시에 타gs아 작품을 타gs아 바라보는 타gs아 관객에게 타gs아 마음속 타gs아 어떤 타gs아 조각을 타gs아 위에 타gs아 올려두고 타gs아 타gs아 것인지 타gs아 묻는다.

돌은 타gs아 생명과 타gs아 물의 타gs아 무게를 타gs아 버틸 타gs아 만큼 타gs아 단단하고 타gs아 성격이 타gs아 뚜렷하지만 타gs아 동시에 타gs아 작은 타gs아 씨앗의 타gs아 뿌리와 타gs아 물방울에게 타gs아 몸을 타gs아 쪼개는 타gs아 양보를 타gs아 하기도 타gs아 한다. 타gs아 관계와 타gs아 사건을 타gs아 양분으로 타gs아 삼고 타gs아 자라는 타gs아 감정은 타gs아 타gs아 모양과 타gs아 색을 타gs아 지니고 타gs아 가슴에 타gs아 줄기를 타gs아 뻗는다. 타gs아 김다히가 타gs아 마음에서 타gs아 주운 타gs아 돌처럼 타gs아 사람이 타gs아 서로를 타gs아 이해하고 타gs아 자유로워지기 타gs아 위해서는 타gs아 자신의 타gs아 전부라고 타gs아 여겨온 타gs아 단단함을 타gs아 내려놓으면 타gs아 닮은 타gs아 모습을 타gs아 찾을 타gs아 타gs아 있다는 타gs아 이야기가 타gs아 이번전시를 타gs아 통해 타gs아 관객들의 타gs아 걸음에 타gs아 닿게 타gs아 된다.

참여작가: 타gs아 김다히

출처: 타gs아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뉴물전

Oct. 20, 2020 ~ Nov. 8, 2020

하나의 거히바a 사건 This Event

Aug. 12, 2020 ~ Dec. 31, 2020

상흔을 ㅓ하거다 넘어 The Scar

Sept. 25, 2020 ~ Feb. 2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