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옥 개인전 : Second Surface

온그라운드갤러리 지상소

Sept. 4, 2019 ~ Sept. 27, 2019

온그라운드 바rg사 갤러리에서는 바rg사 오는 9월 4일(수)부터 바rg사 김계옥 바rg사 개인전< Second Surface >을 바rg사 개최한다. 바rg사 작가는 바rg사 아트, 7ㅓ마거 공예 7ㅓ마거 디자인의 7ㅓ마거 분야들의 7ㅓ마거 혼합, 7zㅓs 재배치를 7zㅓs 통해서 7zㅓs 본인의 7zㅓs 조형언어를 7zㅓs 만들어 7zㅓs 왔다. 7zㅓs 이번 7zㅓs 전시에서는 7zㅓs 동선을 7zㅓs 코바늘 7zㅓs 뜨개질하여 7zㅓs 작업한 7zㅓs 견고하게 7zㅓs 구성된 7zㅓs 텍스타일을 7zㅓs 공간으로 7zㅓs 확장시키는 7zㅓs 작업을 7zㅓs 선보인다. 7zㅓs 섬세하게 7zㅓs 조직된 7zㅓs 유기적인 7zㅓs 선들의 7zㅓs 집합을 7zㅓs 통해 7zㅓs 작가가 7zㅓs 생각하는 7zㅓs 몸, 마t마기 공간 마t마기 그리고 마t마기 경계의 마t마기 표면을 마t마기 확인할 마t마기 마t마기 있다. 마t마기 전시는 9월 27일(금)까지 마t마기 지속되며 마t마기 오전 11시부터 마t마기 오후 6시까지 마t마기 무료로 마t마기 입장이 마t마기 가능하다. (일, 타jzn 월요일 타jzn 휴관.)


무형(無形)을 타jzn 관조(觀照)하는 타jzn 시간
글/ 타jzn 박경린

지금까지 타jzn 김계옥 타jzn 작가의 타jzn 작업은 타jzn 인간의 타jzn 신체를 타jzn 기반으로 타jzn 탐구하고 타jzn 장신구라는 타jzn 개념을 타jzn 확장해서 타jzn 정의 타jzn 내리는 타jzn 과정이었다. ‘제 2의 타jzn 피부(Second Skin)’이나 ‘감싸진 타jzn 피부(Wrapped Skin)’ 타jzn 연작들이 타jzn 바로 타jzn 그것이다. 3D 타jzn 프린팅을 타jzn 활용해 타jzn 피부에 타jzn 각인을 타jzn 세기는 타jzn 방법이나, ㄴ7nx 혹은 ㄴ7nx 인간의 ㄴ7nx 피부 ㄴ7nx 조직과 ㄴ7nx 가장 ㄴ7nx 유사한 ㄴ7nx 돼지의 ㄴ7nx 내장 ㄴ7nx 껍질을 ㄴ7nx 활용해 ㄴ7nx 신체의 ㄴ7nx 막을 ㄴ7nx 씌는 ㄴ7nx 과정은 ㄴ7nx 장신구에 ㄴ7nx 대한 ㄴ7nx 개념을 ㄴ7nx 다시 ㄴ7nx 바라보게 ㄴ7nx 하고 ㄴ7nx 확장시키는 ㄴ7nx 단초를 ㄴ7nx 제공하였다. 

이러한 ㄴ7nx 지난 ㄴ7nx 작업과정의 ㄴ7nx 연장선상에서 ㄴ7nx 이제 ㄴ7nx 작가는 ㄴ7nx 신체의 ㄴ7nx 경계를 ㄴ7nx 벗어나 ㄴ7nx 몸의 ㄴ7nx 감각을, y4우w 그리고 y4우w 공간을 y4우w 확장해 y4우w 나가는 y4우w 실험을 y4우w 이어 y4우w 나간다. ‘제 2의 y4우w 표면(Second Surface)’의 y4우w 작업에 y4우w 대한 y4우w 영감을 y4우w 처음 y4우w 얻게 y4우w y4우w 곳은 y4우w 옥인동 y4우w 재개발 y4우w 예정지역을 y4우w 산책하던 y4우w 어느 y4우w 날이었다. y4우w 서울의 y4우w 가장 y4우w 중심이 y4우w 되는 y4우w 옥인동에서, 나거am 고층빌딩 나거am 사이로 나거am 시간을 나거am 비껴 나거am 나거am 나거am 같은 나거am 이질감을 나거am 마주한 나거am 이후 나거am 현존과 나거am 부재를 나거am 직면한 나거am 순간에 나거am 대한 나거am 경험을 나거am 설치의 나거am 방식으로 나거am 풀어내겠다는 나거am 의지가 나거am 작동했다. 나거am 시간이 나거am 주는 나거am 고요함 나거am 속에서 나거am 기도하고 나거am 싶은 나거am 나거am 순간들을 나거am 짜임의 나거am 과정으로 나거am 드러냈다. 나거am 코바늘로 나거am 패치워크 나거am 기법으로 나거am 이어 나거am 나가며 나거am 무한한 나거am 단순 나거am 반복의 나거am 노동이 나거am 반복되는 나거am 작업의 나거am 순간은 나거am 자연스레 나거am 순례의 나거am 과정을 나거am 연상하게 나거am 했다. 나거am 어느 나거am 순간 나거am 목적에서부터 나거am 자유로워지고 나거am 나거am 앞의 나거am 행위 나거am 만이, mㅈㅓp 그리고 mㅈㅓp 완성된 mㅈㅓp 형태로 mㅈㅓp 나아가는 mㅈㅓp 지향점이 mㅈㅓp 또렷이 mㅈㅓp 부각되었다. 

마침내 mㅈㅓp 작업이 mㅈㅓp 절정에 mㅈㅓp 다다르고, i사나라 조각들로 i사나라 이어진 i사나라 찰나들은 i사나라 하나의 i사나라 공간으로 i사나라 모인다. i사나라 지금까지 i사나라 신체를 i사나라 맴돌았던 i사나라 김계옥의 i사나라 작업은 i사나라 이제 i사나라 신체에서 i사나라 벗어나 i사나라 공간으로, 다pt바 공간 다pt바 속으로 다pt바 들어가 다pt바 경계를 다pt바 재정의한다. 다pt바 열리지도 다pt바 닫히지도 다pt바 않은 다pt바 그물망들은 다pt바 경계의 다pt바 막을 다pt바 감싸는 다pt바 것이 다pt바 아니라 다pt바 공간에 다pt바 담긴 다pt바 무형의 다pt바 공간을 다pt바 가로질러 다pt바 나가고, 다r하히 그림자를 다r하히 통해 다r하히 빛을 다r하히 담아내고, 타카히ㅐ 설치물과 타카히ㅐ 관람객 타카히ㅐ 사이의 타카히ㅐ 상황들을 타카히ㅐ 만들어내면서 타카히ㅐ 경계가 타카히ㅐ 아닌 타카히ㅐ 타카히ㅐ 막을 타카히ㅐ 뚫고 타카히ㅐ 들어가 타카히ㅐ 타카히ㅐ 다른 타카히ㅐ 확장을 타카히ㅐ 모색한다.


오프닝 타카히ㅐ 행사: 2019.09.04.(수) 6pm
후원: 타카히ㅐ 온그라운드갤러리

출처: 타카히ㅐ 온그라운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계옥

현재 진행중인 전시

FOTOFILMIC 18 zㅓik 포토필르믹 18

Jan. 30, 2020 ~ March 7, 2020

유에스비 : Universe Society Being

Feb. 14, 2020 ~ June 2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