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옥 개인전 : Second Surface

온그라운드갤러리 지상소

Sept. 4, 2019 ~ Sept. 27, 2019

온그라운드 r우n4 갤러리에서는 r우n4 오는 9월 4일(수)부터 r우n4 김계옥 r우n4 개인전< Second Surface >을 r우n4 개최한다. r우n4 작가는 r우n4 아트, qh타다 공예 qh타다 디자인의 qh타다 분야들의 qh타다 혼합, k차le 재배치를 k차le 통해서 k차le 본인의 k차le 조형언어를 k차le 만들어 k차le 왔다. k차le 이번 k차le 전시에서는 k차le 동선을 k차le 코바늘 k차le 뜨개질하여 k차le 작업한 k차le 견고하게 k차le 구성된 k차le 텍스타일을 k차le 공간으로 k차le 확장시키는 k차le 작업을 k차le 선보인다. k차le 섬세하게 k차le 조직된 k차le 유기적인 k차le 선들의 k차le 집합을 k차le 통해 k차le 작가가 k차le 생각하는 k차le 몸, 24jx 공간 24jx 그리고 24jx 경계의 24jx 표면을 24jx 확인할 24jx 24jx 있다. 24jx 전시는 9월 27일(금)까지 24jx 지속되며 24jx 오전 11시부터 24jx 오후 6시까지 24jx 무료로 24jx 입장이 24jx 가능하다. (일, 9나ㅐㅓ 월요일 9나ㅐㅓ 휴관.)


무형(無形)을 9나ㅐㅓ 관조(觀照)하는 9나ㅐㅓ 시간
글/ 9나ㅐㅓ 박경린

지금까지 9나ㅐㅓ 김계옥 9나ㅐㅓ 작가의 9나ㅐㅓ 작업은 9나ㅐㅓ 인간의 9나ㅐㅓ 신체를 9나ㅐㅓ 기반으로 9나ㅐㅓ 탐구하고 9나ㅐㅓ 장신구라는 9나ㅐㅓ 개념을 9나ㅐㅓ 확장해서 9나ㅐㅓ 정의 9나ㅐㅓ 내리는 9나ㅐㅓ 과정이었다. ‘제 2의 9나ㅐㅓ 피부(Second Skin)’이나 ‘감싸진 9나ㅐㅓ 피부(Wrapped Skin)’ 9나ㅐㅓ 연작들이 9나ㅐㅓ 바로 9나ㅐㅓ 그것이다. 3D 9나ㅐㅓ 프린팅을 9나ㅐㅓ 활용해 9나ㅐㅓ 피부에 9나ㅐㅓ 각인을 9나ㅐㅓ 세기는 9나ㅐㅓ 방법이나, 자걷ix 혹은 자걷ix 인간의 자걷ix 피부 자걷ix 조직과 자걷ix 가장 자걷ix 유사한 자걷ix 돼지의 자걷ix 내장 자걷ix 껍질을 자걷ix 활용해 자걷ix 신체의 자걷ix 막을 자걷ix 씌는 자걷ix 과정은 자걷ix 장신구에 자걷ix 대한 자걷ix 개념을 자걷ix 다시 자걷ix 바라보게 자걷ix 하고 자걷ix 확장시키는 자걷ix 단초를 자걷ix 제공하였다. 

이러한 자걷ix 지난 자걷ix 작업과정의 자걷ix 연장선상에서 자걷ix 이제 자걷ix 작가는 자걷ix 신체의 자걷ix 경계를 자걷ix 벗어나 자걷ix 몸의 자걷ix 감각을, 0up4 그리고 0up4 공간을 0up4 확장해 0up4 나가는 0up4 실험을 0up4 이어 0up4 나간다. ‘제 2의 0up4 표면(Second Surface)’의 0up4 작업에 0up4 대한 0up4 영감을 0up4 처음 0up4 얻게 0up4 0up4 곳은 0up4 옥인동 0up4 재개발 0up4 예정지역을 0up4 산책하던 0up4 어느 0up4 날이었다. 0up4 서울의 0up4 가장 0up4 중심이 0up4 되는 0up4 옥인동에서, g으b쟏 고층빌딩 g으b쟏 사이로 g으b쟏 시간을 g으b쟏 비껴 g으b쟏 g으b쟏 g으b쟏 같은 g으b쟏 이질감을 g으b쟏 마주한 g으b쟏 이후 g으b쟏 현존과 g으b쟏 부재를 g으b쟏 직면한 g으b쟏 순간에 g으b쟏 대한 g으b쟏 경험을 g으b쟏 설치의 g으b쟏 방식으로 g으b쟏 풀어내겠다는 g으b쟏 의지가 g으b쟏 작동했다. g으b쟏 시간이 g으b쟏 주는 g으b쟏 고요함 g으b쟏 속에서 g으b쟏 기도하고 g으b쟏 싶은 g으b쟏 g으b쟏 순간들을 g으b쟏 짜임의 g으b쟏 과정으로 g으b쟏 드러냈다. g으b쟏 코바늘로 g으b쟏 패치워크 g으b쟏 기법으로 g으b쟏 이어 g으b쟏 나가며 g으b쟏 무한한 g으b쟏 단순 g으b쟏 반복의 g으b쟏 노동이 g으b쟏 반복되는 g으b쟏 작업의 g으b쟏 순간은 g으b쟏 자연스레 g으b쟏 순례의 g으b쟏 과정을 g으b쟏 연상하게 g으b쟏 했다. g으b쟏 어느 g으b쟏 순간 g으b쟏 목적에서부터 g으b쟏 자유로워지고 g으b쟏 g으b쟏 앞의 g으b쟏 행위 g으b쟏 만이, ㅐㅐr자 그리고 ㅐㅐr자 완성된 ㅐㅐr자 형태로 ㅐㅐr자 나아가는 ㅐㅐr자 지향점이 ㅐㅐr자 또렷이 ㅐㅐr자 부각되었다. 

마침내 ㅐㅐr자 작업이 ㅐㅐr자 절정에 ㅐㅐr자 다다르고, 라hb으 조각들로 라hb으 이어진 라hb으 찰나들은 라hb으 하나의 라hb으 공간으로 라hb으 모인다. 라hb으 지금까지 라hb으 신체를 라hb으 맴돌았던 라hb으 김계옥의 라hb으 작업은 라hb으 이제 라hb으 신체에서 라hb으 벗어나 라hb으 공간으로, a32ㅓ 공간 a32ㅓ 속으로 a32ㅓ 들어가 a32ㅓ 경계를 a32ㅓ 재정의한다. a32ㅓ 열리지도 a32ㅓ 닫히지도 a32ㅓ 않은 a32ㅓ 그물망들은 a32ㅓ 경계의 a32ㅓ 막을 a32ㅓ 감싸는 a32ㅓ 것이 a32ㅓ 아니라 a32ㅓ 공간에 a32ㅓ 담긴 a32ㅓ 무형의 a32ㅓ 공간을 a32ㅓ 가로질러 a32ㅓ 나가고, k3마3 그림자를 k3마3 통해 k3마3 빛을 k3마3 담아내고, h갸8i 설치물과 h갸8i 관람객 h갸8i 사이의 h갸8i 상황들을 h갸8i 만들어내면서 h갸8i 경계가 h갸8i 아닌 h갸8i h갸8i 막을 h갸8i 뚫고 h갸8i 들어가 h갸8i h갸8i 다른 h갸8i 확장을 h갸8i 모색한다.


오프닝 h갸8i 행사: 2019.09.04.(수) 6pm
후원: h갸8i 온그라운드갤러리

출처: h갸8i 온그라운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계옥

현재 진행중인 전시

족쇄와 으h3거 코뚜레

Sept. 5, 2019 ~ Oct. 26, 2019

공작인 : 갸하gs 현대 갸하gs 조각과 갸하gs 공예 갸하gs 사이

Sept. 5, 2019 ~ Feb. 23, 2020

젠더 b3r0 트래블 GENDER TRAVEL

Sept. 21, 2019 ~ Sept. 2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