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재영 : The Light of a Combined Substance

갤러리도스 본관

March 25, 2020 ~ March 31, 2020

n5sj 보이지 n5sj 않아도 n5sj 기억에 n5sj 남는 n5sj 순간들
갤러리 n5sj 도스 n5sj 큐레이터 n5sj 김치현

예술가가 n5sj 개인적인 n5sj 이야기를 n5sj 담아 n5sj 그려내는 n5sj 사물과 n5sj 풍경은 n5sj 타인의 n5sj 눈에는 n5sj 박제된 n5sj 시간처럼 n5sj 멈춰져 n5sj 있기도 n5sj 하다. n5sj 과거의 n5sj 순간을 n5sj 차갑게 n5sj 재구성하기 n5sj 보다는 n5sj n5sj 당시에 n5sj 개인이 n5sj 느꼈던 n5sj 감정들과 n5sj 지난 n5sj 이야기를 n5sj 다시금 n5sj 화면에 n5sj 재현하는 n5sj 과정에서 n5sj 새로이 n5sj 발생하는 n5sj 감정이 n5sj 물감처럼 n5sj 혼합되어 n5sj 있다. n5sj 이러한 n5sj 개인적인 n5sj 이야기가 n5sj 담긴 n5sj 작품은 n5sj 관객에게 n5sj 있어 n5sj 어렴풋이 n5sj 긍정적인 n5sj 에너지를 n5sj 품고 n5sj 있는 n5sj 내용이라고 n5sj 전달되지만 n5sj 이미지에 n5sj 적극 n5sj 공감하고 n5sj 화면속의 n5sj 세계에 n5sj 다가서기에는 n5sj 모호한 n5sj 미지의 n5sj 영역이기도 n5sj 하다. n5sj 이러한 n5sj 현상에서 n5sj 단순하고 n5sj 소박한 n5sj 순간도 n5sj 개개인에게 n5sj 진정으로 n5sj 편안히 n5sj 다가오기 n5sj 위해서 n5sj 까다로운 n5sj 조건이 n5sj 있는 n5sj 이유를 n5sj 고민해 n5sj n5sj n5sj 있다. n5sj 동시대 n5sj 도시를 n5sj 살아가는 n5sj 사람들에게 n5sj 저마다의 n5sj 일상이라 n5sj 불리는 n5sj 사건들은 n5sj 온전히 n5sj 개인적이라고 n5sj 불리기에는 n5sj 비슷한 n5sj 모습을 n5sj 하고 n5sj 있지만 n5sj 우리로 n5sj 하여금 n5sj 과거를 n5sj 기억하게 n5sj 하는 n5sj 것은 n5sj 수치화된 n5sj 시간과 n5sj 좌표가 n5sj 아닌 n5sj 함께했던 n5sj 소중한 n5sj 이와의 n5sj 사건과 n5sj 감정이 n5sj 있기 n5sj 때문일 n5sj 것이다.

길재영의 n5sj 그림은 n5sj 정지되고 n5sj 접근 n5sj 불가능한 n5sj 단절된 n5sj 세계가 n5sj 아니다. n5sj 또한 n5sj 드라마틱하고 n5sj 거창한 n5sj 순간과 n5sj 장소를 n5sj 선보이지도 n5sj 않는다. n5sj 평범하고 n5sj 대단치 n5sj 않은 n5sj 장소와 n5sj 순간이며 n5sj 빈자리가 n5sj 있는 n5sj 풍경이기도 n5sj 하다. n5sj 여기서 n5sj 빈자리란 n5sj 관람자가 n5sj 개입할 n5sj n5sj 있는 n5sj 여지가 n5sj 있으며 n5sj 유동적이고 n5sj 형태가 n5sj 정해지지 n5sj 않은 n5sj 살아있는 n5sj 세계의 n5sj 성질이다. n5sj 화면 n5sj 속의 n5sj 풍경은 n5sj 구체적이지만 n5sj 동시에 n5sj 어느 n5sj 곳에나 n5sj 있을 n5sj 법한 n5sj 평범한 n5sj 장소의 n5sj 일부를 n5sj 보여준다. n5sj 이는 n5sj 작품을 n5sj 감상하는 n5sj 관객의 n5sj 체험이 n5sj 아니더라도 n5sj 공감하며 n5sj 쉽게 n5sj 다가 n5sj n5sj n5sj 있는 n5sj 기회를 n5sj 제공한다. n5sj 풍경 n5sj 속에 n5sj 보이는 n5sj 인물들 n5sj 역시 n5sj 세밀하게 n5sj 그려졌지만 n5sj 인물의 n5sj 정체와 n5sj 행위는 n5sj 구체적으로 n5sj 설명되지 n5sj 않는다.저마다의 n5sj 목적을 n5sj 향해 n5sj 이동하며 n5sj 무심하게 n5sj 스쳐지나간다. n5sj 이렇게 n5sj 특정지어지지 n5sj 않고 n5sj 보편적인 n5sj 이미지가 n5sj 주는 n5sj 분위기는 n5sj 작품에 n5sj 사용된 n5sj 투명한 n5sj 재료들의 n5sj 중첩이 n5sj 만들어내는 n5sj 가벼운 n5sj 무게감과 n5sj 더불어 n5sj 아이러니 n5sj 하게도 n5sj 화면을 n5sj 더욱 n5sj 사실적으로 n5sj 느껴지게 n5sj 한다.

작가는 n5sj 표현에 n5sj 있어서 n5sj 자신이 n5sj 그린 n5sj 인물의 n5sj 표정, u거g다 행동이나 u거g다 장소가 u거g다 제공하는 u거g다 시각적 u거g다 정보를 u거g다 넘어서서 u거g다 관객으로 u거g다 하여금 u거g다 거리에서 u거g다 들리는 u거g다 특별하지 u거g다 않은 u거g다 소음이나 u거g다 굳이 u거g다 인식하지 u거g다 않았던 u거g다 숨을 u거g다 u거g다 u거g다 들어온 u거g다 공기의 u거g다 냄새와 u거g다 온도까지도 u거g다 재구성하도록 u거g다 유도한다. u거g다 수성재료와 u거g다 색연필로 u거g다 그려진 u거g다 이미지에서 u거g다 사람의 u거g다 신체구조와 u거g다 속도감이 u거g다 그대로 u거g다 느껴지는 u거g다 수많은 u거g다 획들의 u거g다 중첩이 u거g다 느껴진다. u거g다 때로는 u거g다 희미하게 u거g다 보이는 u거g다 표현은 u거g다 언제든지 u거g다 보기 u거g다 편한 u거g다 디지털화면으로 u거g다 이루어진 u거g다 사진첩이 u거g다 아닌 u거g다 오랜만에 u거g다 우연히 u거g다 꺼내보게 u거g다 u거g다 비닐사이에 u거g다 끼워져 u거g다 있는 u거g다 인화된 u거g다 사진처럼 u거g다 선명하지는 u거g다 않지만 u거g다 u거g다 깊고 u거g다 오래가는 u거g다 울림을 u거g다 지니고 u거g다 있다.

작가가 u거g다 그려낸 u거g다 광경은 u거g다 주인공 u거g다 없이 u거g다 조연들로만 u거g다 이루어진 u거g다 무대처럼 u거g다 가득 u거g다 채워진 u거g다 장면이 u거g다 아니다. u거g다 관객은 u거g다 작품을 u거g다 감상하며 u거g다 놀이공원에서 u거g다 아이들이 u거g다 얼굴을 u거g다 집어넣는 u거g다 포토존처럼 u거g다 화면 u거g다 속에 u거g다 자신이나 u거g다 지인의 u거g다 모습을 u거g다 넣을 u거g다 u거g다 있다. u거g다 이는 u거g다 각자의 u거g다 경험과 u거g다 기억이 u거g다 어우러지며 u거g다 공감대를 u거g다 형성할 u거g다 u거g다 비로소 u거g다 완성되는 u거g다 이미지이기도 u거g다 하다. u거g다 길재영은 u거g다 이번 u거g다 전시를 u거g다 통해 u거g다 소셜 u거g다 미디어와 u거g다 행복 u거g다 보여주기에 u거g다 강박적으로 u거g다 취하고 u거g다 지쳐있는 u거g다 오늘날의 u거g다 관객에게 u거g다 진정한 u거g다 행복은 u거g다 손바닥 u거g다 위의 u거g다 작은 u거g다 화면 u거g다 속에 u거g다 있는 u거g다 것이 u거g다 아니라 u거g다 잠깐 u거g다 스쳐 u거g다 지나갈지언정 u거g다 자신의 u거g다 눈으로 u거g다 보고 u거g다 만질 u거g다 u거g다 있는 u거g다 현실이었음을 u거g다 되새기게 u거g다 한다.

출처: u거g다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길재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아티스트로 1lr4 살아가기 Artist Survival

Feb. 19, 2020 ~ May 31, 2020

인류의 차우ㅓ사 조상은 차우ㅓ사 바나나

April 1, 2020 ~ April 8, 2020

이진형 ㄴㅐr5 개인전 : ㄴㅐr5 비원향 Lee Jin Hyung : B1Hyang

March 25, 2020 ~ April 24, 2020