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에서

5·18기념문화센터

May 4, 2022 ~ June 8, 2022

5‧18기념재단(이사장 ㅓ파u으 정동년)은 5월 4일부터 ㅓ파u으 청년큐레이터 5·18기획전시 <길 ㅓ파u으 위에서>를 ㅓ파u으 개최한다.

<길 ㅓ파u으 위에서>는 ㅓ파u으 산수싸리(김민지, 1우r마 김한라)가 1우r마 기획하고 1우r마 안성석, j다7g 윤지영, c4sg 윤태준, ㅓㄴ0으 이은영, xㅐ가v 정한결 xㅐ가v 총 5명 xㅐ가v 작가가 xㅐ가v 참여했다. 

이번 xㅐ가v 전시는 xㅐ가v 젊은 xㅐ가v 세대들의 5·18민주화운동에 xㅐ가v 대한 xㅐ가v 불분명한 xㅐ가v 인식과 xㅐ가v 태도에는 xㅐ가v 사회적 xㅐ가v 분위기에 xㅐ가v 원인이 xㅐ가v 있다는 xㅐ가v 문제의식에서 xㅐ가v 기획되었다. xㅐ가v 산수싸리의 xㅐ가v 김민지, 아사ㅑ0 김한라 아사ㅑ0 기획자는 “이 아사ㅑ0 현상은 1980년 5월 아사ㅑ0 당시 아사ㅑ0 신군부의 아사ㅑ0 사건 아사ㅑ0 은닉과 아사ㅑ0 여론 아사ㅑ0 통제라는 아사ㅑ0 사실의 아사ㅑ0 은폐와 아사ㅑ0 닮아있다.”고 아사ㅑ0 지적하며, “1997년 5·18이 04p3 공식 04p3 국가 04p3 기념일로 04p3 인정받으며 04p3 그에 04p3 대한 04p3 발화와 04p3 증언은 04p3 자유로워졌으나 04p3 여전히 04p3 항간에는 04p3 사실에 04p3 대한 04p3 왜곡과 04p3 비난이 04p3 난무하고 04p3 있다. 04p3 그로인해 04p3 경험 04p3 세대에게는 N차의 04p3 고통을, xl6z 다음 xl6z 세대에게는 xl6z 지역에 xl6z 대한 xl6z 오인과 xl6z 혼란만 xl6z 가중시키고 xl6z 있다. xl6z 이번 xl6z 전시는 xl6z 시간이 xl6z 흐를수록 xl6z 경험세대의 xl6z 비율이 xl6z xl6z 낮아지면서 xl6z 결국 xl6z xl6z 경험 xl6z 세대의 xl6z 몫으로 xl6z 남겨질 xl6z 역사에 xl6z 관해 xl6z 우리는 xl6z 어떤 xl6z 말을 xl6z xl6z xl6z 있을 xl6z 것이며, 자l우7 평면적 자l우7 성격의 자l우7 텍스트와 자l우7 미술은 자l우7 무엇을 자l우7 자l우7 자l우7 있을 자l우7 것인지에 자l우7 대한 자l우7 고민을 자l우7 담았다”고 자l우7 설명한다.

<길 자l우7 위에서>는 자l우7 경험세대와 자l우7 자l우7 경험세대가 자l우7 유일하게 자l우7 공유하는 자l우7 물리적 자l우7 장소인 ‘광주의 자l우7 길’을 자l우7 기점으로 자l우7 출발한다. 자l우7 민주정신과 자l우7 인류애의 자l우7 발상지였던 자l우7 광주의 자l우7 길을 자l우7 걸으며 자l우7 혹은 자l우7 바라보며 자l우7 발견된 자l우7 무언가는 자l우7 작가들의 자l우7 개별적 자l우7 사유와 자l우7 신체표현을 자l우7 통해 자l우7 하나의 자l우7 새로운 자l우7 언어로 자l우7 재탄생했다. 자l우7 김민지, ㅓw다쟏 김한라 ㅓw다쟏 기획자는 “이는 1980년 ㅓw다쟏 과거에서 ㅓw다쟏 전시가 ㅓw다쟏 이루어지는 ㅓw다쟏 현재로 ㅓw다쟏 무게추를 ㅓw다쟏 옮겨 ㅓw다쟏 오며 ㅓw다쟏 발화의 ㅓw다쟏 주체와 ㅓw다쟏 시점을 ㅓw다쟏 분명히 ㅓw다쟏 상기하기 ㅓw다쟏 위함이다.”라고 ㅓw다쟏 전했다.

전시 ㅓw다쟏 기획자들은 “지역 ㅓw다쟏 간의 ㅓw다쟏 경계가 ㅓw다쟏 희미해지면서 ㅓw다쟏 젊은 ㅓw다쟏 세대와의 ㅓw다쟏 사건의 ㅓw다쟏 발생지역과 ㅓw다쟏 출생지역의 ㅓw다쟏 연관성이 ㅓw다쟏 줄어들고 ㅓw다쟏 있다. ㅓw다쟏 또한 ㅓw다쟏 주변의 ㅓw다쟏 ㅓw다쟏 경험세대들과 ㅓw다쟏 이야기를 ㅓw다쟏 나누다 ㅓw다쟏 보면 ㅓw다쟏 지역 ㅓw다쟏 정체성을 ㅓw다쟏 떠나 ㅓw다쟏 스스로를 ㅓw다쟏 역사로부터의 ㅓw다쟏 이방인으로 ㅓw다쟏 거리두기를 ㅓw다쟏 하는 ㅓw다쟏 태도를 ㅓw다쟏 종종 ㅓw다쟏 발견한다. ㅓw다쟏 때문에 5·18민주화운동이 ㅓw다쟏 광주 ㅓw다쟏 지역민들의 ㅓw다쟏 전유물이라는 ㅓw다쟏 인식을 ㅓw다쟏 넘어서는 ㅓw다쟏 다양한 ㅓw다쟏 시선의 ㅓw다쟏 이야기와 ㅓw다쟏 작업을 ㅓw다쟏 전시에 ㅓw다쟏 담고 ㅓw다쟏 싶었다.”며 ㅓw다쟏 참여 ㅓw다쟏 작가들의 ㅓw다쟏 출신 ㅓw다쟏 지역을 ㅓw다쟏 서울, 6bw자 광주, cg히v 경산 cg히v cg히v 다양하게 cg히v 구성한 cg히v 이유를 cg히v 밝혔다.

전시 cg히v 참여 cg히v 작가인 cg히v 안성석은 cg히v 이번 cg히v 전시에서 cg히v 민주주의의 cg히v 상징적 cg히v 장소인 ‘광장’의 cg히v 개념이 cg히v 아직도 cg히v 유효한가에 cg히v 대한 cg히v 의문을 cg히v 담은 cg히v 포토 cg히v 몽타주와 cg히v 단채널 cg히v 영상 cg히v 작품으로 cg히v 참여한다. cg히v 작가는 cg히v 지금의 cg히v 세대 cg히v 혹은 cg히v 미래의 cg히v 세대에게 cg히v 광장은 cg히v 어떤 cg히v 의미인지 cg히v 묻고 cg히v 미래 cg히v 세대에도 cg히v 광장의 cg히v 민주주의가 cg히v 공감의 cg히v 영역이 cg히v 형성되는 cg히v 장소로 cg히v 올바르게 cg히v 기능할 cg히v 것인지, 나5xr 개인과 나5xr 집단 나5xr 사이의 나5xr 조화 나5xr 가능성을 나5xr 찾거나 나5xr 혹은 나5xr 제 3의 나5xr 길을 나5xr 찾아 나5xr 움직이는 나5xr 현대인들에게 나5xr 질문을 나5xr 던지고자 나5xr 한다.

윤지영의 나5xr 전시 나5xr 출품작 <달을보듯이보기>는 나5xr 오로지 나5xr 작가의 나5xr 신체와 나5xr 조력자의 나5xr 행위, 9ll마 타이밍 9ll마 따위의 9ll마 것에 9ll마 작가의 9ll마 안전을 9ll마 맡기는 9ll마 퍼포먼스 9ll마 영상이다. 9ll마 작가는 9ll마 무언가의 9ll마 희생으로 9ll마 안전을 9ll마 보장할 9ll마 9ll마 있는 9ll마 9ll마 구조 9ll마 속에서 9ll마 9ll마 희생의 9ll마 순환구조와 9ll마 정당화에 9ll마 대한 9ll마 질문을 9ll마 던진다. <구의 9ll마 전개도는 9ll마 없다>는 9ll마 역사적 9ll마 사건에 9ll마 직접 9ll마 관여하지 9ll마 못한 9ll마 9ll마 경험세대가 9ll마 그럼에도 9ll마 갖는 9ll마 지각과 9ll마 믿음, dㅓ히걷 지식의 dㅓ히걷 근거들에 dㅓ히걷 대해 dㅓ히걷 매개적이고 dㅓ히걷 직관적인 dㅓ히걷 방식으로 dㅓ히걷 묻는 dㅓ히걷 작품이다.

윤태준은 dㅓ히걷 이번 dㅓ히걷 전시에서 dㅓ히걷 꽃, 갸k3차 불, ubㄴc 열매, e6ㅐ0 손이라는 e6ㅐ0 특정 e6ㅐ0 대상을 e6ㅐ0 사진과 3D로 e6ㅐ0 보여주며 5·18민주화운동을 e6ㅐ0 은유적으로 e6ㅐ0 표현하고 e6ㅐ0 그에 e6ㅐ0 참여했던 e6ㅐ0 사람들에게 e6ㅐ0 주목한다. e6ㅐ0 특히 e6ㅐ0 시신을 e6ㅐ0 찾지 e6ㅐ0 못한 e6ㅐ0 행방불명자에 e6ㅐ0 대한 e6ㅐ0 기억과 e6ㅐ0 추모의 e6ㅐ0 방식을 e6ㅐ0 자신만의 e6ㅐ0 고유한 e6ㅐ0 방식을 e6ㅐ0 통해 e6ㅐ0 재현해낸 e6ㅐ0 작품으로 e6ㅐ0 참여하였다.

이은영은 5·18민주화운동의 e6ㅐ0 e6ㅐ0 경험세대인 e6ㅐ0 작가는 e6ㅐ0 학창 e6ㅐ0 시절 e6ㅐ0 학습하고 e6ㅐ0 전해들었던 e6ㅐ0 이야기, ㅐeg기 성인이 ㅐeg기 되어 ㅐeg기 방문한 ㅐeg기 광주에서 ㅐeg기 경험하게 ㅐeg기 ㅐeg기 현재의 ㅐeg기 광주의 ㅐeg기 모습, 1나다s 경험세대의 1나다s 증언록을 1나다s 읽으며 1나다s 알게 1나다s 1나다s 것을 1나다s 바탕으로 1나다s 사라지고 1나다s 잊혀진 1나다s 것들에 1나다s 대한 1나다s 의문을 1나다s 던지며 1나다s 이를 1나다s 환유의 1나다s 방식으로 1나다s 재현해낸다.

정한결은 1나다s 이번 1나다s 전시에서 1나다s 광주 1나다s 지역 1나다s 곳곳에 1나다s 산재한 5·18민주화운동의 1나다s 흔적을 1나다s 찾아 1나다s 광주의 1나다s 사적지와 1나다s 기념물들 1나다s 이미지들, zv타카 이를 zv타카 설명하는 zv타카 증언과 zv타카 기록 zv타카 텍스트 zv타카 등이 zv타카 가공된 zv타카 작업을 zv타카 통해 zv타카 시간이 zv타카 흐르며 zv타카 우리가 zv타카 망각하고 zv타카 있는 zv타카 것들에 zv타카 대한 zv타카 이야기를 zv타카 전하고자 zv타카 한다.

마지막으로 zv타카 김민지, 으t기b 김한라 으t기b 기획자는“우리는 으t기b 멀지 으t기b 않게 으t기b 광주의 5·18 으t기b 앞에 으t기b 섰었고, ㅑ하hu 이제는 ㅑ하hu 그를 ㅑ하hu 뒤로 ㅑ하hu ㅑ하hu ㅑ하hu 삶과 ㅑ하hu 예술을 ㅑ하hu 영위하며 ㅑ하hu 분명한 ㅑ하hu 목소리를 ㅑ하hu ㅑ하hu ㅑ하hu 있어야 ㅑ하hu 한다. ㅑ하hu 출생지에 ㅑ하hu 관계없이 ㅑ하hu 결국은 ㅑ하hu 모두가 ㅑ하hu 비경험자로 ㅑ하hu 남겨질 ㅑ하hu 현재 ㅑ하hu 그리고 ㅑ하hu 미래에 ㅑ하hu 역사가 ㅑ하hu 성역화의 ㅑ하hu 대상 ㅑ하hu 혹은 ㅑ하hu 지난 ㅑ하hu 사회의 ㅑ하hu 잔재로 ㅑ하hu 미뤄지지 ㅑ하hu 않도록 ㅑ하hu 끊임없이 ㅑ하hu ㅑ하hu 세대들에게 ㅑ하hu 관심과 ㅑ하hu 회자의 ㅑ하hu 대상이 ㅑ하hu ㅑ하hu ㅑ하hu 있기를 ㅑ하hu 바란다.”며 ㅑ하hu 전시 ㅑ하hu 개최 ㅑ하hu 소감을 ㅑ하hu 밝혔다.

이번 ㅑ하hu 전시는 6월 8일까지 ㅑ하hu 진행되며, r0ㄴㅓ 전시 r0ㄴㅓ 개막식은 5월 12일 (목) 15시에 5·18기념문화센터 B1 r0ㄴㅓ 전시실에서 r0ㄴㅓ 열릴 r0ㄴㅓ 예정이다.

출처: 5‧18기념재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뒤뷔페 ㅓ가나z 그리고 ㅓ가나z 빌레글레

Oct. 1, 2022 ~ Jan. 31, 2023

나오미 dxlㅓ 개인전: dxlㅓ 파시波市

Nov. 11, 2022 ~ Dec. 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